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20190720

 

 

고교 동창인 '석야 신웅순의 못부친 엽서한장' 블로그에 접시꽃, 채송화, 봉숭아, 씀바귀꽃으로 이어진 어린시절의 추억을 곁들인 글이 공감이 간다.

성북동집 화단에도 이런 꽃이 있기에 블로그에서 댓글을 주고받았는데 꽃구경하러 성북동집에 와 보고 싶다고 한다.

마침 내가 계룡시 출장 중이기에 주말에는 성북동에 머물 예정이므로 주말을 이용하여 만날 약속을 했었다.

태풍영향으로 내리던 비가 잠시 그친 사이에 화단에 지지대를 설치하고 아침밥을 먹고 친구가 오기를 기다렸다.

채송화는 아침에 피기 시작하여 11시 경이면 꽃이 지니 꽃을 보려면 오전에 오시라고 일러둔 참이었다.

최근에 음주단속 기준이 강화되어 2차가 어려운 세상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혹시 전 날 마신 술이 덜 깨었을까 해서 늦게 출발하였다고 한다.

부인과 함께 밭고랑을 가로질러 풀이 무성한 밭두렁과 옥수수 잎사귀가 어깨에 걸리는 길이라고 하기 민망한 길을 걸어서 울안으로 들어왔다.

들어서자마자 화단을 둘러보며 스마트폰으로 꽃 사진도 촬영하고 뒤꼍도 둘러보았다.

우리집에 와 본 분들의 반응은 다양해서 '시골 사람들 꽃 안 키워....'라는 분도 계셨지만, 친구 부부는 우리보다 꽃을 더 좋아하는 듯하였다.

접시꽃, 채송화, 봉숭아, 백일홍, 패랭이꽃, 도라지꽃, 분꽃, 꽈리, 매리골드(서광), 목화, 끈끈이대나물, 배롱나무, 남천, 코스모스, 우단동자,

설악초, 나팔꽃, 달맞이꽃, 금잔화, 범부채.....

씀바귀 꽃은 져서 보여주지 못하였다.

'과꽃은 없네...'라고 한다.

비가 오니 마당에 나가지도 못하고 좁은 데크 처마 밑에 유아용 의자에 웅크리고 앉아서 빗소리 들으며 꽃구경하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친구네가 직접 내려서 가져온 따듯한 커피도 한 잔 마시며.....

비가 내리는 중에도 많지는 않지만 벌 나비가 날아든다.

꽃은 꿀을 간직하고 있어 벌 나비가 모이듯이 우리도 따듯한 정을 지니고 있어야 하지 않겠냐며 '꽃처럼 살자'고 한다.

성북동 생활에서 반찬 갖추어 먹을 처지가 아니기에 점심은 간단하게 열무국수를 마련하였다.

이렇게 한나절을 비 내리는 꽃밭을 바라보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친구는 국화를 길러보았다던데 가을에 국화가 피면 다시 만날 날이 있지 않을까?

그. 리. 고...

더울 때 부치라고 손부채를 선물로 주는데 펼쳐보니 이걸 어떻게 받아야 할지 어리둥절하였다.

손부채는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하겠다.

고맙네.

 

 

 

 

 

 

태풍 다나스가 진도를 향하여 올라오고 있다는 소식에 날이 새자마자 꽃밭에 나가보니 키가 큰 백일홍과 도라지가 많이 넘어졌다.

비가 그친 틈을 이용하여 넘어진 꽃나무와 넘어지지는 않았지만 부실한 꽃나무도 지지대를 박고 묶어 주었다.

설악초와 목화도 묶어 주어야 할 텐데 지지대와 끈이 부족하여 작업을 마쳤다.

 

 


 

 

 

 

 

 

 

 

 

도라지는 밀식했기에 지지대 몇 개를 박고 줄로 역었다.

작년에 육촌 형수님이 심어 먹으라며 주신 씨앗을 꽃을 보기 위해서 뿌렸는데 이렇게 크게 자랄 줄은 몰랐다.

