'2019/11'에 해당되는 글 28건

  1. 2019.11.26 타이머 수리(Jun과 함께)/20191115
  2. 2019.11.26 Jun/20191114~20191115
  3. 2019.11.26 추석(Jun)/20190912
  4. 2019.11.26 Jun/20190906
  5. 2019.11.25 대전 성북동(국화)/20191113
  6. 2019.11.24 대전 성북동(대봉감)/20191119
  7. 2019.11.24 대전 성북동(대봉감)/20191119
  8. 2019.11.23 대전 성북동/20191110
  9. 2019.11.23 대전 성북동(겨울준비-2)/20191109
  10. 2019.11.23 대전 성북동(낮/가을 꽃밭-9)/20191109
  11. 2019.11.23 대전 성북동(아침/가을 꽃밭-8)/20191109
  12. 2019.11.23 대전 성북동(겨울준비-1)/20191108
  13. 2019.11.23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7)/20191108
  14. 2019.11.20 장태산자연휴양림+성북동/20191106~20191107
  15. 2019.11.20 대전 성북동/20191107
  16. 2019.11.19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6)/20191107
  17. 2019.11.18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2/20191106
  18. 2019.11.18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1/20191106
  19. 2019.11.18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 가는 길(방동저수지)/20191106
  20. 2019.11.18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5)/20191106
  21. 2019.11.16 대전 성북동(산징이고개_옛 등굣길-3)/20191105
  22. 2019.11.16 대전 성북동(산징이고개_옛 등굣길-2)/20191105
  23. 2019.11.16 대전 성북동(산징이고개_옛 등굣길-1)/20191105
  24. 2019.11.16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4)/20191105
  25. 2019.11.14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3)/20191104
  26. 2019.11.13 대전 성북동(건너뜸)/20191104 (2)
  27. 2019.11.13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2)/20191104 (2)
  28. 2019.11.13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1)/20191103~20191104

타이머 수리(Jun과 함께)/20191115

 

우리집 가스보일러가 제공하는 온도제어 시스템으로는 식구들이 원하는 쾌적한 난방이 어려워서 수동으로 보일러를 가동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추운 환경에서 자란 탓인지 뜨끈하다든지 후끈하다든지 등을 지진다는 등의 표현은 우리집에서는 불쾌한 난방 범주에 속한다.

어쩔 수 없이 일정하게 온도를 맞추어서 보일러를 가동할 수 없으니 한 번에 30분 정도 보일러를 켰다가 끄는 방법으로 난방을 하고 있다.

날이 추우면 저녁에 한 번, 더 추우면 아침과 저녁으로 두 번, 더 추우면 아침과 저녁과 잠들기 전으로 세 번 정도 가동한다. 

그..러..나..

한 번에 30분 동안 가동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깜박하는 사이에 30분을 넘겨 방이 뜨거워진 후에야 끄는 때가 종종 생겨서 어쩔 수 없이 타이머로 시간을 설정해 두고 보일러를 가동한다.

타이머가 울리면 타이머도 끄고 보일러도 꺼야하는데 타이머만 끄기도 해서 방이 뜨거워진 후에야 알아차릴 때도 있었다.

어차피 보일러에 타이머 기능이 없어서 수동으로 조작하다보니 생기는 휴먼에러까지는 막을 수 없지만 타이머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

타이머는 보일러 컨트롤러 부근에 줄로 매달아 두었는데 봄에서 가을까지는 보일러를 가동할 일이 없기에 타이머도 사용하지 않는 셈이다.

이 타이머는 젊어서 필름카메라로 별사진을 찍을 때 몇 십분 내지 몇 시간의 노출시간을 측정하기 위해서 장만해 두었던 것이다.

디지털 타이머지만 40여년을 사용한 것이라 오래 사용치 않으면 스위치의 접속이 원활치 않아서 매년 완전 분해해서 청소를 하곤 하였다.

이제 보일러를 가동할 때가 다가오기에 분해 청소를 할 때 Jun과 같이 작업을 하였다.

완전하지는 않지만 닦으라면 닦고, 도라이버로 나사못을 풀고 조이는 것은 어설프지 않고 제법 손놀림이 원활하다.

생활하며 뭔가 손볼 일이 있으면 손수 해결하는 것이 얼마나 가치가 있는 일인지를 아는 Jun이 되었으면 좋겠다.

 

 

 

 

 

 

염불 보다는 잿밥에 마음이 쏠리는지 숫자판 1, 2, 3, 4, 5.... 에 관심이 더 간다.

 

 

 

닦고.....

 

 

 

또 닦고.....

 

 

 

 

 

 

 

조이고.....

 

 

 

나사못이 워낙 작아서 힘들기는 하다.

 

 

 

 

 

 

 

20191115타이머 수리(Jun과 함께)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하고....

 

 

 

 

 

[전에는]

20181124.....  https://hhk2001.tistory.com/5776

20150208.....  https://hhk2001.tistory.com/465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Jun/20191114~20191115

2019. 11. 26. 23:27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추석(Jun)/20190912

2019. 11. 26. 23:2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Jun/20190906

2019. 11. 26. 22: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대전 성북동(국화)/20191113

 

지난번 성북동집에 가서 월동준비도하고 꽃밭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나온 국화를 버리지 않고 두었었다.

성북동집 꽃밭이 아무리 화려하더라도 이른 봄부터 정성들여 가꾸어온 꽃밭에서 핀 꽃을 함부로 버릴 수는 없다.

가을의 끝자락이라 며칠이라도 더 꽃을 보기 위해서 서울집으로 가져왔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대전 성북동(대봉감)/20191119

 

올 봄에 옥천 이원묘목시장에서 사다가 성북동집 꽃밭에 심은 것(0313)으로 새순이 돋아나고 꽃 두 송이가 피었는데 감은 한 개가 열렸다.

감은 원래 잘 떨어지는 과일이라 성북동집에 갈 때마다 혹시 감이 떨어지지 않았을까 살펴보았는데 세 차례의 태풍도 견디어 냈다.

드디어 열흘 전(1109)에 감을 따서 서울집 거실에 매달아 두었었는데 오늘 먹게 되었다.

감을 따기 직전에 아내는 감은 몇 조각을 내야할지 생각하던데, 막상 오늘은 과감하게 네 조각으로 나눈다.

Jun네 식구들까지 일곱 조각으로 자르면 너무 작기도 하고, 가져다주려니 번거롭기도 해서 올해는 발산동 식구들끼리만 먹기로 하였다. 

어려서부터 다른 어떤 과일보다 친근하게 먹었던 감 한 조각을 먹으며 오늘처럼 감격스럽기는 처음이다.      

 

 

 

 

 

 

 

 

 

 

 

 

 

 

 

 

 

 

흐뭇.....

 

 

[성북동집 대봉감]

20191109.....  https://hhk2001.tistory.com/6127

20190930.....  https://hhk2001.tistory.com/6083

20190821.....  https://hhk2001.tistory.com/6040

20190623.....  https://hhk2001.tistory.com/5994

20190527.....  https://hhk2001.tistory.com/5966

20190427.....  https://hhk2001.tistory.com/5942

20190313.....  https://hhk2001.tistory.com/589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20191110

 

오늘 서울집으로 가야하는 날이기에 일어나자마자 월동준비를 시작하였다.

우선 본채 안방 창문의 외측 알루미늄 창틈을 단열재로 꼼꼼하게 막고 내측 목재 창 주변도 틈을 막은 다음에 졸대를 이용하여 비닐을 씌웠다.

본채 작은방 창문은 외측 알루미늄 창틈을 단열재로 막고 내측 목재 창은 그대로 두었다. 

주방수도는 사용가능하도록 수도꼭지를 제외한 부분을 단열재로 감쌌다.

 

 

본채 안방 창문

 

 

 

 

 

 

본채 작은방 창문

 

 

 

주방 수도

 

 

 

아내는 노랑꽃이 피는 메리골드를 씨앗을 받기 위하여 데크 앞 처마에 매달았다.

 

 

 

 

 

 

통로 양쪽 꽃밭에 이웃에 사시는 누님이 씨앗을 받아 준 화초양귀비 씨앗을 뿌리고 물을 뿌려 주었다.

씨앗을 뿌린 다음에 물을 뿌려주어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밤에 비가 온다고 하니 물을 뿌려도 괜찮지 않을까?

나중이라도 어디쯤에 꽃씨를 뿌렸는지 표시가 나도록 가느다란 금속 막대를 꽃씨를 뿌린 중앙 부분에 박아 놓았다.

 

 

 

마른 꽃이라도 꽃밭에 그대도 남겨두는 것이 겨울철에 황량한 느낌이 덜할까 해서 꽃대를 남겨두기로 하였다.

그러나 가을에 뿌려야 하는 씨앗이 있기에 꽃이 진 꽃대를 모두 남겨 둘 수는 없다.

 

 

 

 

 

 

 

 

 

 

 

 

 

 

 

 

 

 

 

 

 

 

 

 

 

 

 

 

 

 

 

 

 

 

 

 

 

 

 

 

 

 

 

 

 

 

 

 

 

 

 

 

 

 

 

 

 

 

 

성북동집에 와서 촬영한 사진을 그때그때 블로그에 포스팅하려고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었다.

둘째 날(1104) 촬영한 시진을 외장하드에 저장하려니 노트북이 고장이 나서 포기하고 있는데 WS이 PC를 가지고 와서 설치하였다.

어차피 오후에는 서울집으로 떠나야하니 이번에는 사용할 기회가 없겠으나 성북동에 있는 동안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에그와 무선 와이파이로 인터넷 접속도 가능하고.... 

 

 

 

PC을 90도 돌려놓으니 그늘도 생기지 않고 책상 위도 넓게 사용 할 수 있겠다.

 

 

 

아주까리는 괜찮은 줄 알았는데 서리 피해를 입었다.

 

 

 

아무리 작은 애호박이라도 먹을 수 있는 것은 모조리 수확하였다고 생각하였는데 대문 위에 한 개가 있다.

식물들이 환경이 열학해서 살기 어렵게 되면 자손 번식 차원에서 꽃을 피운다더니만 날이 추워지니 호박 암꽃이 많이 피었다.

여름철에는 가끔 열리던 호박이 갑자기 많이 열리기는 하였는데 서리가 내리니 모두 허사가 되어버린 셈이다. 

 

 

 

 

 

 

 

 

 

 

 

서울집으로 출발하기위한 마지막 절차로 허수아비 윌슨을 비닐로 쌌다.

 

 

 

평소보다 늦은 16시가 넘어서 출발하기 전까지 월동준비를 하였지만 배롱나무를 지푸라기로 감싸는 작업은 하지 못하였다.

7박 8일 동안 머물던 성북동집을 떠나야 한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후배 박ㅇ석과 친구 강ㅇ덕네 집에 들러서 채취해 두었던 참취 씨앗을 전해주었다.

서울로 가기 위해서 진티고개를 넘어서 중세동에서 1번 국도로 들어섰는데 가을 단풍철이라서인지 길이 제법 막힌다.

