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널컴퓨터 전원장치 수리/20220118-20220121

 

  20220118

항상 사용하던 퍼스널컴퓨터가 갑자기 먹통이 되었단다. 스위치를 눌러도 전원이 차단되어 아무런 반응이 없다. 근자에 두어 번 이런 일이 있었는데 한참 후에 스위치를 다시 누르니 회복되곤 하였는데 이번에는 꿈쩍을 하지 않는다.  

 

오랜만에 컴퓨터 뚜껑을 열어보니 먼지가 많이 쌓여있다. 고장 난 부분도 살필 겸 붓과 청소기를 이용하여 팬(fan)과 구석구석에 쌓인 먼지를 털어냈다. 붓으로 털면 정전기 우려가 있다고도 하던데..... 

 

 

모든 커넥터와 슬롯을 분리시켰다 끼우거나 움직여 주어서 확실하게 접속이 되도록 하였다. 전원부가 의심되기는 하였지만 혹시 회복되지 않았을까 해서 전원스위치를 눌러 보았지만 변화가 없다. 오래 사용한 가전제품의 전원부고장은 전해콘덴서에 문제가 있다고는 하지만 이제까지 수리해 본 퍼스널컴퓨터에서는 전원부에 문제가 없었다. 

 

 

전원부의 뚜껑을 여니 가장 큰 전해콘덴서 한 개의 윗면이 볼록하고 오염된 흔적이 있기에 기판에서 빼냈다. 이 분야 전문가인 친구 이ㅇ인에게 전화로 전해콘덴서 고장 시 형상변화에 대하여 알아보고 테스터로 확인하는 방법을 듣기는 하였지만 확인 가능한 규격이 아닌듯해서 그만두었다. 시간여유가 있으면 자기가 기지고 있는 전원장치를 주겠다는데 빨리 고쳐야 하겠기에 사양하였다.

 

 

 

  20220119

Thomas가 주로 사용하는 컴퓨터라 빨리 고쳐야 하겠는데 내가 출근하니 부품을 구입하러 갈 처지가 되지 않는다. 오전에 딸내미에게 용산전자랜드나 장사동 세운상가에 가서 전해콘덴서를 구입해 달라고 부탁하였다. 취직하여 서울에 살게 된 젊은 시절에 주로 다니던 장사동이 쇠퇴하여 그 후로는 용산전자상가에서 전자부품을 구입하곤 하였는데 이마저 인터넷을 이용한 후로는 다니지 않았다. 10여 년 전의 기억을 더듬어서 어디쯤 부품가게가 모여 있는지 알려주고 일일이 찾아다니지 말고 취급하는 곳을 물어보라고 일렀다.  

 

딸내미가 용산전자상가에 갔더니 일러준 부근에 부품가게는 있는데 필요한 전해콘덴서(200wv 820μF)는 없고 어느 가게에 가면 있을 것이라고 여러 곳에서 지목하는 가게는 폐업을 했는지 없더란다. 

 

 

딸내미가 용산에서 전철을 이용하여 장사동 세운상가로 이동하였는데 눈이 쌓였다. 

 

 

 

 

 

세운상가 및 주변 장사동의 부품가게를 찾아 다녔으나 지목하는 가게에 가니 주문하면 일주일 쯤 걸린다고 한단다. 가지고간 고장 난 전해콘덴서의 지름과 길이를 재어보고 내게 대체품을 사용할 수 있는지 전화로 묻는데 거기까지는 생각해 보지 않은 터라 기판에 들어갈 수 있는지 확신이 서지 않아서 그냥 집으로 돌아가라고 하였다. 딸내미는 세운상가에 간 길에 종묘와 운현궁에 들려서 눈 구경을 하고 왔단다. 이 와중에 WS가 퍼스널컴퓨터의 전원장치를 인터넷에서 구입하여 발송하였다는 연락이 왔다. 

 

 

퇴근 후 전원장치를 확인해 보니 기판에 기존 전해콘덴서의 지름인 22mm와  25mm짜리 동심원이 그려져 있다. 그리고 길이는 기존 전해콘덴서가 45mm인데 50mm까지는 사용할 수 있겠다. 인터넷에서 전해콘덴서를 검색해 보니 그 많은 전해콘덴서 중에 해당규격과 크기가 일치하는 것이 한 군데 있기는 한데 미심쩍어서 상기 제품을 구입하였다. 빨리 고쳐볼까 해서 현장구매를 하려고 했었는데 결국 하루 늦게 인터넷에서 주문하게 되었다.  

 

 

  20220121

 

고장 난 전해콘덴서(200wv 820μF/Φ22x45mm) 보다 용량이 큰 전해콘덴서(200wv 1000μF/Φ25x46mm)를 2개 쌍으로 구입하였다.

