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혜 만들기/20190120

 

아내는 결혼하기 전에 엄마 무릎 베고 누워서 김치 담그는 것 설명을 들었는데 '그걸 적어 왔어야 했는데.....'하며 아쉬워하기도 하고,
장모님의 막걸리 만드는 솜씨가 대단했었다는데 그걸 배워오지 못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기도 한다.

신혼시절부터 고추장은 넣지 않은 떡볶이와 식혜 만들기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아들이 식혜를 좋아하기도 하였지만 겨울에는 자주 만들어 먹었었는데, 어쩌다보니 아내의 식혜 맛을 본지 일 년은 훨씬 넘었다.

 

오랜만에 식혜와 도토리묵이 생각나서 며칠 전에 주문했더니 식혜 만들기를 시작하였다.

미리 알려주었으면 처음부터 단계별로 사진 촬영을 하였을 텐데..... 

 

 

엿기름을 2시간 정도 물에 불려서....

많이 치댄 다음에 물을 조금 붓고 휘저어서 짜면 뽀얀 국물이 나온다.

이런 과정을 반복해서 뽀얀 국물이 나오지 않을 때까지 반복해서 모은다.

 

 

 

모아놓은 뽀얀 국물을 체에 밭쳐서 무거리를 걸러낸다.

 

 

 

뽀얀 국물을 하룻밤(7~8시간 이상) 가만히 두면 위에 노오란 국물이 뜨고 아래에는 하얀색의 앙금이 가라앉는다.

 

 

 

앙금은 버리고 노오란색의 국물만 살며시 따라내서 냄비에 넣는다.

밥을 고슬고슬하게 지어서 노오란 국물의 1/20정도를 냄비에 같이 넣는다.

 

 

 

약한 불에 5분 정도 따끈할 정도로 데운 다음에 20분을 쉬었다가 다시 데우기를 반복하여 4시간을 따끈한 상태로 유지한다.

이 과정이 삭히는 과정으로 식혜를 맛있게 만드는 가장 중요한 과정이다.

 

 

 

이렇게 따끈한 상태로 두면 밥알이 삭아서 떠오르는 삭히는 과정이 완료된다.

 

 

 

삭히기가 완료되면 끓이는데 이때 기호에 맞추어서 설탕의 양을 조절해서 넣는다.

설탕을 많이 넣을수록 식혜가 식은 후에도 밥알이 많이 뜨고, 설탕을 적게 넣을수록 밥알이 가라앉는 편이다.

 

 

 

식혜를 만든 다음날 대전 성북동에 내려갔다가 사흘만에 돌아오니 식혜는 손자가 다 마셨단다.

만들면서 맛을 보기는 하였고, 작은집 손자에게 조금 보내기도 하였지만 남겼을 줄 알았다.

입맛이 까다로운 손자도 할머니가 만든 식혜는 좋아한다.

 

 

 

 

식혜를 만드는 과정에서 단편적이지만 도와주었고, 사진촬영을 하였기에 포스팅할 글을 작성하여 아내에게 보여주었다.

틀린 부분도 많고 구체적인 언급이 없다며 차근차근 알려주기에 취재를 해서 다시 글을 썼다.

아내는 식혜 만들기의 구술이 끝나고 '엄마한테 막걸리 만드는 것도 배웠어야 했는데.....'라며 한마디 덧붙인다.

이 글을 보고도 식혜를 만들 수 있어야 할텐데..... 

 

 

 

 어린 시절 우리 집에는 골단초(골담초) 나무가 있어서 골단초 뿌리를 넣은 식혜를 만들어 먹었었다. 

 

 

 

[추가] 식혜는 만드는데 2일정도 걸리는 음식인데, 지인이 전기밥솥으로 쉽게 만든 식혜를 먹어보니 옛 맛은 아니더란다.

 

 

 

 

금해서 아내의 중학교  한문공책에 식혜 만들기가 있는지 찾아보았다.

내용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아내는 장모님께 배운 방법이란다.

직접 쓰거나 신문 잡지를 스크랩해서 만든 아내의 요리 참고서인지 우리 집의 골동품 급이다.

라디오방송에 참여한 흔적도 남아있고.....

