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천'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3.01.11 정선 골지천을 따라서(아우라지-임계)/20121229
  2. 2008.06.24 06. 반천
  3. 2008.06.24 06. 반천 (1)
  4. 2008.03.04 6. 아우라지 가는길 2
  5. 2008.03.04 5. 아우라지 가는길 1
  6. 2008.02.18 7. 아우라지

정선 골지천을 따라서(아우라지-임계)/20121229

 

한강의 514Km 물줄기를 서해에서부터 거술러 올라가자면, 우도부근의 보구곶리에서 임진강과 만나는 곳 까지를 조강이라 하고,

여기서부터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두물머리까지를 한강이라 하고,  서강과 동강이 만나는 영월까지를 남한강이라 하고,

동남천과 조양강이 만나는 가수리까지를 동강이라하고, 송천과 골지천이 만나는 아우라지까지를 조양강이라하고,

일반적으로 한강의 발원지로 알고 있는 검룡소까지를 골지천이라 한다.

 

한강 줄기를 따라서 검룡소에서 보구곶리까지 한꺼번에 다녀온 적은 없지만,

한강 줄기를 따라 여행한 단편적인 자료를 연결하다 보니 상당 부분을 다녀온 셈이 되었다.

언제부터인가는 가보지 않은 구간을 일부러 찾아 다니기도 하였다.

이렇게 여행한 것을 블로그에 [한강여행]이란 카테고리로 정리하고 있다.

 

이곳 반천은 1993년 여름휴가를 오게된 것이 인연이 되어서 지나가는 길에 들리기도 하고, 일부러 찾아 오기도 하는 추억의 장소가 되었다.

대부분은 상류에서 하류 방향으로 여행을 하였는데 이번에는 오랜만에 상류로 거슬러 올라가게 되었다.

하루종일 날씨가 꾸무룩하여 눈이라도 내릴 날씨에 매끌매끌한 눈길이지만 옛날을 생각하며 숙소가 있는 임계로 향하였다.

 

 

봉정리.....

 

 

 

 

 

 

 

 

 

 

 

 

 

 

 

 

 

 

 

 

1980년대 후반에 여름휴가를 왔던 반천2리(어전마을)

그 동안 홍수 피해로  냇가에 뚝을 쌓아서 뚝길이 생기고 냇가 주변의 집들은 모두 새로 지었다.

가까이에 있는 산이 있는것을 제외하면 어린시절 고향의 냇가 풍경과 비슷해서 좋아하던 곳인데 세월이 흐르면서 너무 많이 변했다.

전국적으로 올겨울 추위가 대단하다며 공동수도시설이 얼어서 소방차로 물을 공급한다는 텔레비젼 뉴스에 반천리가 나왔었다(201301초순) 

 

 

 

 

 

 

 

 

 

 

 

 

 

 

 

 

 

 

 

 

 

 

 

 

 

 

 

 

 

 

 

 

 

 

 

 

 

 

 

 

구미정.....

 

 

 

 

눈이 쌓여 있어 발자국이라도 있으면 구미정까지 내려가 보려고 하였지만 내려가지 못하였다. 

 

 

 

 

 

 

 

봉산리.....

 

 

 

이 부근을 여행할 때면 숙소는 대부분 임계에 정한다.

 

 

아침에 일어나니 폭설이 내릴 것이라는 일기예보와는 달리 눈이 좀 내렸다/20121230

삽당령을 넘어서 강릉방향으로 가는 35번국도.....

 

 

 

백봉령을 넘어 동해로 가는 방향.....

 

 

 

 

[전에는.....]

20100110.....  http://hhk2001.tistory.com/1826

20090131.....  http://hhk2001.tistory.com/2459

20090201.....  http://hhk2001.tistory.com/2458

20080728.....  http://hhk2001.tistory.com/2746

20080302.....  http://hhk2001.tistory.com/3227

20061231.....  http://hhk2001.tistory.com/3165

20050624.....  http://hhk2001.tistory.com/2835

20050717.....  http://hhk2001.tistory.com/3335

20050626.....  http://hhk2001.tistory.com/3337

20050306.....  http://hhk2001.tistory.com/3353

20050210.....  http://hhk2001.tistory.com/3357

20050116.....  http://hhk2001.tistory.com/3363

19930727.....  http://hhk2001.tistory.com/283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임계면 | 반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06. 반천

한강 여행 2008. 6. 24. 14:39


20050624

감자와 마늘이 많더군요



자동차 바퀴자국을 따라서 눈이 녹아 있더니만 좀더 들어 오니 그게 아니네요.

