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화엄사/20140404

 

화엄사에서 가까운 숙소에서 자고 아침 일찍 화엄사로 향하였다.

화엄사 계곡은 이미 봄이 한창이다.

 

 

 

 

 

 

 

 

 

 

어제 저녁때 이곳을 무심코 지나는데 어느분이 바닥에 깔린 돌이 대단하다는 말씀을 하신다.

직관적으로 저분은 돌과 연관된 일을 하시는 분이라고 짐작했지만, 그러고 보니 역시 대단한 규모다.

 

 

 

 

 

 

 

 

 

 

 

 

 

 

 

 

 

 

 

 

 

 

 

 

 

 

 

 

 

 

 

 

 

 

 

 

 

 

 

 

 

 

 

 

 

 

 

 

 

 

 

 

 

 

 

 

 

 

 

 

 

 

 

 

 

 

구례 화엄사 각황전

[ 求禮 華嚴寺 覺皇殿 ]

요약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馬山面) 황전리(黃田里) 화엄사 경내에 있는 건물.
화엄사 각황전

화엄사 각황전국보 제 67호. 다포 팔작지붕으로 지어진 건축물로 이층구조이다.

지정종목 국보
지정번호 국보 제67호
지정일 1962년 12월 20일
소재지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황전리 화엄사
시대 조선
종류/분류 건물
크기 정면 7칸, 측면 5칸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67호로 지정되었다. 화엄사는 지리산 노고단(老姑壇) 서쪽에 있는 호남 제일의 사찰로 신라 진흥왕 5년(544)에 연기조사(緣起祖師)가 세운 절이다. 조선시대에는 선종대본산(禪宗大本山)의 큰절이었는데, 임진왜란 때 불타버린 것을 인조 때 다시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곳에는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국보 35), 화엄사 동오층석탑(보물 132), 화엄사 서오층석탑(보물 133), 화엄사 원통전전사자탑(보물 300), 화엄사 각황전 앞 석등(국보 12) 등의 유물이 전해지고 있다.

본디 각황전 터에는 3층의 장륙전이 있었고 사방의 벽에 화엄경이 새겨져 있었다고 하나, 임진왜란 때 파괴되어 만여 점이 넘는 조각들만 절에서 보관하고 있다. 조선 숙종 28년(1702)에 장륙전 건물을 다시 지었으며, '각황전'이란 이름은 임금(숙종)이 지어 현판을 내린 것이라고 한다. 1703년(숙종 29)에 세워졌으며, 규모는 정면 7칸, 측면 5칸이고 양식은 중층 팔작지붕 다포집이다. 원래의 이름은 장육전(丈六殿)이었다. 그 후 숙종 때 계파(桂波)에 의해 중건되었으며 완공 후 숙종이 사액(賜額)하여 각황전이라 하였다.

대석조 기단 위에 선 웅장한 건물로 기둥머리에 창방(昌枋)을 끼고 그 위에 평방(平枋)을 둘렸다. 평방 위에는 기둥 위와 주간(柱間)에 공포(栱  包)를 올렸으며 공포는 상하층 모두 2출목(二出目)으로 되었다. 천장은 우물 정(井)자 모양인데, 벽쪽 사방으로 돌아가면서 경사지게 처리하였다. 현재 건물 중앙에 길게 설치된 불단 밑에는 석각(石刻) 화엄경석(華嚴經石)이 수장되어 있다. 건물이 매우 웅장하며 건축기법도 뛰어나 우수한 건축 문화재로 평가받고 있다. 

 

[출처] NAVER 두산백과

 

 

 

 

 

 

 

 

 

 

 

 

 

 

 

 

 

 

 

 

 

 

 

 

 

 

 

 

 

 

 

 

 

 

 

 

 

 

 

 

 

 

 

 

 

 

 

 

밤에 별을 볼 수 있을까해서 삼각대를 준비해 왔지만 어제 오후부터 구름도 많고 바람이 무척 심하게 불었다.

일찌감치 별보기를 포기하고 차안에 삼각대를 놔두고 숙소에 들어왔다.

그런데 자정이 넘어 잠시 창문을 열고 보니 숲너머로 구례의 불빛이 은은하다.

구름이 좀 끼기는 했어도 바람도 잦아들고 별이 초롱초롱해서 삼각대를 가지러 갈까말까 망설이기도 했다.

열정히 한창이던 시절이였다면 물론 삼각대를 가지러 갔겠지만 이번에는 눈으로 보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다.