교통흐름이 원활치 않아서 고속도로로 들어가지 않고 중간에 쉬지도 않고 올라오는데 아산호(평택대교)쯤 부터는 소나기가 요란하게 내린다.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진잠지도 제작팀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 감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주방 수도 동파방지 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전에는]

20191022.....  https://hhk2001.tistory.com/6101

20191018.....  https://hhk2001.tistory.com/6099 (인터넷지도 로드뷰)

20191017.....  https://hhk2001.tistory.com/6100 (주변 지적현황)

20191014.....  https://hhk2001.tistory.com/6098 (Jun 첫 방문)

20190930.....  https://hhk2001.tistory.com/6082     https://hhk2001.tistory.com/6083     https://hhk2001.tistory.com/6084

                     https://hhk2001.tistory.com/6085     https://hhk2001.tistory.com/6086     https://hhk2001.tistory.com/6087

                     https://hhk2001.tistory.com/6088     https://hhk2001.tistory.com/6089     https://hhk2001.tistory.com/6090

                     https://hhk2001.tistory.com/6094    

20190904.....  https://hhk2001.tistory.com/6075     https://hhk2001.tistory.com/6076

20190831.....  https://hhk2001.tistory.com/6044

20190820.....  https://hhk2001.tistory.com/6038     https://hhk2001.tistory.com/6039     https://hhk2001.tistory.com/6040

                     https://hhk2001.tistory.com/6041     https://hhk2001.tistory.com/6042     https://hhk2001.tistory.com/6043

20190802.....  https://hhk2001.tistory.com/6029

20190719.....  https://hhk2001.tistory.com/6014     https://hhk2001.tistory.com/6015     https://hhk2001.tistory.com/6016

                     https://hhk2001.tistory.com/6017

20190712.....  https://hhk2001.tistory.com/6008     https://hhk2001.tistory.com/6009     https://hhk2001.tistory.com/6010

                     https://hhk2001.tistory.com/6011     https://hhk2001.tistory.com/6023

20190706.....  https://hhk2001.tistory.com/6005     https://hhk2001.tistory.com/6006     https://hhk2001.tistory.com/6007

20190622.....  https://hhk2001.tistory.com/5993     https://hhk2001.tistory.com/5994     https://hhk2001.tistory.com/5997

                     https://hhk2001.tistory.com/5998     https://hhk2001.tistory.com/5999     https://hhk2001.tistory.com/6000

                     https://hhk2001.tistory.com/6001    

20190527.....  https://hhk2001.tistory.com/5966     https://hhk2001.tistory.com/5967     https://hhk2001.tistory.com/5968

                     https://hhk2001.tistory.com/5969     https://hhk2001.tistory.com/5970     https://hhk2001.tistory.com/5971

                     https://hhk2001.tistory.com/5972     https://hhk2001.tistory.com/5981     https://hhk2001.tistory.com/5982

                     https://hhk2001.tistory.com/5983     https://hhk2001.tistory.com/5984     https://hhk2001.tistory.com/5985

20190427.....  https://hhk2001.tistory.com/5942     https://hhk2001.tistory.com/5943     https://hhk2001.tistory.com/5944

                     https://hhk2001.tistory.com/5945     https://hhk2001.tistory.com/5946     https://hhk2001.tistory.com/5947

                     https://hhk2001.tistory.com/5948     https://hhk2001.tistory.com/5949     https://hhk2001.tistory.com/5950

                     https://hhk2001.tistory.com/5951

20190420.....  https://hhk2001.tistory.com/5938     https://hhk2001.tistory.com/5939     https://hhk2001.tistory.com/5940

20190406.....  https://hhk2001.tistory.com/5917     https://hhk2001.tistory.com/5918

20190309.....  https://hhk2001.tistory.com/5893     https://hhk2001.tistory.com/5894     https://hhk2001.tistory.com/5895 

                     https://hhk2001.tistory.com/5896     https://hhk2001.tistory.com/5897     https://hhk2001.tistory.com/5898    

                     https://hhk2001.tistory.com/5899

20190220.....  https://hhk2001.tistory.com/5875     https://hhk2001.tistory.com/5876     https://hhk2001.tistory.com/5877

                     https://hhk2001.tistory.com/5878

20190124.....  https://hhk2001.tistory.com/5852     https://hhk2001.tistory.com/5853

20181219.....  https://hhk2001.tistory.com/5804     https://hhk2001.tistory.com/5805

20181217.....  https://hhk2001.tistory.com/5801     https://hhk2001.tistory.com/5802     https://hhk2001.tistory.com/5803

20181110.....  https://hhk2001.tistory.com/5770     https://hhk2001.tistory.com/5771     https://hhk2001.tistory.com/5772

20181020.....  https://hhk2001.tistory.com/5758     https://hhk2001.tistory.com/5759     https://hhk2001.tistory.com/5760

20180901.....  https://hhk2001.tistory.com/5727     https://hhk2001.tistory.com/5728     https://hhk2001.tistory.com/5729

                     https://hhk2001.tistory.com/5730

20180728.....  https://hhk2001.tistory.com/5711     https://hhk2001.tistory.com/5712     https://hhk2001.tistory.com/5713

20180630.....  https://hhk2001.tistory.com/5689     https://hhk2001.tistory.com/5690     https://hhk2001.tistory.com/5691

20180519.....  https://hhk2001.tistory.com/5661     https://hhk2001.tistory.com/5662     https://hhk2001.tistory.com/5663 

                     https://hhk2001.tistory.com/5664     https://hhk2001.tistory.com/5665     https://hhk2001.tistory.com/5666

20180505.....  https://hhk2001.tistory.com/5652     https://hhk2001.tistory.com/5653

20180421.....  https://hhk2001.tistory.com/5643     https://hhk2001.tistory.com/5644

20180331.....  https://hhk2001.tistory.com/5632     https://hhk2001.tistory.com/5633 

20171206.....  https://hhk2001.tistory.com/5544     https://hhk2001.tistory.com/5545

19860102.....  https://hhk2001.tistory.com/4957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겨울준비-2)/20191109

 

오늘은 엄청 힘든 하루였다.
처음 왔을 때에는 별로 할 일이 없어서 따스한 가을날이나 즐겨야겠다고 생각했었다.
성북동집에 오면 언제나 무슨 일인가를 해야 하는데 이번에는 이상하게 한가해서 아내는 '뭔 일 나지'하는 생각이 들더란다.
그저께(1107) 옆집 안ㅇ권네 감을 딸 때 눈치 챘어야 했는데 역시 초보는 겪어봐야  알게 되는가 보다.

어제 아침에 서리가 내리고 나서야 미리 겨울준비를 하지 못하였다는 것을 깨달은 셈이다.
시골에서의 겨울준비는 농작물을 수확하는 일이
겠지만 꽃밭에 농작물을 가꾸지는 않았어도 그래도 많지는 않지만 수확 할 것은 있었다.

호박, 방울토마토, 콩과 팥.....

 

성북동집에 상주하지 않으니 왔을 때 겨울을 날 채비를 해 두어야 하는 것이다.

수도의 동파방지작업도 해야 하고, 열대식물도 실내로 들여 놓아야 하고, 화분도 동파되지 않도록 들여 놓아야 한다.  

 

 

그리고 겨울을 노지에서 나야 할 씨앗도 뿌리고, 배롱나무도 보온작업을 해야 한다.

 

 

 

 

 

 

금수봉....

 

 

 

 

 

 

 

은행나무가 하루 사이에 노랗게 단풍이 들어 버렸다.

 

  20191108 촬영

 

 

 

 

 

 

 

 

 

 

 

 

 

 

 

 

 

 

 

 

은행....

 

 

 

망초 꽃도 서리에 고개를 숙였다.

 

 

 

 

 

 

 

 

 

 

 

 

 

 

 

오늘은 통로 남쪽 꽃밭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국화 중에서 아직까지 꽃봉오리가 생기지 않은 것을 뽑아내기로 하였다.

작년 가을에도 꽃이 피지 않아서 올해는 잔뜩 기대하고 있던 곳이기도 하다.

국화 재배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기에 제대로 관리를 하지 못한 탓인지 줄기가 너무 촘촘해서 그런지 뿌리가 약하다.

초보자의 입장에서 표토가 얇거나, 배수가 잘 되는데 비하여 상주하지 않으니 제 때 물을 주지 못해서 그런가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거기에 일부는 벌레가 꽃대를 파먹기까지 하는 피해를 입었다.

그냥 두었다가 봄에 한꺼번에 정리할까 하다가 그 속에 수선화, 작약, 철쭉, 금낭화, 노란 붓꽃? 잉크꽃이 있기에 미리 정리하기로 하였다.

 

 

 

 

 

 

 

 

 

 

 

꽃이 피지 않은 국화를 뽑아내니 꽃밭이 썰렁해졌다.

국화를 뽑으며 보니 두더지가 꽃밭을 쑤셔놓은 곳이 너무나 많다.

표면이 솟아올라서 쉽게 보이는 것도 많지만 20~30cm 깊이의 굴도 많은데 얕은 것은 발로 밟으면 허물저지지만 깊은 것은 어쩐다냐!

국화가 2년 동안 꽃이 피지 않은 원인이 두더지 때문이 흙이 메말라서 생긴 것이 아닐까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두더지를 없앨 방법은 없는지.....

 

 

 

 

 

 

 

 

 

 

 

 

 

 

 

 

 

 

 

뽑아낸 국화 줄기는 말려서 땔감으로 사용하든지 봄에 다른 꽃대와 함께 태울 생각이다. 

 

 

 

 

엊저녁에 절여두었던 배추와 준비해 두었던 양념으로 김장을 시작하였다.

비록 배추 세 포기의 적은 양이지만 생각치도 않다가 김장을 하게 되었다.

우리 방식대로 고춧가루가 덜 들어가서 허옇지만 이마저 양념이 부족해서 철인 배추가 조금 남았다. 

 

 

 

 

 

 

 

저녁때에는 진티에 가서 볏짚 다섯 단을 가져왔다.

예전에는 흔해 빠졌던 볏짚도 벼를 수확하는 방법이 변하고, 볏짚을 사료로 사용하기 위하여 보관하는 방법이 변해서 구하기 힘들다.

 

 

 

아내가 머리를 감으라고 물을 따끈하게 데워 주는데 찬물에 섞어서 간단하게나마 목욕을 하고도 물이 많이 남았다.

군대에 입대하여 훈련을 받을 때에는 몸에 비누칠을 했는데 물이 끊겨서 수건으로 닦기도 하였는데.....

내 딴에는 아내가 물을 충분히 쓸 수 있도록 따뜻한 물을 남겨주려고 아껴 썼는데....

그게 아니라는 아내의 기나긴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성북동집 대봉감 첫 수확.

올 해 옥천 이원묘목시장에서 사다가 심은 대봉감나무에 감이 한 개 달린 채로 오늘에 이르렀다.

원래 감은 중간에 많이 떨어지므로 성북동에 갈 때마다 아직도 달려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였다. 

갈 때마다 사진도 많이 찍었다.

며칠 전에는 아내와 이 감을 따면 식구들과 나누어 먹기 위하여 몇 조각으로 나누어야 할지 이야기를 하기도 하였다.

아내는 따지 말고 그냥 두자고 하지만 내일 서울로 올라가면 언제 다시 내려올지도 모르고, 옆집도 그저께 감을 땄으니 우리도 따자고 하였다.

물론 감을 따는 모습은 구분동작으로 사진 촬영을 하였다. 

 

 

 

[성북동집 대봉감]

20190930.....  https://hhk2001.tistory.com/6083

20190821.....  https://hhk2001.tistory.com/6040

20190623.....  https://hhk2001.tistory.com/5994

20190527.....  https://hhk2001.tistory.com/5966

20190427.....  https://hhk2001.tistory.com/5942

20190313.....  https://hhk2001.tistory.com/5897

 

 

 

다른 감과 비교하니 우리 집 대봉감이 훨씬 크기는 하다.