 

 

기판에서 두 번째 기존 전해콘덴서를 분리하고.....

 

 

새로 구입한 전해콘덴서로 교체하고 분해의 역순으로 조립하여 퍼스널컴퓨터의 수리를 마쳤다.

 

 

전원스위치를 누르니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WS가 배달시킨 전원장치로 바꾸는 작업은 만만치도 않을 뿐더러 부품교체로 정상작동 되는데 굳이 바꿀 필요는 없겠다. 조만간 퍼스널컴퓨터를 업그레이드 한다니 거기에 전원장치를 사용하기로 하였다. 굳이 부품교체를 해 본 것은 예전에 사용했던 초창기 8bit 퍼스널컴퓨터 3대를 보유하고 있는데 수십 년 동안 사용하지 않던 것이라 섣불리 전원스위치를 켜자니 부담스럽다. 오랫동안 방치하고 있었으니 분명 전해콘덴서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실용상 쓸모없는 구닥다리지만 현재 가동이 가능한지 그냥 겉모양만 갖추고 있는지는 천지차이다. 언제든지 필요하면 사용가능한 상태로 만들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이번에 일부러 전원장치를 수리해 보았다고나 할까?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동차 비상시동 걸기/20220120

 

작년 12월 초(20211204)에 대전 성북동에 다녀온 이후로는 장거리 운행을 하지 못하였다. 멀어야 Jun을 데려다 주러 목동에 있는 유치원을 두 번 다녀온 것이 전부다. 마냥 세워 두면 않되겠기에 매주 토요일이나 일요일에는 아파트 실내주차장을 서너 바퀴 돌거나 동네 골목을 나갔다 오기는 하였다. 그.런.데.... 지난 일요일(20220116) 오후에 시동을 걸기 위하여 버튼을 눌러서 차 문을 열려니 꼼짝을 하지 않는다. 수동으로 키를 이용하여 시동 버튼을 눌렀는데 아무런 반응이 없다. 자동차보험회사에 연락하면 되겠지만 꼭 차를 움직여야 할 상황도 아니고 시동을 건 다음에 배터리가 충전될 때까지 가다릴 시간적인 여유가 없어서 그만두었다.  

어제(20220119) 오후에 자동차 배터리의 전압을 재어보니 7.25v이다. 일 년 전에 배터리를 교환하였는데 너무 방심하였더니 벌써 이런다. 납축전지가 이렇게 전압이 낮아져도 회복될지 모르겠다. 그동안 쓰지 않던 비상용 Car jump starter를 배터리에 연결하고 시동을 걸어보았으나 아무런 반응이 없다. 점퍼용 전선을 어렵게 찾아내고 아들내미에게 연락하였더니 오늘 저녁에 들린단다.

아들내미 승용차에 점퍼선을 연결하고 시동을 걸어보았으나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 점퍼선을 연결한 상태로 한동안 기다렸다가 다시 시도하니 조금 진전된 반응을 보이기는 하지만 시동은 걸리지 않는다. 더 기다렸다가 이번에는 Car jump starter도 연결하고 시동을 걸었더니 몇 번의 시도 끝에 시동이 걸렸다. 

 

아들내미를 돌려보내고 30분정도 공회전을 하였다가 어디라도 운행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김포 전류리포구 부근을 다녀왔다. 

 

 

겨울철삼각형(시리우스-프로키온+베텔게우스)과 오리온자리가 쉽게 보인다. 카메라를 준비해 가지 않았기에 스마트폰으로 찍어보았다.

 

 

Car jump starter

 

 

 

110분 동안 시동을 끄지 않고 54km를 주행하고 집에 돌아와서 전압을 재보니 12.47v이다. 다음날(20220121) 아침에 시동 걸기 전에는 12.19v, 40분 동안 공회전 후 시동을 끄고 재니 12.50v, 밤에 다시 재니 12.22v, 그 다음날(20220122) 아침에 재니 12.17v, 동네 병원에 타고 다녀와서 재보니 12.42v이다. 당분간은 Car jump starter를 만충전한 상태로 가지고 다니고 자주 주행을 해야 하겠다. 납축전지가 잘 회복되기를 기대해 본다.

