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룡령'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4.02.24 구룡령/20140209
  2. 2014.02.24 구룡령/20140209 (4)
  3. 2013.10.30 구룡령/20131026 (4)
  4. 2008.02.29 2. 동강3
  5. 2008.02.18 운두임도

구룡령/20140209

 

 

 

 

 

 

구룡령을 넘어서 좀 내려오니 하루종일 내리던 눈도 잦아 들고 저녁 햇살에 물든 구름도 보이기 시작한다.

 

 

 

부엉이인지 올빼미인지 모르겠지만 차를 세웠다.

자세히 촬영하려고 접근하니......

 

 

 

 

 

 

 

 

 

 

 

 

 

 

 

 

 

 

 

 

 

 

 

오대산국립공원으로 들어가는 갈림길 부근에 이르자 구룡령 반대편인 양양쪽 보다는 눈도 훨씬 적게 쌓였고 눈도 그쳤다.

도로에 눈이 없으므로 체인도 철거했다.

 

 

 

 

 

 

 

 

 

 

 

 

 

 

 

 

 

 

 

 

 

 

 

 

31번 국도와 만나는 창촌삼거리를 지나 작년에 달빛님이 포스팅하신 박정열여사 기념공원을 가려고 일만이천봉휴게소에 들렸다.

해가 길어졌다고는 하지만 18시 30분쯤 되었으니 날이 어둑어둑해서 쉽게 찾을 수가 없다.

식구들은 차에서 기다리고 혼자서 찾아 갔으나 글자는 어두워서 읽을 수가 없어서 사진으로 촬영하였다.

내가 별사진 촬영하러 다니던 불발현에서 이런 애뜻한 일이 있었다니 마음이 짠하다. 

 

 

 

 

 

 

 

 

 

 

 

 

 

 

 

[전에는]

20131026.....  http://hhk2001.tistory.com/4153

20101016.....  http://hhk2001.tistory.com/1142

20100710.....  http://hhk2001.tistory.com/1377

20091225.....  http://hhk2001.tistory.com/1862

20081018.....  http://hhk2001.tistory.com/1862

20060131.....  http://hhk2001.tistory.com/3248

20050220.....  http://hhk2001.tistory.com/3360     http://hhk2001.tistory.com/3361

 

 

 

 

 

 

2월 15일자 뉴스에 따르면 동해안 지방에는 지난 6일 오후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하여 9일간 연속적으로 눈이 내리면서, 103년 전인 1911년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강릉지역 최장기 연속 신적설 일수 9일을 기록했으며 45년만에 최심적설 110.1cm를 기록했다고 한다.

기상청 자료를 보니 강릉지방의 2월 6일부터 18일까지 13일중 2일을 제외한 11일간의 누적강수량은 159.4mm이다.

영동지방은 그간 내린 폭설로 피해가 많다고 한다.

폭설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속히 원상복구가 되기를 바란다.  

[출처]기상청 홈페이지>지난날씨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명산/20140218  (2) 2014.03.03
대전 한밭수목원/20140210  (0) 2014.03.03
구룡령/20140209  (4) 2014.02.24
7번 국도(강릉-양양)/20140209  (0) 2014.02.24
7번 국도(강릉-양양)/20140209  (4) 2014.02.2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룡령/20140209

 

7번 국도는 차들이 지나 다녀서 바퀴자국이 보였는데 양양에서 56번 국도로 갈라지고는 차량 통행이 뜸하고 도로에 눈이 쌓여있다.

고속도로로 갈걸 무리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치기도 하였지만, 눈구경 나온 길이니 구룡령을 넘기로 하였다.

 

 

 

 

 

 

 

 

 

 

 

 

 

 

 

이제부터는 체인을 치지 않고는 갈 수 없을 것 같다.

 

 

 

 

 

 

 

 

 

 

 

 

 

 

 

 

 

 

 

 

 

 

 

눈을 계속 치우기는 하지만 통행차량이 적어서인지 눈이 바로 쌓인다.

 

 

 

 

 

 

체인을 치고서는 시속 40km이하의 속도로 달리는데도 귀가 멍멍하다.

체인에 문제가 생기면 되돌아 가야하므로 소리가 이상하든지 어느정도 운행하면 차를 세우고 체인의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였다.

서림에서 조침령을 지나 진동계곡으로 가는 도로는 경찰차로 길을 막아서 도로를 차단하였다.

 

 

 

 

 

 

 

 

 

 

 

 

 

 

 

 

 

 

 

 

 

 

 

 

 

 

 

 

 

 

 

 

 

 

 

 

 

 

 

 

 

 

 

 

 

 

 

 

 

 

 

 

[전에는]

20131026.....  http://hhk2001.tistory.com/4153

20101016.....  http://hhk2001.tistory.com/1142

20100710.....  http://hhk2001.tistory.com/1377

20091225.....  http://hhk2001.tistory.com/1862

20081018.....  http://hhk2001.tistory.com/1862

20060131.....  http://hhk2001.tistory.com/3248

20050220.....  http://hhk2001.tistory.com/3360     http://hhk2001.tistory.com/3361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전 한밭수목원/20140210  (0) 2014.03.03
구룡령/20140209  (0) 2014.02.24
7번 국도(강릉-양양)/20140209  (0) 2014.02.24
7번 국도(강릉-양양)/20140209  (4) 2014.02.24
강릉 선교장/20140209  (0) 2014.02.2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룡령/20131026

 

이번 단풍여행의 전해진 일정은 통마람골에서 나가면서 삼봉약수를 들리는 것까지였다.