 

 

 

참외와 방울토마토는 아직 익지는 않았지만 서리를 맞았으니 어쩔 수 없어서 따게 되었다.

먹어보니 참외는 얼어서 차갑기는 하지만 별 맛이 없고, 방울토마토는 껍질이 분리되기도 하고, 물컹거려서 식감마저 별로다.

버리자니 아까워서 먹기는 하였지만....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진잠지도 제작팀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감 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낮/가을 꽃밭-9)/20191109

 

성북동집 꽃밭에서 여름철부터 피어있던 백일홍이 이름값을 톡톡히 한 덕분에 화려함 유지한 셈이다.

서리 한 방에 백일홍이 마른 꽃으로 변하고 나니 꽃밭이 썰렁하고 황량한 느낌이 든다.

어찌 보면 이것이 가을 꽃밭의 참모습인지도 모르겠다.

 

 

 

 

 

 

 

 

 

 

장미가 철을 모르는지 원래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올 해 네 번째 꽃이 피었다.

 

 

 

 

 

 

 

올 해 묘목을 심은 남천이 빨간 열매를 맺었는데 나뭇잎도 빨갛게 단풍이 들면 황량한 겨울철에는 위안이 되겠지..... 

 

 

 

목화도 황량한 겨울철에는 의안이 되겠지....

 

 

 

 

 

 

 

 

 

 

 

백일홍 꽃잎 색깔이 부분적으로 라도 남아있는 두 송이.....

 

 



 

 

 

 

 

 

낙하산 모양으로 펼쳐질 쥐방울덩굴 열매.

 

 

 

 

 

 

 

 

 

 

 

피기 시작할 때에는 사진 중앙 하부처럼 흰색 꽃이었는데 차츰 보라색으로 변하던 국화가 서리를 맞아서인지 꽃이 지고 있다.

중앙하부의 꽃은 핀지 얼마 되지 않았기에 아직도 하얀 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아침/가을 꽃밭-8)/20191109

 

어제에 이어서 오늘 아침에도 서리가 내렸다.

확독의 물이 어제보다 많이 얼었으니 기온은 더 내려간 모양이다.

그저께 저녁까지도 멀쩡하던 백일홍이 어제 내린 서리로 하루 사이에 완전히 꽃잎 색깔이 탈색하여 갈색으로 변하였다.

오늘 아침에 살펴보니 꽃잎 색깔이 부분적으로 라도 남아 있는 것은 두 송이 뿐이다.

아직은 국화와 메리골드 꽃이 남아 있기는 하지만 백일홍 꽃이 갑자기 사라지니 황량한 기분다.

서리가 무섭긴 무섭구나!

 

 

 

 

 

 

화려하던 백일홍이 이틀 사이에 마른 꽃이 되니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이제 성북동집 꽃밭도 완연하게 늦가을 모습이 되었다. 

 

 

 

 

 

 

 

 

 

 

 

 

 

 

 

 

 

 

 

더덕 줄기만 있는 줄 알았는데 쥐방울덩굴 열매가 있기에 살펴보니 만만치 않게 자랐다.

 

 

 

서리 두 번 맞은 호박잎은 찐 호박잎이 되었다. 

 

 

 

 

 

 

 

일부 화분을 창고에 들여 놓았더니 분위기가 썰렁해졌다.

 

 

 

 

 

 

 

 

 

 

 

 

 

 

 

 

 

 

 

 

 

 

 

아래 사진 - 이틀 전(20191107)의 모습

 

 

 

 

 

 

 

 

 

 

 

 

 

 

 

 

 

 

 

 

 

 

 

 

 

 

 

 

 

 

 

윌슨도 하루아침에 백발이 되었다.

 

 

 

참외가 덜 익었더라도 서리가 내리기 전에 수확했어야 했는데 냉동 참외가 되어버렸다.

 

 

 

 

 

 

 

성북동집 꽃밭에 있는 국화 중에서 가장 멋있어 보이던데 이틀 전에 다녀간 박ㅇ석 후배도 분양받고 싶단다.

누가 보아도 아름답게 보이나보다.

 

 

 

산부추는 꽃 모양과 같이 씨앗도 볼처럼 생겼다.

 

 

 

패랭이 잎사귀

 

 

 

 

 

 

 

 

 

 

 

 

 

 

 

 

 

 

 

 

 

 

 

 

 

 

 

 

 

 

 

 

 

 

 

백일홍 꽃잎 색깔이 부분적으로 라도 남아있는 두 송이 중의 하나.

 

 

 

아래 사진 - 이틀 전(20191107)의 모습

 

 

 

 

 

 

 

 

 

 

 

 

 

 

 

 

아래 사진 - 하루 전(20191108)의 모습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진잠지도 제작팀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 감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겨울준비-1)/20191108

 

성북동에 내려와서 며칠째 놀고 있는데 아들한테서 카카오톡이 왔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답장을 보냈다.

'겨울 준비를 하기는 좀 이른 것 같아서 서울에 가서 지내다가 더 추워지면 다시 내려와야 할 듯...'
'추수할 것은 없지만 열대식물과 화분은 실내로 옮기고. 수도는 물을 빼고 동파방지 작업을 해야 할 듯....'
'아직은 꽃이 있으니 집을 고치는 작업은 시작할 수 없고....'

이 때 까지만 해도 서리가 내리라는 예상은 전혀 하지 못하였으며, 서리가 내리기 전에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도 모르고 있었던 것이었다. 

그러니 이런 태평스런 카카오톧을 보냈지.....

 

 

 

 

 

 

 

 

 

 

 

 

 

 

대문밖에 있는 서리 한방으로 코스모스가 축 쳐졌다.

 

 

 

 

 

 

 

 

 

 

 

햇빛의 방향에 따라서 차이가 나기는 하지만 어제와는 달리 은행나무가 갑자기 노랗게 단풍이 든 느낌이다.

 

 

 

 

 

 

 

서리가 내리니 애호박과 호박잎은 삶아놓은 것처럼 변하였기에 우선 호박부터 수확하였다.

 

 

 

 

 

 

 

 

 

 

 

아내가 방울토마토와 애호박과 호박잎도 수확하였다.

 

 

 

아내가 농작물을 수확하는 동안 나는 별채 방 창문의 단열작업을 하였다.

목재 단창이기에 우선 창문을 잠그고 창문 틈을 단열재로 꼼꼼하게 막은 다음에 30mm 아이소핑크를 문틀 크기대로 잘라서 끼웠다.

아이소핑크 표면은 적당한 크기의 레이스천을 침핀으로 덧대서 고정시켰다.

 

 

 

 

 

 

지난 9월 말부터 아내는 한 달 넘게 성북동집에서 지내고 있고, 나는 출근하느라 서울집에서 지내고 있을 때 아내에게서 카카오톡이 왔다.

물을 끓일 겸 불을 때는데 불쏘시개로 가져간 헌책 중에서 큰집 손자의 초등학교 5학년 2학기 국어교과서가 나왔더란다.

책장을 넘겨보았더니 '구운몽... 인생무상이다 고로 살아있을 때 열심히 하자'라는 문장이 나왔단다.

영구보존 가치가 있기에 오려 두었단다.

 

 

 

샤워장 수도 동파방지작업.....

 

 

 

스프링클러 호스를 빼고 호스 내부에 있는 물을 제거하였지만 사리기가 힘들어서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조치하였다.

 

 

 

세차용 호스와 샤워용 호스는 철거하여 물기를 제거하여 따로 걸고, 샤워장 수도가랑 중에서 가장 낮은 것에 배수용 호스를 연결하였다.

가장 높은 수도가랑에는 겨울철에도 필요시 물을 받을 수 있도록 호스를 연결하였다.

그리고 나머지 수도가랑 2개는 잠그고 수도배관 전체를 뽁뽁이를 이용하여 보온작업을 하였다.

배수용 수도가랑과 사용가능한 한개는 수도꼭지를 조작할 수 있도록 하였다.

수도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수도가랑 내부의 물을 제거하고 뽁뽁이로 수도꼭지부근을 덮은 다음에 플라스틱 통을 씌워 놓도록 조치하였다.

올 겨울에는 한겨울에도 샤워장에서 물을 쓸 수 있지 않을까? 

 

 

 

모터펌프는 하부에 단열매트를 씌우고 빈 공간에는 뽁뽁이를 넣고 비닐봉투에 넣은 50mm 스티로폼을 잘라서 넣었다.

작년 겨울에는 비닐봉투에 헌 옷을 넣어서 채웠는데.....

 

 

 

란타나와 다육이 등 동해를 입을 다년생 화초는 데크의 박스 속에 큼직한 물받이를 넣고 화분을 들여 놓았다.

박스 주변은 뽁뽁이로 두르고, 뚜껑도 뽁뽁이를 씌웠으며 필요시 뽁뽁이 위에 씌울 커다란 비닐도 준비하였다. 

 

 

 

 

 

 

작년에는 도자기화분을 화단에 방치해서 동파된 것이 있었다.

화분에 심어있는 화초보다 화분의 동파를 방지하는 차원에서 도자기화분을 모두 별채 창고의 테이블 밑에 들여 놓았다.

바닥과 벽체 3면에는 단열재를 두르고 앞면은 비닐 2겹으로 봉하였다.

 

 

 

 

 

 

어제까지만 해도 느긋하게 가을을 즐겼는데 아침부터 겨울준비작업을 하느라 바빴다.

점심 겸 저녁으로 간편하게 비빔국수도 먹고....

 

 

 

겨울준비에 아내는 아내대로 나는 나대로 정신이 없는데, 집 앞 밭에서 누님네가 농사지은 배추 3포기와 무를 대문 안에 들여놓고 가셨다.
한참 후에 대파가 빠졌다고 다시 와서 놓고 나가시다가 무슨 소리가 나서 아내가 나가서 잘 먹겠다고 인사를 했다고 한다.
형님 또한 대하소설 토지의 '용희 아제' 캐릭터처럼 마음씨 좋으신 분인데 지난번 고구마도 그렇고... 언제나 좋고 큰 것으로 골라서 주신다.

번번히 신세만지네....

 

 

 

 

 

 

 

 

 

 

그냥 두었다가 서울집으로 가져갈까 하다가 따로 김장을 하려고 양념을 준비해 간 것은 아니지만 아내가 김장을 하겠단다.

 

 

 

 

지난번에 친구가 준 오이로 오이지를 담그려고 사 온 왕소금으로 배추를 절였다.

 

 

 

고춧가루와 마늘은 있는 대로 전량을 넣어서 속을 채울 양념을 준비하였다.

 

 

 

낮에 수확한 방울토마토와 덜 익은 팥꼬투리와 애호박과 호박잎을 씻어서 분리하고 팥은 깠다.

방울토마토는 완전히 익지 않은 것도 있기는 하지만 얼었다가 녹아서인지 별 맛은 없고 식감도 별로지만 버리자니 아깝다. 

 

 

 

애호박과 호박잎을 잔뜩 넣고 된장국을 끓여 먹었다.

 

 

 

아내가 사흘 전에 산징이고개로 가는 가운데서낭 부근에서 주워온 탱자로 탱자청을 담그고, 총각무로는 초절이를 만들었다.

