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4.02.14 까치밥/20140204 (2)
  2. 2014.01.29 까치밥/20140117 (4)
  3. 2014.01.06 까치밥/20140102
  4. 2013.12.05 까치밥/20131126 (6)
  5. 2013.02.25 까치밥/20130216
  6. 2013.02.09 까치밥/20130206
  7. 2012.12.08 12월에 내린 눈으로는 많이 내렸다/20121205

까치밥/20140204

 

겨우내 누가 먹었든 이제 먹을 수 있는 부분은 얼마되지 않고 대부분은 껍질만 남았다.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영동고속도로 대관령(1)/20140208  (2) 2014.02.16
태기산/20140208  (0) 2014.02.16
까치밥/20140204  (2) 2014.02.14
수명산/20140204  (0) 2014.02.14
인천 정서진(아라터미널)/20140131  (0) 2014.02.14
인천아라터미널/20140131  (2) 2014.02.1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4.02.16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인사를 드립니다! 별일 없으신가요?
    그사이 내면도 다녀가시고, 여기저기 많이 다녀오신 것 같군요!
    일도 생기셨다니 소일꺼리가 생겨서 좋으실 것 같습니다! ^^
    까치밥 사진을 다시 올리신 걸 모르고 그동안 포스팅을 안하셨나보다
    잠시 착각을 했답니다. 날짜로 확인을 했어야 했는데...!
    누군가의 밥이 되어준 감이 비록 껍질만 남았지만 참 대견하게 느껴집니다!
    한겨울 모진 눈보라를 맞으며 그래도 자신의 역할을 다했으니...!
    이제 보름도 지나고 곧이어 진정한 봄이 찾아오지 않겠나 그런 생각을 해보면서
    새봄에도 늘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크게 보람찾게 되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참! 다음에 내면 오시게 되면 미리 귀뜸을 해주세요!
    차라도 한 잔 대접해드릴 수 있게요! ^^
    좋은 저녁 되시고요!

    • 하헌국 2014.02.16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일 없으시지요?
      어쩌다 보니 블로그에 자주 들어오지도 못했습니다.
      까치밥은 자주 포스팅하다 보니 그렇게 되었군요.
      이제 까맣게 변해서 먹을만하지도 않은지 새소리도 들리지 않네요.

      이번 여행길에는 초저녁에 식구들과 님의 동네라 이야기하며 내면을 통과하였습니다.
      다음에 여건이 되면 미리 귀뜸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은 날씨가 봄이 멀지 않았음을 느끼게 하는군요.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바랍니다.
      그리고 늘 신경써 주셔서 고맙구요.

까치밥/20140117

 

참새와 찌르레기가 많이 찾아 오던데 이번에는 까치밥 노릇을 재대로 한다.

작년말 쯤 뒤곁에 있는 감나무는 어떤 할머니가 감을 모두 따 잡수셨다.

집앞에 있는 이 감나무도 얼마 전부터 제복차림의 어떤 할아버지가  감나무에 올라가서 감을 따신다.

사람이 먹어서 얼마나 득이 될까?

차라리 새가 먹게 두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과 연로하신 분인데 감나무가 부러지면 다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래 부분은 장대로 따고 윗 부분은 감나무에 올라가서 장대로 따는데 한번에 몇개씩 만 따신다.

감 따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되니 짜증스럽기도하고 응근히 화가 나서 아내에게 부탁해서 항의하기로 하였다.

 

경비실에 다녀온 아내의 황당한 답변은 감따던 할아버지가 경비아저씨인줄 알았는데 모르는 사람이란다.

그 할아버지는 경비아저씨에게 혼줄이 나서 감따기를 중단하였다고 한다.

언뜻 보기에 감이 먹을만한 상태가 아니여서 따놓은 감을 그 할아버지에게 주어서 돌려 보냈다며, 까치밥 네개를 얻어 왔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먹어 보니 겉껍질 부근은 약간 말라서 곳감처럼 되었지만 먹을만하다.

