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4'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20.11.14 대전 성북동-2/20201114-20201115
  2. 2020.11.14 대전 성북동-1/20201114
  3. 2020.11.14 대전 성북동/20201104-20201111

대전 성북동-2/20201114-20201115

 

  20201114

 

 

대부분의 나무들이 낙엽이 졌는데 빨갛게 단풍이 물든 남천은 빨간 열매까지 있으니 볼만하다.  

 

 

 

 

 

 

 

이른 봄을 기다리는 종지나물....

 

 

 

꽃송이가 몇 개씩 뭉쳐 있어서 예쁜 국화인데 올해는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

 

 

 

 

 

 

 

메리골드도 다 말랐다.

 

 

 

피라칸타.

다 죽어가는 버려진 것을 서울에서 주워왔는데 싱싱하게 자랐다.

 

 

 

 

 

 

 

황토벽돌 색을 닮은 국화

 

 

 

양지바른 꽃밭에 있는 국화는 시들었는데 그늘진 곳은 아직 볼 만하다.

 

 

 

금수봉

 

 

 

 

 

 

 

두메부추

서울식물원에서 심고 남은 것을 주워 와서 심었을 때에는 뭔지도 모르고 간신히 살아 있었는데 올 해는 왕성하게 꽃을 피웠다.

부추, 산부추, 수국 등과 같이 아내가 좋아하는 볼형 꽃이 핀다.  

 

 

 

 

 

 

 

 

 

 

 

 

 

 

 

풍선넝쿨.

내년에는 좀 더 심겠단다.

 

 

 

 

 

 

 

 

 

 

 

 

 

 

 

 

해바라기.

 

 

 

 

 

 

 

보름 전부터 백일홍과 메리골드 꽃대를 제거하고 늦가을에 파종하기 위하여 작업을 하고 있는 꽃밭.

 

 

  온실

 

 

 

 

 

 

 

 

 

 

 

 

 

 

 

 

 

 

 

 

 

 

 

 

 

 

 

 

 

 

 

 

 

 

 

 

 

 

 

 

  20201115

 

 

아직도 활동하는 나비와 벌이 있다.

 

[전에 본 노랑나비] 아래 날짜를 클릭하면.....

20201011, 20200824, 20200529, 20191106, 20191006, 20191004, 20190903, 20190627, 20190415, 20190408, 20181024, 20170708, 20161112, 20161016, 20161015, 2015092920150829, 20140719, 20121028, 20121001, 20120922, 20120909, 20120707, 20120609, 20150512, 20111003, 20080824

 

 

 

어찌된 영문인지 온실 보온을 위하여 정온전선을 이용하여 만든 열선이 별로 뜨겁지가 않다.

만들 당시에는 따뜻한 느낌이 들었는데 이제는 열감을 느낄 수 있는 정도이다.

정온전선의 품질 문제인지 원래 이정도 밖에 열이 나지 않는지 모르겠다.

혹시나 파이프가 세로로 설치되어서 열이 위로 올라가니 그렇게 느껴지나 해서 파이프를 가로로 변경하여 설치해 보았다.

구입할 당시 인터넷에서 부정적인 댓글을 보긴 하였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어서 그냥 구입하였는데....

온실을 그냥 방치 할 수 없겠다는 생각에 발열전구(60W)를 인터넷에서 주문하였다.  

 

 

 

■ 20201113 (성북동집 : 3박3일 : 전철+고속버스+시내버스 : 혼자 와서 둘이서 : 21km) -우장산역-전철5-여의도역-전철9-강남터미널역-고속버스-유성-704시내버스-원내동-남ㅇ순 방문-41시내버스- 성북동집-진티 다녀옴(1113)- -볏짚(강ㅇ덕)+김치(누님)+샤워실문 코킹+이발+WS다녀감(1114)- -온실 열선  고정방법 변경+진잠 다녀옴(전선 및 소켓+마트)+샤워실 세면기 보온(111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성북동 | 대전 유성구 성북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1/20201114

 

그저께(1112) 음성에서 일을 마치고 서울집으로 갔다.

충북 음성에서 대전이 먼 거리가 아닌데도 교통편이 마땅하지 않다.

