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302'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3.18 수명산/20140302 (2)
  2. 2014.03.02 태양흑점/20140302 (4)

수명산/20140302

 

겨울날씨답지 않았지만 겨울도 지나갔나 보다.

하늘 파랗고 햇살 쨍한 휴일 오후에 오랜만에 수명산을 산책하였다.

겨울이 지나갔다고는 하지만 그렇다고 새싹 파릇한 봄이 보이는 것은 아니다.

 

 

수명산에 내가 산책하는 범위안에는 까치집이 33채가 있다.

낙엽이 져서 시야가 트인 계절이 아니고는 확인할 수 없겠다는 생각에 일부러 세어 보았다.

폐가가 된지 오래되어 거의 망가져 가는 것도 있고, 현재 까치가 거주하는 크고 우람한 집도 있다.

그 중 5채가 몰려 있는 곳이다.

 

 

 

 

 

 

 

 

 

 

 

 

웅덩이에는 얼음의 잔재가 좀 남아 있다.

 

 

 

 

 

 

 

 

 

 

 

 

 

 

 

 

 

 

 

 

 

 

 

 

 

 

 

산책로 왼쪽 어디엔가에 있던 까치집도 최근에 사라졌다.

아래 사진은 까치집이 촬영된 마지막 사진/20131223

 

 

 

 

 

 

 

 

 

 

 

 

 

 

 

 

 

 

 

 

 

 

30여년 전부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왼쪽 은행나무 뒷편의 참나무에 까치집이 여러채 있었다.

하나둘 사라지기 시작하더니 최근들어 수명산의 까치집 수를 셀 때 보니 당연히 있어야 할 까치집이 없어졌다. 

흔적이라도 남았을까하고 살펴 보았지만 보이지 않는다.

아래 사진은 까치집이 촬영된 마지막 사진/20131211

 

 

그러니까 석달전쯤인 작년 12월에 폐가이기는 했지만 인근에 있던 까치집 두채가 사라진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하다.

 

 

아침/20140303

 

 

 

 

 

 

 

 

 

 

 

 

 

 

이웃 아파트 산수유의 꽃봉우리가 제법 커졌다.

 

 

[전에는.....]

20140218.....  http://hhk2001.tistory.com/4283

20140204.....  http://hhk2001.tistory.com/4256

20140117.....  http://hhk2001.tistory.com/4242

20140102.....  http://hhk2001.tistory.com/4217

20131223.....  http://hhk2001.tistory.com/4194

20131211.....  http://hhk2001.tistory.com/4183

20131204.....  http://hhk2001.tistory.com/4182

20131119.....  http://hhk2001.tistory.com/4172

20131111.....  http://hhk2001.tistory.com/4163

20131017.....  http://hhk2001.tistory.com/4136

20131003.....  http://hhk2001.tistory.com/4130

20130921.....  http://hhk2001.tistory.com/4108

20130905.....  http://hhk2001.tistory.com/4090

20130817.....  http://hhk2001.tistory.com/4070

20130807.....  http://hhk2001.tistory.com/4064

20130715.....  http://hhk2001.tistory.com/4046

20130703.....  http://hhk2001.tistory.com/4039

20130616.....  http://hhk2001.tistory.com/4032

20130602.....  http://hhk2001.tistory.com/4020

20130525.....  http://hhk2001.tistory.com/4015

20130515.....  http://hhk2001.tistory.com/4006

20130502.....  http://hhk2001.tistory.com/3998

20130409.....  http://hhk2001.tistory.com/3967

20130331.....  http://hhk2001.tistory.com/3954

20120428.....  http://hhk2001.tistory.com/12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발산1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03.19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헌국님 집근처의 수명산은 아직도 겨울 풍경인것 같습니다..
    봉오리를 품고 있는 노오란 산수유는 지금쯤은 아름다운 꽃잎을 트터렸겠지요..
    까치집이 사라진 이유는 정말 궁금하기도 하네요..
    오늘도 행복하고 보람된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4.03.22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이 늦었습니다.
      이제 산수유는 활짝 피었습니다.
      어쩌다보니 제가 까치집에 집착하고 있나 봅니다.
      산책길에 33개가 있는데 올 겨울에 두개가 사라졌더군요.
      나뭇잎이 돋아나기 전에 지도에 위치를 표시해 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좋은 주말 되시구요.