별똥별도 보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 화엄사 각황전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례 운조루/20140404  (1) 2014.04.15
구례 곡전재/20140404  (1) 2014.04.15
구례 화엄사/20140404  (2) 2014.04.15
구례 화엄사/20140403  (2) 2014.04.12
구례 화엄사/20140403  (0) 2014.04.12
구례 화엄사 연기암/20140403  (0) 2014.04.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04.17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례 화엄사에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 들었군요..
    각황전 옆의 이곳 홍매화도 역시 이곳의 또다른 아름다움 인것 같습니다..
    언제 보아도 정겨움과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 구례화엄사!
    옛날 그모습 그대로 인것 같습니다..
    오늘도 행복하고 보람된 시간 되시길 바라면서..

구례 화엄사/20140403

   

 

 

 

 

 

 

 

 

 

 

 

 

 

 

 

 

 

 

 

 

 

 

 

 

 

 

 

 

 

 

 

 

 

 

 

 

 

 

 

 

 

 

 

 

 

 

 

 

 

 

 

 

1988년 8월 아들이 절에가면 넙쩍넙쩍 절을 하던 시절이였다.

각황전에서 부처남께 절했다고 스님으로부터 이쁘다고 사탕을 받았다며 좋아하던 추억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http://hhk2001.tistory.com/1868

이 어린애들을 보니 그 시절 생각이 새롭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례 곡전재/20140404  (1) 2014.04.15
구례 화엄사/20140404  (2) 2014.04.15
구례 화엄사/20140403  (2) 2014.04.12
구례 화엄사/20140403  (0) 2014.04.12
구례 화엄사 연기암/20140403  (0) 2014.04.12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0) 2014.04.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미니맘 2014.04.13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분이서 오붓하게 남도여행을 하셨네요.
    저는 저쪽을 다녀온지가 몇 년되었습니다.
    화엄사하면 가장 기억나는게 각황전입니다.
    입구에 고로쇠물을 팔면서 자꾸 먹어 보라고 하던 것도 생각납니다.
    연기암은 몰랐어요.
    다음에 가면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오늘 울산에 잔치갔다가 대왕암을 들렀는데 옆에있는 등용사란 절에 갔더니 거기도 벌써 등이 많이 달려있었어요.

    광한루의 44년전의 사진보니 저도 얼마전에 35년전의 사진 찾은게 생각납니다.
    추억이란게 그런건가 봅니다 ㅎ

    • 하헌국 2014.04.15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 추억을 떠올리며 여행하는 처지가 되었네요.
      새로운 곳도 좋지만 간데 또 가는 것이 제 여행법이기도 하구요.
      이 때문에 아집에 빠질 수 있다고 충고하는 친구도 있지만요.
      멋진 봄 보내시구요.

구례 화엄사/20140403

 

고등학교 졸업 직전인 1969년 12월 말쯤 친구들과 셋이서 백양사와 내장사를 거쳐서 남원 광한루를 여행했었다.

화엄사가 있는줄도 모르고 있었는데 남원에서 화엄사를 알게되어 무작정 구례구까지 증기기관차??를 탔다.

구례구에서 구례를 거쳐 화엄사까지 가는 버스도 있었겠지만 이 정도는 걸어다니던 시절이라 걸어서 화엄사에 간 것이 첫번째였다.

1970년과 1971년 여름에 지리산 종주등반길에 들렸고, 1988년 승용차 구입하고 첫번째 여름휴가 때 들렸다.

그리고 언젠가 직장에서 뱀사골과 돼지평과 노고단을 지나 화엄사까지 다리가 아파서 고생 고생하며 넘기도 하였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그 이후로는 등산을 자제하다 보니 요즈음은 등산 자체를 두려워하는 처지가 되기도 하였다.

나야 다리가 아프니 고생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나를 부축하는 두사람도 같이 고생을 하게되니 그것이 부담스러웠던 것이다.

그 이후로도 몇 번 쯤은 광양매화축제나 산동산수유축제에 가는 길에는 당연히 화엄사에 들리곤 하였다.

그러고 보니 좀 먼 거리에 비하여 이런저런 기회에 다른 사찰 보다는 자주간 셈이다.  

