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4.06.02 대전 성북동집/20240602-20240603 2
  2. 2024.06.02 대전 성북동집 앞밭/20240531-20240601 4

대전 성북동집/20240602-20240603

 

  20240602

 

이른 아침에 앞밭에 옥수수(38)+래디쉬+열무+돔부+호랑이콩을 파종하였다. 이른 봄에 만들어 놓은 이랑이 드디어 농작물로 꽉 차게 되었다. 해마다 심던 서리태는 심지 않았다. 파종을 마치고 고랑의 풀을 뽑았는데 어제 물을 뿌려서인지 잘 뽑힌다.

 

 

 

 

어제 병이 난 오이 잎을 많이 제거해 주었는데 하루 사이에 또 보인다. 농약을 살포하기 전에 오이 2개를 땄다.

 

 

이웃에게 물어보고 오이에 농약을 뿌려주었다.  농약 살포를 마치고 오늘 파종한 곳과 그저께(0531) 심은 다ㅇ이네 고구마  등에 물을 뿌려주었다.

 

 

 

 

 

 

 

 

 

 

 

 

 

 

 

 

 

 

 

 

 

 

 

 

 

 

 

 

 

 

 

 

꽃양귀비가 한창이다.

 

 

 

 

 

 

 

 

 

 

 

 

 

 

 

 

 

 

 

 

 

 

 

 

 

 

 

 

 

  붉은머리오목눈이

 

붉은머리오목눈이 새집/20240524 촬영

보름 전에 딸이 왔을 때(20240514) 매화나무에서 새집을 발견하였었다. 

 

 

붉은머리오목눈이 알/20240530 Ju 촬영

새집이 발견되기 전에는 매화나무 부근에서 아내가 날기 시작한 어린 새를 본적이 있었다니 이번이 두 번째 부화가 아닐까 생각된다.

 

 

붉은머리오목눈이의 포란/20240530 Ju 촬영

딸이 새집을 살펴보니 알 5개를 품고 있더란다. 혹시 알 품기를 포기 할 수 있으니 접근을 자제하라 일렀는데 아직은 정상적으로 품고 있다고 하였다. 

 

 

조금 먼 거리에서도 알을 품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위치를 딸이 알려주었지만 새가 불안해할까 해서 아예 접근을 하지 않았다. 성북동집에 온지 사흘째인데 아내가 새가 있는지 확인해 보니 보이지 않기에 접근하여 다시 보니 새도 없고 알도 없다고 한다. 새집 아래쪽의 땅에도 아무런 흔적이 없다. 부화가 되었다면 새끼가 있어야 할 텐데 빈 집만 덩그러니 있다. 찜찜하다.

 

 

 

 

 

전실에서 내다보이는 꽃밭은 혼자보기 아깝다.

 

 

열무국수

 

 

 

  20240603

 

까망이(고양이)

대부분은 며칠 만에 한 번 씩 나타나서 사료를 먹거나 낮잠을 자고 간다. 낮잠만 자고 가기도하니 우리  말고 누군가가 밥을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요즈음은 자주 나타난다. 까망이는 좋지 않은 식습관이 있는 듯하다. 적게 주어도 꼭 사료를 몇 알을 남기는데 이제까지는 단순하게 배가 불러서 남기겠지 하였다. 먹을 것 달라고 눈을 꾸먹거리며 가까이 접근하여도 도망가지 않으니 밥 달라고 온 것이 확실하다. 어느 때는 야속해할 만큼 조금만 주었는데도 남긴다. 식탐이 있는 내가 생각하기에는 까망이가 식습관이 나쁜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꽃밭은 언뜻 보기에는 그게 그것처럼 보이지만 매일 다른 기분이 들 정도로 변화가 많다.

 

 

 

 

 

 

 

 

 

 

 

란타나

 

 

대문과 본채 사이의 통로 남측 꽃밭은 등치가 큰 매화나무+복숭아나무+보리똥나무+뽕나무가 차지하고 있고, 이웃집과의 담장이 있어서 햇빛을 가린다. 봄이 되어도 가장 늦게 꽃이 피거나 뭔가 부족한 느낌이었는데 올해는 화사하다. 

 

 

 

 

 

 

 

 

 

 

 

 

 

 

 

 

 

 

 

 

 

 

 

 

 

 

앞밭 풀 뽑기

앞밭의 풀 뽑기를 시작한지 3일 만에 드디어 끝났다. 퇴비장 부근과 이웃 밭 사이의 경사면은 낫으로 풀을 베기도 하였다. 늦은 오후부터는 푸른 하늘에 흰 구름이 멋있는 날이었다. 

 

 

 

 

 

 

 

 

 

 

 

 

 

 

토마토가 열리기 시작하였다.

