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D플레이어 수리/20140425

 

구입한지는 10여년이 지났지만 많이 사용하지도 않았는데 언제부터인지 DVD플레이어가 CD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였다.

CD인식을 못하는 정도가 점점 심해지더니 전원스위치를 켜도 플레이어 전면의 표시램프가 바로 켜지지 않고

틱틱 소리를 내며 20분 정도는 기다려야 작동이 되기에 작년에 A/S센터에 갔었다.

A/S센터에서 확인해 보더니 플레이어도 문제지만 전원부도 문제가 있다며 고치지 말고 새로 구입하기를 권하였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서 플레이어만 교체해서 불안전한 상태에서 사용하고 있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전원을 켜고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지기에 고치지 못하면 버릴 생각으로 분해하였다.

전원을 넣고 부품을 건드려 보기도하고 부품 하나하나를 손으로 만져보니 전해콘덴서(빨간점) 두개나 유난히 뜨겁다.

이 분야의 전문가인 친구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니 전해콘덴서가 오래돼서 성능이 약해졌든지,

다른 부분의 고장으로 과전류가 흐르면 과열 될 수가 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틱틱소리가 난다면 스위칭회로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그냥 버리는게 좋지 않겠냐고 한다.

A/S센터에서 들은 이야기도 있어서 미련은 없지만 그래도 콘덴서 교체는 시도하려 한다니 그렇게 해 보란다. 

 

 

 

 

 

 

왼쪽이 떼어낸 전해콘덴서다.

대체할 전해콘덴서를 찾아보니 비슷한 규격의 부품은 없고 이퀄라이져앰프 수리시 구입한 용량과 내압이 훨씬 큰 것이 있다.

 

 

 

전원부를 분리시켜서 부품이 떨어진 곳이 있을까 해서 상당부분은 땜납을 다시 녹여 붙였다.

기판을 보니 지난번 A/S센타에서도 유성펜으로 확인하며 전원부를 고쳐보려고 시도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전해콘덴서를 떼어내지 않은 상태에서 신품(빨간점)을 연결해서 확인해 보니 정상적으로 작동된다. 

 

 

 

교체한 전해콘덴서(빨간점)

내친김에 방열판 두개(빨간점)도 뜨겁다는 생각이 들기에 집에 있는 방열판을 덧붙였다.

 

 

 

다시 조립해서.....

 

 

 

전원스위치를 켜자 바로 표시등도 켜지고 DVD플레이어도 정상적으로 작동된다.

 

Posted by 하헌국
TAG 2014042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루미 2014.05.11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한국의 맥가이버라고 해도 손색이 없으십니다. ^ ^
    수리를 하는 일이 쉽게 보여도 여러변수가 많아 어려운 작업인데
    대단하시네요.
    요즘 건강은 어떠신가요.
    환절기일수록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주 블러그에 찾아 와야하는데
    요즘 뭔가 바쁜지 블러그 관리도 못하고 있습니다. ^ ^

    • 하헌국 2014.05.11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맥가이버는 못되구요.
      버리기 전에 마지막으로 고쳐보는 것이니 못고쳐도 서운할게 없지요.
      그렇다보니 자연히 과감하게 고쳐보는 것입니다.
      마침 이분야를 잘 아는 친구가 있어서 매번 도움을 받는 것이구요.
      건강 잘 챙기시구요.

  2. 2014.05.12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하헌국 2014.05.13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사연이 있으시군요.

      선이 끊어졌거나, 녹이 났거나해서 아주 소리가 나지 않는 것은 고치기도 하지만,
      성능이 저하된 것은 대부분 고치지 못하는 돌팔이입니다.
      그래도 납땜할 줄 아는것 만으로도 살아가며 많은 도움이 됩니다.

  3. 혜미니맘 2014.05.12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리기구도 있고 애들아빠도 손재주가 있는 편인데 전 모르니 기판보면 머리가 아파요 ㅎ
    몇 달 전에 수리하시는 거 포스팅 하셨을 때도 들었던 생각이 위의 분처럼 맥가이버시구나 싶었답니다^^

    • 하헌국 2014.05.13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군대 입대하기 전까지는 시골집에 갈때는 납땜인두와 연장가방을 가지고 다녔습니다.
      그 당시만 해도 새마을운동이 한창이던 때라 동네 전체가 유선방송을 듣기는 했지만,
      트랜지스터라디오를 가지고 있던 집이 있었거든요.
      우리집도 그 당시는 라디오는 킷트를 사서 만든 것을 썼지만요.
      고장난 것을 고치려고 제가 오기를 기다리는 분들도 있었거든요.
      군대를 제대하니 우리동네에 공고전기과 학생이 생겨서 제 임무를 넘겼답니다.
      조그만 손재주지만 쓸데가 많은 편이네요.