갑자기 바퀴자국이 없어져 망설이다가 좀 들어가 보았습니다.

50Cm도 못갔습니다.

후진도 않되구요.

차 밑의 눈을 파내고, 잭으로 바퀴를 들어서 돌로 고이고....

정말 어렵게 빠져 나와서 후진으로 솟대가 있는 집까지 나왔습니다.

그러고 보니 따라 들어간 자동차 바퀴자국도 도중에 차를 돌린 흔적이 없네요.

속옷까지 흠뻑 졎었습니다.

복스렌치로도 차 밑의 눈을 파냈는데 정신없이 빠져 나오다 보니 복스렌치를 여기 두고 왔습니다.

20080302

이 길로 쭉 들어가서 동네를 통과하려고 했는데....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 정선  (0) 2008.06.25
07. 아우라지  (2) 2008.06.25
06. 반천  (0) 2008.06.24
06. 반천  (1) 2008.06.24
05. 구미정  (0) 2008.06.24
04. 임계  (0) 2008.06.2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06. 반천

한강 여행 2008. 6. 24. 14:18


19930727

'산'이라는 월간지에서 찾아 여름휴가를 왔습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강원도 여행을 좋아하게 되지 않았을지....

지금 생각해 봐도 제게 가장 좋았던 시절이였구요.

어렸을 때 감자 구워먹던 방법 그대로 입니다.

길죽한 돌로 틀을 잡고,

차돌을 깨어 덮은 아궁이에 불을 땝니다.

가끔 차돌에 침을 밷어봅니다.

제대로 달구어 지면 차돌에 묻은 침이 지글지글 합니다.

그런 후 불을 모두 꺼낸후 아궁이에 감자를 넣고, 풀로 아궁이를 막습니다.

그리고 달구어진 차돌 무더기를 모래로 덮고 꼭꼭 누른 다음 위에 구멍을 내고 물을 부으면 수증가가 무럭무럭 오릅니다.

이 구멍도 막고 한참 기다렸다가 파내면 감자가 구어집니다.

약간 풀냄새가 밴 폭신폭신한 감자는 다른 어떤 방법으로 구운 것보다 맛있지요.

정말 오랫만에 해 보았습니다.

땔감 만든다고 돌로 나무자르다 나무가 튀어 올라서 얼굴을 다치기도 하구....

이 흉터 몇년동안 남아 있었구요



19930727

이렇게 구운 감잡니다. 번거롭기는 했어도....

요즈음도 식구들은 아야기중에 감자구어 먹던데라면 거기를 이야기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19930727

냇가의 풍경이 어린시절 우리집 앞과 비슷합니다.



19930727

자연 그대로의 이 모습은오래가지 않았습니다.

몇 년 후 대홍수 이후 이곳에는 제방이 생겼습니다.

그래도 아내가 산딸기 따다가 몸이 벌겋게 되기도 했고....

하였튼 주변을 지날 때는대부분 이곳에 들러서 옛날 생각도 해보곤 합니다.




19930727

모닥불 피워놓고....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07. 아우라지  (2) 2008.06.25
06. 반천  (0) 2008.06.24
06. 반천  (1) 2008.06.24
05. 구미정  (0) 2008.06.24
04. 임계  (0) 2008.06.24
03. 창죽교  (0) 2008.06.2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헌국 2008.06.24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텐트와 앞에 깐 자리는 지금도 쓰고 있습니다

반천

자동차 바퀴자국을 따라서 눈이 녹아 있더니만 좀더 들어 오니 그게 아니네요.

갑자기 바퀴자국이 없어져 망설이다가 좀 들어가 보았습니다.

50Cm도 못갔습니다.

후진도 않되구요.

차 밑의 눈을 파내고, 잭으로 바퀴를 들어서 돌로 고이고....

정말 어렵게 빠져 나와서 후진으로 솟대가 있는 집까지 나왔습니다.

그러고 보니 따라 들어간 자동차 바퀴자국도 도중에 차를 돌린 흔적이 없네요.

20080302




속옷까지 흠뻑 졎었습니다.

복스렌치로도 차 밑의 눈을 파냈는데 정신없이 빠져 나오다 보니 여기 두고 왔습니다.



이 길로 쭉 들어가서 동네를 통과하려고 했는데....





봉정리 부근



발면동

동네가 끝나니 길이 눈길이네요.

여름이면 갈 수 있겠는데....