 

 

 

 

 

 

 

 

 

 

 

 

 

 

 

 

 

 

 

 

 

 

 

[다른 사찰의 사천왕상]

20130927 고창 선운사.....  http://hhk2001.tistory.com/4121

20130926 부안 내소사.....  http://hhk2001.tistory.com/4116

20121103 공주 마곡사.....  http://hhk2001.tistory.com/3809

20120415 진도 쌍계사.....  http://hhk2001.tistory.com/137

20110326 여수 흥국사.....  http://hhk2001.tistory.com/90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 화엄사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례 화엄사/20140404  (2) 2014.04.15
구례 화엄사/20140403  (2) 2014.04.12
구례 화엄사/20140403  (0) 2014.04.12
구례 화엄사 연기암/20140403  (0) 2014.04.12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0) 2014.04.12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0) 2014.04.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례 화엄사 연기암/20140403

 

산동에서 구례로 들어오는 길은 온통 벚꽃으로 뒤덮였다.

19번국도와 같은 방향으로 서시천 양안과 고속도로를 포함한 도로3개의 양면을 따라 모두 10줄의 벚꽃 줄이 이어지는 것이 장관이다.

구례에서 화엄사로 접어들며 동네분에게 이야기를 들어보니 구례에 왔으면 연기암에 꼭 다녀가라고 하신다.

계획에는 없었지만 호기심에 화엄사 주차장에서 시작되는 연기암까지 3.8km의 산길을 다녀왔다.

어디를 여행해도 비포장길을 지나가 보는 것이 대부분이였는데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였다.

 

 

 

 

 

 

 

 

 

 

 

 

 

 

 

 

 

 

 

 

 

 

 

 

 

 

섬진강도 보이고.....

 

 

 

 

 

 

 

 

 

 

 

 

 

 

 

 

 

 

 

 

 

 

 

 

 

 

 

 

 

 

 

 

 

 

1970년도 장마철에 구례구까지 기차타고 와서 걸어서 구례를 거쳐 화엄사에서 이 골짜기로 노고단을 거쳐 천왕봉 종주를 한적이 있었다.

화엄사에서 10km를 걸어  노고단에서 야영한다는 것이 장맛비로 골짜기에서 길을 잃어 중간에서 야영하고 다음날 노고단에 올랐었다.

연기암까지 승용차로 한참을 올라왔다고 생각했는데 안내도를 보니 노고단까지는 아직도 먼 길이다.

지금은 걷는 것을 힘들어하는 나에게도 다릿심 짱짱하던 시절은 있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 연기암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례 화엄사/20140403  (2) 2014.04.12
구례 화엄사/20140403  (0) 2014.04.12
구례 화엄사 연기암/20140403  (0) 2014.04.12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0) 2014.04.12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0) 2014.04.12
남원 광한루/20140403  (6) 2014.04.1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20140428 추가]

홍준경님의 시를 읽으며 꽃담길을 다니다가 이 댁에 들어갔다.

내 나이쯤 되는 분이 방에서 나오다가 내가 들어오다 말고 이 시를 읽으니 자연스럽게 다른 방으로 들어 가신다.

나는 이 시를 읽고 뒤돌아서 다른 시 한편을 읽고 자연스럽게 이 댁을 나왔다.

 

일박이일의 여행 내내 기슴이 뭉클하고 눈물깨나 뺀 시들이라 집에 돌아와서 홍준경님의 [섬진강 은유]와 [산수유 꽃담] 시집 두권을 구입하였다.

그리고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이 댁이 바로 홍준경 시인댁이였다.

그 날 방에서 나오신 분도 분명 홍준경님이였으리라.

여행 당시에도 분명 이 동네 분이였으라라고는 생각은 했지만 아쉽게도 좋은 기회를 놓쳤다.

 

 

 

 

 

 

 

 

 

 

 

 

꽃담길을 따라 시를 읽으며 반곡마을을 한바퀴 돌았다.

나는 이 시를 읽고나서 눈물이 앞을 가리고 울컥한 마음에 아내에게 이 시를 보았냐는 말을 하루가 지나서야 할 수 있었다.

곳곳에 돋아난 머위순을 보며 눈물깨나 흘렸다.

눈물을 보이기 미안스러웠던지 아내와 나는 각자 동네를 돌아 본 셈이다.

 

 

 

 

 

 

 

축제도 끝나고 꽃도 지는 모습이였지만 산수유꽃 보러온 중에서 가장 가슴이 찡한 여행이였다. 