  4. 영도나그네 2014.05.14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걸 집에서 직접 수리를 할수 있다니...
    헌국님이 손재주에 정말 놀라울 뿐이랍니다..
    전저제품 AS 센터 직원들 일감 모두 없어지겠습니다...ㅎㅎㅎ
    오늘도 보람찬 하루 되시길 바라면서..

    • 하헌국 2014.05.14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A/S센터에서 쉽게 들을수 있는 말이 새로 사라는 것이 아닐까요?
      대부분 가전제품이 고장나면 최후의 방법으로 무작정 분해해서
      고쳐보는 성격입니다.
      고치지 못해도 아까울게 없고. 이 또한 취미의 일부분이기도 하구요.
      고맙습니다.

  5. ISLAND1969 2014.05.15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어렸을적 집에 있는 가전제품 정상적인것은 제가 다 뜯어놔서 죽도록 맞았던 기억이 나네요
    뭘 해보겠다고 그랬는지.....
    그래서 지금은 그나마 조금은 다른 사람보다는 나은데 주변에서 만류하고 더 고장난다고 해서 서비스센터에 맞기곤 합니다.
    근데 이런 수리같은거는 차분하고 인내심이 있어야 가능한 분야잖아요...
    덜렁덜렁 하면 절대로 ......

    몇년은 그냥 사용하시겠네요 ㅎㅎㅎ

    • 하헌국 2014.05.18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A/S센타에서 고치지 못한다는 것이나,
      A/S센터에 갈 형편도 못하고 폐품처리하기 직전인 것만 뜯어 봅니다.
      고치지 못해도 아깝지 않으니 과감할 수 밖에요.
      가끔은 무식이 통하기도 하던데요.
      가전제품은 버리기 전에 나사라도 빼두고,
      전기코드선이라도 잘라 두는 성격은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있네요.

  6. 최하나 2014.09.15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세요.. 저희집 dvd. 플레이어가 전원이. 들어오지 않네요..다른분한테 받아서 6년동안 사용도 못해본건데 아까워서요.. hv-2000p 입니다 도움을받을수있을까해서...댓글남겨요~~수리업체는 부품이없다고새로하나사라고 답변하네요~

    • 하헌국 2014.09.16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즈음은 수리라는 개념이 전처럼 부품 하나하나를 수리한다기 보다는 어느 부분을 통채로 바꾸는 수준이 아닌가 합니다.
      부품가격은 싸고 인거비는 비싼 상황에서 하나한 추적하며 고치는 것을 기대하기는 힘든 세상이 되었습니다.
      제가 고친 것도 A/S센터에서는 새로 구입하는 것이 싸다고 하는데도 불구하고 폐기처분하기 전에 무식하게 시도해서 어쩌다가 고친 셈이구요.
      잘 알아서 고쳤다기 보다는 무모하게 해 본 것이 어쩌다가 성공한 것입랍니다.
      이 분야에 취미가 있으시고 납땜 인두가 있으시다면 한번 도전해 보십시오.
      전원이 아예 들어오지 않는다면 의외로 쉽게 고칠 수 있을 수 도 있습니다.
      오래 사용했다면 전해콘덴서가 가장 의심이 간다고 하더군요.
      케이스를 열고 전원을 넣은 상태에서 어느 부품이 과열되는지 만져 본다든가, 부품 하나하나를 움직여 보아서 납땜부위가 떨어진 곳이 있는지, 또는 부품이나 기판 부근에 열로 인한 변색이 있는지를 보면 도움이 될 수도 있겠군요.
      하기야 수리업체에 이미 다녀 오셨다면 꼼꼼한 분이였다면 이런 정도는 확인하셨겠지만요.
      방문해 주시고 관심을 갖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7. 이상해 2019.05.28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재주를 가시셨습니다. 저도 플레이어가 고장나 센터에 가니 그냥 새로 사라고 해서 무작정 뜯어서 여기저기 만지작 거렸더니 작동되는데 다른 거는 그렇지 않아 염두도 못냅니다.

    • 하헌국 2019.06.10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소 뒷걸음 치다 쥐 잡은 셈입니다.
      어차피 고장난 물건이니 손해 볼것이 없다는 심정으로 해 본 것입니다.

27. 서울 궁산/20140425

 

정선겸재미술관에 왔다가 점심시간에 잠시......

 

 

 

 

 

 

 

 

 

 

 

 

 

 

 

 

 

 

 

 

 

 

 

 

 

 

 

 

 

 

 

 

 

 

 

 

 

 

 

 

행주산성.....

