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 공책

그리고.... 2009. 12. 23. 15:06

한문 공책/20091223

아내가 신혼살림을 정리할 때 뭔가를 찾는 눈치였다.

그 때는 아내가 가져온 물건을 감히 들쑤시며 찾지 못하던 때라 걷돌기만 했다.

한참만에 찾던 물건이 이것이라고 하는데 한문 공책이였다.

어라? 뭔 한문공부? 했는데......

이제 표지도 많이 낡고....







신혼시절에는 이 책을 보며 경단도 만들고, 지금도 가끔 생각나는 고추장 넣지 않은 떡볶이를 만들기도 했다.

어느날엔가는 "엄마 무릎베고 누워서 김치 담그는 것 설명을 들었는데 그걸 적어 왔어야 했는데....."하며 아쉬워 하기도 했다.

(열심히 설명하는 엄마와 건성으로 듣는 딸의 모습이 눈에 선함)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31년 전 보경사 사진첩  (0) 2010.03.26
옛날 여행자료  (0) 2009.12.24
한문 공책  (0) 2009.12.23
영수증  (2) 2009.12.23
추억이 담긴.....  (0) 2009.12.23
프레스토  (0) 2009.12.2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