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마지막 해넘이/20151231

 

  오전부터 맑을 것이라는 일기예보와는 저녁때가 다 되어서야 뿌연 하늘에 흐릿한 햇살이 보인다. 서울지방의 일몰시간(17시 23분)과 방위각(241도  02분 29.70초)을 한국천문연구원 홈페이지에서 찾고 인터넷 지도와 각도기로 어디로 가면 해넘이를 잘 볼 수 있을까 찾아보았다. 아라인천터미널(정서진)은 영종대교 위로 해가 질 것 같아서 망설여진다. 좋은 장소로는 대부도 메츄리섬 인근(안산시 단원구 대부남동 530-9번지 해변부터 북서쪽으로 750m 이내인 개울 직전까지)이 괜찮을 것 같다. 대부도를 가게 되면 식구들이 함께 가서 돌아오는 길에 바지락칼국수나 먹고 오자고 했다. 오늘의 모든 일정을 해넘이 보러 가는 것에 맞추기 위해서 대비하며 준비하고 수시로 동네예보도 확인하고 옥상에 올라가서 북한산이 보이는지 확인해 보았으나 뿌연 기운은 사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넘이 보는 것을 포기 할 수는 없기에 일몰 45분 전에 옥상으로 올라갔다.

 

 

 

 

 

 

 

 

 

 

 

 

 

 

 

 

 

 

  작년 12월 31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해넘이를 촬영하였다. 위 사진은 작년에 촬영한 사진이고 아래 사진은 오늘 촬영한 사진이다. 물론 오늘 촬영한 사진을 작년 사진과 겹쳐 놓고 배경을 최대한 같게 크롭하였다. 두 사진의 촬영시각 차이는 3분이지만 카메라에 설정 된 시간의 오차가 있으니 확실치는 않다. 약간의 시선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대략적인 나뭇가지의 모습까지도 잘 맞는다.

 

20141231.17:13

 

20151231.17:16

 

 

올해의 마지막 해넘이라고 생각하니 특별하게 느껴진다.

 

 

[참고] 2016년 1월 1일 서울지방의 일출시간은 07시 47분이고, 방위각(북쪽을 기준으로 시계방향)은 118도 54분 48.40초이다.

 

 

 

2015년.....

한 해 동안 성원해 주신 덕분에 무사히 지냈습니다.

고맙습니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 S L A N D 2016.01.02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저렇게 2년이 교차하는 시점이 비슷할수가 있을까요?
    말그대로 숫자만 바뀌고 달력장수만 많아질뿐 변하는것은 별로 없는것 같습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에 따라 천차만별로 변하지 않나 싶네요...

    벌써 새해도 밝았고 여지없이 출근하여 근무중입니다.
    연휴라 그런지 굉장히 많은 관광객들이 찾으셨네요~
    의욕적으로 일에 덤벼보려 하지만 역부족입니다 ㅎㅎㅎ

    하지만 어영부영 집에서 있는것보다 활발하게 시작하게 되어 더 뜻깊다라는 생각도 들게 됩니다.

    지난해에 좋은 말씀들과 유익한 정보들로 제 자신이 상당히 즐거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구요~
    올해도 변함없는 수명산 사진 ㅎㅎ 부탁드립니다.

    멋진 저녁 하늘안에서 같이 별을 볼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행복하시고 건강하십시요.

    감사합니다.

    • 하헌국 2016.01.05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부러 맟추어 찍은 것은 아닌데 예전 사진을 찾다보니 일 년 전에 같은 장소에서 촬영한 것을 찾았습니다.
      물론 촬영시각이 더 유사한 것이 있기는 한데 시각 차이는 더 나더군요.
      레이어를 이용하여 나무를 겹쳐보니 일 년 동안 별로 변한게 없어서 신기하네요.
      화면 전체가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부분적으로는 잘 맞는군요.

      할 일이 있다는 것 자체가 좋은일 아닐지요.
      연말에 S-Train 타고 여수에 다녀왔는데 여수는 너무 멀고 전주 한옥마을이 적당 할 것 같더군요.
      연휴에도 님이 수고해 주신 덕분에 많은 분들이 좋은 추억을 만들지 않았을까 합니다.

      별 보는 것이야 말로 하늘이 티없이 쾌청해야 좋다보니 같이 움직인다는 것이 쉽지 않더군요.
      제 친구들 중에도 언제 한번 같이 가자고는 하는데 좋은 날씨 고르다보면 해지기 6시간 정도 전 쯤에나 확정되기도 하거든요.
      그리 신경쓰고 가도 꽝일 때가 거의 절반은 되구요.
      멀리 갔으니 션찮아도 별사진을 찍기는 하지만요.
      저도 같이 밤을 보낼 기회가 오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이번 겨울은 겨울답지 않기는 하지만 날씨가 썰렁해 집니다.
      건강 잘 챙기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