 

 

 

아내가 혼자 있을 때 집 앞 밭에서 누님네가 농사지은 고구마 중에서 좋은 것으로 고른 한 상자를 가져오셨단다.

구워먹고 찌어먹고.....

 

 

 

찐 계란은 껍질을 까기가 쉽지 않고, 더러는 계란 비린내도 나서 잘 먹는 편은 아니다.

다만 먹는 것을 참지 못하는 성격이라 집에서도 계란을 쪄 놓으면 맛과 상관없이 소금을 찍어서 먹곤 하였다.

그런데....

아내와 딸이 성북동에 와 있을 때 계란이 주체할 수 없이 많은 상태인데 무작정 보관해 둘 처지가 아니었다.

계란을 소비할 방안으로  껍질이 잘 까지게 찌는 방법을 인터넷에서 찾아서 그대로 해 보았다.

계란을 삶는 것이 아니라 찌는 것인데 연료 소비도 적고 껍질도 잘 까지고 소금을 찍어먹지 않아도 맛있다.

쓸데없는 자료가 넘쳐나는 인터넷에서......

물론 계란은 모두 쪄먹었는데 성북동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쪄 보았더니 아내도 의외라는 반응을 보인다.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진잠지도 제작팀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 감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7)/20191108

 

성북동에 와서 하루쯤은 푹 쉬었다가 일을 시작하려고 하였다.

아직은 춥지도 않고 꽃도 마당 한가득 피어 있는데 벌써 겨울준비를 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에 하루를 더 쉬며 건너뜸을 다녀왔다.

다음날은 2년 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던 초등학교 다닐 때 넘어 다니던 산징이고개를 넘어서 초등학교까지 가보았다.

4일재 되는 날은 아내와 약속한대로 장태산자연휴양림에 다녀오고, 5일째 되는 날도 별 일없이 푹 쉬었다.

성북동에 다닌 지 만 2년 동안 이렇게 부담 없이 푹 쉬어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닐까?

 

아침에 눈을 뜨니 썰렁한 느낌이 들어서 뭉그적거리다가 밖에 나왔더니 전혀 예상하지 못한 서리가 하얗게 내렸다.

성북동에서는 텔레비전을 보지 않기 때문에 뉴스는 물론 일기예보에도 그리 신경을 쓰지 않아서 몰랐다.

어제 이웃 안ㅇ권네 집을 관리하시는 분이 감을 딸 때 눈치를 챘어야하는데 추워진다는 것도 모르고 따스한 가을날을 즐겼던 것이었다.

작년가을에는 꽃이 지고난 후에나 성북동에 다녀갈 수 있었기에 사정을 모르고 있었던 셈이다.

 

 

백일홍에 서리가 내리니 보기는 좋다.

 

 

 

 

 

 

 

 

 

 

 

 

 

 

 

그..러..나..

어제까지는 핀지 오래된 백일홍은 색깔이 갈색으로 변해서 마른 꽃이 되었는데, 서리를 맞은 대부분의 백일홍이 하루아침에  갈색으로 변한다.

 

 

 

 

국화......

 

 

 

 

 

 

 

 

 

 

 

 

 

 

 

 

 

 

 

산부추

 

 

 

메리골드.....

 

 

 

 

 

 

 

 

 

 

 

 

 

 

 

 

 

 

 

매발톱....

 

 

 

확독에 얼음이 살짝 얼었다.

 

 

 

달맞이꽃.....

 

 

 

 

 

 

 

패랭이

 

 

 

 

 

 

 

 

 

 

 

 

 

 

 

 

 

 

 

 

 

 

 

 

 

 

 

 

 

 

 

 

 

 

 

 

 

 

 

 

 

 

 

서리가 녹으며 삶은 듯이 꽃잎의 색깔이 갈색으로 변한다.

 

 

 

 

 

 

 

별채의 남쪽면에 접한 부분의 백일홍은 서리 영향을 덜 받는지 꽃잎 색깔이 살아있다.

 

 

 

 

 

 

 

 

 

 

 

 

 

 

 

 

 

 

 

 

 

 

 

 

 

 

서리 피해가 크기는 호박도 백일홍 못지않다.

하루아침에 삶아낸 듯 축 쳐져있다.

서리가 내리기 전에 수확을 했어야 하는데..... 

 

 

 

열대식물인 란타나도 미리 들여 놓아야 했는데.....

 

 

 

 

 

 

 

백일홍이 갈색으로 변하니 어제까지만 해도 화려하던 꽃밭이 갑자기 겨울이 되는 느낌이다.

그래도 아직은 메리골드와 국화가 있으니.....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진잠지도 제작팀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 감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대전 성북동/20191107

 

이번에 성북동에 올 때에는 10월 초에 와서 주방 및 데크를 실측해 간 자료로 작성한 보수공사 내용을 검토하는 것이었다.

실측이 더 필요한 곳과 보수공사 방법은 실행에 문제가 없을지를 확인하려고 생각하였는데 첫날 만 쉬고 진행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날씨가 너무 온화하기고 하고, 현재 진행 중인 회사일이 우선이니 과연 올 겨울에 공사를 착수 할 수 있을지 의문이 가기도 한다.

숨넘어가는 일이 아니니 업무로 인하여 시간 여유가 없으면 보수공사는 일부만 진행하든지 내년으로 미루어도 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어쩌다보니 성북동에 온지 닷새째 따스한 가을날을 즐기는 천하태평 모드는 밤까지 이어졌다.  

 

 

 

 

 

 

 

 

 

 

 

 

 

 

 

 

 

 

지난번 딸내미가 와서 별채에 장식전구를 달았는데 방 앞부분의 장식전구를 발 높이까지 올려서 다시 달았다. 

 

 

 

 

 

 

 

 

 

 

 

 

 

 

 

 

 

 

 

 

 

 

 

 

 

 

 

 

 

 

 

 

 

 

 

아내는 술빵을 만들고.....

 

 

 

 

 

 

 

 

 

 

 

음력 10월 10일 달.

보름달이 아닌데도 달그림자가 생긴다.

예전에는 시월상달 보름쯤에는 팥시루떡을 만들어서 이웃과 나누어 먹었던 기억도 나지만 내게는 또 다른 추억거리가 있다.

고등학교 다닐 때이던가?

주말을 맞이하여 대전에서 고향집에 들어 왔는데 오늘처럼 달이 밝고 약간 추워서 으스스하던 날이었다.

친구 ㅇㅇㅇ가 은밀히 불러서 나갔더니 청바지 바지단을 끈으로 묶어서 자기집 벼를 퍼내는 망을 보아달란다.

어찌나 조마조마하고 떨리던지.....

이튿날 친구 아버님은 벼를 흘린 흔적이 돌담을 넘어간 부분의 담장 높이를 높이기 위하여 돌담 아래 부분을 파는 작업을 하셨다.

 

 

 

 

 

 

 

 

 

 

 

 

 

 

 

 

 

 

 

술빵도 만들고....

 

 

 

 

 

 

 

포도주를 마시려고 하였는데 코르크마개를 따는 연장이 없어서 포기하고, 낮에 박ㅇ석 후배가 선물한 매실청을 희석하여 마셨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6)/20191107

 

오래 전에 고교 동창인 조ㅇ식이 내 블로그를 보아서 소식을 아는지 갑자기 대전 성북동 위성사진을 보내왔다.
지도에 표시된 집이 자기 동서네 집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김ㅇ수가 동서란 말인가?
조ㅇ식과 문자를 여러 번 주고받았는데도 뭔가 동문서답하는 기분이 들어서 다시 확인해 보니 그 집으로 이사 왔는데 고교 후배이기도 하단다.
내가 고향을 오래 동안 들락이지 않아서 모르고 있었던 것이었다.
언젠가 만나겠지 하던 중에 전에 왔을 때(1006) 진잠에서 친구 강ㅇ덕과 차안에 있는데 밖에 박ㅇ석이 보인다기에 인사시켜 달라고 하였다.
급히 주차를 하고 찾아보았지만 어디로 갔는지 찾지 못하고 되돌아 왔었다.
성북동에서 서울로 올라와서야 박ㅇ석 후배가 만나고 싶다는 문자를 보낸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어제 장태산자연휴양림으로 가는 길에 방동저수지에서 무엇인지 설명을 듣는 일행이 있기에 궁금해서 슬그머니 끼어서 설명을 듣게 되었다.
어쩌다 내게 마이크가 주어져 이야기를 하는 중에 하헌국 선배님 아니시냐고 나서는 분이 있었다.
나도 스마트폰 문자메시지를 볼 때 박ㅇ석 후배의 사진을 보기는 하였지만 전혀 예상치 못한 자리에서 만나게 되리라는 생각은 못하였다.

초면인데도 나를 알아본다.
엊그제 서울에서 내려오자마자 내가 성북동에 와 있으니 시간 여유 있을 때 만나자는 문자를 보내 두기는 하였지만....

오늘 아침에 문자매시지를 받고 기다리고 있는데 약속한 시간에 우리집을 방문해 주었다.
어제 방동저수지에서 잠깐 만나기는 하였지만 정식으로 만나기는 처음이다.
후배는 솔마루가 고향이라고 시작된 이야기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예전부터 알고 지낸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떠나기 전에 동창 조ㅇ식에게 둘이서 찍은 사진도 스마트폰으로 보내주고....

 

 

참취 씨앗 채취

박ㅇ석 후배가 돌아가고 난 다음에 그냥두면 바람에 다 날아갈 것 같아서 참취 씨앗을 채취하였다.

그대로 두면 한겨울에 덜 썰렁해 보이겠지만 지난번 친구 강ㅇ덕이 우리집에 와서 참취 씨를 받아 달라고 부탁하였었다.

 참취를 재배할 것이 아니니 친구에게 이런 것이라도 줄 수 있게 된 셈이다. 

 

 

 

 

 

 

 

참취 씨가 잘 여문것 같은데.....

 

 

 

 

 

 

 

큰 봉지는  친구 강ㅇ덕에게, 작은 봉지는 후배 박ㅇ석에게 주려고.....

 

 

 

박ㅇ석 후배가 우리집에 올 때 직접 담근 매실청을 한 병 들고 왔다.

 

 

 

이웃 안ㅇ권네 집을 관리하시는 분이 오늘 감을 딴다.

왜 감을 따는지 눈치를 챘어야 하는데 우리는 다음날 닥칠 사태를 짐작도 못하고 천하태평인 줄 알고 따스한 가을날을 즐기며 하루를 보냈다.

 

 

 

안ㅇ권네 감을 때며 우리집으로 떨어진 4개를 깎아서 곶감을 만들었다.

 

 

 

 

 

 

 

성북동집 남측 꽃밭에는 국화 줄기가 무성하기만 했지 꽃이 거의 피지 않았다.

벌레가 꽃대를 파먹은 것도 있기는 하지만 아직도 꽃봉오리가 생기지도 않았으니 올 가을에 꽃을 보기는 틀렸다. 

 

 

 

안ㅇ권네 감나무에는 5개의 까치밥이 남았다.

 

 

 

크기는 작아도 참외다.

 

 

 

끈끈이대나물 꽃

 

 

 

성북동집에는 텔레비전이 없으니 스마트폰으로 일부러 일기예보를 보지 않는 한 일기예보를 알리가 없다.

일요일 저녁에 와서 닷새 동안 하루하루를 즐기며 보내고 있었던 것이었다.  