만나면 꾸벅 인사는 했지만 경비아저씨 얼굴을 잘 몰라서 감 따던 할아버지가 경비아저씨일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까치밥을 따도 말을 못하고 가슴알이만 했었던 것이다.

진작에 항의하러 갔더라면 더 많은 까치밥을 두고 볼수 있었겠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이 나마 남아 있으니 다행스럽다.

그 후 외출하는 길에 감나무 부근을 살펴보니 감을 따던 장대가 그대로 있기에 구석진 곳으로 치웠다.

 

 

 

 

 

 

 

 

 

 

 

 

 

 

 

 

 

 

눈 내리던 날/20140120

 

 

 

오늘 블로그에 까치밥을 포스팅하던 중에 생각이 나서 찾아보니, 그 날 얻어온 까치밥이 한개 남아있다/20140129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희궁/20140123  (4) 2014.02.02
서울역사박물관/20140123  (0) 2014.02.02
까치밥/20140117  (4) 2014.01.29
수명산/20140117  (2) 2014.01.29
눈 내리는 풍경/20140120  (2) 2014.01.21
포천 허브아일랜드/20140113  (6) 2014.01.2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01.29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도심지나 시골에서도 인력이 없어 감을 따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여 자연적인
    까치밥이 되고 있더군요...
    입주민도 아닌 지나가는 사람이 남의 감을 따 간다니..
    아마도 주위에 그런 것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어 그런것 같군요..
    다행히 까치들이 먹을 만큼은 남겨놓은 것 같아 보입니다..
    좋은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4.02.05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따는 모습을 몇번 보았는데 경비아저씨인줄 알고
      마음 속으로만 욕좀 했습니다.
      그런데 모르는 사람이어서 황당했구요.
      제복차림이라 깜박 속았습니다.
      오늘 보니 얼마 남지 않은 감이 거무딩딩하게 변했네요.

  2. 혜미니맘 2014.01.30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파트에도 감이 있었는데 어제 설 장 봐오면서 보니 하나도 없었어요.
    누가 따갔나 했는데 여기도 감 얘기가..... ㅎㅎ
    남의 집에 와서 따간다면 그건 도둑질인데요 저도 경비 아저씨들 중에 두 분 밖에 얼굴을 모릅니다.

    이제 낼이 설이네요.
    전 종일 혼자 바쁘게 일해야 합니다 ㅎㅎ

    사랑하는 가족과 행복한 설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 하헌국 2014.02.05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까치나 먹게 두지 얼마나 먹겠다고 그러시는지......
      하여튼 황당한 일이였지만 그나마 좀 남은 상태에서 발견되어 다행입니다.
      어제도 하늘이 쨍하기에 사진을 찍었는데 감이 검무스름하고 더 말랐군요.
      그 동안 새들이 파 먹어서 껍질만 남았든게 많고 성한 것은 별로 없습니다.
      그 때 딴 감을 먹어보니 껍질 부분은 두뚬하게 말라서 곳감이 되어 곳감맛나는 홍시더군요

      오랜만에 일이 생겨서 허둥대느라 블로그에도 오랜만에 들어왔습니다.
      설 쇠시느라고 고생 많이 하셨겠지요?

까치밥/20140102

 

아침 저녁으로 시끌하던 새소리도 감이 얼었는지 한낮이 되어서야 몇마리가 찾아온다.

뒤곁에 있는 작은 감나무는 몇일전에 어떤 할머니가 장대로 후려쳐서 감을 따서 잡수셨다.

떨어진 감은 먹기에는 적당치 않을 정도로 물렀던데 새나 먹게 두시지......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천 영흥에너지파크/20140104  (0) 2014.01.09
수명산/20140102  (6) 2014.01.06
수명산 산사나무/20140102  (4) 2014.01.06
수명산/20140102  (0) 2014.01.06
까치밥/20140102  (0) 2014.01.06
개화산 해맞이/20140101  (8) 2014.01.0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까치밥/20131126

일상_2013년 2013. 12. 5. 19:39

까치밥/20131126

 

올해도 울 안에 있는 감나무는 작년 못지않게 많이 열렸다.