 

 

 

 

 

 

 

홍준경 시인의 동네가 이 동네인지 문패를 보니 홍씨 집성촌인듯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구례군 산동면 | 반곡마을 산수유군락지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례 화엄사/20140403  (0) 2014.04.12
구례 화엄사 연기암/20140403  (0) 2014.04.12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0) 2014.04.12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0) 2014.04.12
남원 광한루/20140403  (6) 2014.04.10
수명산 귀룽나무/20140402  (2) 2014.04.0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20140403

 

남원 광한루를 거쳐서 3월 30일까지 산동산수유축제가 열렸던 곳으로 향하였다.

남원까지 오며 고속도로변을 보니 요즈음 날씨가 봄날씨 답지않게 더워서 예년보다 꽃도 일찍 피었고,

예전에 몇번 다녀간 곳이기도하여 남원을 출발하며 일정을 바꾸어서 성삼재을 거쳐서 구례로 갈까하고 네비에 성삼재를 입력하였다.

네비를 따라가다 보니 육모정과 정령치를 거쳐서 성삼재로 가는게 아니라, 산동을 거쳐서 천은사 쪽으로 안내하고 있다.

이미 밤재터널에 진입하였으니 되돌아가기도 여려워서 산동산수유마을로 들어갔다.

산수유꽃은 절정기가 지나서 파란 잎이 돋아나기 시작하고, 축제가 끝난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인지 방문객이 별로 없고 한가하다.

도로를 따라 상위안까지 갔다가 내려오는 길에 돌담과 산수유꽃이 어울어진 반곡마을에 들렸다.

몇일전에 왔으면 볼만했을텐데 이제서 왔냐는 동네분의 물음에 일부러 늦게 왔다는 대답은 하지 않았다.

 

 

 

 

 

 

 

 

 

 

 

 

 

 

 

 

 

 

 

 

 

 

 

 

 

 

 

 

 

 

 

 

 

 

 

 

 

 

 

 

 

 

 

 

 

 

 

 

 

 

 

 

 

 

 

 

 

 

 

 

 

 

 

 

 

 

아내는 이 시를 읽고 눈물이 앞을 가리더란다.

그래서 다른 시는 제대로 앍지도 못했다고 한다.

 

 

 

 

 

 

 

 

 

 

 

 

 

 

 

 

 

 

[전에는]

20080322.....  http://hhk2001.tistory.com/3122

20060319.....  http://hhk2001.tistory.com/3240

20040321.....  http://hhk2001.tistory.com/338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구례군 산동면 | 반곡마을 산수유군락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원 광한루/20140403

 

올 봄 여행지로는 구례를 중심으로 주변의 산수유꽃과 벚꽃 구경을 하기로하고 미리 숙소도 예약해 두었었다.

그런데 몇 일 동안 봄날씨 답지않게 더운 날씨가 계속되더니 서울지방에는 평년보다 보름 정도 빠른 3월 28일에 벚꽃이 피었다고 한다.

전국적으로 거의 동시에 꽃이 피다 보니 예년을 기준으로 잡았던 서울 여의도의 벚꽃축제 일정이 당겨지기도 하였다.

새벽에 출발하여 고속도로를 달리며 보니 이미 봄의 한가운데 와있는 느낌이다.

이번에는 늘 지나만 다니던 광한루를 다녀가기로 하였다.

 

 

 

이른 아침이라 한적하고 새소리만 요란하다.

 

 

 

 

 

 

 

담장너머 요천변과 산에는 벚꽃이 활짝폈다. 

 

 

 

 

 

 

 

 

 

 

 

 

 

 

 

 

 

 

 

 

 

 

 

 

 

 

 

 

 

 

 

 

 

 

 

 

 

 

 

 

 

 

 

 

 

 

 

 

 

 

 

 

 

 

 

 

 

 

 

명자나무꽃도 한창이고....

 

 

 

 

 

 

 

 

 

 

 

스마트폰으로 내 블로그를 검색해서 1969년 12월 말에 친구들과 같이 광한루에 와서 오작교에서 사진촬영한 위치쯤에서 촬영하였다.

44년전과 비교해 보니 거북이와 팔각정과  버드나무 두그루가 예전 모습을 간직하고 있지 않나 생각된다.

 

 

 

1969년 12월 말 촬영한 사진에는 오작교 석축이 시멘트 줄눈으로 되어 있고 연못이 꽁꽁얼어 있다.

이 사진과  그 자리에서 촬영한 사진 두장을 같이 앉아 있던 친구에게 스마트폰으로 보냈주었다.  