 

 

[전에는]

아내의 중학교 한문공책..... https://hhk2001.tistory.com/186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Jun/20190127

2019. 1. 29. 19:31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드론(K200C) 시운전/20190120

 

재작년인가? 손자에게 드론이 생겼다.

그동안 까맣게 잊어서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상태로 방치되어 있었다.

드론을 배워두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찾는데도 또 며칠이 지났다.

일부러 구입하는 것도 아니고 요즈음 시간여유도 있으니 날이 풀리면 시작해 볼 생각이다. 

우선 가지고 있는 충전지 5개를 충전하였다.

사용설명서가 없어서 무작정 시도해 보기로 하였다.

드론에 충전지를 넣는 곳을 몰라서 이리저리 만지작거리다가 찾아내고 전원 스위치도 찾았다.

드론 자체는 짐작이 가는데 조종기의 각종 스위치는 도통 모르겠다.

우선 드론이 어떻게 움직일지 몰라서 드론을 끈으로 묶어서 거의 팽팽한 상태로 바닥에 고정시켰다.

조종기 스위치를 이것저것 눌러보기도 하고, 레버를 움직여 보기도 하였으나 어떻게 시동을 거는지 모르겠다.

어찌어찌하다가 프로펠러 두 개씩 움직이기는 하는데 레버를 놓으니 정지하고, 이마저 어떻게 해서 돌게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어쩔 수 없이 Toutube에서 해당 기종을 검색하여 조종하는 방법을 알아내기는 하였는데 가지고 있는 조정기와 동일 모델이 없다.

비슷한 몇 종류를 노트정리를 하며 보았는데 시동 거는 방법은 정말 어렵게 찾아냈다.

 

 

시동이 걸리고 뜨기도 한다.

이제 줄을 좀 더 느슨하게 하고 상승/하강/좌회전/우회전/전진/후진/좌로/우로 이동을 해보았다.

아직은 손이 익숙하지 않아서 부자연스럽고 과격하게 움직인다.

운전하듯이 자연스럽게 움직이려면 연습을 많이 해야 하지 않을까?

그런데....

충전지 수명이 너무 짧다.

오랫동안 방치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몇 분 지나지 않았는데 금방 드론의 LED 표시등이 깜박인다.

충전지부터 새로 구입해야 할 모양이다.

 

 

 

시동 걸고 스위치의 기능을 대충 알고(자세히는 모르지만....), 레버 사용하는 방법을 알아낸 셈이다.

 

K200C, KOOME, 카메라....

'일상_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덕주 시비평집 '톱날과 아가미' 출판기념회(49)/20190131  (0) 2019.02.01
Jun/20190127  (0) 2019.01.29
대전 성북동/20190122  (0) 2019.01.26
대전 성북동/20190124  (0) 2019.01.26
재경 49의 날(1월)/20190125  (2) 2019.01.2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20190122

2019. 1. 26. 23:32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대전 성북동/20190124

 

어제 큰방에 텐트를 이중으로 설치한 곳에서 잤는데, 한결 온화하고 위풍도 거의 느낄 수 없었다.

오늘 새벽에도 별을 보려고 잠들기 전에 일기예보를 확인했더니 날씨는 좋은데 더 춥단다.

밤에 할 일도 없는데 잠이 오지 않아서 스마트폰에 저장해 온 듣는 소설 몇 가지를 듣다가 느지감치 잠이 들었다.

새벽에 눈 뜨자마자 밖으로 나왔으면 별을 볼 수 있었을 텐데, 꾸무럭거리다가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어서 텐트 밖으로 나왔더니 날이 완전히 샜다.

어제 새벽에 별을 보아두기를 잘했다고 자위하며, 볼 일 보고 다시 텐트 속으로 들어와서 잠이 들었다.   

 

 

 

 

 

 

농사를 진다면 늦가을에 밭을 모두 정리했겠지만, 황량한 것이 싫어서 화초와 농작물을 그대로 두었다.

재작년 가을에 봉화약용작물연구소에서 보았던 대로.,...

새싹이 돋아나기 전인 대보름쯤에 와서 정리할 계획이다.   

