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4.02.14 까치밥/20140204 (2)
  2. 2014.01.29 까치밥/20140117 (4)
  3. 2014.01.06 까치밥/20140102
  4. 2013.12.05 까치밥/20131126 (6)
  5. 2013.02.25 까치밥/20130216
  6. 2013.02.09 까치밥/20130206
  7. 2012.12.08 12월에 내린 눈으로는 많이 내렸다/20121205

까치밥/20140204

 

겨우내 누가 먹었든 이제 먹을 수 있는 부분은 얼마되지 않고 대부분은 껍질만 남았다.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영동고속도로 대관령(1)/20140208  (2) 2014.02.16
태기산/20140208  (0) 2014.02.16
수명산/20140204  (0) 2014.02.14
인천 정서진(아라터미널)/20140131  (0) 2014.02.14
인천 정서진(아라터미널)/20140131  (0) 2014.02.1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까치밥/20140117

 

참새와 찌르레기가 많이 찾아 오던데 이번에는 까치밥 노릇을 재대로 한다.

작년말 쯤 뒤곁에 있는 감나무는 어떤 할머니가 감을 모두 따 잡수셨다.

집앞에 있는 이 감나무도 얼마 전부터 제복차림의 어떤 할아버지가  감나무에 올라가서 감을 따신다.

사람이 먹어서 얼마나 득이 될까?

차라리 새가 먹게 두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과 연로하신 분인데 감나무가 부러지면 다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래 부분은 장대로 따고 윗 부분은 감나무에 올라가서 장대로 따는데 한번에 몇개씩 만 따신다.

감 따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되니 짜증스럽기도하고 응근히 화가 나서 아내에게 부탁해서 항의하기로 하였다.

 

경비실에 다녀온 아내의 황당한 답변은 감따던 할아버지가 경비아저씨인줄 알았는데 모르는 사람이란다.

그 할아버지는 경비아저씨에게 혼줄이 나서 감따기를 중단하였다고 한다.

언뜻 보기에 감이 먹을만한 상태가 아니여서 따놓은 감을 그 할아버지에게 주어서 돌려 보냈다며, 까치밥 네개를 얻어 왔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먹어 보니 겉껍질 부근은 약간 말라서 곳감처럼 되었지만 먹을만하다.

만나면 꾸벅 인사는 했지만 경비아저씨 얼굴을 잘 몰라서 감 따던 할아버지가 경비아저씨일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까치밥을 따도 말을 못하고 가슴알이만 했었던 것이다.

진작에 항의하러 갔더라면 더 많은 까치밥을 두고 볼수 있었겠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이 나마 남아 있으니 다행스럽다.

그 후 외출하는 길에 감나무 부근을 살펴보니 감을 따던 장대가 그대로 있기에 구석진 곳으로 치웠다.

 

 

 

 

 

 

 

 

 

 

 

 

 

 

 

 

 

 

눈 내리던 날/20140120

 

 

 

오늘 블로그에 까치밥을 포스팅하던 중에 생각이 나서 찾아보니, 그 날 얻어온 까치밥이 한개 남아있다/20140129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희궁/20140123  (4) 2014.02.02
서울역사박물관/20140123  (0) 2014.02.02
수명산/20140117  (2) 2014.01.29
눈 내리는 풍경/20140120  (2) 2014.01.21
포천 허브아일랜드/20140113  (0) 2014.01.2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까치밥/20140102

 

아침 저녁으로 시끌하던 새소리도 감이 얼었는지 한낮이 되어서야 몇마리가 찾아온다.

뒤곁에 있는 작은 감나무는 몇일전에 어떤 할머니가 장대로 후려쳐서 감을 따서 잡수셨다.

떨어진 감은 먹기에는 적당치 않을 정도로 물렀던데 새나 먹게 두시지......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명산/20140102  (6) 2014.01.06
수명산 산사나무/20140102  (4) 2014.01.06
수명산/20140102  (0) 2014.01.06
개화산 해맞이/20140101  (8) 2014.01.01
대전/20131221  (0) 2013.12.3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까치밥/20131126

일상_2013년 2013. 12. 5. 19:39

까치밥/20131126

 

올해도 울 안에 있는 감나무는 작년 못지않게 많이 열렸다.

감나무잎이 멋지게 단풍 들기를 기다렸지만 단풍이 제대로 들지도 않았는데 비바람으로 하루 사이에 모두 낙엽이 졌다.

작년에는 감을 따서 주민들이 나누어 먹고 나머지를 까치밥으로 두었는데 올해는 따지 않았으니 모두 까치밥이 되었다.

