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세상의 새 이름_코드명 D55C AE00/20151005

 

  코드명 D55C AE00는 유니코드로 [한글]을 의미한다. 지난 9월 1일 우리집에 와서 디지털시대의 한글 관련 취재와 옛 컴퓨터와 연관된 자료를 대여해 갔다. 며칠 후  국립한글박물관에 가서 관련 영상자료 녹화도 했다. 우리도 1980년대에 들어서며 퍼스널컴퓨터를 사용 할 수 있게 되며 한글도 디지털 세상에 맞추어서 많은 발전을 해왔다. 30여년이 지난 지금의 우리들은 디지털 세상에 푹 빠져 있는 느낌이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에서 아무런 어려움 없이 사용하는 한글도 누군가의 피나는 노력의 결과물이 아닌가 한다. 버리지 못하는 성격 때문에 30여년 이상 보관하고 있던 자료가 국립박물관에 전시할 물건이 되었다니.....  청계천 어딘가에 가면 쉽게 구 할 수 있는 줄 알았다는 말도 들었다. 컴퓨터에서 한글 사용 시작부터 현제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에 대한 개발자, 판매자, 사용자의 입장에서 기획 된 전시회로 나는 사용자의 일원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오늘 특별전 개막행사가 있어서 참여하였는데 한글의 디지털화와 연관된 자료가 다양하게 전시되어 있다.

 

 

 

 

 

 

특별전 개막식 행사

 

 

 

전시장 입구로 들어가서 첫 번째로 우리집 컴퓨터(8bit 컴퓨터인 트라이젬20과 FDD)가 전시 되어있다.

 

 

 

 

 

 

 

좀 들어가서 PRO-WORD 매뉴얼이 전시되어 있고, 좀 더 들어가면 Apple 2e도 전시 되어있다. 136칼럼 도트 프린터도 집에 있을텐데 어디 있는지 찾지를 못해서 전시하지 못하였다.

 

 

 

 

그 시절의 내 모습과 트라이젬20을 사용하는 딸과 Apple 2e로 게임하는 아들.... 

 

 

 

한 시간 정도 녹화를 했었다. 생각나는 대로 부담 없이 이야기 한 것인데 자연스럽게 나왔다.

 

 

 

 

 

 

 

아마도 애플 한글사용 매뉴얼은 한글과 연관하여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한글카드는 컴퓨터 안에 장착되어 있어서 따로 전시하지는 않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동 | 국립박물관문화재단한글박물관지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5.10.07 0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대단하시네요!
    그 귀한 자료를 아직도 갖고 계시다니...!
    역시나 꼼꼼하고 치밀한 전자공학도 다우십니다!
    전시를 축하드리고요, 그런 자료를 통해
    우리같은 문외한들이 한글코드에 대한 식견을 넓힐 수 있는
    소중한 자료로 자리매김했으면 좋겠습니다!

    그사이 여기저기 사찰탐방도 많이 하시고
    예전길도 다시 다녀오시고 별사진도 찍으시고요!
    그 식지않는 열정과 정성을 오늘도 귀하게 여기며 기꺼이 배우고 갑니다.
    10월에도 늘 건승하시고요, 여행도 많이 다니시고
    귀한 별사진도 많이 담으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힘찬 하루 맞으세요! ^^

    • 하헌국 2015.10.08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릴적에는 제가 살던 동네에 기와집은 한채 밖에 없고 100여 호가 모두 초가집이였습니다.
      이제는 민속촌이나 가야 볼 수 있는 초가집처럼 옛 것을 아무렇치도 않게 버리고 망각하는 세상을 살고 있습니다.
      저도 별반 다를게 없기는 하지만 기념이 될 만 한 몇 가지는 버리지 않고 보관하고 있습니다.
      자식 이름 지을 때의 초안이나 출생신고서, 산모수첩, 메모 쪽지, 유치원 출석부 등 잡다한 것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식구들이 궁시렁거릴 때에는 나중에 유명인 되면 귀중한 자료가 될 수 있어! 하며 우수개 소리도 했구요.
      성격 탓이겠지요.
      컴퓨터 관련자료도 그런 차원이구요.
      저 보다 훨씬 귀중한 자료를 소장하고 계신 분들이 많겠지만 찾지 못해서 제가 대타로 나오게 된 것이라 생각합니다.

      지난번 한글박물관에서 열린 소설 관련 특별전이나 이번 한글의 디지털화 과정의 특별전을 보며 새로운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박물관 전시품은 아주 오래된 유물이나 전시하는 것으로 알았거든요.
      한글박물관 실무자로부터 한글 디지털화 전시관련 취지를 듣고, 인터뷰 할 때까지도 이런 것이 전시거리가 될 수 있을까 의문이 가기도 했구요.
      그런데 역시 전문가의 실력은 대단하드라구요.
      오래 된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들이 직접 격은 일인지라 이해하기 쉽기도하고 한번쯤 되집어 보는 기회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는 이번 주 초부터 부산에 내려와 있습니다.
      다음 주말쯤 복귀 할 예정이구요.
      오랫만에 예전 생각나게 하는 일이라 좋네요.

  2. 죽풍 2015.10.07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으로 방문합니다.
    오래된 사진과 유물급 보물도 눈에 띄네요.
    잘 보고 갑니다. ^^

    • 하헌국 2015.10.08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래된 것이라기 보다 제가 쓰던 것들 중에서 기념이 될 만 한 것을 버리지 않고 보관하는 것들이지요.

  3. 영도나그네 2015.10.07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이번에 한글박물관에서 특별기획한 전시회에 사용자 입장에서 헌국님이 직접 행사에 참여를 하셨네요..
    정말 대단히십니다...
    1980년대의 8비트 컴퓨터를 지금도 이렇게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다는 데 더욱 놀랄뿐이기도 하구요..
    더군다나 직접 출연하고 녹화한 영상을 보노라면 어느 방송국 유명 사회자 같은 인상기도 하답니다..ㅎㅎㅎ
    정말 의미있고 보람찬 전시회가 되시길 바랍니다..
    시간이 되면 한번 꼭 보고 싶기도 하구요..

    • 하헌국 2015.10.08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백년 된 것이 아니라 나이든 분들에게는 젊은시절 직접 겪은 일 들이지요.
      이런 것이 전시거리가 될까 했는데 전문가의 손을 거치니 괜찮은 전시거리가 되네요.
      오래된 유물 관람과 달리 오히려 내가 겪고 경험했던 것들이라 친근감도 가고
      한글 디지털화의 과거 뿐 만 아니라 현재의 모습과 미래까지 엿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인터뷰는 대단한 것이 아니라 경험했던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이라 부담 없이 임했습니다.
      전시 된 인터뷰 내용을 보니 잘 되었네요.
      이것은 이렇게 말 했어야 했는데 하는 아쉬움은 없었습니다.
      한시간 이상 인터뷰한 것 중에서 추린 것이겠지만 편집을 잘 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