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경포해변 해돋이/20180104

 

숙소가 경포해변 가까이 있어 창문을 열면 바다가 조금 보인다.

강릉의 해돋이 시각인 07시 40분을 감안하여 알람을 설정해 두고 잠자리에 들었는데 긴장해서 인지 한밤중에 잠이 깨었다.

세시가 좀 넘었는데 창문을 열고 바다 쪽을 살펴보니 흰 파도가 밀려오는 것이 어렴풋이 보이고 날씨는 괜찮은 듯하다.

다시 잠을 청했다가 알람소리에 깨어서 단단히 준비하고 밖으로 나왔다.

수평선 부근은 구름이 끼었기에 해돋이 시각보다 한참 지나야 해가 구름위로 솟아오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서쪽하늘에 보름(1월 1일)이 막 지난 둥근달이 보이기에 해돋이 이전에 달 사진을 촬영하려고 해변과 반대쪽인 경포호로 갔다.

달사진을 찍고 있는데 해변으로 나간 아내한테서 전화가 왔다.

해가 떠오르려고 하는데 보이지 않아서 찾는다며 혹시 무슨 일이 있나 했단다.

 

 

 

 

부라부라 카메라를 설치한 삼각대를 어깨에 메고 경포호에서 반대방향인 해변 쪽으로 뛰어갔다.

해가 수평선 구름 위로 떠오르고 있는데 구름층이 엷어서 수평선에 떠오를 때부터 노을이 볼만했나 보다.

이럴 줄 알았으면 미리 와서 차분하게 준비하고 기다려야 했는데....

그런대로 초반부터 본 셈인데 많은 관광객들이 해돋이 구경을 나왔다. 

 

 

 

 

 

 

 

경포해변 해돋이-MVI_6578+6604-20180104.0759

 

 

 

 

 

 

 

해가 뜨고 20분쯤 지난 8시경이 되해돋이 구경을 나왔던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자리를 떠나서 해변이 금방 조용해졌다.

 

 

 

 

 

 

 

 

 

 

 

 

 

 

 

 

 

 

 

 

 

 

 

 

 

 

 

 

 

 

 

경포해변-MVI_6608+6610+6615-20180104.0820

 

 

 

해돋이와 파도 구경을 실컷 하고 서쪽하늘을 보니 엷은 구름 속으로 달이 보인다.

 

 

 

경포호와 멀리 보이는 태백산맥....

 

 

 

■ 0103 (강릉+아우라지 : 둘이서 : 1박2일 : 599km) -발산역-공항대로-성산대교-강북강변-6-양평-청운-횡성-둔내-태기산(되돌아서)-장평-진부-절영삼거리-456경강로-솔봉로(알펜시아)-올림픽로-횡계(눈마을길)-456구영동고속도로-대관령-성산(점심)-35경강로-장안교차로-사임당로-7-죽헌길(오죽헌 옆)-경포사거리-경포로-수리골길-난설헌로-허난설헌 생가터(되돌아서)-경포해변-창해로-안목해변(강릉카페거리/되돌아서)-해안로-강릉대로587번길-초당순두부길(저녁)-창해로-강문해변-경포해변(1박/일출)-창해로-안목해변-안목사거리-성덕로-입암로-율곡로-청량교차로-염전길-염전해변(되돌아서)-갯목길-안인해변-율곡로-정동진(모래시계공원)-율곡로-7-옥계로-옥계 현내시장길(점심)-천남교-옥계로-42-백봉령-임계-아우라지(되돌아서)-42-정선-미탄-평창-방림-멋다리삼거리-420고원로-계촌교-운치로-운치-42-안흥-새말-442-우천-추동삼거리-6-횡성-청운-양평-강북강변-가양대교-발산ic-


 


[전에는]