 

 

 

 

 

■ 20220120 (김포 전류리포구 : 혼자서 : 배터리 충전 : 54km) -우장산역-화곡역-화곡로입구교차로-남부순환-김포공항-개화ic-78김포한강로-운양용화사ic-금포로-봉성리교차로 쉼터(되돌아서)-금포로-운양용화사ic-78김포한강로-올림픽대로-발산ic-발산역-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2년 비대면 온라인 워크숍/20220121

 

해마다 1월 말이면 회사원 전체가 지방으로 이동하여 합숙하며 Workshop이 개최되곤 한다. 내가 입사한 이후로는 동해안에서 개최 되었다. 지난해를 되돌아보고 올해의 계획을 발표하며 공동의 관심사를 토론하는 공식행사는 숙연한 기분이 들지만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45년 동안 직장생활하며 이런 경험은 처음인데 서먹하기는 해도 이름만 알고 얼굴을 모르는 분들과 한 방을 쓰고, 부서원끼리 밤늦도록 모여서 한 잔하고, 자유 시간에 주변을 둘러보는 것도 특이한 경험이었다. 그런데 작년부터는 코로나 19로 단체 행사가 불가능하여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대체되었다. 

 

 

 

 

유튜브를 이용한 온라인 행사이지만 예전에 오프라인에서 진행하였던 절차와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오후에 분과토론을 위하여 스마트폰에 [ifland] 앱을 설치하였다. ifland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공지된 대로 따라서 들어갔는데 갑자기 아바타를 선택하고 치장하는 곳으로 연결되었다. 이것 저것 눌러 보다가 잘못 들어왔나 당황해서 빠져 나왔다가 다시 들어갔다. 어찌어찌하다보니 고양이 아바타로 이미 분과토론장에 입장해 버렸다. 다시 빠져나와서 간신히 실명으로 바꾸기는 하였지만 ifland에 처음 들어와 보니 뭐가 뭔지도 모르겠다. 의자에 앉는 방법을 몰라 그냥 서 있었고 이름을 호출하는데도 응대하지 못하였다. 그냥 다른 분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중간에 방향키를 눌러보니 내 아바타가 움직이고 마우스로 회의장 방향을 움직여 보기는 하였지만 원활하지는 않다. 토론이 끝날 즈음에야 마이크를 클릭하면 말을 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느새 [메타버스]가 내 주변에 가까이 와 있구나!

 

 

마지막 순서인 수석부회장님의 특강은 의미심장하고 앞선 생각을 하고 계시다는 생각이 든다. 끝부분은 요즈음 회자되는 오징어게임에 비추어 명강연을 하셨다.

 

 

 

[전에는]

  2018년도

속초 2018 워크숍과 평창동계올림픽 경기 관람/20180212.....  https://hhk2001.tistory.com/5594

 

  2019년도

속초(설악산 울산바위)/20190214.....  https://hhk2001.tistory.com/5870  

양양에너지팜(양양양수홍보관)+속초해수욕장/20190215.....  https://hhk2001.tistory.com/5871
속초 액스포타워/20190216.....  https://hhk2001.tistory.com/5873

 

  2020년도

양양 2020워크숍(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20200120.....  https://hhk2001.tistory.com/6183
양양 2020워크숍(동해 천곡황금박쥐동굴)/20200120.....  https://hhk2001.tistory.com/6184
양양 2020워크숍(동해 추암 촛대바위)/20200120.....  https://hhk2001.tistory.com/6185

양양 2020워크숍(양양 솔비치양양/오산리-1)/20200121.....  https://hhk2001.tistory.com/6186

양양 2020워크숍(양양 솔비치양양/오산리-2)/20200121.....  https://hhk2001.tistory.com/6187
양양 2020워크숍(양양 솔비치양양/오산리-3)/20200122.....  https://hhk2001.tistory.com/6188
양양 2020워크숍(양양 낙산사)/20200122.....  https://hhk2001.tistory.com/6189

양양 2020워크숍(인제 내린천휴게소)/20200122.....  https://hhk2001.tistory.com/619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명품 감귤(레드향)/20220117

 

며칠 전 제주에 터를 잡은 친구 나ㅇ영이 주소를 확인하는 카카오톡을 받았다. 직접 농사를 짓지도 않으시면서 귤 나는 제주에 왔으니 보내겠단다. 아이쿠야~~ 거절한다고 들을 친구가 아니기에 그냥 있었다.

 

제주에서 생산되는 감귤은 가장 흔한 것은 크고 작은 것으로 구분되고, 특별한 것으로 한라봉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이번 기회에 알아보니 당도가 높은 고급품으로는 한라봉 이외에 천혜향, 레드향도 있단다. 

 

 

 

 

 

 

 

 

 

 

 

딸내미가 레드향 껍질을 저며서 설탕을 넣고 청을 담근다. 레드향이라 담근 것은 아니고 다른 귤껍질로도 청을 담갔었다. 담근 귤청은 차로 마시거나 빵을 만들 때 넣기도 한다.

 

 

 

 

 

얼마 전에 받은 제주에 사는 딸내미 친구네 귤..... 택배과정에서 박스가 찌그러져서 진 것으로 알았는데 꾹꾹 눌러 담느라 찌그러들었다. 한 박스에 이렇게 많이 담길 수도 있구나!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