작년가을에는 성북동에 내려오지 못하여 늦가을 사정을 모르고 넘어갔던 것이었다.

이름값을 톡톡히 해서 여름부터 끊임없이 피던 화려한 백일홍이 다음날 서리가 내리니 모두 탈색되어 버린 것이었다.

올해의 백일홍이 오늘을 마지막으로 화려함을 마감한 날이었다.

 

 

 

 

 

 

 

 

 

 

 

 

 

 

 

 

 

 

 

 

 

 

 

 

 

 

 

해가 서산으로 기울고.....

 

 

 

 

 

 

 

 

 

 

 

이미 음력 10월 10일 달이 높이 떠 있다.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진잠지도 제작팀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 감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2/20191106

 

대전 성북동집 꽃밭에는 항상 꽃이 화려하게 피어 있기에 이런 곳에는 어떤 꽃이 피어있을까 궁금하여 휴양림을 돌아보는 동안 신경이 쓰였다.

장태산자연휴양림을 모두 둘러본 것은 아니지만 전시관 위쪽에 국화가 살짝 보일 뿐 꽃은 보이지 않는다.

장태산자연휴양림과 차원은 다르지만 역시 성북동집 꽃밭이 좋기는 하다는 자화자찬을 해 본다. 

 

 

 

 

 

 

 

 

 

 

 

 

 

 

 

 

 

 

 

 

 

 

 

 

 

 

 

 

 

 

 

 

 

 

연말쯤 오면 메타세콰이어 단풍을 볼 수 있겠지.....

 

 

 

 

 

 

 

 

 

 

 

 

 

 

 

 

 

 

 

 

 

 

 

 

 

 

 

 

 

 

 

설명문에 메타세콰이어의 키는 300피트(91m)이상 크지만 뿌리는 옆으로 50~100피트(15~30m) 뻗고, 깊이 1.6m이상 들어가지 않는단다.

큰 키에 비해서 땅속으로는 얼마 들어가지 않네.....

 

 

 

 

 

 

 

 

 

 

 

 

 

 

 

장태산휴양림전시관

 

 

 

 

 

 

 

 

 

 

 

 

 

 

 

 

 

 

 

 

 

 

 

 

 

 

 

장태산자연휴양림이 1973년부터 조림을 시작하였다니 46년 전이다.

1992년 전국에서 최초로 민간휴양림으로 첫 손님을 받았으며.....  

 

 

 

경영난으로 2001년 경매로 넘어가서 2002년 대전시로 낙찰되어 현재에 이른다고 한다.

내가 여행을 좋아하고 겨울철에도 꽃을 볼 수 있는 온실이 있는 식물원(주로 경기도, 충청도, 강원도 지역)을 다녀보니,

개인이 운영하는 식물원 중에는 탐방객이 적은데도 사업영역을 확장하느라 어려움을 겪는 곳이 더러 있던데.....  

 

 

 

교과서식물원까지만 올라가고 아내와 보조를 맞추기 위해서 전망대는 포기하고 되돌아섰다.

 

 

 

 

 

 

 

 

 

 

 

 

 

 

 

장태산자연휴양림에서 만난 노랑나비.

 

[전에 본 노랑나비] 아래 날짜를 클릭하면.....

20191006, 20191004, 20190903, 20190627, 20190415, 20190408, 20181024, 20170708, 20161112, 20161016, 20161015, 2015092920150829, 20140719, 20121028, 20121001, 20120922, 20120909, 20120707. 20120609,

20150512, 20111003, 20080824


 

 

 

 

 

 

 

 

 

 

 

 

 

 

 

 

 

 

 

 

 

 

 

 

 

 

 

 

 

 

 

 

 

 

그늘도 좋고, 중간 중간에 쉴 수 있는 곳도 많고, 성북동집에서 가까우니 더울 때 놀러오면 괜찮지 않을까?

 

 

 

[전에는]

20190718.....  https://hhk2001.tistory.com/602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서구 기성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1/20191106


방태산자연휴양림에 도착하니 메타세콰이어 사이로 비추는 아침햇살이 인상적이다.
아직 단풍에 덜 들기는 하였지만 햇살에 비추는 단풍이 산뜻하여 오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메타세콰이어 단풍을 보려면 12월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스카이타워는 흔들림이 심해서 올라가 있는 동안 신경이 쓰였다.

무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서구 장안동 산 46 | 장태산자연휴양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 가는 길(방동저수지)/20191106


올여름에 계룡시에서 일 할 때 방태산자연휴양림에 처음 다녀왔었다.
성북동집에서 지름길로 가면 13Km이니 가까운 거리지만 서울에 살다보니 모르고 있었던 것이었다.
가을도 깊어가니 전주한옥마을이나 마곡사나 방태산자연휴양림 중에서 다녀오기로 하였었다.
11월 초순인데도 성북동은 단풍이 덜 들지 않았을까 해서 가고자하는 곳의 현재상태를 인터넷에서 찾아보았다.
역시 좀 더 기다리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 내가 11일부터 출근해야 하니 미룰 형편도 못된다.
우선 가장 가깝고 아내가 가보지 않은 장태산자연휴양림에 가보고, 아니다 싶으면 마곡사를 가기로 하였다.
아침에 일어나니 제법 썰렁하여 겨울옷을 챙겨 입고 핸드백에 귤 몇 개를 넣는 것으로 준비를 마쳤다.
가까운 거리니 일찍 갈 것도 없어서 9시 20분에 출발하였다.

방동저수지에서 흑석동으로 가는 지름길로 접어들었는데 몇 분이 방동대교 부근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궁금하기에 차를 세우고 슬그머니 합류하여 들어보니 방동저수지와 인근 옛 지명과 지질과 역사적인 이야기 등 흥미진진하다.
내가 태어난 동네를 가운데잣디라고 칭하는 것을 보니 예사 모임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해설하시는 분은 방동저수지가 생기기 전에 여기서 사시던 분으로 저수지 공사와 연관하여 나와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으시다.
해설이 끝난 후 어쩌다 내게 마이크가 주어졌다.
간단히 내 소개를 하고 고등학교 다닐 때 저수지 공사가 시작되었고, 저수지가 생기기 이전에는 주변이 이러이러하였고,

예비군훈련 받을 때 방동저수지를 지나는 호남고속도로 교량을 지키는 임무를 수행하기도 하였다고 말했다.

그런데.....
갑자기 혹시 하헌국 선배님 아니시냐고 한 분이 다가선다.
내가 한동안  고향에 오지 않았던 시기에 가운데작디로 이사 온 후배이다.
고교 동창인 조ㅇ식과 동서지간이라 우리동네에 사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만나기는 처음이었다.
그렇지 않아도 이틀 전에 내가 성북동에 내려와 있으니 편리한 시간에 만나자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 두었던 참이었다.
지난번 내려왔을 때(1006) 내게 만나자는 연락을 해주어서 두세 번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이였다.

이런 자리에서 만나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하였는데...
해설을 마치고 중세동까지 간다며 동행하자는 제안을 받았는데 좋은 기회이기는 하지만 아내와의 여행을 포기 할 수 없기에 사양할 수밖에 없었다.
이 모임은 진잠주민자치회에서 우리동네 지도를 만드는 일환으로 진잠의 각 지역을 돌며 답사를 하는 중이란다.

 

 

 

 

 

 

방동저수지가 생기기 이전의 교량은 수몰되었으며 저수지가 생기고는 성북교로, 지금은 옆에 있는 방동대교로 통행하고 있다.  

 

 

 

 

 

 

 

방동저수지 남쪽.

성북동에 들락이며 지나다니던 낯익은 방동저수지의 방동대교 북쪽 풍경과는 느낌이 다르다.

 

 

 

 

 

 

 

 

 

 

 

 

 

 

 

방동저수지 제방

 

 

 

 

 

 

 

갑천

 

 

 

 

 

 

 

흑석리역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진잠지도 제작팀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 감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방동 | 방동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가을 꽃밭-5)/20191106

 

3일 전 성북동에 오자마자 계획한 가을여행을 떠나기로 한 날이다.

성북동집에서 13Km 거리에 있는 장태산자연휴양림이 목적지이니 서둘러서 일찍 출발하지 않아도 괜찮기에 아침에 꽃밭을 둘러보았다. 

가을로 접어들며 금방 필 것 만 같던 국화도 더디게  피기 시작하더니 어느새 만개하였.

올해 성북동 꽃밭에서 볼 수 있는 마지막 꽃이 국화라고 생각하니 이제 화려한 꽃밭도 저무는 해와 같은 처지가 아닐까?

아직은 백일홍과 메리골드가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지만 가을이라는 계절을 거스를 수 없는지 마른 꽃이 차츰 늘어나고 있다.  

 

 

 

 

 

 

 

 

 

 

 

 

 

 

 

 

 

 

 

 

 

 

 

 

 

 

 

 

 

 

 

 

 

 

 

 

 

 

 

 

 

 

 

 

 

 

 

 

 

 

 

 

 

 

 

 

 

 

 

 

 

 

꽈리 수확

어지간하면 빨갛게 익은 채로 꽃밭에 두려고 하였지만 날이 갈수록 사람처럼 나이 들면 검버섯 생기듯이 검은 반점이 늘어간다.

이럴 줄 알았으면 진작 수확해서 걸어 두는 것이 낫지 않았을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산징이고개_옛 등굣길-3)/20191105

 

 

 

097.  말바위에서 좀 내려오니 시야가 탁 트인다.

 

 

 

098.  학창시절에는 진잠이 시골이었지만 대전직할시로 편입되고 아파트단지가 생기며 도시가 되어버렸다.

이 때문에 옛모습을 찾아보기가 더욱 어려워지지 않았을까?

 

 

 

099.  보문산과 식장산

 

 

 

100.  이 부근도 예전 지형과는 너무도 많이 달라져서 짐작할 수조차 없다.

 

 

 

101. 대전농업기술센터

 

 

 

102

 

 

 

103.  동창 한ㅇ운네 밭에서 달래를 캤었는데 이 부근쯤 될라나?

 

 

 

104

 

 

 

105

 

 

 

106

 

 

 

107.  영주기도원

확실하게 언제 생겼는지는 모르지만 내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몇 년인가 지나서 생겨났다.

종교시설이라서 낯설게 느껴졌는데 초기에는 주로 염소를 키웠다.

이 주변에 평소에는 물이 내려가지 않다가도 갑자기 비가 많이 오면 건너기 힘들 개울이 있었다. 

비가 많이 오면 개울을 건너지 못 할까 해서 학교가 일찍 끝나는 날도 있었는데 지금은 어디쯤이었는지 전혀 짐작이 가지 않는다.  

 

 

 

108

 

 

 

109

 

 

 

110.  호남고속도로를 건너가는 토끼굴.

호남고속도로는 1970년 12월 30일 개통되었다니 대학교 1학년을 마칠 때쯤이다.

영주기도원 토끼굴을 지나서 큰구렁까지의 통학로는 호남고속도로가 생기면서 대부분 변경되었다고 생각된다. 

그런데 12여년을 걸어 다니던 길을 호남고속도로가 생기고도 7년을 더 걸어 다녔는데도 바뀌기 전후의 모습이 가물가물하다.

토끼굴에 들어서니 예전 느낌이 살아난다.

 

 

 

111

 

 

 

112

 

 

 

113

 

 

 

114

 

 

 

115.  중학교 다닐 때에는 대전 시내버스의 종점이 관저리에 있었다.