 

 

 

 

 

 

 

 

 

 

 

 

 

 

 

 

 

 

 

한겨울인데도 햇빛이 잘 드는 곳에는 파릇함이 있다. 

 

 

 

 

 

 

 

목화.....

 

 

 

방을 만들 창고도 정리하고, 지붕에서 내린 천막지도 정리하고....

 

 

 

초겨울에 밖에 내놓았던 모든 화분을 실내에 들여 놓던지, 흙을 비워두어야 했었는데 몇 개는 얼어서 깨져버렸다.

어려서 시골에서 살기는 하였는데도 겨울준비를 하는데 초보 티를 낸 셈 이다.

내년에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아야 할 텐데.....

 

 

 

 

 

 

 

 

 

 

 

서울 집으로 떠나가 전에 주방 수전도 뽁뽁이와 헝겊으로 감고 비닐봉투를 씌웠다.

외부에 내놓은 화분은 땅이 얼어서 떨어지지 않는 것도 있기에 비닐로 덮어서 눈이나 비가 오더라도 괜찮도록 하였다.

 

 

 

 

 

 

 

지붕에서 내린 자갈도 마저 깔았다.

 

 

점심은 가는 길에 먹기로 하고 일찌감치 서울 집을 향하여 출발하였다.

성북동에 들어 다니는 동안 공사차량이 수시로 윗동네로 들어가기에 알고는 있었지만, 대전숲체원에 대한 궁금증도 풀 겸 지나가 보기로 하였다.

평소와 반대방향인 북쪽으로 길을 잡아서 대전숲체원을 지나서 주루바위로 넘어가는 임도를 이용하였다.  

 

 

 

 

 

 

 

 

 

 

 

 

 

 

 

 

 

 

 

 

 

 

 

 

 

 

 

 

 

 

 

 

 

 

 

 

 

 

 

 

 

 

 

 

 

 

산을 넘어서 용계리 마을회관을 지나 학하리에서 점심을 먹었다.

지나가다가 그냥 들어갔는데 괜찮은 식당이다.

'내가 학하리에서 밥을 먹다니'라고 중얼거리며 식당에 들어갔다.

학하리는 내가 초등학교 다닐 때에는 분교가 있던 동네이다.

고향집에서 가까워서 배고프면 집에 가서 먹으면 되었으니 이제까지는 밥을 먹을 기회가 없었다. 

나오는 길에 명함도 챙겨두었다.

 

 

 

■ 20190122(대전 성북동 : 주변정리 : 둘이서 : 2박3일 : 404Km) -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호남고속-유성ic-유성대로-원내동(문 견적)-성북동-대정동(점심)-성북동(2박)(주방 수전교체+작은방 전등 교체+큰방 텐트에 작은방 텐트 설치+주방 (문 비닐설치+싱크대 연장+바닥 단열매트설치)+지붕 덮었던 천막지 정리+지붕에서 내린 자갈깔기+창고 정리-절골-대전수체원-교촌대정로 203번길-계산동 마을회관-학하리(점심)-당산네거리-수통골삼거리-덕명네거리-32현충원로-삽재-1-박정자-월송교차로-23차령로-정안-유천교차로-1세종로-43-신남교차로-34-인주-39서해로-아산만방조제-42-금이사거리-금오로-과림동-천왕사거리-오류로-오류지하차도-46-오류ic-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

 

 

[전에는]

20181219.....  https://hhk2001.tistory.com/5804   https://hhk2001.tistory.com/5805

20181217.....  http://hhk2001.tistory.com/5801     http://hhk2001.tistory.com/5802     http://hhk2001.tistory.com/5803

20181110.....  http://hhk2001.tistory.com/5770     http://hhk2001.tistory.com/5771     http://hhk2001.tistory.com/5772

20181020.....  http://hhk2001.tistory.com/5758     http://hhk2001.tistory.com/5759     http://hhk2001.tistory.com/5760

20180901.....  http://hhk2001.tistory.com/5727     http://hhk2001.tistory.com/5728     http://hhk2001.tistory.com/5729

                     http://hhk2001.tistory.com/5730

20180728.....  http://hhk2001.tistory.com/5711     http://hhk2001.tistory.com/5712     http://hhk2001.tistory.com/5713

