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집(꽃밭)/20220423-20220425

 

며칠 동안 날씨가 온화해서 하루가 다르게 꽃이 피고 잎이 돋아난다.  수선화는 이미 졌고, 이제까지 전성기를 누리던 명자나무 꽃이 시들기 시작한다. 대신 진달래(철쭉?)의 전성기가 되었다.

 

 

20220423

 

꽃사과나무 꽃

엊그제 꽃사과나무 꽃이 피기 시작하였다. 뉴스에도 나왔지만 지난겨울에 꿀벌들이 많이 사라졌다고 하던데 꿀벌이 눈에 띄게 줄었다. 자세히 살펴보아야 보일 정도이고 꿀벌을 보면 반갑기까지 하다. 올 농사에 지장이 없기를 바랄 뿐이다. 어제는 사과 꽃은 피었는데 꿀벌이 보이지 않기에 붓으로 인공꽃가루받이 작업을 하였는데 오늘은 꿀벌이 찾아왔다.    

 

 

라일락

 

 

저녁에 샤워실 벽에 청개구리가 붙어 있다. 사나흘 전에 올 들어 처음으로 파리를 보았고, 모기는 어제 처음 보았다. 나방과 벌레들이 나타나기 시작하니 청개구리가 먹이를 찾아 나선 것이다.  

 

 

 

20220424

 

잎보다 꽃이 먼저 폈으니 진달래일 텐데 진달래와 철쭉의 변종이 많아서 헷갈린다.

 

 

 

 

 

 

 

 

 

 

 

 

 

 

꽃잔디는 낱개로는 별로이지만 이른 봄에 꽃밭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데는 이만한 것도 드물다. 꽃잎 색깔도 생각보다 다양하다. 

 

 

꽃사과나무 꽃

 

 

매발톱꽃도 피기 시작하였다.

 

 

종지나물 꽃

 

 

금낭화

 

 

 

 

 

응달진 곳에서 늦게 핀 할미꽃 

 

 

삼색제비꽃

 

 

작약 꽃봉오리가 하루가 다르게 커지고 있다. 

 

 

 

 

 

튤립

잔뜩 기대를 하고 작년 초겨울에 튤립 구군을 심었다. 거의 다 싹이 돋아나기는 하였는데 무스카리 꽃이 필 무렵이면 튤립도 꽃이 펴야 할 텐데  무스카리 꽃이 져가는 데도 꽃대가 나오지 않는다. 어제 아내가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구군이 부실하면 꽃이 피지 않는다고 한단다. 작년 봄에 튤립 꽃을 본 후 구군 보관을 처음 해보았는데 보관 과정에 문제가 있었나 보다. 올해에 꽃을 보기는 틀렸다.  

 

 

 

 

 

같은 마당이지만 햇빛과 바람의 영향이 있는지 이틀 정도 늦게 꽃이 피었다.

 

 

양지바른 곳에 피었던 할미꽃

 

 

더덕넝쿨이 하루가 다르게 벗어나더니 줄을 감고 올라가기 시작하였다.

 

 

카네이션

 

 

 

 

 

올해 처음으로 장미아치가 풍성하게 보인다. 전지가 서투니 꽃에 대한 기대는 하지 않기로 하였다. 

 

 

보리똥나무 꽃이 다닥다닥 피었다. 꿀벌들이 제 역할은 제대로 했는지 모르겠다.

 

 

정향나무도 꽃봉오리가 생겨났다.

 

 

 

 

 

 

 

 

이팝나무

닷새 전에 유성장에 갔다가 진잠에서 본 이팝나무는 이보다 잎사귀가 많이 돋아나 있었다. 성북동이 더 추운 모양이다.

 

 

 

 

 

 20220425

 

새로운 꽃사과나무 꽃을 위하여 인공꽃가루받이를 해 주었다. 꿀벌이 많이 줄어들었음이 실감난다. 

 

 

백철쭉

흰 꽃이 가장 늦게 핀다.

 

 

무스카리 꽃이 지고 있다.

 

 

 

 

 

딸기

 

 

 

 

 

갓 꽃

 

 

괭이밥

일부러 키우는 것은 아니지만....

 

 

애기똥풀

 

 

샤스타데이지도 꽃봉오리가 자라고 있다.

 

 

패랭이

 

 

기존 줄기와 연결되지 않은 별도의 담쟁이넝쿨.....

 

 

홍매화

엿새 전에 유성장에서 구입하여 심은 홍매화가 시들었던 잎사귀는 다음날 생기를 되찾았다. 어제 아내가 홍매화나무를 살펴보더니 매실이 두 개 열렸는데 한 개는 실수로 따내었단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