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송화'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7.16 채송화/20140716 (6)
  2. 2014.07.02 채송화/20140701 (4)
  3. 2013.08.08 채송화/20130805 (4)
  4. 2012.10.08 채송화/20120930

채송화/20140716

일상_2014년 2014. 7. 16. 11:54

채송화/20140716

 

7월 초에 발코니로 가져 왔더니 햇빛이 시원찮아 초라해지기에 다시 옥상에 올려 놓았었다.

옥상에 올려둔지 열흘쯤 되었을까?

채송화가 한창이기에 다시 발코니로.....

 

 

 

 

 

 

 

 

 

 

 

 

 

 

 

'일상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 송편/20140907  (0) 2014.09.11
배롱나무/20140828  (0) 2014.09.11
채송화/20140716  (6) 2014.07.16
채송화/20140701  (4) 2014.07.02
The 김치찌개 신촌점/20140627  (8) 2014.06.27
DVD플레이어 수리/20140425  (14) 2014.05.08
Posted by 하헌국
TAG 채송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4.07.17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물들은 자외선을 받아 양분을 생산하도록 진화를 했는데
    동물들은 왜 자외선에 취약하게 진화를 했을까요?
    그런 걸 보면 인간도 바다에서 탄생한 어떤 동물로부터
    진화를 했다는 설이 상당히 신빙성이 있어 보인답니다.
    바다에서는 자외선에 대비할 필요가 없었을테니까요.
    빛을 받아 한결 싱싱해진 채송화가 한 사발 예쁜꽃을 피웠네요! ^^

    이 사진도 16-35로 찍으셨나요?
    얕은 심도로 찍어놓으니 더 특별하고 멋져보입니다.
    잘 키우셔서 오랫동안 예쁜꽃을 피우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즐거운 오후 되세요! ^^

    • 하헌국 2014.07.18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옥상에 올라 다니며 물도 주고 보살피기 불편하기는 해도
      마당에 꽃키우는 것이 소원인 아내 덕에 예쁜 채송화꽃 보고 삽니다.
      다른 분들은 옥상 채소화분에 물주고 거름주고 병해충 신경쓰며
      가꾸느라 고생하는데 요즈음 채소값이 폭락해서
      모종값이면 사 먹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엊그제 가지 5개를 1000원에 사왔는데 옥상에 올라간 길에
      가지를 세어 보니 화분 하나에 시원찮은것 6개가 달렸더군요.
      옥상 채소밭을 돈으로 따져가며 가꾸지는 않겠지만요.

      이 사진은 16-35로 촬영한 것입니다.
      귀찮기도하고 먼지 들어 가는게 신경 쓰여서 렌즈를 바꾸지 않고
      그냥 촬영하는 편이구요.
      귀찮아서 그렇게 하다보니 이제 굳어지지 않았나 생각되기도 하구요.

      오늘 아침에는 하늘이 컴컴해서 비가 오려나 했는데, 지금은 햇빛이 쨍하네요.
      일기예보가 또 빗나가려나 봅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

  2. ISLAND1969 2014.07.18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색의 채송화가 아름드리 이뻐 보이네요~
    한참 어렸을적 초가집에 살때에 마당한켠에 작은 화단이 있었는데 그때 앙증맞게 피어났던
    채송화가 머릿속에 그려집니다.

    토끼도 있었고, 강아지, 닭, 그리고 화단옆을 지나는 개울가엔 여러 수생식물들도 있었는데.....

    채송화 보니 고향생각, 부모님 생각에 아련해 집니다~

    • 하헌국 2014.07.18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명희 소설 [혼불]에서 일제시대 만주로 간 동포들이 봉숭아를 가장 감개무량해 하는 꽃이라 하더군요.
      꽃이 화려해서라기 보다는 고향에서 늘 보아온 꽃이니 그렇겠지요.
      채송화, 봉숭아, 백일홍, 맨드라미.....
      이런 꽃들을 보면 고향생각 나죠.

