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일을 어쩌나 (데스크탑PC 고장)/20151104

 

  어제 우리집 메인 컴퓨터에 블루스크린이 떴다. 오랜만에 뚜껑을 열고 보니 오랫동안 별 일 없이 사용 했다는 증거이기는 하지만 먼지가 많이 쌓여있다. 예전에 했던 것처럼 RAM카드와 그래픽카드와 콘넥터들을 뽑았다가 다시 끼우고 나니 정상적으로 작동된다. 간단하게 원상복구가 되어서 블로그에 올릴 사진 작업을 할 수 있었다. 오늘 아침에도 어제처럼 사진 작업이나 할까 하고 컴퓨터를 켰더니 블루스크린이 또 나타난다. 어제처럼 뚜껑을 열고 쌓인 먼지를 붓과 진공청소기를 이용하여 제거하고 RAM카드와 그래픽카드와 콘넥터들을 뽑았다가 다시 끼웠다. 수 년 동안 사용치 않은 HDTV카드를 제거하고 이에 따른 배선과 변형했던 콘넥터 부분도 원상복구 하였다. 그리고 전원스위치를 켜니 이제까지 비정상적이었던 HDD 표시등이 정상적으로 작동된다. 그러나 부팅작업이 좀 더 진행 되다가 블루스크린이 나타난다. 저녁때까지 이런저런 조치와 블루스크린에 대한 대처법을 노트북으로 검색하여 대응해 보았으나 똑같은 형태의 매세지가 표시된 블루스크린만 뜬다. 하드디스크에 문제가 있지 않나하는 생각이 든다.

 

 

 

 

 

 

  마음을 가다듬고 여러 가지 대처방법과 비용을 고려해서 생각해 보았는데 무엇보다 최근에 외장하드에 백업을 하지 않은 사진이 걱정스럽다. 컴퓨터를 구입하고 6년 동안 쓰면서 A/S도 몇 번 받고 HDD와 OS까지 교체하여 만신창이가 되어버렸다. 이제는 또 고쳐본다는 것이 부담스럽다. 고친다 해도 오래전부터는 새로운 프로그램의 설치가 전혀 되지 않으니 최소한 포맷하고 OS를 다시 깔아야 한다. 현재의 OS가 Window XP이니 이번 기회에 상위 버전으로 바꾸어야 할 판이다. 이럴 바에는 차라리 중고라도 컴퓨터를 사고 싶은 심정이나 집에 조립품 데스크탑PC가 있으니 우선 그걸 쓰기로 하였다.  어떻든 HDD에 들어있는 자료는 살려야 하므로 이번 기회에 고장 난 컴퓨터에 있는 1TB HDD를 끼울 3.5" 외장형케이스를 주문하였다. HDD에 들어있는 자료를 다른 곳으로 옮기고 포맷 할 생각이지만 HDD가 고장이라면 데이터복구를 해 볼까 한다. 우선 여기까지의 작업을 진행하고 그 다음 일은 다시 생각할까 한다. 여의치 않으면 고장 난 컴퓨터에 있는 그래픽카드 등 쓸 만한 것은 조립품에 설치하고 폐기할까 한다. 잘 풀려야 할 텐데.....  

 

  그나저나 그 여파로 블로그 작업도 차질이 생기고 혹시 HDD를 복구하지 못하더라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없을까 해서 대비를 하고 있다. 우선 정상 작동되는 다른 컴퓨터의 휴지통을 뒤져서 파일을 복원하기도 하고, 외장하드에 최종 백업된 날짜를 확인(10월 23일)하였다. 혹시나 해서 카메라 메모리카드를 복원 할 프로그램 파일도 찾아 두었으니 그리 큰 영향을 없을듯하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5.11.05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퓨터라는 게 아직은 완벽한 기계가 아닌 것 같습니다!
    생각같아서는 스스로 진단도 하고 치료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만...! ^^
    그나저나 수리가 다 됐는지 모르겠네요!
    이참에 파일 크기가 큰 사진도 쓱쓱 작업을 잘 할 수 있게
    빠르고 넉넉한 최신기종으로 한 대 구입을 하시면 어떨까 싶습니다만...! ^^
    후보정도 빠르고 파일 삭제할 때도 후딱 후딱 해버리던데...!
    그래도 역시나 공학도 답게 자체해결을 하려고 노력하시는군요! 대단하십니다!
    우리 같으면 바로 컴퓨터 가게에 들고가서 팽개치고 새로 구입을 하든가
    업그레이드를 했을 것 같습니다만...! 아무튼 말씀대로 잘풀렸으면 좋겠네요! ^^

    연무가 오늘은 조금 옅어진 것 같습니다!
    그래도 나가실 때는 마스크라도 하고 나가시기 바랍니다!
    이번 주까지 어느 섬에 가 계신다고 하셨나요?
    일 무사히 잘 마치고 귀가하시길 빌겠습니다!

    • 하헌국 2015.11.05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 말씀처럼 대단히 똑똑한 녀석인데 중이 제머리 못 깎는다는 속담처럼 그러네요.
      자기 머리 깎는 스님도 계시긴 하던데요.
      컴퓨터 에러 메세지나 도움말은 일반 문장보다 훨씬 뭔 말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뭘 쉽게 버리지 못하는게 제 약점이라 버린다버린다 해도 쉽게 버리지 못합니다.
      버린고 바로 후회가 되기도 하더군요.
      잘 모르니 무식이 통할 때도 있거든요.
      오늘도 혹시나 해서 두어번 켜 보았는데 가망이 없어서 살살 때려 보기도 했습니다.
      어제까지는 버린다는 생각에 비중이 컸는데 오늘은 살린 방법이 없을까를 생각해 보기 했습니다.
      고쳐서 os업그레이드 하느니 인터넷에 있는 20만원 짜리 중고가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우선 중고 사느니 집에 여분으로 가지고 있는걸 살리는 쪽으로 진행하려구요.
      그래도 않되면 할 수 없겠지요.

      영흥도는 지난 주말에 일을 마치고 평소처럼 집에서 삼식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오랫만에 뒷동산인 수명산에 가 보니 카메라 가지고 올 걸....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가을이 깊어 가기는 하지만 아직 단풍의 절정은 아니네요.

      좋은 밤 되시구요.

  2. 영도나그네 2015.11.10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컴퓨터를 잘 아는 헌국님은 이렇게 직접 컴퓨터를 분해도 해보고 조립도 해보고 할수 있군요.,,,
    오히려 잘 모르는것이 약이될때도 있더군요..
    고장나면 A/S센터에 맡기든지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훨씬 편리하니깐요..ㅎㅎㅎ
    6년정도 사용했으면 이참에 최신기종으로 교체하는 것도 고려해 보심이 어떨런지요?
    암튼 빠른 시간내 복구가 되시길 바랍니다.
    오늘도 좋은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5.11.17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컴퓨터를 알아서 고친다고 나선다기 보다는 쓰던 물건이 고장나면 고치려고 시도해 보는 것이지요.
      버릴 참이니 이런 때에는 과감하게 시도할 수 있구요.
      고치지 못해도 서운할게 없잖아요?
      최종적으로는 때리기도 합니다.
      새로 사면 좋겠지만 보조로 쓰던 것이 있는데 성능은 좀 떨어져도 우선 그걸 쓰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것은 포스팅 할 예정이구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