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령포'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12.31 도계-제천 기차여행/20131227 (4)
  2. 2008.08.02 청령포 2
  3. 2008.08.02 청령포 1

도계-제천 기차여행/20131227

 

 

 

 

 

 

 

 

 

 

제천역에서 탈때에는 목도리를 하고 있었는데 도계역에서 탈때에는 목도리가 없다.

도계역에서 기차를 환승하는 시간이 짧아서 정신없어 움직이다가 잊은 듯하다. 

 

 

 

맨 뒷칸인 7호차를 타니 통로 뒷문으로 밖이 보여서 좋다.

 

 

 

 

도계-솔안터널

 

 

 

 

 

 

 

 

솔안터널(2012.06.27개통/16.24Km/이데일리 보도자료 :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D31&newsid=02013926599729984&DCD=A00403&OutLnkChk=Y)

 

 

 

 

솔안터널에서 빠져 나오자마자 동백산역이다. 

 

 

 

 

 

 

 

 

 

 

 

 

 

 

 

 

 

 

 

태백역

 

 

 

 

 

 

 

 

 

 

 

추전역

 

 

 

 

 

 

 

매봉산 풍력발전기

 

 

 

 

 

 

 

민둥산역

 

 

 

 

 

 

 

 

 

 

 

자미원역

 

 

 

자미원역 옆의 421번 지방도로 산을 넘으면 함백과 연결된다.

 

 

 

자미원역을 지나서.....

 

 

 

 

 

 

 

자미원역을 지나서.....

 

 

 

석항역

 

 

 

 

 

 

 

석항역

 

 

 

영월이 가까워지며....

 

 

 

석항천

 

 

 

 

 

 

 

영월 별마로천문대

 

 

 

 

 

 

 

갈때 보았던 영월 동강겨울축제장에는.....

 

 

 

영월동로 청령포터널 입구

 

 

 

청령포

 

 

 

 

 

 

 

 

 

 

 

제천역

기관차 8량이 연결되어 있다.

 

 

 

제천역을 여유롭게 나오다 보니 이런 것도 눈에 띈다.

 

 

 

 

 

 

 

 

 

 

 

 

 

 

 

 

 

 

 

 

 

 

 

 

 

 

 

 

 

 

 

 

 

 

겨울이지만 아직은 큰 눈이 내리지 않아서인지 눈이 많이 쌓이지도 않았고 남향은 눈이 녹은 곳이 많다.

눈으로 덮였으면 눈꽃열차 여행이 되어 더욱 좋았을텐데..... 

 

 

[전에는]

20120623.....  http://hhk2001.tistory.com/23

20120802.....  http://hhk2001.tistory.com/3680     http://hhk2001.tistory.com/3678

20080728.....  http://hhk2001.tistory.com/2767

 

 

 

'여기는요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악산 또아리굴과 길아천교/20131227  (4) 2013.12.31
도계-제천 기차여행/20131227  (0) 2013.12.31
제천-도계 기차여행/20131227  (0) 2013.12.31
제천-도계 기차여행/20131227  (0) 2013.12.31
제천/20131226  (0) 2013.12.3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령포 2

2008. 8. 2. 10:27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청령포 1

한강 여행 2008. 8. 2. 10:17

여름휴가로 강원도가 아닌 곳을 다녀온 것이 언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올해에도 영월, 태백, 정선지방에서 후보지를 물색했습니다.

길을 떠난 후에는 그때그때 현지상황에 맞추기 위해서 여러 곳을 알아두었지요.

식구들과의 여행은간데 또 가도 좋고....

하여튼 발길 닿는대로 부담이 없이 다닙니다.

야영준비를 했지만 불을 사용하는 도구는 챙기지 않았습니다.

여행중 불을 사용치 않으면 준비도 수월하고, 보다 여유로운 여행을 할 수 있지요.

청령포/20080728

어린 단종의 애절함이 있는 곳입니다.

소설 [단종애사]에

금부도사 왕방연이 사약을 가지고 갔을 때 단종은 집에 없었다느니,

복득이가 활시위로 몰졸라 죽여 시신을 끌고 왔다느니,

청령포가 음기의 땅이여서 유배지로 택하였다느니,

단종비 정순왕후를 자기집 노비로 내려주기를 청탁한 대신들이 있었다느니,

영월사람들이 시신을 수습했다느니....

지금도 영월사람들은 단종을 특별하게 생각합니다.






관광객을 실어 나르는 나룻배가 쉴새없이 들락거립니다.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5 문산나루 1  (0) 2008.08.02
청령포 2  (0) 2008.08.02
32. 유도  (0) 2008.07.01
31. 조강리  (0) 2008.07.01
31. 조강리  (0) 2008.07.0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