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해양관광열차 S-Train을 타고/20151229

 

 

  여수엑스포역 승강장에 들어왔다. 나는  KTX산천이 있구나 하며 지나치는데 1호차라고 알려준다. 기차를 좋아하다 보니 이런 것까지도 눈에 들어오나 보다.

 

 

 

 

 

 

 

 

 

 

 

집에 올 때에도 1호차를 예매했으니 이번에는 가장 앞 칸이다. 내릴 때 이야기 했던대로 발전차가 가장 뒤에 있다.

 

 

 

 

 

 

 

 

 

 

 

여수엑스포역을 출발할 때에는 우리 이외에 한 분이 1호차에 탑승했다.

 

 

 

여수엑스포역에 도착 할 때에는 보지 못했지만 손자에게 설명을 들었던 턴테이블

 

 

 

  순천역에 도착하니 내려올 때 단체로 탔던 분들이 탄다. 다시 2호차로 자리를 바꾸어 주었는데 서울에 도착할 때까지 가끔 1호차와 2호차의 출입문이 함께 열리면 1호차의 떠들썩한 소음이 들린다. 2호차의 좌석은 예매한 1호차의 좌석과는 달리 창문이 치우쳐 있었지만 이미 날이 어두워져서 창밖의 사진촬영을 할 수 없으므로 그냥 바꾸어 주었다.

 

 

 

 

 

 

 

 

 

 

 

  여수엑스포역에서 영등포역까지 대략 4시간 30분이 걸린다. 단순하게 기차를 타는 것으로는 결코 가까운 거리가 아니라 나이 어린 손자는 좀 지루해 하는 듯하다. S-Train을 타고 전주한옥마을 쯤 다녀오면 좋은 일정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영등포역에 도착해서 곧바로 집으로 향하지 않고 S-Train이 출발하는 동영상을 촬영하였다. 그리고 짬을 내서 다른 기차도 보다가 집으로 출발하기 위해서 승강장을 나서려니 손자가 아쉬운지 카메라를 메고 가면서 기차 사진을 몇 장을 더 찍겠다고 한다. 손자 뒤를 따라서 전철로 옮겨 타는 계단으로 내려오기 직전에 꽈당하고 카메라가 깨지는 소리를 내며 넘어졌다. 다리가 파르르 떨릴 정도로 심하게 넘어져 주위 분들이 모두 걱정스럽게 둘러 본다. 손자는 괜찮다고 하는데 정말 괜찮은 것인지 참는 것인지 얼른 판단이 되지 않는다. 벤취에 앉히고 바지을 걷어서 무릎을 주물러도 약간 붓기는 했어도 엄청 아프지는 않다고 한다.

 

 

 

  전철을 타기 위해서 기다리는 동안 카메라가 작동은 되는지 시험삼아 찍어 보았다. 손자가 약간은 아프다며 다리도 얏간 쩔뚝이는데 카메라 고장난게 무슨 대수겠냐는 생각을 하면서도 카메라가 정상작동은 되는지 궁금증은 참을 수 없었다. 다음날 점심 때 쯤 깨진 곳은 없는지 렌즈는 괜찮은지 꼼꼼하게 살펴보았다. A/S센터에 가서 정밀검사를 받으면 어떻게 나 올지 몰라도 괜찮은 것 같다. 손자도 아프지 않다고 하니 다행스럽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을 사건이 아닐까 생각된다.

 

 

 

 

 

[출처]코레일 홈페이지

 

 

 

 

[전에는]

20110326.....  http://hhk2001.tistory.com/904

 

 

 

1229 (여수 S-Train : T와 둘이서) -발산역-영등포역-S-Train-여수엑스포역-여수관광(해양케이블카+오동도+만성리 해양레일바이크)-여수엑스포역-S-Train-영등포역-발산역-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