인근에 대소버스공동정류소가 있고 좀 멀리 충북혁신도시버스터미널이 있지만 청주를 거쳐 유성까지 운행하는 버스가 드물다.

이리저리 궁리를 해 보았지만 차라리 렌트한 서울 상봉동을 거쳐서 서울집으로 가는 것이 훨씬 쉬웠다.

어제 아침까지 서울집에서 출장관련 잔업을 마무리하고 고속버스를 이용하여 유성고속버스터미널에 도착하였다.

진잠(원내동)으로 가는 시내버스를 타기 위해서 한참 걸어가다 보니 핸드폰이 없어졌다.

부랴부랴 되돌아가서 고속버스 사무실에 가니 방금 습득하였다며 핸드폰을 내준다.

늘 지니고 있을 때에는 몰랐는데 막상 핸드폰이 없으니 급히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서 당황스러웠다. 

 

 

  20201114

아침에 일어나니 흔치 않을 정도로 안개가 자욱하다.

그동안 아내가 백일홍과 메리골드의 꽃대를 정리하여 보름 전에 국화가 피어서 그런대로 화려하던 꽃밭과는 너무나 다른 풍경이다.

그냥 두면 꽃은 없어도 황량하지는 않겠지만 늦가을에 파종해야하는 꽃이 있으니 어쩔 수 없는 실정이다. 

 

 

 

 

 

 

산부추 뒤쪽으로 꽃송이가 탐스러운 국화는 올해는 꽃이 제 몫을 하지 못하였다. 

 

 

 

메리골드도 마른꽃 수준으로 변하였다.

 

 

 

 

 

 

 

 

 

 

 

 

 

 

 

 

 

 

 

 

 

 

 

대문 밖의 국화는 그런대로 볼만하다. 

 

 

 

텃밭에 심은 목화는 열매가 제대로 터진 것은 몇 개 밖에 없다.

 

 

 

 

 

 

 

 

 

 

 

 

 

 

 

 

 

 

 

풍선넝쿨도 푸른 기운이 사라졌다.

 

 

 

 

 

 

 

별채방 부근에 심은 목화도 제대로 여문 것이 얼마 되지 않는다.

 

 

 

 

 

 

 

 

 

 

 

드디어 남천이 한 몫을 할 때가 되었다.

 

 

 

 

 

 

 

옆집 안ㅇ권네 감나무에는 올 해 감이 세 개 열렸었다.

올 봄에 감나무 잎맥만 남기고 모두 갉아먹는 해충피해를 입은 것이었다.

더불어 감나무 부근에 있던 커다란 엄나무 두 그루도 감나무와 같은 피해를 입었었다.

당시약을 살포해 주어야겠다고 객지 사는 안ㅇ권에게 문자 메시지로 알려 주었는데 농약살포는 하지 않고 그냥 방치하였었다.

그렇지 않아도 엄나무가 너무 커서 자를 생각이라고 했었는데 11월 초에 없애버렸다.

성북동집 꽃밭 차원에서는 햇빛을 가리는 방해물이기는 하였지만 적당한 크기의 엄나무로 남았으면 하였는데 아쉽다.

엄나무가 사라지니 휑하다.   

 

 

 

 

 

 

 

 

 

 

 

텃밭 부근에 있는 은행나무는 강풍에 몇 시간 만에 낙엽이 모두 져버렸단다.

앙상한 가지만 남으니 까치집이 보인다.

 

 

 

누님네는 그저께 배추를 수확하셨단다.

 

 

 

어제 진잠(원내동)에서 성북동행 시내버스를 기다리는데 시간여유가 있어서 친구 남ㅇ순네 가게를 다녀왔다.

배롱나무 월동준비를 하기 위해서 짚이 필요한데 얼마 전에 진티에 있는 남ㅇ순네 논을 지나다 보니 논두렁에 볏짚이 있기에 들린 것이었다.

그런데 짚을 모두 처분했다기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헤어졌었다.

벼농사를 짓는 논이 많기는 하지만 추수하는 방식이 변하며 온전한 볏짚을 구하기가 어려운 세상이 되어 버렸다.

혹시 배롱나무가 그냥 겨울을 날 수 없을까 해서 홀목골 밭 주변에 배롱나무를 심은 친구 윤ㅇ환에게 전화를 해 보았다.