감나무잎이 멋지게 단풍 들기를 기다렸지만 단풍이 제대로 들지도 않았는데 비바람으로 하루 사이에 모두 낙엽이 졌다.

작년에는 감을 따서 주민들이 나누어 먹고 나머지를 까치밥으로 두었는데 올해는 따지 않았으니 모두 까치밥이 되었다.

까치밥 치고는 너무 많기는 하지만 우리집에서 코 앞으로 보이는 감나무라서 감이 풍성하게 남아 있는 것이 보기 좋다.

 

 

 

 

 

 

 

시시때때로 참새도 오고, 까치도 오고..., 이름을 모르는 새들도 가끔은 날아든다.

 

 

 

 

 

 

 

 

 

 

 

까치밥/20131129

 

 

까치가 감잎이 있을 때에는 감을 쪼아 먹는데 방해가 되는 감잎을 부리로 따서  버리는 자연스런 행동에 감탄하기도 했다.

참새들은 까치가 나타나면 도망가기  바쁘다.

 

 

 

 

까치밥/20131130

 

 

 

 

 

 

 

 

 

 

 

 

 

 

감이 얼어서 먹지 못하기 전까지 한동안은 새소리가 요란스럽겠지만 좋은 구경거리가 될 듯하다.

 

 

[전에는.....]

20130216.....  http://hhk2001.tistory.com/3928

20130206.....  http://hhk2001.tistory.com/3910

 

 

 

 

'일상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퀄라이져앰프 수리/20131210  (16) 2013.12.19
까치밥(2)/20131211  (4) 2013.12.11
까치밥/20131126  (6) 2013.12.05
사과를 이렇게 먹는 시합은 없나?/20131023  (2) 2013.10.29
발산동 햇무리/20131017  (2) 2013.10.21
옥상정원/20130917  (0) 2013.09.2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3.12.06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시골이나 도회지나 과일들을 따지않고 그대로 두는 경우가 정말 많더군요..
    인력이 부족해서 그런 경우도 있겠지만 지금은 옛날보담도 풍성한 삶을 살고 있어 그런것 같더군요..
    덕분에 까치나 새들의 모이로는 안성 맞춤이 되는 것 같습니다..
    옛날에 한두개 달랑남은 까치빕 보다 이렇게 풍성한 까치밥 풍경이 한층 풍성해 보이는 모습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3.12.08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에는 감따는 분에게 사정에서 몇개 남겨 두었었는데,
      올해는 어쩐 일인지 감을 따자고 하지도 않네요.
      새들에게는 좋은 일이겠지요.

  2. ISLAND1969 2013.12.10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열심히 글 쓰고 확인누르니 휘이이이잉 날라가 버렸어요;;;;울고싶네;;;;
    다른것은 아니고...
    엊그제 야산에서 감 따먹으려 했던 생각이 좀 짧았구나 그야이기 하려 했습니다~~ㅎㅎㅎ

    내가 먹으면 다른 누가 못 먹게되는구나 그런 생각 ㅎㅎㅎ

    헌국님이랑 길이 엇갈려서 자꾸 로그아웃 된것 같으네요
    이젠 잘 써집니다 ㅎㅎ

    • 하헌국 2013.12.12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셨군요.
      저도 바로 전번 님의 블로그에 댓글을 쓰고 댓글달기를 누르니 글씨가 주황색으로 바뀌더군요.
      평소와 달라서 이상하다 생각하고 다음 포스팅하신 것에 또 댓글을 달았는데 이것도 댓글달기를 누르니 주황색으로 변하더라구요.
      그런데 어찌 보니 먼저번 댓글을 달았던 화면이 또 보이는데 틀린 글자가 있어서 수정하니 고쳐지더라구요.
      그리고 또 댓글달기를 누르니 또 주황색으로 변하기에 뭔가 이상하기도 하고 바이러스 같기도 해서 강제로 빠져 나왔습니다.
      다시 로그인하고 들어가 님의 블로그에 가 보니 두군데 쓴 댓글이 없더라구요.
      다시 쎴죠.
      댓글쓰고 댓글달기 누르고 또 댓글달기 누르니까 되더군요.
      예전부터 그랫나??
      햇갈렸습니다.
      저도 톡같은 경험을 했군요.