 

 

 

하늘이 뿌엿기도 하지만 나무가 가려서 남산(목멱산)은 보이지 않고....

 

 

 

위 포토아이랜드의 그림은 [금성평사]이지만 [소악월후]와 같은 배경의 그림이다.

 

 

 

 

 

 

 

 

 

 

목멱조돈

 

曙色浮江漢     (서색부강한)     새벽 빛 한강에 떠오르니              

觚稜隱釣參     (고릉은조삼)     언덕들 낚싯배에 가리네.

朝朝轉危坐     (조조전위좌)     아침마다 나와서 정좌하
初日上終南     (초일상종남)     첫 햇살 남산 위로 오르네.             

 

 

사천 이병헌(당시 71세)이 평생 친구로 지낸 겸재 정선(당시 66세)의 그림을 보고 시를 지었는지,

시를 보고 그림을 그렸는지는 모르지만 둘 사이의 우정을 나타내는 것으로 

천금물전(千金勿傳)="천금을 준다해도 남에게 넘기지 말자"라는 낙관보다 큰 인장이 찍혀있다.

 

종남산은 북방에서 오는 봉화를 마지막으로 받는 남쪽 끝의 산이라는 뜻으로 목멱산과 함께 남산의 옛이름의 하나임. 

 

경교명승첩 [京郊名勝帖]

조선 후기 화가 정선(鄭敾:1676~1759)이 서울 주변의 풍경을 그린 대표적인 진경산수화첩.

비단 바탕에 수묵담채. 각 폭은 세로 20.8~31㎝, 가로 16.8~41㎝. 간송미술관 소장. 1권으로 되어 있었으나 1802년 2권으로 개첩되었다. 상첩에는 정선이 양천(陽川:지금의 서울 강서구 가양동·등촌동 일대) 현령으로 재임하던 1740~41년에 친구 이병연(李秉淵)과 시와 그림을 서로 바꿔보자는 약속을 위해 그렸던 양천팔경을 비롯하여 한강과 남한강변의 명승도들이 수록되어 있다. 하첩은 상첩보다 10여 년 뒤에 그려진 것으로, 서울 주변의 실경도들과 함께 타계한 이병연을 회상하며 양천에 있을 때 그로부터 받은 시찰(詩札)을 화제로 한 그림들이 실려 있다. 상·하첩에 모두 33점이 수록되어 있으며 파묵(破墨)·발묵(潑墨)·훈염법(暈染法)에 토대를 두고 발전된 그의 60대 후반에서 70대 중반의 독창적인 진경산수의 특색과 변모의 과정을 살펴보는 데 중요한 자료이다.

洪善杓 글

 

[출처] 다음백과사전 

 

 

 

 

 

 

 

 

 

 

 

[전에는]

20090101.....  http://hhk2001.tistory.com/2527     http://hhk2001.tistory.com/2528     http://hhk2001.tistory.com/252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가양1동 | 궁산 소악루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루미 2014.05.11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긍산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습니다.
    서울 산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저희 집 주변에도 산이 여러개 있는데
    올 여름엔 서울의 산들을 찾아 봐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잘 보고갑니다.

    • 하헌국 2014.05.11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공원에서 보면 북서쪽으로 보이겠지요.
      가양대교와 방화대교 사이의 공항철도 한강철교 왼쪽산입니다.
      겸재정선이 그린 그림을 보면 강건너 난지도 부근 풍경은
      짐작이 가지 않을 정도로 많이 달라지기는 했네요.

  2. 혜미니맘 2014.05.12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동네 앞산이 궁산인데 지난번에 댓글에 써주신거 보고 여기도 궁산이 있다는 거 알았습니다.
    흔한 이름도 아닌데 말입니다 ㅎ

    여기도 그렇고 앞에 소개해 주신 창덕궁도 그렇고요~
    늘 자세히 깔끔하게 소개를 해주시니 제대로 공부가 되고 참 좋습니다.
    감사히 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4.05.13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궁산을 포스팅하며 겸재 정선의 [목멱조돈]에 대한
      글들을 인터넷에서 자세히 검색해 보았습니다.
      한문을 공부했더라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3. 영도나그네 2014.05.14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서구 궁산에는 이렇게 아름다운 소악루가 아름다운 모습으로 자리하고 있었네요..
    김포공항에서 올림픽 대로를 가다 오른편에 있는 곳이 궁산인걸 처음 알았답니다..
    소악루 정자에서 바라보이는 한강변의 풍경들이 한없이 아름답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4.05.14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겸재 정선이 양천현감을 지내며 이 부근에서 그린 그림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양천현아가 바로 궁산 서쪽에 면해 있었구요.
      지금은 궁산에서 보이는 남산쪽 풍경은 그 당시와는 많이 다르구요.

