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8.07 대전 성북동집 일상/20220805-20220807 (2)

대전 성북동집 일상/20220805-20220807

 

상사화

얼마 전에 꽃대 두 개가 나온 상사화가 꽃이 피었는데(20220804)  사진 찍는 것을 깜빡했다. 작년보다 하루 늦게 피었는데 다른 점은 작년에는 꽃대가 하나였고 올해는 두 개이다. 작년과 날씨가 전혀 달랐다는 느낌이지만 꽃이 핀 날짜가 하루 차이라는 것이 놀랍다.

 

 

20220805

 

새로 장만한 텐트에서 3일을 잤다. 두 번째 자는데 새벽에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기에 창문을 모두 닫았다. 그런데 창문을 닫으니 환기가 전혀 되지 않아서 잠시도 머물 수 없어서 방으로 철수하였다. 

 

 

창문을 닫아도 환기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해서 간단하게 만들어서 양쪽 창문에 설치하였더니 효과가 있다. 

 

 

그러나고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서 활용상 문제가 있다. 집개 안쪽에 집개 굵기에 적합한 물체를 넣거나 창문을 열었을 때 고정하는 고리를 활용할 수 있도록 개량하면 되겠다.

 

 

 

 20220806

 

상사화

 

 

백일홍

 

 

무더위가 한창이어서 인지 풀이 무성하다.

 

 

오이를 제때 따먹지 않아서 열리기 시작하자마자 녹각이 되더니 줄기도 시들어 가기에 노각을 따주었다. 세 포기 중에 두 포기는 줄기가 말라죽었는데 한 포기는 살아나서 오이가 열리기 시작하였다. 노각을 따주어서 열리는지 확실치는 않지만 심증은 간다.

 

 

초기에 두어 개 열린 후 오랫동안 열리지 않기에 순과 잎을 따주었더니 가지가 열리기 시작하였다.

 

 

여름휴가 기간에 텃밭의 풀 뽑기 작업을 참취 주변을 끝으로 마무리 하였다. 아직 더 뽑아야 하지만 나머지 부분은 포기하였다. 참취 꽃대가 올라오니 꽃이 기대된다.

 

 

풀 뽑기를 마치고 도라지를 캤다. 수확할 때는 아니지만 그대로 두면 모두 썩어 버리기 때문이다. 

 

 

 

 

 

 

 

 

 

 

 

아침....

 

 

도라지를 캐서 물에 씻어서 껍질을 벋기고 가늘게 찢는 것까지가 내 일이었다.

 

지난 3일간 야외데크에 텐트를 치고 자다가 오늘 밤은 방에서 잤다. 한참 자다가 덥고 답답해서 눈을 떴는데 이제야 자정인데 텐트에서 잘 때의 청량감이 생각난다. 세수하고 선풍기 앞에서 바람 쐬고 다시 잠들었다. 

 

 

 

 20220807

 

며칠 전에 캔 감자가 수분이 많아서인지 밖에 내놓은 것은 썩는 것이 생긴다. 아내가 껍질을 까고 얇게 썰어서 말렸다. 감자칩을 만든다던데 기대된다. 

 

 

 

 

 

 

 

 

꽈리

올해는 꽈리가 풍년일 듯하다.

 

 

 

 

 

감자와 도라지와 호박을 넣은 전으로 점심을 먹었다.

 

 

 여름휴가가 열흘이면 긴 편인데 금방 지나가 버렸다. 첫날은 수명파크에 가서 벽체 결로방지용 단열벽지 붙이기와 커튼을 달고 이튿날 성북동집에 왔다. 옷이 흠뻑 젖을 정도로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었지만 풀 뽑고, 감자 캐고, 꽃밭 가꾸며 지냈다. 소나기를 핑계로 아무 일 없이 지낸 날도 있다. 렌트카로 순천으로 출장을 가는 길에 중간인 대전에서 머물게 되어 휴가기간에 가까운 곳이라도 다녀오려던 생각도 접었다. 휴가가 금방 지나간 기분이니 잘 지낸 것이 아닐까? 

 

 

 

■ 20220730-20220807 (성북동 : 9박9일 : 여름휴가 : 혼자 와서-둘이 지냄-순천출장 출발 : 장기렌트196km/초기값90,024km) -운전면허시험장-남부순환-오류ic-서해안로-오류동역교차로-오류로-오리로-금오로-부광로-광명로-논곡삼거리-42-양촌ic-39-안중-313원덕로-강변로-길음교차로-43-평택대교-1-유천교차로-23차령로-일월휴게소-정안ic교차로-43-모개고가차도-1-세종 새뜸마을5-1-북유성대로-장대삼거리-유성대로-진잠네거리-4-방동저수지-성북동(0730)- -비(0731)- -잡일+옥수수 따기+토마토+오이+가지 순자르기 및 묶어주기(0801)- -동구나무거리 산책-서리태 순치기+감자 캐기+도라지 캐기(0802)- -감자 캐기+잡초 뽑기+예초기 및 텐트(0803)- -텃밭 이랑 만들기+늦감자 심기+텃밭 잡초제거(예초기)+꽃밭 농약살포+진잠(생필품)(0804)- -쉼(0805)- -텃밭 잡초제거+꽃밭 농약살포+장미 가지치기+도라지캐기(0806)- -줄장미 묶어주기+보리수나무 복숭아나무 뽕나무 황매화 가지치기(080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22.08.12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통 다양한 꽃들과 함께 풍성한 결실이 돋보이는
    성북동집 풍경들 같습니다..
    텐트에서 잠도 자고 마치 캠핑 온것 같은 느낌도
    즐길것 같습니다..
    풍성한 먹거리 들이 같이 할수 있는 또다른
    행복감도 느끼면서..
    항상 이런 행복감이 계속 되시길 바랍니다..

    • 하헌국 2022.08.13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록 마당이지만 야영 기분이 나는군요.
      바로 수확해서 먹으니 싱싱하기는 하지만 전문 농업인이 생산한 것처럼 상품성은 없네요.
      이번주 중에 비가 많이 내려서 서울 경기 충천지역은 피해가 많던데 성북동은 피해 없이 지나갔습니다.
      이제 더워도 막바지였으면 좋겠는데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