20180103.....  http://hhk2001.tistory.com/5572

20161015.....  http://hhk2001.tistory.com/5161

20151124..... http://hhk2001.tistory.com/4921

20140209..... http://hhk2001.tistory.com/4266       http://hhk2001.tistory.com/4267      http://hhk2001.tistory.com/4268

                    http://hhk2001.tistory.com/4269      http://hhk2001.tistory.com/4270

20130120..... http://hhk2001.tistory.com/3894

20120821..... http://hhk2001.tistory.com/3712

20110114..... http://hhk2001.tistory.com/980

20090404..... http://hhk2001.tistory.com/232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경포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8.01.16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보는 경포앞바다의 풍경이 정겹습니다!
    현직에 있을 때는 일년에 몇 번은 꼭 여길 다녀와야 했습니다만...!
    하긴 20대에는 저기 경포해변의 오리바위까지 헤엄을 쳐서 갔다오기도 했지만요! ^^
    지금 생각해보면 참으로 무모한 짓을 했구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만,
    그래도 그 때는 오리바위 위에 다이빙대도 있고 사람들도 몇 명 있어서
    그리 멀게 느껴지거나 낯설게 느껴지진 않았답니다! ^^
    바닷바람이 강하고 차가웠을텐데 밤사진이며 아침사진 담으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덕분에 오랜만에 아름답고 힘찬 동해바다 일출을 보게 되네요!
    즐거운 나들이가 되셨길 빕니다! 따뜻한 저녁 맞으세요!

    • 하헌국 2018.01.21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경포해변이 기억은 없지만 고2때 수학여행 가서 들린 것이 처음이지만,
      님은 멋진 추억이 많은 곳인가 봅니다.
      젊은시절을 생각하면 무모하게 행동한 적도 많았지요.
      이제는 그런 것들이 추억이 되어 버렸고, 그런 행동을 할 여건이 된다 해도 포기를 해 버리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제가 별을 보는걸 좋아한다는 것을 아는 친구들은 한겨울에 별 보느라 고생하겠다는 인사말을 하기도 하는데, 이제는 옛 이야기가 되었답니다.
      찬바람 쐬면 머리가 팅하거든요.
      요즈음 마음 편히 컴퓨터 앞에 앉을 여건이 못되어 답글도 제때 쓰지 못하고 있답니다.

  2. 영도나그네 2018.01.17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릉의 경포해변에서 일출을 만나셨군요..
    언제나 일출은 신비감을 느끼게 하는것 같구요..
    행복하고 아름다운 시간 보내신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8.01.21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제 보아도 일출은 장엄한 느낌이네요.
      광각으로 분위기나 찍는 수준이 되어버렸네요.
      해 뜨자마자 대부분이 자리를 뜨던데, 한동안 바닷가를 서성거렸더니 사진작가냐고 묻는 분도 계시더군요.
      요즈음 차근히 컴퓨터 앞에 앉을 시간이 없네요.
      연초부터 일정이 꽉 차고 틈이 없어서 무식한 방법인 시간을 늘려서 일하게 되는군요.
      그래도 할 일이 있다는 자체가 좋네요.
      답글이 엄청 늦어 미안합니다.

  3. 시월구일 2018.01.19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파도가 엄청나네요
    위에 달빛님처럼 저도 수영한번 하러 들어갔다가 파도에 휩쓸려 죽는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이곳 파도를 무서워합니다 ㅎㅎㅎ
    그나저나 겨울일출은 무지무지 추운날씨 때문에 많이 힘드셨을텐데...
    감기는 안걸리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어김없이 새해는 밝아오고 시간은 흐르지만 의미있는 일출사진으로 기분전환 하고 갑니다.
    미세먼지에 건강 유의하십시요.

    • 하헌국 2018.01.21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닷가에서 자라나셨으니 어련하시겠어요?
      예전에 무서운 경험을 이미 하셨군요.
      그냥 그렇게 기억 속으로 사라지는 줄알았는데 다시 님을 통해서 지평을 넓힐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습니다.
      어디서 어떤 일을 하게 되시든 누군가 해야 할 일이고, 수고하시는 분들이 계시기에 다른 사람들이 마음 편하게 사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저도 나이드니 아직 할 일이 있다는 자체가 행운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군요.
      제 때 답글을 달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어쩌다보니 저도 연초부터 바삐 돌아가네요.
      좋은 일이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