 

 

 

 

 

 

 

남원에서 교통신호를 기다리다 보니......

어르신, 지르지 마쇼잉     산불나면 큰 난리 난당께요!!

 

 

 

0403 -발산ic-올림픽대로-경부고속-천안논산고속-호남고속-익산jc-완주jc-순천완주고속-오수ic-17-남원광한루-60-19-산동산수유(대평리 되돌아서)-19-구례-냉천산거리-18-블로거 만남-연기암(되돌아서)-화엄사-한화리조트(1박)-화엄사-18-냉천삼거리-19-곡전재-운조루-산들민박(파+산나물+농산물)-19섬진강변길-865-연곡사-피아골-산아래첫집에서 되돌아서-865-19섬진강변길-화개 남도대교-861 섬진강변길-865-월전리-죽마리 사성암 가는 입구(승용차 통제로 가지않고 되돌아 옴)-861-문척교차로-17-냉천삼거리-19-운조루 인근(점심 되돌아서)-19-냉천ic-19-어덕촌삼거리-861-사암재휴게소-성삼재휴게소-달궁삼거리-737-정령치휴게소-고기삼거리-60-육모정교차로-19-남원-율치교차로-17-오수-임실-전주  한옥마을-동전주ic-순천완주고속-완주jc-익산jc-호남고속-천안논산고속-경부고속-올림픽대로-발산ic- (광한루+산동산수유+화엄사+운조루+피아골 연곡사+섬진강 벚꽃+성삼재 : 둘이서 :1박 : 795km)

 

 

 

 

[전에는] 

196912말.....  http://hhk2001.tistory.com/382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남원시 금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함대 2014.04.10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에 자주 나오는 곳이군요

  2. 달빛 2014.04.11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4년 만에 남원땅을 다시 밟으신 건가요?
    그 전에도 많이 다녀오셨겠지요?
    44년전의 사진을 비교해놓으셔서 그런 줄 알았습니다.
    아무튼, 사진을 보니 그 때나 지금이나 크게 변한 건 없는 것 같습니다.
    나무가 좀 더 자랐고 전봇대가 없어지고... 아! 축대가 달라졌군요!
    아무튼 예전 사진과 이렇게 비교를 해보는 것도 즐거운 일인 것 같습니다.
    봄기운이 느껴지는 고즈넉한 광한루의 봄풍경이었습니다! ^^
    즐거운 나들이가 되셨길 빕니다!
    참! 춘향이 같이 그네 타는 아가씨는 없던가요?
    몽룡이도 이맘 때 만난 것 같던데...! ^^

    • 하헌국 2014.04.12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벌써부터 추억을 먹고 사나봅니다.
      고등학교 졸업 직전이니 까까머리가 좀 자랐네요.
      저는 빵모자를 썼구요.
      이 때 같이 갔던 셋이서 일년에 몇번 만나기도하고 산에도 가는 사이입니다.
      어제도 셋이서 과천 청계산을 다녀왔습니다.

      이 후로 남원을 지나치기만 했지 광한루에는 한두번 갔을까 생각되네요.
      꽃피는 4월이니 여행하기 좋은 시절이구요.
      즐거운 휴일 되시구요.

  3. 영도나그네 2014.04.11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서깊은 남원의 광한루를 44년만에 다시 찾으셨군요..
    정말 오래된 기억을 찾아 그자리에 다시 이렇게 사진을 담아본다는 것이 쉽지는 않을 진데...
    20대의 청년시절과 지금의 세월의 흐름을 한눈에 비교해 볼수 있는 아련한 추억의 장소가 된것 같습니다..
    언제 가보아도 그자리에 있는 광한루의 누각들과 오작교와 능수버들은 정겨움과 함께 아름다움을
    늘 간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4.04.12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마트폰으로 제 블로그를 검색해서 한참만에 비슷한 위치를 찾았습니다.
      관광객이 없는 틈을 타서 촬영했구요.
      일제 36년이란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엄청 길게 느껴졌던 시절이 엊그제같은데 44년만에 같은 장소에서 사진을 촬영하게 되었습니다.
      광한루와 버드나무 두그루와 거북은 옛날 그대로이고 오작교는 돌로 다시 만들어졌네요.
      잉어 먹이 파시는 분이 잉어 중에는 4~50년 된 놈도 있다고 하시던데 그렇다면 제가 간 시절부터 살아온 셈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