    • ISLAND1969 2013.12.12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 그게요;;;;
      헌국님이랑 제가 서로 글쓰기를 하다보니 그리된것 같아요~
      저는 헌국님 방~~헌국님께서는 저희 방...
      그러니 서로 훼방을 놓은듯 합니다 ㅎㅎㅎ

      티스토리가 시샘하나 보네요 ^^*

    • 하헌국 2013.12.12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된건가요?

까치밥/20130216

일상_2013년 2013. 2. 25. 17:31

까치밥/20130216

 

새들이 파먹는 과정에서 감꼭지에서 빠진 감 조각들이 화단에 떨어졌기에 주워서 담장위에 올려 놓았다.

다음날 보니 그대로 있더니만 그 다음날에는 흔적없이 사라졌다.

겨우내 달려 있던 까치밥도 제수명을 다하고 나니 새들도 날아들지 않아 조용하다.

가끔 집을 지을 나뭇가지를 자르려고 용을 쓰는 녀석들이 오기는 하지만......

 

 

[전에는.....]

20130206.....  http://hhk2001.tistory.com/3910

 

'일상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원치료/20130320  (2) 2013.04.01
봄맞이/20130216  (2) 2013.02.25
까치밥/20130216  (0) 2013.02.25
까치밥/20130206  (0) 2013.02.09
눈/20130204  (2) 2013.02.06
전갈/20130128  (0) 2013.02.0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까치밥/20130206

 

지난해는 감이 풍년이라 좀 많다 싶을 정도로 까지밥을 남겨 두었다.

날씨가 추워서 감이 얼기 전까지는 각종 새들이 날아 왔었다. 

감이 얼었을 때에는 새들도 얼씬을 하지 않았다.

날이 풀려 감이 녹으니 흑갈색으로 변하였지만 다시 새들이 모여든다.

먹는 모습을 보니 겉은 검어도 속은 홍시색이 살이있다.

까치밥이라지만 까치보다는 참새가 많이 온다.

 

 

 

2월 4일 많은 눈이 내렸는데 다 녹기도 전에 다시 눈이 내렸다.....  http://hhk2001.tistory.com/3909

 

 

 

 

 

 

 

 

 

 

 

12월에 내린 눈으로는 많이 내렸다/20121205.....  http://hhk2001.tistory.com/3846

 

 

 

눈이 온지 나흘이 지나니 얼었던 감이 녹았는지 새들이 바쁘다/20130210

 

 

 

 

 

'일상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원치료/20130320  (2) 2013.04.01
봄맞이/20130216  (2) 2013.02.25
까치밥/20130216  (0) 2013.02.25
까치밥/20130206  (0) 2013.02.09
눈/20130204  (2) 2013.02.06
전갈/20130128  (0) 2013.02.0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에 내린 눈으로는 많이 내렸다/20121205

 

늦가을까지 달려있던 감나무 잎이 어느날 강풍에 모두 떨어진지도 얼마 되지 않았는데 갑자기 한겨울이 되었다.

서울지방에 첫눈이 이미 내렸다고는 하지만 실제적인 첫눈이나 마찮가지 인데다가 짧은 시간에 많이 내렸다. 

올 겨울은 춥고 눈도 많이 내릴 것이라고 한다.

 

 

 

 

 

 

뉴스에는 12월 초순 내린 눈으로는 관측 이래 3번째로 많이 내렸으며, 2000년대 최고 기록이라고 한다

[기상청 자료] 신적설 : 7.8cm (20121205.16:50), 강우량 5.8mm  

 

'일상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에 내린 눈으로는 많이 내렸다/20121205  (0) 2012.12.08
연말장식/20121122  (0) 2012.12.07
3개월 분의 사진 원본이 사라졌다  (4) 2012.10.15
커피/20120930  (1) 2012.10.09
채송화/20120930  (0) 2012.10.08
청소기 수리  (4) 2012.10.0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