자기네 배롱나무는 싸주지 않은 상태로 어려서부터 키워서인지 괜찮지만 보통은 싸주어야 동해를 입지 않는다고 한다.

볏짚은 얻을까 해서 어제 저녁에 친구 강ㅇ덕에게 전화를 했더니 오늘 아침에 논으로 오란다.

아침나절 친구네 논에서 볏짚을 다섯 단 묶어서 차에 실었는데 밭에서 대파를 한 다발 뽑아준다.

먹을 사람도 없으니 몇 뿌리면 충분하다고 하였지만 심에놓고 먹으란다.

 

 

 

친구는 트랙터로 볏짚을 한 다발 싶고 우사로 향하고..... 

 

 

 

배롱나무를 싸매는 작업은 다음에 하기로 하였다.

 

 

 

 

 

 

 

 

 

 

 

대파는 커더란 화분에 심었다.

 

 

 

 

 

 

 

늦가을이지만 아내의 꽃밭 가꾸기는 계속 진행 중이다.

늦가을에 꽃씨를 뿌려할 부분 정리와 월동하는 부추, 우단동자, 달맞이꽃,  무스카리, 꽈리, 접시꽃 등을 옮기거나 한 곳으로 모으는 중이다.

 

 

 

아니나 다를까!

저녁 때 이발을 하고 있는데 이웃에 사시는 누님이 담은 김치를 무겁게 들고 오셨다.

작년에는 배추를 몇 포기 주셔서 우리도 김치를 담았는데 올해는 배추에 진딧물이 꼈다는 말을 남기고 남김없이 모두 수확해 가셨단다.

내 머리를 깎고 있던 아내가 급하게 나가서 김치를 받아왔다.

집에 들어오신 누님 말씀이 진딧물이 껴서 그냥 줄 수 없겠기에 김치를 담아 오셨다고 한다.

고향인 성북동에 와서 지내는데 정신적으로 큰 힘이 되고 오기를 잘 했다는 생각을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성북동 | 대전 유성구 성북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20201104-20201111

 

내가 지방출장을 가있는 동안 아내가 성북동집에 머물고 있을 때 가끔 꽃밭사진을 찍어 보라고 하였다.

그사이 서리가 내려서 화려하던 꽃밭이 하루아침에 대부분 퇴색하였고, 국화마저 꽃이 지고 있다. 

텃밭 부근의 은행나무는 강풍에 몇 시간 만에 낙엽이 다 져버렸으며, 앞 이팝나무 가로수도 낙엽이 다 져버렸다고 한다.  

 

  20201104

 

 

 

 

 

 

 

 

 

 

 

 

 

 

 

 

 

 

 

 

 

 

 

 

 

 

 

 

 

 

 

 

 

 

 

 

 

 

 

 

 

 

 

 

 

 

 

 

 

 

 

 

 

 

 

 

 

 

 

 

 

 

 

 

 

 

 

 

 

 

누님네 배추밭

 

 

 

 

 

 

 

 

 

 

 

주인이 바뀐 집 앞 밭에 올해 일부분에 첫 농사를 지은 젊은이는 내년에는 제대로 해 보겠단다.

 

 

  20201107

 

 

 

 

 

 

 

 

 

 

이ㅇ승네 밭은 초여름에 감자를 캐고 들깨를 심었는데 긴 장마와 태풍으로 녹아서 갈아엎고 뒤늦게 김장채소를 심었다.

이번에는 가을 가뭄이 극심하여 수확할 것이 없는 안타까운 상태가 되었다. 

 

동네친구 윤ㅇ환은 올여름 장마와 태풍피해가 유난히 커서 평년에는 들깨 6가마니를 수확했었는데 올해는 3말을 수확했다고 한다.

농사 전문가들의 실적이 이러니..... 

 

 

 

텃밭 부근의 은행나무.....

 

 

 

 

 

 

 

 

 

 

 

 

 

 

 

 

 

 

 

 

 

 

 

 

 

 

 

풍선덩굴

 

 

 

 

 

 

 

  20201111

 

 

꽈리

 

 

 

아내가 혼자있는 동안 이웃에 사시는 누님이 생채와 겉절이를 가져오셨단다.

김치가 떨어질 만하면 가지고 오신다.

잘 먹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성북동 | 대전 유성구 성북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