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앰프 수리/20120819

 

1991년도에 구입하였으니 21년째 사용중인 오디오시스템이다.

워낙 오래 사용하다 보니 A/S용 부품도 없다 해서 CD플레이어를 직접 고친바 있다.

파워앰프의 릴레이도 고장난 부품을 빼내서 청계천(장사동) 부품가게를 돌아 다니며 구해다 고친바 있다.

CD플레이어는 가끔 인식을 못 할 뿐만 아니라, DVD와 MP3 재생을 위해서 DVD플레이어를 추가로 구입하였다.

요즈음 파워앰프의 백라이트가 고장이 나서 앰프가 켜졌는지 꺼졌는지 구분이 가지 않는다.

 

 

오랜만에 파워앰프 뚜껑을 열어서 먼지부터 제거하고, 백라이트 조명 부분을 분리 시켰다.

 

 

 

 

단락된 램프의 전압을 재보니 12V인데 적당한 램프가 없어서 LED를 이용하기 위해서 저항을 연결하였다.

 

 

 

 

불빛이 흐릿하지만 이정도에서 만족하기로 하고 재조립하였다.

그러나 원래 유리의 옆면을 조명하는 방식으로 되어 있는 터라 LED에 불이 들어와도 불빛이 보이지 않는다.

다시 분해해서 만지작 거리느라 시간을 보냈다.

결국 LED가 위치할 부분의 기판을 잘라내서 LED를 후퇴 시켜서 납땜하여 해결하였다.   

 

 

 

요런 자세로 바짝 구부리고 세시간 이상을 앉아서 작업하였다.

작업중에는 일에 몰두해서 몰랐는데 끝나고 나니 온 몸이 쑤신다.

저녁에 보니 복숭뼈 부분이 동그랗게 피부가 까졌다.

상처 부분의 쓰라림은 보름 정도 지나서야 없어졌다.  

 

 

 

 

 

 

 

램프가 길죽하고 밝아야 백라이트가 고르게 될텐데......

파워앰프가 켜졌는지 꺼졌는지 만 알 수 있는 정도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olog 2012.09.24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단하시네요...
    만능이십니다...
    못하시는 일이 없으신것 같아요...
    저도 이것저것 고치는것 좋아해서 제손으로 가능한건 대부분 고쳐 씁니다...
    하지만 전기,전자적 지식이 짧아서.... ㅠ.ㅠ

    • 하헌국 2012.09.24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 트랜지스터 라디오도 만들고, 전자제품 사면 친구들과 뜯어 보아야 직성이 풀렸답니다.
      그 때 그 친구들은 지금까지 40년이 넘게 가깝게 지내는 친구가 되었구요.
      납땜 실력은 요즈음도 집에서나 회사에서나 유용한 때가 많답니다.

  2. 발루미 2012.09.24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네요.
    IC 파워앰프 같은데요.
    친한 선배 집에 한국샤프에서 오래전에 생산한 앰프가 있던데
    같은 모델인지 모르겠습니다.
    1991년이면 20년이 지난 제품인데 부품들 수명이 거의 끝나가고 있을 듯 하네요.
    110v 권총냄땜기로 수리 하시는 모습은 마치
    청계천에서 pcb 수리하시는 장인의 포스가 나오십니다.
    전 몇년전 세락믹 인두 사 두고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는데
    장비도 주인을 잘 만나야 제 기능을 다하는데
    열정이 부럽습니다. ^ ^
    근데 턴테이블이 안보여 조금은 아쉬움이 듭니다.ㅎㅎ
    행복한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3. 화담 2013.03.06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앰프가 고장이 나서,
    이리 저리 헤매고 다니다가
    이 곳을 들어 오게 되었는데,,,,
    대단하시네요.

    제 앰프는 PA용,
    파워앰프(PPX 900)인데,,,,잘 쓰고 있다가,
    몇개월만에 시골(대천)에 가서 작동을하니,,,,
    채널 하나가 볼륨을 풀로 올려야 작은 소리를 내며,,,
    차차 소리가 커지는데...멍멍거리는 느낌의 소리를 내네요.

    선생님처럼,,,,
    자체 수리는 꿈도 못꾸고,,,,

    어찌해야하나,,,,???
    고민입니다.

    소리는 잘나는건데요.

    • 하헌국 2013.03.07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든 물건들이 오래 사용치 않으면 문제를 이르키더군요.
      앰프에서 움직이는 부분으로는...
      볼륨을 여러번 앞뒤로 돌려 보시고 툭툭쳐 보시고,
      뚜껑을 열어서 각종 소켓에 끼워져 있는 부품을 꾹꾹 늘러 보시고,
      혹시 부품이 기판에서 떨어진 곳이 있는지 부품 하나하나를 움직여 보시지요.
      저는 가전제품이 고장나서 못쓰게 되면 고치면 다행이고 못고쳐도 그만이다는 생각으로 수리를 시도해 봅니다.
      아주 소리가 나지 않는 것은 가끔 고쳐지기도 하지만 소리가 적거나 변질된 것은 않되더군요.
      제 실력의 한계랍니다.
      예전부터 가전제품 수리점 하시는 나이드신 분들 중에 실력있는 분들이 있으실것 같구요.

  4. 구정우 2017.06.10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에 감사드립니다 .숨은 실력을 보유 하고계신것 같아서 감히 질문 드림니다.
    제가 보유한 제품 Lotte Power AMP LA-2500M 이 약30 년 되었는데 전원 을 넣으면 일차로 Protection 등이 점멸 되고 잠시후 2차로 넘어가서 가동이 되어야 하는데 여기서 안되네요.고수님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내부에 릴레이 딸깍 하는 소리가 전에는 들리었는데 지금은 아무런 반응이 없으며 적색 등만 깜박이네요 적색등이 약 2초가 깜박 이고 녹색으로 전환 되면서 릴레이 가 붙어야 되는데요.

    • 하헌국 2017.06.10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고수라는 말씀은 과분하구요. 어자피 a/s 받을 수도 없고 오래 되었으니 그냥 버리기 아까워서 시도해 본 것이었습니다.
      이런거 고장나면 그냥 버리지 않고 시도해 보는 것이 취미이기도 하구요.
      못고치면 그만이라는 생각이지요.
      아래 주소는 직접 링크되지는 않겠지만 이퀄라이져 앰프의 릴레이를 교체한 포스팅입니다.
      http://hhk2001.tistory.com/4193
      릴레이는 기계적인 부품이라 오래 사용하면 고장이 나는가 봅니다.
      님의 앰프도 릴레이가 고장나지 않았을까 짐작이 되기는 하는군요.
      접촉면을 연마지로 갈아보기도 하였지만 방법이 아니더군요.
      릴레이 대체품을 구입해서 교체하시면 어떨까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