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20181110

 

아침에 짙은 안개가 걷히고도 하루 종일 미세먼지로 부연했었다.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초승달이 보이기에 삼각대와 릴리즈와 루페를 준비해서 밖으로 나왔다.

어린 시절에는 전기도 들어오지 않았지만 가로수도 없고 집 앞 냇가(우리는 '갱변'이라고 불렀다)가 훤하게 트여서 별이 초롱초롱했었는데.....    

동쪽 대전시 방향의 광공해와 가로등과 미세먼지 영향도 있고 차가 수시로 지나다니지만 밤하늘을 쳐다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다.  

 

 

 

 

 

 

 

 

 

 

 

 

 

 

 

 

 

 

 

 

 

 

 

 

 

 

 

 

 

 

 

 

 

 

 

 

 

 

'여기는요_201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흥포항/20181203  (0) 2018.12.07
대전 성북동/20181111  (1) 2018.11.18
대전 성북동/20181110  (0) 2018.11.18
대전 성북동/20181110  (0) 2018.11.18
포항항/20181101  (0) 2018.11.17
울산항/20181029  (0) 2018.11.1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