  3. 영도나그네 2014.07.18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철의 대표꽃인 채송화가 정말 잘 꽃을 피웠군요..
    거실 분위기를 한결 아름답게 만들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바라면서..

채송화/20140701

 

다른 집들은 옥상에서 거름도 주고 물도 주며 채소농사를 짓느라고 야단인데 우리집은 옥상 한켠에 꽃을 심었다.

우리집은 동향집이라 발코니에 햇빛이 오래들지 않아서 아내와 딸이 하루에도 몇번씩 옥상을 오르내리며 정성을 들인다.

옥상에서 이웃 분들을 만나면 모두들 좋아 하신단다.

꽃이 피면 그냥 두기 아까우니 교대로 몇일씩 화분을 집에 들여다 놓고 본다.

 

 

 

 

 

 

 

 

 

 

 

채송화 꽃꽂이.....

 

'일상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롱나무/20140828  (0) 2014.09.11
채송화/20140716  (6) 2014.07.16
채송화/20140701  (4) 2014.07.02
The 김치찌개 신촌점/20140627  (8) 2014.06.27
DVD플레이어 수리/20140425  (14) 2014.05.08
세월호 침몰(20140416)  (0) 2014.04.2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SLAND1969 2014.07.02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제가 동향집에 살아서 그 느낌 잘 알고 있습니다.
    전혀 화분을 키울수가 없더라구요...

    역시나 빛이 있어야 꽃도 아름답게 피어나는것 같습니다.
    싱싱하고 화사한 모습이 너무도 보기 좋습니다.

    • 하헌국 2014.07.09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향집이라 꽃키우기 정말 어렵죠?
      집에서는 키우기 힘들어서 잘 보지는 못해도 옥상에서 키우고 있습니다.
      요즈음 채송화가 한창이라 몇일 간격으로 옥상에 있는 화분을 교대로 집에 들여 놓고 있습니다.
      물주고, 화분 바꾸는 일은 아내가 하고 저는 봐 주는 것 전문이지요.
      무더위에 건강하시구요.

  2. 영도나그네 2014.07.04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상에서 키운 채송화가 정말 아름다운 꽃망울들을 이쁘게 피웠군요..
    채송화는 물만 잘주면 잘크는 식물이기도 하구요..
    아름답고 정겨운 시간 보내시길 바라면서..

    • 하헌국 2014.07.09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채송화를 꺾어서 화병에 꽂았더니 펴있던 꽃이 지고 한차례 더 피고는 끝이네요.
      아내가 채송화 꽃꼿이 했다고 자랑하더니, 오래가지 않아서 실망하더군요.
      태풍 피해 없으시기 바라구요.

채송화/20130805

 

아내와 딸의 정성이 담긴 채송화다.

햇빛을 따라 옥상과 앞 뒷 발코니로 자리를 이동하기도 하고, 수시로 물을 주어 지켜냈다.

빛에 민감한지 해바라기 처럼 햇빛 방향으로 줄기가 기울고, 해가 뜰무렵이면 꽃이 피기 시작하여 저녁에는 다시 오무러든다. 

 

 

 

 

 

 

 

 

 

 

 

 

 

 

 

 

 

 

 

 

 

 

 

 

 

 

'일상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상정원/20130921  (8) 2013.09.24
오색송편/20130917  (0) 2013.09.18
채송화/20130805  (4) 2013.08.08
장맛비/20130723  (0) 2013.07.26
장단콩으로 된장 만들기/20130501  (0) 2013.05.21
카메라(Canon 6D+16-35mm 2.8L 2) 테스트 /20130316  (0) 2013.04.2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루미 2013.08.12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송화라는 꽃이 있는건 알고 있지만 직접보니
    새롭네요
    생각했던것 보다 단순하며 예쁘네요.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듯합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좋은일 많이 생기시길 기원합니다. ^ ^

    • 하헌국 2013.08.12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부터 채송화를 기르는데 매일 아침에 피고 저녁에 지는군요.