서울 양천향교/20140425

 

 

30년 넘게 강서구에 살면서 양천향교에 몇 번 가 보지는 않았지만 갈 때마다 문이 닫혀 있어 이번에야 처음으로 들어갔다.

 

 

 

 

 

 

 

 

 

 

 

 

 

 

 

 

 

 

 

 

 

 

 

 

 

 

 

올해는 여기저기서 명자나무꽃을 많이 보았다.

 

 

 

 

 

 

 

 

 

 

 

 

 

 

 

나에게 향교는 낯선 공간이 아니라 어린시절의 추억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국민학교 시절 교실이 부족해서 1~2학년 때 한학기씩 진잠향교와 동헌?에서 공부했었다.

명륜당 마루바닥에 방석깔고 공부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요즈음과 달리 16년 동안의 학창시절중 국민학교 2학년때 단 한번 여자선생님을 만난 곳이기도 하다.

 

 

 

 

 

 

 

 

 

 

 

[출처] 양천향교 안내책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가양1동 | 양천향교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산 해미읍성/20140501  (0) 2014.05.12
수명산/20140430  (0) 2014.05.12
서울 양천향교/20140425  (0) 2014.05.08
서울 겸재정선미술관(겸재정선기념관)/20140425  (0) 2014.05.08
수명산/20140423  (2) 2014.05.08
창덕궁 낙선재/20140420  (2) 2014.05.0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 겸재정선미술관(겸재정선기념관)/20140425

 

시간적인 여유도 있고 가까이 있어서 [겸재정선기념관] 사이트에 회원가입을 해더니 연락사항이 문자메세지로 온다.

[조선후기 정원문화와 시]라는 미술 인문학 강좌와 개관 5주년 기념 정선예술문화제 일환으로

[한국미의 조명을 위한 인문학적 담론] 학술심포지움이 있다.

생소한 분야이기는 하지만 이런 기회가 아니면 접하기 힘들겠다는 생각과 호기심에서 참석해 보았다.

마을버스를 타면 금방 갈 수 있는 거리지만 카메라가방만 달랑메고 느긋하게 걸어가니 45분쯤 걸렸다.

 

 

 

 

 

 

 

 

 

 

 

 

 

 

 

 

이른 시간에 도착한터라 시간여유가 있어서 강연 전에 전시장을 둘러 보았다.

 

3층에서는 [겸재 정선이 그린 강서의 옛모습] 전시회가 열리고.....

 

 

 

 

 

 

 

 

 

 

 

 

 

 

 

 

 

 

 

 

 

 

 

 

 

 

 

 

 

 

 

 

 

 

 

 

 

 

 

 

 

 

 

 

 

 

 

 

 

 

 

 

 

 

 

 

 

 

 

 

 

 

 

 

상설전시실....

 

 

 

 

 

 

 

 

 

 

 

 

 

 

 

 

 

 

 

 

 

 

 

 

 

 

 

 

 

 

 

 

 

 

 

 

 

 

 

 

 

 

 

 

 

 

 

 

 

 

 

 

 

 

 

 

 

 

 

강좌 및 심포지움 자료

 

 

 

 

나는 처음이라 특별한 준비없이 왔는데 참석하신 분들의 대부분은 물병과 커피를 가지고 왔다.

먼저와서 자리도 잡아주고 인사도 나누며 시끌벅적하다.

이런 강연에 몇명이나 올까 했는데 참석자가 100명을 훌적 넘는다.

모든 행사가 끝날 무렵인 18시쯤 되니 반이상이 자리를 비우긴 했지만......  

 

겸재예술문화제 행사도 세월호 침몰사고로 행사규모를 축소하였다 하며, 강사에 대한 박수 조차도 자제해 달라고 한다.

지금까지 [겸재정선기념관]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번에 와보니 [겸재정선미술관]이라고 한다.

 

 

 

[자료출처]

맨 앞의 사진 두장을 제외한 나머지는 정선겸재미술관 전시품 및 제공해준 교재 등을 촬영한 것임.

 

 

 

[전에는]

20120421.....   http://hhk2001.tistory.com/124

20091213.....  http://hhk2001.tistory.com/1878

 

 

 

 

겸재정선미술관.....  http://gjjs.or.k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가양1동 | 겸재정선기념관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명산/20140430  (0) 2014.05.12
서울 양천향교/20140425  (0) 2014.05.08
서울 겸재정선미술관(겸재정선기념관)/20140425  (0) 2014.05.08
수명산/20140423  (2) 2014.05.08
창덕궁 낙선재/20140420  (2) 2014.05.07
창덕궁 후원/20140420  (0) 2014.05.0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