20180630.....  http://hhk2001.tistory.com/5689     http://hhk2001.tistory.com/5690     http://hhk2001.tistory.com/5691

20180519.....  http://hhk2001.tistory.com/5661     http://hhk2001.tistory.com/5662     http://hhk2001.tistory.com/5663 

                     http://hhk2001.tistory.com/5664     http://hhk2001.tistory.com/5665     http://hhk2001.tistory.com/5666

20180505.....  http://hhk2001.tistory.com/5652     http://hhk2001.tistory.com/5653

20180421.....  http://hhk2001.tistory.com/5643     http://hhk2001.tistory.com/5644

20180331.....  http://hhk2001.tistory.com/5632     http://hhk2001.tistory.com/5633 

20171206.....  http://hhk2001.tistory.com/5544     http://hhk2001.tistory.com/5545

19860102.....  http://hhk2001.tistory.com/4957


 

 

 

 

 

 

 

 

 

 

 

 

 

 

 

 

 

 

 

 

 

 

 

 

 

 

 

 

 

 

'일상_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론(K200C) 시운전/20190120  (0) 2019.01.29
대전 성북동/20190122  (0) 2019.01.26
재경 49의 날(1월)/20190125  (2) 2019.01.26
컴퓨터 HDD교체/20190114  (0) 2019.01.21
Thomas & Jun/20190108  (0) 2019.01.1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경 49의 날(1월)/20190125

2019. 1. 26. 12:0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컴퓨터 HDD교체/20190114

 

 

손자가 주로 사용하는 작은 컴퓨터는 보조기억장치로 SSD만 있었는데 드라이브 표시 창에 빨강불이 들어오고 처리속도가 한없이 느려졌다.

일찍이 컴퓨터를 사용하여 그 동안 생성된 자료가 꽤 많아서 내가 보기는 지워도 괜찮겠던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다.

전용 컴퓨터를 쓰면서도 이걸 저장할 공간이 없어서 어쩔 수 없어 큰 컴퓨터에 마냥 보관하고 있었다.

이런 저런 사정으로 그냥 둘 수 없겠기에 HDD(2Tb)를 추가로 달고, 큰 컴퓨터에 있는 손자가 생성한 모든 파일을 옮겼다. 

HDD를 추가하여서 저장 공간은 여유가 많지만, 아직은 SSD가 꽉 차서 빨강불이 들어온다.

SSD 정리 작업은 손자에게 직접 하라고 했는데.....

 

 

 

큰 컴퓨터에는 SSD와 HHD 3개를 연결하였으며, HDD 2개는 파티션 하였으니 드라이브 6개를 사용 중이다. 

사진과 동영상이 계속 늘어나고 오래 사용하다보니 드라이브 2개는 빨강불이 들어왔다.

외장HDD 마저 거의 차서 저장 공간을 늘려야하겠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작은 컴퓨터에 HDD를 추가하는 김에 큰 컴퓨터에도 HDD(2Tb)를 추가로 설치하였다.

 

 

그런데.....

최근 들어서 컴퓨터 작업을 하는 도중에 기능이 정지되기에 어쩔 수 없이 컴퓨터를 강제로 껐다가 다시 켜야 하는 상황이 반복 되었다.

이런 상태에서 HDD를 추가하고 나니 기능이 정지되는 경우가 훨씬 늘어났고, 급기야 블루 스크린이 뜨기도 하였다.

디지털카메라를 사용한지 19년 동안 촬영한 사진이들어 있는 HDD는 작동 중에 불규칙하게 틱틱 소리를 내며 기능이 일시 정지되기도 한다.

또 다른 HDD도 비정상적이라는 매시지가 뜬다.

컴퓨터 복원작업도 실시하고 이리저리 생각해 보았지만 내가 만지작거려서 해결 할 수 있는 정도가 아닌듯하다.

컴퓨터를 전문가에게 보냈는데 HDD 3개 중에 틱틱거리던 HD는 폐기해야 하겠고, 하나는 기능이 비정상적이고, 하나는 너무  구형이란다.