말바위에서 내려와서 동창 한ㅇ용네 밭 직전에서 길이 갈려서 사진 중앙의 은행나무가 있는 길을 지나 향교말로 다녔었다.

 

 

 

116

 

 

 

117

 

 

 

118.  작은구렁

 

 

 

119

 

 

 

120.  작은구렁

작은구렁 부근으로 고속도로가 지나가며 길이 많이 바뀌었다.

작은구렁이 현재 다니는 길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기에 옛길의 흔적을 찾아서 주변을 살펴보았다.

고추밭 끝의 하단부가 좀 들어간 부분이 유력하리라는 생각은 드는데 주변의 농지가 정리되어서 확실하게는 모르겠다.

또한 작은구렁이라면 주변보다 움푹 패었을 텐데 고속도로공사를 하면서 성토하였는지 오히려 주변보다 높다.

 

옛길 작은구렁 비탈의 사태면에 숟가락으로 구멍을 파고 고구마를 넣고 봉해두었더니 봄에 고구마 순이 나오기도 하였다.

하굣길에 쉬어가는 곳이랄까?  

 

 

 

121.  옛 작은구렁쯤으로 짐작되는 위치에 서서 큰구렁쪽을 바라다보았다.

중간에 논을 가로지르는 냇물이 있었고 냇물을 건너면 밭뚝길이 있었는데 중간에서 쌍암리로 가는 길과 만나서 큰구렁으로 이어졌다.

그 냇가에서 한국동란 때 쓰던 탄알을 가지고 놀다가 친구가 손을 데기도 하고.....

지금 생각하면 정말 위험천만한 일인데 그런 것을 장난감처럼 가지고 논 것이었다.  

쌍암리로 갈라지는 길가의 밭에는 먹음직스런 김장용 무가 있었지..... 

 

 

 

122

 

 

 

 

123

 

 

 

124

 

 

 

125.  지금은 작은구렁에서 큰구렁까지 호남고속도로 옆으로 길이 났지만 예전에는 이 부근에서 논 가운데 쪽으로 길이 있었던 것 같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부근에서 콩 타작을 하시는 아주머니에게 여쭈어보니 호남고속도로가 생기기 전부터 부근에서 사셨다고 한다.

부근이 농지정리가 되고 방동저수지와 연결 된 수로가 생기는 등 많이 변하였다는데 자세한 것은 기억나지 않으신단다. 

 

 

 

126

 

 

 

127. 큰구렁

사실 작은구렁과 큰구렁이라는 이름을 기억해 낸 것도 불과 몇 년 전이다.

첫서낭에서 신은 장화를 운동화로 바꾸어 신었다.

 

 

128.  큰구렁

예전에는 석축과 아카시나무가 없는 민둥이였다.

아카시나무가 있는 곳쯤은 좀 평평하지만 위쪽과 아래쪽은 직접 올라 갈 수 없을 경도의 급경사였다.

옆으로 중간의 평평한 곳에 가서 놀기도 하고 저학년 때에는 점심시간 이전에 학교가 끝나니 하굣길에 여기서 도시락을 먹었다.

집이 가까운 읍내 학생들과 달리 잣디 학생들은 도시락을 싸 다녔다. 

반찬은 고무마개의 페니실린 병에 참기름과 간장을 넣은 것인데 병을 흔들어서 도시락에 부어서 비벼 먹었다.

얼마 전에 읍내 사는 동창이 이 이야기를 해서 깜짝 놀랐는데 읍내 친구들은 도시락을 싸다니던 우리를 부러운 눈으로 보았던 모양이다. 

모양은 많이 변하였지만 분위기를 느끼기는 충분하다. 

 

 

 

129

 

 

 

130. 교촌리 큰구렁을 지나자마자 길의 왼쪽으로는 김ㅇ환네 집이 오른쪽으로는 박ㅇ범네 집이 있었다.

여기서부터 진잠초등학교까지는 건물과 논 밭이 뒤섞여 있었는데 박ㅇ범네 집 쪽으로 공동우물이 있었다.

 

 

 

131

 

 

 

132.  하굣길에  뽑기를 해서 난생 처음 만화책을 보았던 문방구를 지나서 진잠초등학교 뒤편까지는 포도밭이었다.

학교와 교장선생님 관사 사이로 난 길을 지나면 교문이 나왔었는데 아마도 관사와 보다 동쪽까지 학교를 넓힌 듯하다.

큰구렁에서 교문까지는 이제는 도로도 여러 개 생기고 건물이 꽉 차서 전혀 옛길을 알아 볼 수 없다.

 

 

 

133

 

 

 

134.  교문으로 올라가는 왼쪽에 이ㅇ종네 집이 있었지....

 

 

 

135

 

 

 

136.  진잠초등학교

 

 

 

137.  2013년에 개교 100주년이 되었다.

내가 학교 다닐 때에는 1회 졸업생(동창 민ㅇ구 할아버지)이 한 분 계셨는데  각종 기념일에  참석하셔서 주로 만세삼창을 선창하셨다.

 

 

 

138

 

 

 

139.  지금도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전나무?

예전에는 엄청나게 풍성했는데 늙어서 가지치기를 했는지.... 

국기봉이 전나무 부근에 있었는데 조회시간이나 각종 기념식 때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려면 국기를 향하여 '우향우' 구령을 해야 했다.

그러나 어느 선생님의 구령은 항상 '반우향우'라고 하였고,  원래 위치로 가기 위해서는 항상 '좌향좌' 구령을 했던 기억이 난다.

 

 

 

140.  예전에는 이 자리가 경사면에 가깝지 않았을까?

느티나무 노거수 몇 그루도 있었는데 교실을 늘리기 위해서 사라지지 않았을까?

 

 

 

141.  산징이고개에서 진잠초등학교까지는 산장산의 동쪽 기슭이기에 이미 해가 진지 오래 되었다.

차츰 어두워지기는 하지만 40년 전이었다면 성북동집까지 40분 거리니 걸어서 갔겠지만 당연한 듯이 시내버스정류장으로 향하였다.

날이 추워서 잔뜩 웅크리고 앉아서 성북동행 41번 시내버스를 50분 기다려서 탔다.

손님은 4명이 탔는데 원내동 다음 정류장에서 한 명이 내리고 나머지 세 명은 성북동에서 같이 내렸다.

중간의 버스정류장에서는 탈 사람도 없고 내릴 사람도 없으니 그냥 통과하였는데 타고 있는 동안 미안한 생각이 들기도 하였다.

 

 

 

142

 

 

 

143.

 

 

 

144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000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 감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산징이고개_옛등굣길-1, -2, -3을 현장답사하는데는 3시간 30분이 걸렸지만 사진을 정리하고 포스팅하는데 2.5일이 걸렸다.

읽어봐도 뭐가 뭔 말인지 모를 수 있겠지만 나의 옛추억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기록하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원내동 62 | 진잠초등학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산징이고개_옛 등굣길-2)/20191105

 

 

051.  구슬바위??

가운데서낭에서 등성이를 따라서 곧게 올라오던 옛길이 경사가 완만해지며 바위를 넘어가는 곳에 이른다. 

바위가 평평하지는 않지만 둥글둥글한 표면에는 여러 개의 구슬치기 할 때 팠던 크기의 둥그렇게 패인 곳이 있다.

일설에 의하면 형들이 돌로 팠다고도 하였는데 우리들도 쉴 때에는 돌로 패인 부분을 더 쪼아보기도 하였었다.

확실한 증거를 찾기 위하여 가지고 다니던 작대기로 표면의 낙엽과 흙을 걷어내 보려고 하였으나 역부족하여 포기하였다. 

(분명 이 바위도 이름이 있었을 텐데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

포스팅하며 친구인 강ㅇ덕에게 전화로 물어보았더니 모르겠다며, 성북동의 옛 지명을 잘 알고 있는 형님을 알려준다.)

 

 

 

052

 

 

 

053

 

 

 

054.  구덩이가 패인 바위에서 왼쪽 길(화물차가 보이는 도로) 사이의 삼각형 모양의 땅에는 몇 배미의 논이 있었다.

지금은 폐허가 되었지만 산징이고개 정상에 가깝게 작은 면적이지만 논이 있다는 것이 당시에도 신기하게 생각 되었다.

밭벼가 있다는 것도 여기서 처음 보았던 곳이다.

 

 

 

055. 삼각형 모양의 논을 왼쪽으로 끼고 올라가면 드디어 신뜸으로 가는 길과 만난다. 

옛길이 사라져서 정확한 위치는  알 수 없으나 사진 가운데 하얗게 보이는 부근의 왼쪽으로 곧게 올라가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056.  웃잣디(신뜸)로 가는 길과 만나는 곳이다.

예전에는 오늘 거슬러 올라온 고향동네인 가운데잣디로 가는 길이 큰 길이고 웃잣디(신뜸)로 가는 길이 작은 길이었다.

지금은 첫서낭에서 공기바위를 거쳐서 오는 이 길은 차량통행이 가능하고 옛길은 폐쇄된 상태이다.

이 길이 차량통행이 가능한 도로로 바뀐 데에는 도로 북쪽으로 공동묘지가 있었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057

 

 

 

058.  예전에는 왼쪽으로 공동묘지가 훤히 바라다 보이던 곳이었는데 나무가 우거져서 지금은 공동묘지가 있는지 없어졌는지도 모르겠다.

초등하교를 다니면서부터 늘 지나다니던 길이였지만 커서도 비 오는 날이나 밤에 지날 때에는 으스스한 생각이 들던 곳이다.

초등학교 6학년 때에는 늦게 하교할 때 산징이고개를 넘기 위하여 솔잎을 팔뚝 크기로 말아 묶어서 불을 붙여서 호호 불며 다니기도 하고,

통조림 강통의 한 면을 트고 반대쪽 원통 면에 큰 구멍을 뚫어 심지를 박은 활명수 병을 끼운 일명 석유 플래시를 사용하기도 하였다.

불을 붙이는 위쪽의 원통 면에는 연기가 나갈 구멍을 뚫었는데 열기도 대단하고 그을음이 엄청나기는 하지만 나름 바람에 강한 장점도 있었다.

모두 건전지를 사용하는 플래시가 귀하던 때의 이야기이고, 그 후로는 ㄱ형 군용 플래시를 사용하기도 하였다.

어린 마음에 C형(대형) 건전지를 넣는 플래시에 B형(중형) 건전지를 종이에 말아서 넣으면 값이 싸니까 절약이 되는 것으로 알기도 하였었다.

 

 

 

059. 성북산성 방향으로 허물어 진듯 한 돌무더기가 보이던 방향인데 나무와 잡풀이 우거져서 전혀 보이지 않는다.

나는 가 보지는 않았지만 돌무더기 위쪽으로 친구 윤ㅇ환네 밭이 있다고 들었다.

 

 

 

060.  산징이고개 정상이 보인다.

산징이고개를 넘어 다니던 사람들은 가운데잣디나 웃잣디(신뜸) 사람들뿐만이 아니었다.

우리들과 반대방향으로 다니는 나무꾼이 있었는데 웃잣디(신뜸) 방향으로 갔다.

인터넷에서 우연히 관련 글을 보았는데 막상 링크를 걸려고 다시 찾으려니 보이지 않는다.

어느 문중에서 나무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하였다던데....