아침 일찍 집을 나선 덕분에 통마람골에서 나오니 14시 30분이다.

아직 시간이 있으니 구룡령을 넘어서 송천떡마을에 가서 떡을 사먹고, 조침령이나 한계령을 넘어서 집으로 가기로 일정을 연장하였다. 

구룡령에 올라가서 동쪽(양양방향)을 보니 서쪽(홍천방향)과는 달리 단풍이 절정이다.

같은 위도라도 태백산맥을 기준으로 서쪽보다 동쪽이 따뜻하니 당연한 일이겠으나 구룡령에 올라서야 이 사실을 알아차렸다.

구룡령을 넘기로 한 것은 정말 탁월한 선택이였다.

 

 

어떤 산이 설악산인지는 모르지만....

 

 

 

 

 

 

 

 

 

 

 

 

 

 

 

 

 

 

 

 

 

 

 

 

 

 

 

 

 

 

 

 

구룡령에서 양양방향으로 내려가는 길에.....

 

 

 

 

 

 

 

 

 

 

 

 

 

 

 

 

 

 

 

 

 

 

송천떡마을

아침과 점심은 밥 대신 집에서 가져간 것으로 대충 때웠더니 떡맛이 더욱 좋다.

 

 

 

[전에는]

20101016.....  http://hhk2001.tistory.com/1142

20100710.....  http://hhk2001.tistory.com/1377

20091225.....  http://hhk2001.tistory.com/1862

20081018.....  http://hhk2001.tistory.com/1862

20060131.....  http://hhk2001.tistory.com/3248

20050220.....  http://hhk2001.tistory.com/3360     http://hhk2001.tistory.com/3361

 

 

 

 

'여기는요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침령/20131026  (0) 2013.10.30
조침령/20131026  (6) 2013.10.30
홍천 명개리 통마람골/20131026  (2) 2013.10.30
홍천 광원리 을수골/20131026  (0) 2013.10.30
홍천 광원리 새터마을/20131026  (0) 2013.10.3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2. 동강3

한강 여행 2008. 2. 29. 17:26


만항재 20060130

포장된 도로중 가장 높은 곳이라는 만항잽니다.

저 길을 따라 가면 제가 좋아하는 정말 호젖한 곳이 나옵니다.

오늘은 길도 좋지 않고 시간도 넉넉치 않아서 그냥 지나갑니다.



만항재 20060130

그리 춥지않은 산 아래의 날씨와는 다르네요.

구름속의 저녁해에 비치는 상고대



삼수령 20060130

한강과 낙동강과 오십천으로 물이 나누어 진다네요





검룡소 가는길 20060130

삼수령 물과 검룡소 물이 창죽교에서 만나 골지천을 이룹니다



삽당령 20060131

어제 까지만해도 멀쩡했는데 임계에서 자고나니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더군요.

이번 겨울들어 가장 눈이 많이 왔다는군요.

엊저녁 계획으로는 하장에서 댓재를 넘어서 삼척으로 가려고 했었는데,

무리하지 말자며 삽당령을 넘어서 동해안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작년에도 그랬는데 올해도 우리가 눈을 몰고 온것 같습니다



삽당령 20060131



삽당령 20060131



구룡령 20060131

강릉에서 대관령 넘으려다 떡 사먹으러 송천 들러서 구룡령을 넘었습니다



구룡령 20060131




구룡령 20060131

예전에 부근에서잘 때 "반딧불이도 보고 개짖던데"를 막 지나 왔습니다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 충주호 1  (0) 2008.03.03
10. 동강4  (0) 2008.02.29
12. 동강2  (0) 2008.02.29
12. 동강1  (2) 2008.02.29
임계5  (0) 2008.02.2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운두임도

여기는요_2005년 2008. 2. 18. 13:35


세상이 고요할 만큼 달밝은 밤....

오늘 같은 밤에는 필카는 별 볼일 없어서 아예 디카로 시작했습니다.

덕분에 아주 여유로운 밤이였지요.

달밤에 구름이 흐르고....
갑자기 고요한 밤중에 산새소리가 나기 시작하면 날이 밝아 온다는 신홉니다.

밝아오는 새벽의 북두칠성이 아름다운 밤이였습니다 20050925



새벽 안개 속의 자운리 20050925



자운리의 아침노을 20050925



안개가 피어 오르는 아침 20050925



전망대에서 20050925



임도 전망대 20050925



아침 일찍 운두령 임도에서 나와서 구룡령 넘어 송천 떡마을에 가서 떡을 사먹었습니다.

떡 먹으러 멀리까지 갔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는 떡입니다.

되돌아 오는 길에는 418번 지방도로 조침령을 넘어서 진동리 쪽으로 길을 잡았습니다 20050925





20050925 조침령



20050925 조침령



20050925 잔디밭에 난 봉숭압니다.
5cm정도....
송천 떡마을



20050925 구룡령



20050925 구룡령


20050925 구룡령
거무죽죽한 도로가의 샛빨간 사루비아 속에서....




20050925 구룡령


20050925 조침령

'여기는요_200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화도  (0) 2008.02.18
운두임도  (0) 2008.02.18
자라섬째즈축제  (0) 2008.02.18
자라섬째즈축제  (0) 2008.02.18
전곡 백의리  (0) 2008.02.1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