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의 폴란드 친구들과 여행(서울 창덕궁 후원-2)/20160727

 

 

옥류천 일원

 

 

 

 

 

 

 

 

 

 

 

 

 

 

 

 

 

 

 

 

 

 

 

 

 

 

 

 

 

 

 

 

 

 

취규정

 

 

 

 

 

연경당

 

 

 

 

 

 

 

 

 

 

 

 

 

 

 

 

 

 

 

 

 

 

 

 

 

 

 

 

 

 

후원 관람을 마치고 출구 부근에서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길을 잘못 들어온 한복 차림의 관광객을 만났다. 

 

 

 

 

 

 

 

 

 

 

 

   이 사진을 보며 많은 것이 생각났다. 후원을 관람하며 여기저기 안내판들이 많이 보았겠지만 나는 단순하게 안내 문구로 인식되어 어떤 안내판이 있었는지 기억조차 없으며 사진 촬영 대상으로도 생각하지 않았다. 언젠가 텔레비전에서 길거리에서 간판을 볼 때 내국인은 간판의 글씨가 어떤 의미인지(식당? 편의점? 병원? 등)로 파악되지만 외국인에게는 디자인으로 인식된다고 하며, 외국어로 쓰여 진 간판이 멋지게 보이는 이유이기도 하단다. 그래서인지 카로와 마그다가 촬영한 사진에는 '야생동물 주의', '출입금지', '신발을 벗고 들어오세요', '추락주의' 등이 보인다. 위 사진의 '안녕히 가십시오' 안내판을 마그다가 찍자마자 카로도 찍었는데(다음다음 사진) 이 모습을 딸이 포착(다음 사진)했다.

 

 

 

 

 

 

 

 

 

 

 

 

 

 

 

 

 

  창덕궁 후원 관람의 마지막 설명으로 이 향나무를 소개한다. 조선이 1392년 건국하였으니 건국 당시에도 100년이 넘은 나무였다. 창덕궁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라고 한다.

 

 

[참고자료]  "창덕궁 최고 고목은 무엇일까"...나무로 읽는 궁궐/2016.05.08  연합뉴스 박상현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5/08/0200000000AKR20160508025900005.HTML

  

 

 

 

 

 

 

 

 

 

[전에는]

20140420.....  http://hhk2001.tistory.com/4345     http://hhk2001.tistory.com/4346

20011028.....  http://hhk2001.tistory.com/3381     http://hhk2001.tistory.com/3380

 

 

 

 

 

창덕궁 여행 중에 촬영한 사진은 동행한 카로(서희), 마그다(선화), 딸과 넷이서 카메라를 바꿔가며 촬영하여 공유하기로 하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권농동 57-1 | 창덕궁 후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6.08.08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의 폴란드 친구들과 함께 서울의 고궁을 들렸다 오셨군요..
    우리가 평소 잘 느끼지 못하는 풍경들도 외국인들의 눈에는
    새로운 풍경이기도 하구요..
    모처럼 아름답고 정겨운 모습들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6.08.09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나기는 처음이지만 그동안 카톡과 페이스북으로 이야기하며 지내던 사이라 어색하지는 않더군요.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듯이 역사적인 배경과 풍습이 다르니 고궁을 대하는 느낌도 다른것 같더군요.
      부산에 있을 때 저희끼리 불국사를 다녀 왔다던데 그 좋은 곳을 썰렁하게 생각하드라구요.

  2. 라일락 향기 2016.08.12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창경궁의 후원을 좋아해서 일년에 몇 번은 다녀오는데.. 제가 찍은 사진과는 레벨이 다르네요. 구도가 안정감이 있고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