까치밥 치고는 너무 많기는 하지만 우리집에서 코 앞으로 보이는 감나무라서 감이 풍성하게 남아 있는 것이 보기 좋다.

 

 

 

 

 

 

 

시시때때로 참새도 오고, 까치도 오고..., 이름을 모르는 새들도 가끔은 날아든다.

 

 

 

 

 

 

 

 

 

 

 

까치밥/20131129

 

 

까치가 감잎이 있을 때에는 감을 쪼아 먹는데 방해가 되는 감잎을 부리로 따서  버리는 자연스런 행동에 감탄하기도 했다.

참새들은 까치가 나타나면 도망가기  바쁘다.

 

 

 

 

까치밥/20131130

 

 

 

 

 

 

 

 

 

 

 

 

 

 

감이 얼어서 먹지 못하기 전까지 한동안은 새소리가 요란스럽겠지만 좋은 구경거리가 될 듯하다.

 

 

[전에는.....]

20130216.....  http://hhk2001.tistory.com/3928

20130206.....  http://hhk2001.tistory.com/3910

 

 

 

 

'일상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퀄라이져앰프 수리/20131210  (16) 2013.12.19
까치밥(2)/20131211  (4) 2013.12.11
한자100/20131120  (0) 2013.11.25
운전면허 갱신/20131119  (0) 2013.11.25
할로윈데이/20131031  (0) 2013.11.1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까치밥/20130216

일상_2013년 2013. 2. 25. 17:31

까치밥/20130216

 

새들이 파먹는 과정에서 감꼭지에서 빠진 감 조각들이 화단에 떨어졌기에 주워서 담장위에 올려 놓았다.

다음날 보니 그대로 있더니만 그 다음날에는 흔적없이 사라졌다.

겨우내 달려 있던 까치밥도 제수명을 다하고 나니 새들도 날아들지 않아 조용하다.

가끔 집을 지을 나뭇가지를 자르려고 용을 쓰는 녀석들이 오기는 하지만......

 

 

[전에는.....]

20130206.....  http://hhk2001.tistory.com/3910

 

'일상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초공인시험(TOSEL)/20130216  (0) 2013.02.25
봄맞이/20130216  (2) 2013.02.25
계사년 설날/20130210  (0) 2013.02.12
까치밥/20130206  (0) 2013.02.09
눈/20130204  (2) 2013.02.0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까치밥/20130206

 

지난해는 감이 풍년이라 좀 많다 싶을 정도로 까지밥을 남겨 두었다.

날씨가 추워서 감이 얼기 전까지는 각종 새들이 날아 왔었다. 

감이 얼었을 때에는 새들도 얼씬을 하지 않았다.

날이 풀려 감이 녹으니 흑갈색으로 변하였지만 다시 새들이 모여든다.

먹는 모습을 보니 겉은 검어도 속은 홍시색이 살이있다.

까치밥이라지만 까치보다는 참새가 많이 온다.

 

 

 

2월 4일 많은 눈이 내렸는데 다 녹기도 전에 다시 눈이 내렸다.....  http://hhk2001.tistory.com/3909

 

 

 

 

 

 

 

 

 

 

 

12월에 내린 눈으로는 많이 내렸다/20121205.....  http://hhk2001.tistory.com/3846

 

 

 

눈이 온지 나흘이 지나니 얼었던 감이 녹았는지 새들이 바쁘다/20130210

 

 

 

 

 

'일상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까치밥/20130216  (0) 2013.02.25
계사년 설날/20130210  (0) 2013.02.12
눈/20130204  (2) 2013.02.06
야구선수가 되고 싶다/20130202  (0) 2013.02.05
전갈/20130128  (0) 2013.02.0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에 내린 눈으로는 많이 내렸다/20121205

 

늦가을까지 달려있던 감나무 잎이 어느날 강풍에 모두 떨어진지도 얼마 되지 않았는데 갑자기 한겨울이 되었다.

서울지방에 첫눈이 이미 내렸다고는 하지만 실제적인 첫눈이나 마찮가지 인데다가 짧은 시간에 많이 내렸다. 

올 겨울은 춥고 눈도 많이 내릴 것이라고 한다.

 

 

 

 

 

 

뉴스에는 12월 초순 내린 눈으로는 관측 이래 3번째로 많이 내렸으며, 2000년대 최고 기록이라고 한다

[기상청 자료] 신적설 : 7.8cm (20121205.16:50), 강우량 5.8mm  

 

'일상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마/20121223  (0) 2013.01.16
텐트/20121223  (0) 2013.01.16
산타하부지께/20121122  (0) 2012.12.07
연말장식/20121122  (0) 2012.12.07
집 앞에서/20121018  (0) 2012.11.0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