 

 

 

금잔화

 

 

 

얼마 전에 데크 양쪽 기둥을 감고 올라가는 나팔꽃이 작년처럼 꽃이 작기에 큰 나팔꽃으로 이식하였는데 드디어 큰 꽃이 피었다.

 

 

 

우리집에 살고 있는 두꺼비가 들어 앉아있기도 하고, 새가 물 마시러 오기도 하는 확독.

친구와 확독에 떠 있는 망초꽃 이야기도 하고....

 

 

 

 

 

 

 

친구가 좀 늦겠다는 연락을 받았을 때 채송화가 지지 않을까 염려 했는데 비가 와서인지 지지는 않아서 다행이었다. 

 

 

 

봉숭아

 

 

 

개울가에서 늘 보았던 달맞이 꽃나무는 아닌데 달맞이꽃이란다. 

 

 

 

 

 

 

 

 

 

 

 

친구도 예전에 목화 꽃봉오리를 따 먹어 보았단다.

 

 

 

 

 

 

 

설악초

 

 

 

매리골드(서광)

 

 

 

도라지꽃은 산 속에 홀로 있어야 한다는 친구의 말에 공감이 간다.

 

 

 

백일홍

 

 

 

 

 

 

 

 

 

 

 

 

 

 

 

 

 

 

 

 

 

 

 

 

 

 

 

범부채.... 이름을 모르고 있었는데 친구 부인이 알려주었다.

 

 

 

추적추적 내리는 빗소리 들으며.....

 

 

 

 

 

 

 

 친구 하헌국 성북동 꽃밭

봉숭아 채송화 백일홍 분꽃 씀바귀꽃

꽃 구경 가다   석야 증 친구 하헌국

2019. 7.19

 

 

 

 

 

 

 

 

금수봉.

 

 

 

 

 

 

 

올 해 육촌 형수님이 주신 씨감자를 심었는데 다섯 포기가 살아남았었다.

전에 캔 것도 감자가 몇 알 들지 않았었지만 마지막 한 포기를 수확했는데 다섯 알이 나왔단다.
아내가 '감자가 깊이 들어있는 줄 알고 얼마나 팠는지 알어?'라고 한다.

오전에 쪘는데 깜빡 잊고 있다가 친구가 떠난 이후에 데워서 준다.

찌자마자 먹어야 제 맛인데 아리다.

 

 

 

밤에 잠깐 밖에 나온 김에 보니 밤에도 꽃밭이다.

 

 

 

[출처]석야 신웅순의 못부친 엽서한장 

패랭이꽃(2019. 7. 21).....  https://blog.naver.com/sukya0517/221592370763

 

 

 

■ 20190719(대전 성북동 :  둘이서 : 2박3일 : 209km) -성북동-진잠(마트)+마르샤 오디오 설치대 제작(0719)-온종일 비+지지대설치+신ㅇ순 부부 다녀감(0720)[인간 달 착륙 50주년] -밤새도록 비+지지대설치(0721)-방동저수지-서대전ic-호남고속-경부고속-올림픽대로-발산ic-


 

 

 

 

 

1969년 7월 20일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하였던 날인데 벌써 50년이 흘렀다.

고등학교 3학년 때었는데 2학년 수학여행 비용으로 장만한 릴테이프 녹음기로 녹음하며 중계방송을 듣던 기억이 새롭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성북동 |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룡시/20190708~20190712  (0) 2019.07.25
대전 성북동/20190721  (4) 2019.07.22
대전 성북동/20190720  (2) 2019.07.22
대전 성북동/20190719  (0) 2019.07.22
대전 성북동/20190715  (2) 2019.07.20
대전 성북동/20190714  (2) 2019.07.1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9.07.25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온갖 꽃으로 치장한 시골집에 귀한
    손님이 찾아오셨군요..
    친구가 건네준 부채의 꽃말이 정말
    이곳과 잘 어울리는 구절이기도 하구요..
    이런 아름답고 정겨운 우정이 계속
    되시길 바랍니다..

    • 하헌국 2019.07.29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시조시인이자 국전 한글 서예가로 활동하고 있는 친굽니다.
      귀한 선물을 받았네요.
      무더위 잘 견뎌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