나무꾼들은 형이나 아저씨뻘 되는데 집에서 땔감으로 쓰기 위해서라기보다 장에 내다 팔기 위해서 나무를 하는 것이었다.

나무지게를 받쳐놓고 쉴 때 지나가면 누나 있냐는 둥 짓궂은 질문을 하기도하고 자기들 끼리 뭐가 그리 좋은지 웃기도 하고.....

산징이고개를 혼자서 넘어 다니기에는 위험하기도 하고 무서운 일이었다.

중학생이 되고서나 혼자 넘을 수 있었지만 지금 생각하면 여학생들은 더욱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을까?

문둥이가 간을 빼 먹는다는 둥, 늑대가 나온다는 둥, 여우가 홀린다는 둥, 공동묘지에서 귀신이 나온다는 둥..... 

 

 

 

061.  산징이고개(잣디고개, 성재) 정상

분수령의 성북동 방향으로 길의 북쪽에 먹지는 않았지만 물이 나서 고여 있는 조그마한 웅덩이가 있었다.

물은 깨끗해 보이기는 하였지만 경사면 바로 위쪽이 공동묘지이기에 먹지 않았다.   

 

 

 

062. 성북동산성 및 산장산 방향으로 가는 대전 둘레 산길 10구간.

예전에는 길이 아예 없던 곳인데 지금은 둘레길이 생겨서 쉽게 오를 수 있다...

성북동이란 동네이름은 백제시대 산성이 있었기에 생긴 것인데 정작 산성에 올라가 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063

 

 

 

064.성북동산성

 

[출처] 발자국의 미/발걸음 : [성북산성] 황산으로 가는 길(대전 성북동산성).....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lsseol&logNo=30131951446&proxyReferer=http%3A%2F%2Fwww.google.co.kr%2Furl%3Fsa%3Dt%26rct%3Dj%26q%3D%26esrc%3Ds%26source%3Dweb%26cd%3D1%26ved%3D2ahUKEwjLh-Xf-O7lAhUOQd4KHRa0D0YQFjAAegQIABAB%26url%3Dhttp%253A%252F%252Fm.blog.naver.com%252Flsseol%252F30131951446%26usg%3DAOvVaw1qSGTizagN5nDkSKl2DV3u

 

 

 

065

 

 

 

066

 

 

 

067

 

 

 

068

 

 

 

069. 그냥 경사가 심해서 침목을 이용하여 계단을 만들었겠거니 생각하고 올라갔다.

그런데 내려오며 생각해 보니 이 경사면이 산성자라였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주변을 둘러보니 경사면이 주욱 이어진다.

 

 

 

070

 

 

 

071

 

 

 

072

 

 

 

073.  운동기구가 있는 작은 봉우리.....

 

 

 

074. 운동기구가 있는 작은 봉우리에 오르니 등산객 두 분이 있다.

그중 한 분에게 말을 걸었더니 원내동 샘ㅇ타운에 사시는 분인데 운동 삼아 산장산을 거쳐서 능선길을 따라 성북동산성까지 오셨단다.

꽤 오래 사신 분이기에 이것저것 물어보았는데 대전농업기술센터 방향으로 하산하신단다.

일부 구간이 내가 가는 길과 겹치기는 하지만 사진 촬영하며 여유롭게 가야 할 상황이기에 동행하지는 않았다.

초등학교 들어가서부터 20여년 생활의 일부분으로 넘어 다니던 산징이고개가 운동 삼아 등산하는 길로 기능이 변한 것이다.

이제 잣디 사람들도 외지에 나가려면 산징이고개를 넘지 않고 방동저수지를 거쳐서 1시간 40분마다 다니는 시내버스를 타고 다닌다.

시내버스 노선이 처음 생겼을 때에는 버스를 놓치면 당연히 산징이고개를 걸어서 넘어 다녔는데,

ㅇㅇ는 걷지 않고 막걸리 한잔 마시며 기다렸다가 다음 버스를 타고 오더란다 하는 말이 들리기도 하였던 시절이 있었다.

(잣디 사는 모든 분들이 차만 타고 다니는 줄 알았는데 다음날(1106) 만난 후배님은 버스를 놓쳐서 등산로로 걸어 왔단다.)  

 

 

 

075

 

 

 

076

 

 

 

077.  성북산성에 다녀와서 잣디고개를 넘어서 원내동 방향으로 향하였다.

현재의 길은 차량 통행이 가능한 임도로 산징이고개에서 예전 가마길로 가다가 빈계산 방향으로 가는 길이다.  

예전의 산길은 사진 중간에 길이 끊겨 보이는 곳에서 오른쪽으로 골짜기를 따라서 내려가야 한다.

하굣길에 어렵게 꼬부랑길을 올라와서 쉬어가던 곳이기도 하였다.

1958~1964년에 초등학교를 다녔으니 한국전쟁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쉬는 장소 부근에서 탄피 등이 심심치 않게 발견되기도 하였다.

대전 용운동 이모님 댁에서 중학교를 다닐 때에는 관저리가 종점인 대전으로 가는 시내버스를 타기 위해서 일요일 저녁 때 이 길을 이용하였다.

갈 때마다 하숙비? 명목으로 쌀을 한 자루씩 지고 다녔는데 산징이고개까지는 어머니와 현재의 성북동집에 사시던 당숙모가 여다 주셨다.       

 

 

 

078. 산징이고개에서 말바위까지 급경사면을 갈지(之)자 모양으로 6~8번 정도 꺾어 내려가던 길이 있었다.

어지간하면 옛길을 찾아서 통과하려고 임도를 왔다 갔다 하면서 내려갈 곳을 찾아보았으나 급경사에 잡풀이 우거져서 접근이 되지 않는다. 

임도를 넓히며 나온 돌들이 비탈면에 굴러 내려갔는지 위태롭게 보이는 돌도 보이고 길이 있었다는 흔적은 보이지도 않는다.

동행이 있었다면 무리를 하였을 텐데 혼자서 가는 길이다 보니 위험한 짓은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기도 하고.....

성북동집 옆집에 사는 안ㅇ권은 이 길을 아리랑길이라 부르던데 나는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다.

 

밤에 혼자서 이 갈지(之)자 길을 걷게 되었는데 한 쪽 방향으로 갈 때마다 같은 종류의 소리가 들려서 머리카락이 쭈삣하기도 했었다.

가까이 갔을 때 무슨 소리인지 확인해보니 마른 갈참나무 잎사귀가 바람에 서로 부딪혀서 나는 소리였다.

 

 

 

079. 가마길 초입

산징이고개에서 급경사면을 갈지(之)자로 내려가는 길로 가지 못하는 대신 가마길로 들어섰다.

학교 다닐 때에도 하굣길에 더러는 경사는 완만하지만 시간이 더 걸리는 가마길을 이용하기도 하였었다.

 

 

 

080.  가마길.

진잠은 조선시대 진잠현(1985년까지), 그 이후로는 진잠군이었기에 동헌이 있다.

자료를 찾아보니 진잠동 행정복지센터 내에 있는 '기성관'이 남아 있다고 한다.

나도 초등학교 저학년 때 한 학기는 진잠향교에서, 한 학기는 진잠동헌에서 공부를 하였는데 동헌 건물이 '기성관'이었는지는 모르겠다.

학교와 너무 가깝고 동헌 진입로 앞에 샘이 있지 않았나 하는 어렴풋한 기억과 너무 차이가 난다.

그건 그렇고....

옆집 사는 안ㅇ권의 윗대 할아버지가 경기도 화성 분이였다고 한다.

안ㅇ권이 우리 아버지에게 들었다는데 윗대 할아버지가 진잠으로 부임하면서 성북동에 정착하셨다는데 그 때 가마길이 생겨났단다.

산징이고개에서 말바위까지 급경사면을 갈지(之)자 모양으로 가는 대신 좀 멀리 돌아가지만 가마가 다닐 수 있는 완만한 길이다. 

 

 

 

081

 

 

 

082.  산징이고개에서 가마길을 따라서 내려가다가 예전에 유성으로 걸어가는 산길이 임도가 되었다.

가마길은 여기서 쌍암약수 표지판 방향으로 가야한다.

 

 

 

083

 

 

 

084

 

 

 

085.  가마길이 임도에서 갈라진 초입은 계단길이다. 

 

 

 

086

 

 

 

087

 

 

 

088. 쌍암약수터

쌍암약수로 내려가는 길이 말바위 위에 있다는 것이 얼른 이해가 되지 않았다.

예전에는 말바위 조금 아래에서 비탈을 따라 내려가며 샘이 있었다.

학교 다니던 길에서 일부러 물을 마시기 위해서 내려갔다 오기는 좀 멀다는 기분이 드는 거리지만 자주 물을 마시러 다녀왔다.

샘이 있던 장소는 아마도 대전농업기술원 서쪽 본 건물쯤이 아니었을까?

농업기술원 부지 내부이기에 옮기지 않았을까하는 합리적인 생각을 해 본다.

그나저나 말바위 아래에서 내려가는 길이 있으려니 하고 더 내려갔더니 길이 없어서 쌍암약수터에는 가보지 못하였다.   

 

 

 

089. 이 부근에서 갈지(之)자 모양의 길로 이어지는 좀 완만한 샛길이 시작되었는데 흔적이 보이지는 않는다.

 

 

 

090.  말바위 바로 위쪽에서 가마길과 산징이고개로 올라가는 갈지(之)자 모양의 길이 갈라지는 곳이 여기쯤이 아닐까?

몇 발짝 들어가 보았는데 아카시나무 가시가 옷에 걸려서 움직이지 못하겠다.

옷에 걸린 가시를 떼려니 다른 가시가 걸려서 앞으로 나가기는커녕 되돌아 나오기도 만만치 않다.

산징이고개에서 진입하지 못하였기에 말바위 쪽에서라도 들어가려고 했는데 아쉽다.

 

이 부근은 겨울철 등굣길에 고구마를 가지고 와서 덤불 속에 숨겨 두었다가 하굣길에 찾아 먹던 곳이다.

냉장고에서 꺼내먹는 생고구마 맛이랄까? 

 

 

 

091.  말바위

40년??

얼마 만에 보는 말바위인가!

20여년 넘어다닌 옛 등굣길을 걸으며  산징이고개 만큼이나 감동스런 순간이었다.

낙엽을 뒤집어쓰고 있기는 하였지만 말바위의 모습은 예나 다름이 없었다.

 

 

 

092.  말바위

오랜만에 말바위를 타 보았다.

말바위를 탄 모습을 찍어 볼까 궁리를 해 보았으나 여의치 않다.

스마트폰으로 셀카를 찍었으나 말바위는 보이지 않고 내 모습만 덩그러니 찍혔다.

말을 탄 상태에서 바위 모습을 찍으면 내가 말을 타고 보는 풍경이 아닐까 해서 이렇게라도 찍었다. 

산징이고개길을 걸어 다닐 때였다면 어린이들이 여기서 쉴 때마다 너도 타고 나도 타보느라  말바위에 낙엽이 쌓일 틈이 없었을 텐데....

산길이 남아 있으니 운동 삼아 산징이고개를 넘는 어른들이 지나다닐 텐데 말바위를 타는 재미를 모르는지.....

 

 

 

093

 

 

 

094.  산징이고개를 넘어보니 전반적으로 나무가 빽빽하고 키도 커서 전망이랄 것이 없어졌다.