 

 

 

 

 

 

 

 

난방기구 넣기

오전에 앞밭의 풀 뽑기를 일찍 마쳤기에 낮에는 일하지 않고 쉬었다. 아무 일도 없이 지내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늦은 오후에는 겨우내 사용하던 난방기구를 청소해서 비닐로 포장하여 다락방으로 올려다 놓았다.

 

 

선풍기 꺼내기

난방기구를 올려놓은 곳에 있던 선풍기는 언제라도 사용할 수 있도록 포장을 제거해 놓았다. 

 

 

다락방창문 보온재 제거

 

 

드론 개봉

다락방을 정리하다가 드론 가방을 꺼내왔다. 실내에서 연습 삼아 드론을 몇 번 날려보기는 하였지만 본격적으로 접근하지는 않았었다. 게제에 도전해 볼까 하는 생각이 들기에 충전을 해 보았다. 충전지 3개 가운데 드론에 장착되어 있던 것은 성능이 저하되어 아마도 사용할 수 없을 듯하다. 주변에 넓은 공터가 없으니 연습이 가능할지 모르겠다.

 

 

 

 

 

 

 


■ 20240531-20240618 (성북동집 : 18박19일 : 혼자와서 둘이 지냄 : 496km) -발산역-강서로-올림픽대로-가양대교-강변북로-영동대교북단ic-영동카(엔진오일 교환)-영동대교북단ic-청담대교-61동부간선도로-61분당수서고속화도로-농수산물센터사거리-용구대로-죽전성당앞사거리-현암로-죽전교차로-동백죽전대로-궁촌교차로-42신중부대로-대촌교차로-45남북대로-정서교차로-82+70+23안성대로-입장교차로-23망향로-나들목지하차도-만남로-천안로사거리-1천안대로-1세종로-운당교차로-1-유천교차로-23-일월휴게소-23(주유)-월송교차로-32-반포교차로-1-중세교차로-세동로-진티고개-성북동집+전자렌지대 설치+최근 개화(백합)+백일홍 개화(0531) -앞밭(물 뿌리기+풀 뽑기+순치기)+접시꽃 개화(0601) -앞밭(파종(옥수수38+래디쉬+열무+돔부+호랑이콩)+풀 뽑기+농약 살포+물 뿌리기)+오이 첫수확(0602) -앞밭 풀 뽑기+난방기구 넣기+선풍기 꺼내기+다락방창문 보온재 제거+유리창 청소+드론 개봉+진잠(H마트/생필품)(0603)

 

 

 

Posted by 하헌국
,

대전 성북동집 앞밭/20240531-20240601

 

  20240531

 

 

 

 

앞밭 주변에 심은 샤스타데이지+금계국+끈끈이대나물+수례국화+꽃양귀비가 어우러져서 볼 만하다.

 

 

 

 

 

  20240601

 

  09시 30분....

한낮에는 더워서 일하기 힘들어 아침 일찍 앞밭 일을 시작하였다. 살펴보니 일주일 전에 이랑은 풀 뽑기를 마쳤기에 고랑만 풀 뽑기를 해주면 되겠다. 그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서 풀이 뽑히지 않기에 우선 물 호스를 연결하여 물을 뿌려주었다. 물이 스며든 후 호미를 이용하여 풀을 뽑으니 한결 수월하다. 오늘은 1/3 정도만 뽑고 나머지는 내일 뽑을 예정이다. 풀 뽑기를 마치고  오이와 토마토 순치기를 해 주었다. 가지는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마침 육촌 형수님이 지나가시기에 물어보고 큰 잎을 따 주었다.

 

물 뿌리기

 

 

풀 뽑기

 

 

 

 

 

 

 

 

 

 

 

   11시 40분....

 

 

 

 

자주 들락거리지 않아서 통로에 화초가 자라서 꽃을 피웠다. 불편하기는 하지만 요리조리 피해서 다닌다. 낮에는 보이기에 피해 다닐 수 있지만 밤에는 화초를 밟기도 한다. 이렇게 꺾인 꽃대는 잘라서 꽃병에 꽂아둔다.

 

 

 

 

 

금계국이 화사하다.

 

 

 

 

 

 

 

 

 

 

 

 

 

 

 

 

 

 

 

 

접시꽃(3)이 피었다. 울안 꽃밭에 있는 두 무더기까지 한꺼번에 피기 시작하였는데 꽃잎의 색깔이 모두 다르다.

 

 

 

 

 

 

 

 

 

 

 

 

 

 

 

 

 

 

 

 

풀을 뽑아준 고랑이 티가 난다.

 

 

 

   16시 30분....

 

 

 

 

 

 

 

 

 

 

 

 

 

 

 

 

 

 

 

 

 

 

 

 

 

 

 

 

 

 

 

 

 

 

 

 

 

 

 

 

 

 

 

 

Posted by 하헌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