태양흑점

일주일정도 미세먼지로 매일 뿌연 하늘이 계속되었다.

아침에 일어나 커텐을 걷으니 오랜만에 쨍한 아침 햇살이 따스하게 느껴진다.

엊그제부터 미세먼지가 사라지겠다는 일기예보와는 달리 오늘 아침에서야 사라졌다.

하루종일 설레이는 마음으로 지내다가 오후에 흑점사진을 촬영해 보기로 하였다.

 

 

400D/BORG76ED/f500mm/F6.6/ 1/1000초/ISO100/수동/AWB모드/바더태양필터(AS50)/직촛점촬영/크롭/20140302.16:04/발산동

카메라를 수평선에 평행이 되도록 설치하고 촬영하였더니 태양의 실제 방위와 차이가 있어서 시진을 반시계방향으로 60도 회전시켰다.

 

 

[출처]국립전파연구원 우주전파센터

 

 

'별이 있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창 청옥산 별밤/20140531  (9) 2014.06.03
평창 청옥산 별밤/20140530  (2) 2014.06.03
태양흑점/20140302  (4) 2014.03.02
인천 정서진(아라터미널) 해넘이/20140131  (2) 2014.02.14
태양흑점 AR1944 /20140111  (10) 2014.01.11
시화호의 달과 별/20140104  (9) 2014.01.0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4.03.04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시광선으로는 플레어나 코로나 같은 것을 찍을 수 없나요?
    어떤 사진을 보면 홍염까지 찍혀있던데 그런 건 허블망원경으로 찍은 것이겠지요?
    아무튼 대단하십니다! 일반인들로서는 감히 범접할 수 없는 특수한 사진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드네요!
    흑점에도 다 이름이 붙어있군요! 흥미롭고 귀한 사진 잘봤습니다! ^^

    • 하헌국 2014.03.05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olar Max H-Alpha filter가 있습니다.
      가격은 이백~천이백만원 정도 되나봅니다.
      저는 구경도 못했는데 이제는 아마츄어들도 가지고 계신분이 있더군요.
      직접 링크는 되지 않겠지만 들어가 보십시오.
      http://www.sky39.com/product.htm?mode=product_list&cate_code2=1148&level=2&cate_code=1015&ea=ea1&site=shop

      여기는 우리나라 아마츄어들이 촬영한 사진이 있습니다.
      예전에는 허블망원경이나 이름난 천문데에서나 찍었을 사진을 이제는 아마츄어들도 찍고 있지요.
      그만큼 장비가 좋아졌으니 이제는 노가다 정신으로 만은 않되는 시절이 아닌가 합니다.
      망원경은 오지에 두고 집에서 인터넷을 이용한 원격으로 별사진 촬영하시는 분들도 계시지요.
      http://www.astronet.co.kr/

      별보는 취미도 경제적인 여건이 중요한 변수가 되고 있기는 하지만,
      이런거 신경 쓸 여건도 않되니 제 나름대로 할 수 있는 범위에서 활동한답니다.
      황새 쫏아가다가는 가리쟁이 찢어진다고 해야 할까요?
      그런데 뭐니뭐니해도 열정이 최고가 아닐까요?
      나이 들며 많이 누그러지네요.
      노병은 죽는게 아니라 사라진다는 말이 절실합니다.

  2. 전포 2014.03.06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 좋은 하루 되시길.

    • 하헌국 2014.03.10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주전파센터에서 메일로 태양활동에 대한 정보를 정기적으로 받고 있는데
      흑점에 대한 좋은 정보가 아니가 생각합니다.
      여기서 정보 확인하고 괜찮다 싶어서 촬영해 보았습니다.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