      며칠 전에 타임랩스(time lapse)도 공부할결 인터벌타이머 개조를 시도했습니다.
      인터벌타이머(TWIN1 ISR2)가 있는데 수은전지가 너무 빨리 소모되는 것이 단점입니다.
      뚜껑열고 외부에 건전지를 연결할 전원선을 빼서 납땜하고 건전지 홀더 열결하느라고 땀깨나 흘렸답니다.
      그런데 카메라에 연결하고 보니 전원이 들어오지 않네요.
      다시 만지작거리고 있는데 한참 후에서야 지난번 개조하려다 고장난 것이 생각 났습니다.
      그래도 포기 할 수 없어서 그제께 아침에 채송화 피는 모습의 타임렙스 할영에 도전했습니다.
      손목시계차고 5초 간격으로 90여분을 수동으로 촬영했는데 날씨가 흐려서 노출 차이가 너무 심하네요.
      일부분만 가지고 MP4로 동영상을 만들었는데 블로그에 올릴 정도는 못되네요.
      임랩스 촬영도 노출시간, 조리개값 동영상 만들기 등 고려 할 것이 많던데 시간내서 공부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건강이 좀 회복되신듯 해서 다행입니다.
      더운 여름 잘 보내시구요.

  2. ISLAND1969 2013.08.20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송화를 이렇게 가까이 보기도 처음이고...
    참 탐스럽게 생겼네요
    실하게 잘 키우신것 같아요~
    여느 도로변의 것들보다 정말 이쁨니다...

  3. 하헌국 2013.08.26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이 가장 볼만합니다.
    작년에 받아 둔 씨를 뿌린 것이며, 화려한 개량종 채송화는 씨가 없어서 올해는 없답니다.
    집안에만 두면 벌나비가 오지 못해서 가끔은 옥상에 두기도 하구요.

채송화/20120930

일상_2012년 2012. 10. 8. 17:34

채송화/20120930

 

올 봄 옥상에 토마토와 가지 묘목을 사다 심었다.

이를 계기로 상추와 치커리와 쪽파도 심고, 작년에 씨를 받아 두었던 수레국화도 심었다.

채송화, 로즈마리,  꽃기린 등 전부터 있던 것도 있고 주변에서 분양 받은 것도 있다.

어쩌다 보니 다른해 보다 월등하게 많은 식물을 키우게 되었다.

나야 가끔 옥상에 올라 가면 요 부분이 우리 것이구나 하고 확인 할 정도지만.....

아내와 딸은 물 주고, 햇빛 따라 화분 옮기고, 해충 잡고, 바람막이 하느라 하루에도 몇 번 씩 오르락 거린다.

여행 갔다가 돌아 오면 아무리 늦여도 옥상을 다녀오는 등 매인 몸이 되고 말았다.

덕분에 상품가치는 없더라도 상추, 치커리, 토마토, 가지를 맛 보았다.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서늘해 지며 채송화를 집에 들여 놓았다.

아침에는 동쪽 발코니로, 저녁 때는 서쪽 발코니로 옮긴다.

아침에 햇빛을 받으면 피기 시작해서 밤중에 다시 오무러진다.

 

 

예전에 우담바라라고 떠들썩했던 기억이 나는 것, 무슨 잠자리 알이 던가??  잘 모르겠다.

 

 

 

 

 

 

 

꽃몽우리가 터지며 꽃이 필 때는 꽃대가 출렁인다.

 

 

 

 

 

 

 

 

 

 

 

 

 

 

 

 

 

 

 

 

 

 

 

 

여기도.....

 

 

 

 

 

 

20120902촬영

 

 

 

그냥 놔둬도 멋진 꽃이 피는 것은 아니다.

 

 

 

 

20120902촬영

 

 

 

 

 

 

 

상추와 쪽파.....

 

 

 

'일상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3개월 분의 사진 원본이 사라졌다  (4) 2012.10.15
커피/20120930  (1) 2012.10.09
채송화/20120930  (0) 2012.10.08
청소기 수리  (4) 2012.10.05
오빤 강남스타일 송편  (0) 2012.09.29
우리집 송편/20120929  (0) 2012.09.2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