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밥/20140117

 

참새와 찌르레기가 많이 찾아 오던데 이번에는 까치밥 노릇을 재대로 한다.

작년말 쯤 뒤곁에 있는 감나무는 어떤 할머니가 감을 모두 따 잡수셨다.

집앞에 있는 이 감나무도 얼마 전부터 제복차림의 어떤 할아버지가  감나무에 올라가서 감을 따신다.

사람이 먹어서 얼마나 득이 될까?

차라리 새가 먹게 두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과 연로하신 분인데 감나무가 부러지면 다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래 부분은 장대로 따고 윗 부분은 감나무에 올라가서 장대로 따는데 한번에 몇개씩 만 따신다.

감 따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되니 짜증스럽기도하고 응근히 화가 나서 아내에게 부탁해서 항의하기로 하였다.

 

경비실에 다녀온 아내의 황당한 답변은 감따던 할아버지가 경비아저씨인줄 알았는데 모르는 사람이란다.

그 할아버지는 경비아저씨에게 혼줄이 나서 감따기를 중단하였다고 한다.

언뜻 보기에 감이 먹을만한 상태가 아니여서 따놓은 감을 그 할아버지에게 주어서 돌려 보냈다며, 까치밥 네개를 얻어 왔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먹어 보니 겉껍질 부근은 약간 말라서 곳감처럼 되었지만 먹을만하다.

만나면 꾸벅 인사는 했지만 경비아저씨 얼굴을 잘 몰라서 감 따던 할아버지가 경비아저씨일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까치밥을 따도 말을 못하고 가슴알이만 했었던 것이다.

진작에 항의하러 갔더라면 더 많은 까치밥을 두고 볼수 있었겠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이 나마 남아 있으니 다행스럽다.

그 후 외출하는 길에 감나무 부근을 살펴보니 감을 따던 장대가 그대로 있기에 구석진 곳으로 치웠다.

 

 

 

 

 

 

 

 

 

 

 

 

 

 

 

 

 

 

눈 내리던 날/20140120

 

 

 

오늘 블로그에 까치밥을 포스팅하던 중에 생각이 나서 찾아보니, 그 날 얻어온 까치밥이 한개 남아있다/20140129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희궁/20140123  (4) 2014.02.02
서울역사박물관/20140123  (0) 2014.02.02
까치밥/20140117  (4) 2014.01.29
수명산/20140117  (2) 2014.01.29
눈 내리는 풍경/20140120  (2) 2014.01.21
포천 허브아일랜드/20140113  (6) 2014.01.2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01.29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도심지나 시골에서도 인력이 없어 감을 따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여 자연적인
    까치밥이 되고 있더군요...
    입주민도 아닌 지나가는 사람이 남의 감을 따 간다니..
    아마도 주위에 그런 것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어 그런것 같군요..
    다행히 까치들이 먹을 만큼은 남겨놓은 것 같아 보입니다..
    좋은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4.02.05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따는 모습을 몇번 보았는데 경비아저씨인줄 알고
      마음 속으로만 욕좀 했습니다.
      그런데 모르는 사람이어서 황당했구요.
      제복차림이라 깜박 속았습니다.
      오늘 보니 얼마 남지 않은 감이 거무딩딩하게 변했네요.

  2. 혜미니맘 2014.01.30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파트에도 감이 있었는데 어제 설 장 봐오면서 보니 하나도 없었어요.
    누가 따갔나 했는데 여기도 감 얘기가..... ㅎㅎ
    남의 집에 와서 따간다면 그건 도둑질인데요 저도 경비 아저씨들 중에 두 분 밖에 얼굴을 모릅니다.

    이제 낼이 설이네요.
    전 종일 혼자 바쁘게 일해야 합니다 ㅎㅎ

    사랑하는 가족과 행복한 설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 하헌국 2014.02.05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까치나 먹게 두지 얼마나 먹겠다고 그러시는지......
      하여튼 황당한 일이였지만 그나마 좀 남은 상태에서 발견되어 다행입니다.
      어제도 하늘이 쨍하기에 사진을 찍었는데 감이 검무스름하고 더 말랐군요.
      그 동안 새들이 파 먹어서 껍질만 남았든게 많고 성한 것은 별로 없습니다.
      그 때 딴 감을 먹어보니 껍질 부분은 두뚬하게 말라서 곳감이 되어 곳감맛나는 홍시더군요

      오랜만에 일이 생겨서 허둥대느라 블로그에도 오랜만에 들어왔습니다.
      설 쇠시느라고 고생 많이 하셨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