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침령/20131026

 

송천떡마을에서 맛있는 떡을 사먹고  네비게이션에 [집으로]를 입력하니 한계령을 넘어가는 길로 안내한다.

한계령을 넘어가는 길은 좋기는 하겠지만 아기자기 하기로는 진동계곡으로 가는 길이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되었다.

오던 길인 구룡령 방향으로 20여 Km를 거슬러 올라가서 서림을 거쳐서 418지방도로를 이용하여 진동계곡으로 가는 조침령터널을 지났다.

터널을 지나서 진동계곡을 내려오려다 생각하니 조침령에 올라가고 싶다.

전번에 왔을 때에는 터널을 통과하지 않고 옛길을 이용하여 조침령을 넘었었다.

그 당시는 터널이 개통되어 고갯길은 통과 차량이 거의 없고 도로도 유지보수를 하지 않아서 무척 어렵게  통과했었다.

혹시 길이 나쁘면 중간에서 되돌아 나오면 되므로 진동계곡 방향에서 조침령 고갯길로 들어선 것이다.

 

 

사진상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양양양수발전소 상부댐의 풍력발전기도 약간 보인다.

 

 

 

조침령 고갯길의 정상까지는 생각보다 길이 보수가 잘되어 어렵지 않게 올라갔다.

다시는 승용차로 오를 수 없을 줄 알았는데 예전 추억도 떠오르고 무척 감격스럽다. 

 

 

 

 

 

 

 

전망대에서.....

 

 

 

 

 

 

 

 

 

 

 

 

 

 

 

 

 

 

 

 

 

 

 

 

 

 

 

 

 

 

 

 

 

 

 

서림방향으로 내려가는 길을 자전거로 올라 온 세분에게 물으니 도로가 험하다고 한다.

승용차로 통과 할 수 있는지는 알 수 없어서 내려가지는 않았다.

 

 

 

 

 

 

 

 

 

 

 

 

 

 

 

 

늦가을 짧은 해는 서산으로 넘어가고.....

 

 

 

 

 

 

 

 

 

 

 

 

 

조침령에서 다시 진동계곡으로 나와서 418번 지방도로로 진동계곡을 내려 오는데 벌써 날이 어둑어둑해진다.

 

 

 

 

 

 

 

 

 

 

하루 더 머물렀으면 하는 마음은 간절했지만, 꾹 참고 집으로 향하였다.

이번 단풍여행은 정말 탁월한 선택이였다.

 

 

 

[전에는]

20101016.....  http://hhk2001.tistory.com/1138   

20100710.....  http://hhk2001.tistory.com/1377     http://hhk2001.tistory.com/1381

20081018.....  http://hhk2001.tistory.com/2631     http://hhk2001.tistory.com/2633     http://hhk2001.tistory.com/2088

20070930.....  http://hhk2001.tistory.com/3547

20061013.....  http://hhk2001.tistory.com/3191

20060520.....  http://hhk2001.tistory.com/3221

20050925.....  http://hhk2001.tistory.com/3327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양양군 서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3.10.31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강원도의 조침령 옛길에서 만나는 단풍들은 정말 가을의 아름다움을 모두 안고 있는듯 합니다...
    보통은 빠른 길인 터널을 지나오는 데 헌국님은 일부러 옛길을 한번 들려 오셨네요...
    역시 가을을 즐길줄 아시는 사람은 남다른데가 잇는 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3.10.31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터널이 개통되기 전에는 겨울철에는 교통이 두절된 곳이지요.
      터널 개통 후에는 조침령 고갯길 보수가 이루어지지 않아 2년전에 통과하며 이번이 마지막 이겠구나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몇 달 전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백두대간 생태보전 차원에서 옛길에 대한 신문보도 내용이 뜨더군요.
      이번에는 안전하게 터널을 통과 한 다음에 꺼꾸로 올라갔었지요.
      늦가을을 건강하고 멋지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2. 달빛 2013.10.31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뒷쪽까지 구경하느라고 한참 걸렸네요! ^^*
    늘 보던 풍경들인데도 헌국님이 찍어놓으시니 더 멋져보이네요!
    문암마을에서 살둔으로 빠지는 길이 상당히 험한데 승용차로 용케 통과를 하셨네요!
    그 길이 비교적 오염되지 않은 곳이라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숨어있죠!
    봄에 물철쭉 필 때 다시 한 번 다녀가세요!

    을수골은 마지막까지 가셨군요!
    더 들어가실려면 사전에 허가를 받아야 한답니다.
    구룡령 정상에서 바라보는 산하의 풍경도 아름답고요,
    조침령에서 담으신 가을 풍경도 아름답기 이를데 없네요!
    승용차로 그렇게 다니시려면 기름도 많이 들어가고 차에도 무리가 많이 갈텐데
    워낙에 노하우가 많으셔서 그런지 쓱쓱 잘다니시는 것 같습니다. ^^

    일전에도 말씀 드렸습니다만,
    통마람(름)에는 봄에 야생화가 많이 피니까
    꽃에 관심이 있으시면 그 때 한 번 다녀가시고요,
    그밖에 큰하니 작은하니 경천 달둔계곡 등 골짜기가 많으니
    안 가보신 곳이 있으시면 또 한 번 다녀가시기 바랍니다. ^^
    고생 많으셨고요, 즐거운 여행이 되셨길 빕니다.

    편안한 밤 보내시고요!

    • 하헌국 2013.11.01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꼼곰히도 보셨네요.

      제차는 옆이 긁히고, 하체가 온통 찌그러 들고 엉망입니다.
      연료통도 찌그러져 혹시 새지 않을까 하는 염려도 있고, 연료도 정량보다 덜 들어 갈 정도지요.
      비포장길을 좋아하다 보니 이런 정도는 감수해야 겠지요.

      살둔계곡의 물철쭉과 통마람의 야생화는 새겨 두었다가 봄에 가 보아야겠습니다.
      을수골은 인간극장에 나온 분 사시는 집도 눈에 들어오고, 촬영 당시 전기공사한 것도 짐작이 가더군요.
      전번에 갔을 때에는 차단기 설치 된 곳에서 좀 올라가니 갈림길이 나오고 내린천 발원지 표시도 있었는데 아쉽네요.
      큰하니 작은하니 경천 달둔계곡 등도 챙겨봐야 하겠구요.
      동네 분이나 알 만 한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3. 푸른 뫼 2013.11.03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렸다가 시원한 풍경에 넋놓다 갑니다.
    청정무구한 가을산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오지여행을 즐기시는 것 같습니다.
    종종 들려 대리만족이라도 해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3.11.05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4륜구동 차량이면 더 자유롭겠지만 승용차로 다니다 보니 제약이 많습니다.
      예전에는 승용차로도 올라 오네!! 하는 말을 듣기도 했습니다만,
      이런저런 이유로 몸사리게 되어 요즈음은 무리를 하지 않는 편입니다.
      가을의 끝자락을 뜻 깊게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