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기산 서리꽃/20150219

 

  평소 바람이 많이 부는 곳이니 풍력발전기가 있겠지만, 오늘은 바람이 거의 불지 않는다. 밖은 춥지만 차안에 들어가면 따뜻하니 가끔 차안에 들어와 몸을 녹이기도 하며 4시간 이상을 태기산에서 지냈다. 구름 속에서 이따끔 햇살이 비추는 정도여서인지 서리꽃은 저녁 때까지 처음의 모습 그대로였다. 올겨울에는 일부러 태기산에  와서야 보게 된 눈과 서리꽃이지만 변화 무쌍하고 온화한 날씨에 마음껏 구경할 수 있었다. 

 

 

 

 

 

 

눈썰매도 태워주고..... 

 

 

 

 

 

 

 

 

 

 

 

 

 

 

 

 

 

 

 

  풍력발전기 아래에 주차했다가 풍력발전기 날개에 붙은 서리꽃을 보고는 누구나 놀라서 차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다. 다행히 서리꽃이 떨어져도 눈처럼 사뿐히 내려 앉지만 가끔은 큼직한 덩이가 꿍하며 떨어지기도 한다.

 

 

 

 

 

 

 

 

 

 

 

 

 

 

 

 

 

 

 

태기산 정상 방향으로 가는 길도 급경사 부분의 포장길은 눈이 대부분 녹기는 했어도 혹시 되돌아 올 때 고생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들어 가지는 않았다. 

 

 

 

 

 

 

 

 

 

 

 

 

 

 

 

 

 

 

 

 

 

 

 

 

 

 

 

 

 

 

 

 

 

 

 

 

 

 

 

 

 

 

 

 

 

 

 

휘닉스파크 스키장....

 

 

 

 

 

 

 

 

 

 

 

 

 

 

 

 

 

 

 

 

  저녁 때가 가까워서 태기산을 내려왔다. 생각 같아서는 초저녁까지 있을까 했는데 설날이라 귀경객들로 도로가 혼잡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배가 고파서 내려가기로 하였다. 쉽게 집으로 가는 길은 왔던 길로 되돌아 가면 되겠지만, 오랜만에 태기산까지 왔으니 좀 돌아가더라도 보래령터널과 자운리를 거쳐 홍천으로 가는 길을 택하였다.    

 

 

 

 

 

 

  둔내에서 태기산에 올라 올 때 처럼 봉평 쪽으로 내려 갈 때에도 산 아래는 눈이 별로 없다. 봉평을 한바퀴 돌아도 설날 저녁이라 많은 음식점들이 문을 열지 않았고, 열려있다 하더라도 밥을 먹을 만 한 곳이 없기에 포기하고, 보래령터널을 지나 자운리로 향하니 저만치 석화산이 보인다. 이제 나에게는 석화산도 반가운 산이 되었다. 서석과 홍천을 지나 두물머리에서도 식당을 찾지 못하고, 결국 집 가까이 와서야  늦은 저녁을 먹을 수 있었다.  

 

 

[전에는] 

20140802.....  http://hhk2001.tistory.com/4476

20140531.....  http://hhk2001.tistory.com/4407

20140208.....  http://hhk2001.tistory.com/4259

20131019.....  http://hhk2001.tistory.com/4144

20130821.....  http://hhk2001.tistory.com/4077

20130720.....  http://hhk2001.tistory.com/4053

20130119.....  http://hhk2001.tistory.com/3889

20121229.....  http://hhk2001.tistory.com/3853

20120707.....  http://hhk2001.tistory.com/3662     http://hhk2001.tistory.com/3651

20120324.....  http://hhk2001.tistory.com/201

20111003.....  http://hhk2001.tistory.com/535

20110114.....  http://hhk2001.tistory.com/982

20100606.....  http://hhk2001.tistory.com/1446

20100508.....  http://hhk2001.tistory.com/1571

20100221.....  http://hhk2001.tistory.com/1728

20100109.....  http://hhk2001.tistory.com/1833

20091212.....  http://hhk2001.tistory.com/1890

20090815.....  http://hhk2001.tistory.com/2108

20090131.....  http://hhk2001.tistory.com/2467

20081227.....  http://hhk2001.tistory.com/2550

20081119.....  http://hhk2001.tistory.com/2585

20080112.....  http://hhk2001.tistory.com/3493

20070216.....  http://hhk2001.tistory.com/3134

20051231.....  http://hhk2001.tistory.com/3257

20050605.....  http://hhk2001.tistory.com/3338

20050210.....  http://hhk2001.tistory.com/3358

20010800.....  http://hhk2001.tistory.com/3621

20010414.....  http://hhk2001.tistory.com/3635

20001118.....  http://hhk2001.tistory.com/3636

20001021.....  http://hhk2001.tistory.com/3637

20000504,  20000408.....  http://hhk2001.tistory.com/3639

19991212,  19990611.....  http://hhk2001.tistory.com/3640

19990511.....  http://hhk2001.tistory.com/3641

19981118,  19980828,  19980729,  19980622.....  http://hhk2001.tistory.com/3642

19980525.....  http://hhk2001.tistory.com/3643

19971009,  19970919,  19970812.....  http://hhk2001.tistory.com/364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 태기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5.03.03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다녀오셨군요! ^^
    때맞춰서 잘 다녀오셨네요!
    오늘도 태기산에는 눈이 오지않았나 싶은데
    겨울이 물러가기 싫은지 꽤나 오래 버티는 것 같습니다.
    홍천에 있을 때는 그나마 그곳을 자주 오르곤 했는데,
    이제는 가려면 우정 시간을 내야 하지 않을까 싶답니다.
    하긴 이제부터는 남는 게 시간이니 오히려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갈 수 있는 곳이 되긴 했습니다만...! ^^
    눈에 익은 설경을 보니 반갑기도 하고 감회도 새롭네요!
    내면을 떠난지 며칠이나 됐다고...! ^^
    아무튼 덕분에 아름다운 태기산의 설경 잘 보고 갑니다!
    눈길 다녀오시느라 고생하셨고요, 즐거운 여행이 되셨길 빕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 하헌국 2015.03.05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 겨울에는 눈이 내리지 않아서 이러다간 눈구경도 못하고 봄이 되겠다는 생각에 태기산에 다녀 왔습니다.
      그간 겨울에 몇 번 가 보기는 했지만 이번 처럼 온종일 서리꽃을 보기는 처음이 아닌가 생각 됩니다.
      날을 잘 잡은 셈이지요.

      저도 짐작은 했지만 새 출발을 하셨군요.
      저도 시간이 많기는 마찮가지지만 쓸 수 있는 시간은 예전 만 못 한 것이 현실이랍니다.
      돈 버는 위세를 많이 부리고 살았나 봅니다.
      좀 섭섭하기는 하지만 내면의 CCTV가 춘천으로 옮겨졌다고 생각하면 되겠군요.
      하여튼 새로운 출발을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