예전에는 어디서 보나 주변의 산야가 훤하게 바라다 보이던 곳이었는데....

 

 

 

095

 

 

 

096.  말바위에서 좀 더 내려가면 길바닥에 있던 바위인데 여전히 그 자리에 있다.

고학년 때에는 뱀을..... (더는 표현하기가 적절치 않다) 

 



■ 20191103 (대전 성북동+동네 한 바퀴+학교 다니던 옛길 걷기+장태산자연휴양림 : 혼자가서 둘이 지냄 : 7박8일 : 416Km) -오후 출발-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192Km)(1103)--동네 한 바퀴/건너뜸(둘이서 : 1104)--주막거리-웃둥구나무-포강-첫서낭-가운데서낭-산징이고개(성재/성북동산성)-가마길-말바위-영주기도원-작은구렁-큰구렁-진잠초등학교-41시내버스(처음 타 봄)-성북동(학교다니던 옛길을 따라서 걸음 : 혼자서 : 1105)--방동저수지(000 만남)-세점길-봉곡마을-흑석네거리(흑석리역)-장안로-장태산자연휴양림(되돌아서)-장안로-흑석네거리-봉곡마을-세점길-방동저수지-4-진잠(점심+장보기+두더지약)-4-방동저수지-성북동(둘이서 : 1106)--박ㅇ석 다녀감-참취 씨 채취(1107)--서리내림-백일홍 탈색-호박 및 토마토 수확-별채방 창문 방풍작업-스프링쿨러 및 세차호스 철거-샤워장 수도 동파방지 작업-모터펌프 동파방지 작업-열대식물 데크로 옮기고 간이 온실 만듬-화분 창고로 옮김-김장 준비3(1108)--서리내림-꽃 피지 않은 국화 뽑기-김장-볏짚(진치)-대봉 감따기(1109)--본채 방 창문 방풍작업-PC-꽃양귀비+접시꽃 씨앗 뿌림(1110)-참취씨 전달-진치골(진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삽재교차로-박정자삼거리-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비 내리기 시작)-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서해로-양촌ic-42수인로-목감ic-서해고속-서부간선-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교촌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산징이고개_옛 등굣길-1)/20191105

 

1958년 진잠초등학교에 입학해서 취직하여 서울로 올라온 1977년도까지 산을 넘어 진잠까지 걸어 다니던 길을 벼르고 별러서 걸어 보았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에는 50분쯤 걸렸고 커서는 40분쯤 걸렸던 3km 정도의 산길인데 오늘은 사진도 찍고 둘러보니라 3시간 30분이 걸렸다.
아예 통행이 불가능한 부분도 있고 일부는 옛 기억과 다른 것 같기도 하는 등 확실하게 생각나지 않는 곳도 있다.
주변 환경이 너무나 많이 변한 탓일까?
그러나 기억에 남아있는 중요한 지점은 거의 찾을 수 있었다.

 

 

001.  배낭 속에는 산에 들어가서 뱀이라도 만날까 해서 장화 한 켤레만 달랑 넣고 출발하였다.

 

 

 

002.  출발하자마자 잡초가 우거져서 새로 난 길로 돌아가야 했다.

탱자나무 울타리 중간에 잔가지 수준의 홰나무(회화나무)가 있었던 지금은 누님 댁이 된 ㅇ순네 집을 지나서.... 

 

 

 

003.  옛길이 잡초로 우거져서 갈 수 없기에 도로를 따라 걸었다.

냇둑이 생기기 전에는 성북2통 마을회관 버스정류장 부근에 샘이 있었고 주변이 질척거려서 개구리가 많았었다.

시내버스가 다니기 시작해서도 주도로가 동편을 지나서 신뜸으로 다녔는데 이제는 냇뚝이 2차선 도로로 변하여 주도로가 되었다.

 

 

 

004.  초등학교 1학년 때 나의 등교 길을 챙겨 준 후견인 노릇을 한 5년 선배인 ㅇ수 형네 집.....

 

 

 

005. ㅇ순에 집을 지나서 지금은 텃밭이 된 무두리 아저씨댁을 지나면 왼쪽으로 그네를 매었던 홰나무(회화나무)가 있었다.

홰나무 아래에서 김ㅇ수와 ㅇ순과 셋이서 소꿉놀이를 하던 기억이 나의 가장 어린 시절의 기억으로 남아 있다.

 

 

 

006.  공ㅇ표네 집을 끼고 걷다가 밭두렁 길을 거쳐서 동창인 김ㅇ희네 집(밭 가운데 집) 앞으로 가야 하는데 중간에 담장이 생겨서 길이 끊겼다.

 

 

 

007.  이제는 예전 김ㅇ수네 집 앞을 지나서.....

 

 

 

008.  밭 가운데 집을 끼고 돌아가야 한다.

 

 

 

009.  동창인 김ㅇ기네 집을 지나자마자.....

 

 

 

010.  밭뚝길과 도로를 건너서 논뚝길을 거쳐서 웃둥구나무로 가야하는데 길이 없다.

 

 

 

011.  밭뚝길 대신에 같은 시기에 나와 같은 지역인 부산에서 군생활을 한 동생뻘인 김ㅇ덕네 집을 지나서....

 

 

 

012.

 

 

 

013.  주막거리(가운데 둥구나무)로 향하였다.

 

 

 

 

014.  주막거리(가운데 둥구나무)

주막거리에는 내가 성북동에 다니지 않았던 십 수 년 사이에 느티나무 고목 한 그루(평상 위치)가 고사하였다.

성북동에서 내가 보지 못한 일 중에서 가장 허망한 일이 아닐까?

어린 시절에는 사라진 둥구나무 아래에서 우리가 아저씨뻘인데도 ㅇ서방네로 부르던 댁의 늙은 어머니가 눙깔사탕과 마른 오징어를 팔았다.

당시에는 우리동네에서 유일한 상점이었는데 내가 어려서부터 마른 오징어는를  좋아했던 것은 아마도 이 때문이리라.   

(주막거리라는 명칭도 까맣게 있고 지냈는데 다음날(1106) 방동저수지에서 해설하시는 분의 설명을 듣고 상기시켰다.) 

 

 

 

015.  주막거리의 폐허가 된 강ㅇ봉 형네 집을 지나자마자 선돌이 있었는데 보이지 않는다. 동네에 있는 또 다른 선돌은 있는지 알아보아야겠다.

 

 

 

016.  김ㅇ기네 집에서 밭뚝길과 논뚝길을 거쳐서 선돌 앞에서 만난 길은 웃둥구나무로....

여씨 집안에서 관리하는 '은진송씨열녀장려.....  https://m.blog.naver.com/lgs06161/100165858183

 

 

 

017

 

 

 

018.  길고양이 급식소

'이곳은 길고양이 급식소 입니다. 음식물쓰레기나 생활쓰레기를 버리지 말아 주세요. 적발 시 망신당할 것을 예상 하시요.'라는 안내판이 있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 우리가 매일 걸어 다니는 학교까지의 거리가 궁금하였다.

동창들과 5m쯤 되는 새끼줄의 양쪽을 잡고 초등학교 교문 앞에서 웃둥구나무까지의 거리를 재보았다.

잴 때마다 모자에 작은 돌맹이를 한 개씩 담으며 재어보니 2.75Km이었는데 모두들 의외로 짧은 거리라고 생각하였다.   

웃둥구나무에서 각자의 집까지의 거리는 다르기에 공통부분인 웃둥구나무까지를 잰 것이었다.

 

 

 

019.  포강(둠벙)쪽으로.....

 

 

 

020

 

 

 

021.  포강에서 보면 약사봉이 가깝게 느껴진다.

 

 

 

022. 포강(둠벙)

수초가 별로 없었었으나 바닥이 진흙이라 물이 그리 깨끗하지는 않았다.

내가 물에 뜨는 수준이나마 수영을 배운 곳이기도 하다.

여름철에는 학교 갔다 오는 길에 여기서 목욕하고 포강 옆의 개천에서 미끌거리는 물때를 닦아야 했다. 

한번은 친구들과 목욕을 하는데 갑자기 주변이 조용하고 노랗게 보이는 것이 아닌가!

정신이 번쩍 나며 내가 물속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친구들은 모두 물에서 나와서 집으로 갔는데 혼자서 물에서 한쪽 방향으로 빙빙 도는 등 만용을 부리고 있었던 것이었다. 

정신을 차렸을 때에는 어지러워서 땅이 거꾸로 뒤집히는 기분이었는데 다행히 북쪽의 얕은 곳으로 움직여서 살아났다.  

가물 때에는 어른들이 물을 품어서 물고기를 잡기도 하고, 일하러 나온 공병대 군인들이 폭약을 터뜨리면 물고기가 허옇게 뜨기도 하였었다.   

 

 

 

023

 

 

 

024

 

 

 

025. 멀리 진치골과 홀목골이 보인다.

 

 

 

026

 

 

 

027.  족제비싸리나무

포강에서 목욕하고 나와서 옆에 있는 냇물로 미끌거리는 물때를 닦았었다.

지금은 다리가 놓였지만 당시에는 징검다리였으며 주변에 족제비사리나무는 예전의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028.  지금은 노적봉(공기바위)쪽으로 포장도로가 있지만 예전에는 왼쪽의 비포장 길로 걸어 다녔다. 

 

 

 

029.  친구 강ㅇ덕네 논을 옆에 끼고 본격적인 산길이 시작된다.

산길로 접어들며 배낭에 메고 온 장화로 갈아 신었다.

 

 

 

030. 지금은 사라졌지만 산길 초입의 첫서낭을 지나서....

 

 

 

031 첫서낭을 지나자마자 길에서 느끼는 메마름은 예전과 다를 바가 없다.

지금은 나무가 우거졌지만 예전에는 나무가 거의 없는 황토 흙이었다고나 할까?

 

 

 

032  

첫서낭을 지나자마자 남쪽 방향을 나무 사이로 살펴보니 나의 서류상 등록기준지(본적지)인 감나무골이 보인다.

자세한 주소를 인터넷 지도에서 찾아보니 은행나무가 있는 곳이다.
내가 태어난 곳은 아니지만 할아버지가 사시던 집의 주소인데 그 자리에 건물은 없다.

어려서부터 감너무골이라며 어른들이 말씀하시던 기억은 나는데 이 부근이겠거니 하였지만 지도에서 확인해 보기는 처음이다. 

할머니가 새댁 때 서편에 밭 일 나와서 내가 태어난 집을 짓는 모습을 보며 나는 언제나 외딴집을 면할까 부러워하기도 하셨단다.

그런데 결국 부러워하셨던 그 집으로 이사를 하셨단다. 

 

 

 

033 산길은 있지만 인적이 없고 주변의 나무들은 예전에 비하여 많이 우거졌다.

기억 속에 있는 나무라야 내 키보다 그리 크지 않은 정도의 잡목이었으니 산길 바로 아래 흐르는 냇물은 물론 논과 주변이 훤하게 보였었다.

 

 

 

034

 

 

 

035

 

 

 

036

 

 

 

037.  가운데 서낭 직전에서 남쪽으로 경사면을 내려가면 바위를 타고 물이 흘렀다.

샘물은 아니지만 하굣길에 목이 마르면 내려가서 명과나무(망개나무) 잎이나 손을 모아서 물을 먹던 곳이다.

지금은 가물어서인지 물도 흐르지 않고 폐가구도 버려져 있다. 

 

 

 

038. 가운데서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