어량리 부근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7. 아우라지 2  (0) 2008.03.04
7. 아우라지 1  (0) 2008.03.04
6. 아우라지 가는길 2  (0) 2008.03.04
5. 아우라지 가는길 1  (0) 2008.03.04
31. 조강리 1  (0) 2008.03.03
18. 여주  (0) 2008.03.0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임계에서 푹 쉬고 느직히 길을 나섰습니다.

골지천을 따라 내려 가는데 음지쪽은 빙판길이네요.

20080302

구미정


여기 앉아서 풍류를 즐기던 때의 선조들의 눈에도 이렇게 보였을까요?









반천1교 좀 못가서....



반천

젊은시절 가족과 여름휴가 온 것이 계기가 되어 부근을 지날 때마다 들립니다.

자연 그대로의 냇가에서 감자도 구어 먹고, 산딸기도 따 먹고, 물놀이도 하고....

그간 혼자 사시던 할머니댁은 마당까지 감자밭이 되더니 이제 콘테이너가 자리를 잡았고,

소도 키우고 마늘 농사도 하며 대추를 심던 농가도 오갈병으로 걱정하더니만 설렁해졌고,

조그만 가게가 있던 곳인가 확실히는 기억나지 않지만 이런 솟대가 서있는 공방이 되었습니다.

내가 어릴 때의 고향 냇가와 비슷해서 더욱 친근감이 있는 냈가는 몇차례의 수해로뚝이 생겼습니다.

10년이면 강산이 바뀐다는데 여기 다닌지 20여년은 넘었습니다만

강산의 모습은 두번이 아니라 해마다 바뀌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아직은 여기 저기서 옛날을 추억 할 수 있는 모습이 보이긴 합니다.

언제 와보아도 예나 다름없이 한적해서 좋습니다.



오늘도 그냥 지날 수 없어서 뚝길에 들어 왔습니다.

눈길이지만 자동차 바퀴자국을 따라눈이 녹았네요.

우리는 여기를 감자구어 먹던데,

또는 딸기 따다가 고생한데로 통합니다.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7. 아우라지 1  (0) 2008.03.04
6. 아우라지 가는길 2  (0) 2008.03.04
5. 아우라지 가는길 1  (0) 2008.03.04
31. 조강리 1  (0) 2008.03.03
18. 여주  (0) 2008.03.03
16. 충주호 1  (0) 2008.03.0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7. 아우라지

한강 여행 2008. 2. 18. 13:05


구 영동고속도로 대관령의 그 오리나무.... 20050625




반천 부근의 감자밭과 마늘밭 20050626


20050626 반천 감자꽃




20050626 반천
아이들 어렸을 때 여름휴가 왔던 곳입니다.

마치 어린시절 시골동네의 우리집앞 냇가와 비슷했습니다.

자갈과 모래, 그리고 냇가의 풀들, 소가 풀을 뜯는 모습....

여기서 어린시절 감자 구워 먹던 방법대로

차돌 쪼개서 이그루 같이 만들고,

불을 때서 달구고, 감자 넣고,

풀로 아궁이 막고, 모래로 이그루 덮고,

꼭대기에 구멍 뚷어서 고무신으로 물 퍼다 붓고,

모래로 덮어 두었다가 꺼내먹는 맛....

풀냄새가 밴 폭삭거리는 감자....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리고, 그때 나무 자르다 다친 눈위의 상처는 지금은 다른 잡티에 묻혀 표시나지 않지만 오랜세월 남아있었습니다.

그리고 몇해 뒤에 이곳에 큰 수해로 인하여 뚝길이 생기면서 그 시절의 자연스런 모습은 없어 졌지만

부근에 오면 한번씩 들러 보는 우리 가족들의 추억의 장소입니다.

이제 할머니 한분이 사시던집은 콘테이너가 덩그런히 있는 감자밭이 되어 있고,

마늘 사왔던 집은 그대로이긴 하지만 오갈병든 대추나무가 옛날의 풍성함을 비웃듯이 서있네요.

아직도 마늘이며 감자밭은 그 시절과 같은것 같군요.

아내가 산딸기 따고 큰 고생했던 이 자리에는 나리꽃이 피어있군요.

아내 말대로 십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것이 정말 실감나는 곳입니다.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 두물머리  (0) 2008.02.18
4. 임계  (0) 2008.02.18
7. 아우라지  (0) 2008.02.18
11. 연포거북민박  (0) 2008.02.15
11. 연포거북민박  (1) 2008.02.15
11. 연포거북민박  (0) 2008.02.1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