결국 기존에 설치되었던 HDD를 모두 떼어내고 새로 HDD(2Tb) 4개를 설치하였다.

폐기처분하라던 HDD도 다시 설치해 보니 정상적으로 작동된다기에 폐기하지 말고 보내 달라고 하였다.

컴퓨터에 HDD를 추가할 자리가 없어서 빈 공간에 이 HDD를 설치하였는데, 이미 문제가 있었던 것이라 당분간 시험 삼아 사용해 볼 생각이다.

 

 

 

'일상_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전 성북동/20190124  (0) 2019.01.26
재경 49의 날(1월)/20190125  (2) 2019.01.26
Thomas & Jun/20190108  (0) 2019.01.18
Thomas & Jun/20190108  (0) 2019.01.18
재경 49회 서금당(교대당구장 첫 모임)/20190111  (0) 2019.01.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omas & Jun/20190108

2019. 1. 18. 22:4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Thomas & Jun/20190108

 

아직은 엄마의 통역이 필요하기도 하지만 두 돌 지난 Jun은 단어가 아니라 간단한 문장으로 말한다.

이제까지 말하지 않고 답답해서 어찌 지냈는지 모르겠다.

나를 '하지'라고 부르는데 '할머니'는 발음하기 너무 어려운가 보다.

 

 

 

 

 

 

할머니의 도움을 받아서 화분에 물도 주고..... 

 

 

 

한글은 몰라도 알파벳은 알고, 숫자는 한/영으로 세기도 하고, 색깔도 한/영으로 말한다.

모처럼 와도 형이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을 자연스럽게 찾아온다.

 

 

 

형과 아우가 같이 좋아하는 기차......

 

 

 

 

 

 

 

같은 반 친구 윤하가 그려준 Thomas의 초상화.

'일상_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경 49의 날(1월)/20190125  (2) 2019.01.26
컴퓨터 HDD교체/20190114  (0) 2019.01.21
Thomas & Jun/20190108  (0) 2019.01.18
재경 49회 서금당(교대당구장 첫 모임)/20190111  (0) 2019.01.12
부분일식/20190106  (0) 2019.01.0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부분일식/20190106

 

엊저녁 일식촬영 준비를 마치고 잠자리에 들기 전에 손자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혼자해도 충분하기는 하지만 이런 기회에 일식에 대한 관심과 체험을 할 수 있었으면 해서이다.

그러나 아침에 일어나니 구름이 끼어서 과연 일식을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손자는 깨우지 않았다.

일식이나 월식이나 유성우 등의 관측에는 날씨가 좋은 것이 중요한 요소이기는 하지만 인간이 어쩔 수 없는 분야가 아닌가?

별 보는 취미야 말로 날씨 때문에 자기수양을 한다고나 할까?  

 

 

 

 

 

 

일식이 시작되고 나서야 구름이 걷히기 시작하기에 손자에게 옥상으로 올라오라고 하였다.

전에도 일식, 월식, 금성일면통과 등을 보여준 적이 있기는 하지만.....

 

 

 

 

 

 

 

맨눈으로도 보고....

날이 썰렁하기에 손자를 먼저 집으로 내려 보내며, 다른 식구들도 보고 싶으면 옥상으로 올라 오라고 일렀다.

그러나..... 아무도 올라오지 않았다.

 

 

 

 

 

 

 

 

 

 

 

 

 

 

 

 

 

오랜만에 망원경으로 직초점촬영을 하였더니 헷갈린다.

다음번에 설치할 때 참고하려고 촬영하였다.

 

 

초점거리가 무한대일 때 카메라에서 경통과 삼각대 연결부분의  앞부분까지= 20cm(망원경의 검정 부분 길이=16cm) 

 

 

 

경통의 백색부분에서 흑색 부분이 빠져나온 길이 = 15mm 

 

 

'일상_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경 49의 날(1월)/20190125  (2) 2019.01.26
컴퓨터 HDD교체/20190114  (0) 2019.01.21
Thomas & Jun/20190108  (0) 2019.01.18
Thomas & Jun/20190108  (0) 2019.01.18
재경 49회 서금당(교대당구장 첫 모임)/20190111  (0) 2019.01.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