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여름휴가)/20180728

 

여름휴가철에 꼭 어딜 다녀와야 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남들이 쉴 때 쉬자는 의미에서 성북동에 다녀왔다.

마침 손자는 방학을 맞이하여 도여행을 떠난 참이라 홀가분하다.

올해는 장마가 짧게 지나서 비가 많이 내리지 않은 상태에서 무더위가 일찍 시작되어 마당의 꽃들이 걱정되기도 하였다.

여름휴가철의 절정기이기에 교통사정이 걱정되어 새벽에 출발하였더니 성북동에 8시쯤 도착하였다.

대문을 여니 채송화와 메리골드와 설악초 꽃이 한마당이다.

무더위와 가뭄을 이겨낸 식물의 능력이 감탄스럽다.

 

 

설악초가 꽃을 피웠는데 하얀 부분은 잎이고 실제 꽃은 하얗기는 하지만 꽃송이가 작다.

 

 

 

 

 

 

 

 

 

 

 

토마토도 많이 열렸다.

 

 

 

가지도....

 

 

 

봉숭아는 일부가 가뭄 때문인지 잎이쳐졌다.

 

 

 

 

 

 

 

채송화와 꿀벌(대전 성북동)20180728-MVI 4077+4224+4225

 

 

 

 

 

 

 

도착하자마자 아내는 화단에 물을 주고, 나는 아침밥 대신 먹을 토마토를 땄다.

제대로 돌보지도 않았는데 너무 잘 열러줘서 미안한 생각이 든다.

 

 

 

 

 

 

 

한그루 남겨자리공.....

 

 

 

옥수수도 많이 열렸는데 이미 수확시기를 놓쳐서 단단하게 여문 것이 많다.

 

 

 

꽃이 유난히 큰 백일홍.....

 

 

 

지난번(20180630)에 왔을 때 분홍 꽃이 만발했던 끈끈이대나물꽃(세레네)은 졌다.

 

 

 

상추꽃이 생소하게 느껴진다.

 

 

 

배롱나무도 꽃이 피었는데 수형을 어떻게 잡아야하는지 궁금하고 걱정스럽다.

언젠가 전지를 해 주어야 할 텐데....

 

 

 

9시경 촬영한 사진에는 채송화가 활짝 펴있었는데.....

 

 

 

11시경 촬영한 사진에는 채송화 꽃잎을 모두 닫았다.

채송화는 오전에만 꽃이 피고 벌떼들도 이를 아는가 보다.  

 

 

 

물주는 일은 생각보가 훨씬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물을 흠뻑 뿌렸다고 생각한 땅을 파보면 표면에서 3~3mm 정도만 젖어 있고 바로 먼지가 풀풀 날린다.

나도 집 앞길로 배차시간이 90분인 시내버스가 두 번 지나가고도 한참을 더 뿌렸으니 두어 시간을 뿌리기도 하였다.

한낮에 물을 뿌리면 식물에게 좋지 않다던데 워낙 오랜만이라 그냥 흠뻑 물을 뿌렸다.

  

 

 

 

 

 

 

너무 여문 옥수수는 말리고 덜 여문 것은 점심밥 대신에 쪄 먹었다.

옥수수 알을 손톱으로 눌렀을 때 하얀 물이 나올 정도를 쪄 먹으면 맛있는데 모두들 그보다는 더 여물었다.

그래도 서울에서 사 먹는 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맛인데 아마도 씨 뿌리고 가꾼 때문이기도 하리라.

 

 

  날이 어찌나 무더운지 견디기가 힘들기에 이른 저녁도 먹을 겸, 장도 볼 겸 대정동에 있는 대형마트에 다녀왔다.

 

 

 

  대형마트에서 되돌아오는 길에 지금은 없어졌을 초등학교 등굣길이었던 성재를 넘어가는 곳에 가까이 가 보기로 하였다.

군대를 제대할 때까지도 대전에 가려면 당연히 걸어서 넘어 다니던 길인데 금곡천을 따라서 시내버스가 다니고서 부터는 넘어보지 않았다.

추억이 많이 남아있는 산길인데 아마도 옛길은 자연스럽게 소멸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칠성당이....

 

 

 

대전농업기술센터 뒤의 산등성이가 쏙 들어간 곳이 성재이고, 말바위 부근은 나무가 층지어 보이니 아마도 길이 남아 있지 않을까?

말바위 부근에서 비스듬히 내려오면 있었던 샘이 대전농업기술센터 왼쪽 숲 끝 부분쯤이 아닐까?   

 

 

 

대학 다니던 1970년도에 개통된 호남고속도로가 지나는 영주기도원....

요즈음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겠지만 호남고속도로 공사로 우리 동네 냇가에서 잔디를 많이 캐갔다.

 

 

 

영주기도원 앞의 토끼굴로 호남고속도로를 통과해서 다녔다.

 

 

 

호남고속도로가 개통되고는 이 길을 걸어서 다녔다.

 

 

 

시간 내서 이 길을 다시 걸어보고 싶다.

검은 차광막을 씌운 비닐하우스 뒤쪽이 작은구렁인데 오른쪽은 호남고속도로로 사라졌고, 읍내 쪽으로 더 가면 큰구렁도 있다.

초등학교에서 우리 동네 웃둥구나무까지의 거리는 초등하교 고학년 때 친구들과 새끼줄을 이용하여 거리를 재 본적이 있다.

10m쯤 되는 새끼줄로 쟀는데 모자에 작은 돌멩이를 담아가며 측정하였다.

측정거리가 2.75Km 이었는데 알고 있던 거리보다 짧아서 실망했던 기억이 나는데 걸어서 40분쯤 걸렸다. 

 

 

 

 

 

 

 

이른 봄에 씨를 뿌렸던 도라지가 내가 좋아하는 별모양의 꽃을 피웠다.

 

 

 

 

 

 

 

물주기는 초저녁까지 반복되었다.

 

 

 

■ 20180728 (대전 성북동 : 둘이서 :  3박 4일 :  429km) -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서대전ic-성북동(대정동 2회, 주방콘센트, 작은방 전등교체, 큰방 스위치 추가)-서대전ic-호남고속-경부고속-올림픽대로-발산ic-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성북동 | 금수봉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양항(태인도/묘도)/20180807  (0) 2018.09.09
대전 성북동(여름휴가)/20180729  (0) 2018.09.08
대전 성북동(여름휴가)/20180728  (0) 2018.09.08
광양항(여수)/20180725  (0) 2018.09.07
여수항(신항)/20180724  (0) 2018.09.04
여수항(구항-2)/20180723  (0) 2018.09.0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