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07'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3.11.07 초록집에서/20231105-20231108
  2. 2023.11.07 대전 성북동집 가을 꽃밭/20231104-20231105 8

초록집에서/20231105-20231108

 

성북동집에서 꺾어서 가져온 백일홍과 메리골드와 국화는....

 

 

딸이 꽃병에 옮겨서....

 

 

 

 

 

 

 

 

 

 

 

 

 

 

성북동집에서 메리골드 한 포기를 화분에 옮겨 심에서 가져 온 것은 지난주에 가져 온 화분과 함께 거실에 놓았다. 햇빛을 받지 못하여 문제가 될까 해서 요즈음 낮에는 식물생장전구를 켠다.

 

 

메리골드

 

 

덴마크무궁화가 드디어 꽃이 피었다./20231107

 

 

덴마크무궁화 두 번째 꽃이 피었는데 딸이 자기 폰으로 타임랩스 촬영을 시작하였다. 촬영 도중에 개화가 완료되지 않은 상태인데 외출해야 하기에 내가 쓰던 여분의 폰으로 대체하여 촬영을 계속하였다.  대체한 폰은 내가 퇴근해서 촬용을 마쳤다.   

 

 

20231108 덴마크무궁화 개화(초록집)

 

 

백일홍은 며칠 전부터 꽃이 피기 시작하였으나 진행이 무척 느리다. 식물생장전구로도 부족한가해서 오늘부터 오후에는 햇살이 드는 주방발코니에 옮겨 놓았다. 그나저나 세 포기 중에서 가장 작은 포기의 꽃봉오리가 말라버렸다./20231107

 

 

성북동에서 가져 온 농작물은.... 

 

 

아내가 메모해서 보낸 쪽지를 참작하여 딸이 다듬고 조리해서 반찬으로 만드느라 고생 많이 하였다. 식구들 중에 내가 먹새가 가장 좋으니 내가 머무는 곳으로 재배한 농작물이 이동하는 셈이라고나 할까?

 

 

무는..... 

 

 

깎뚜기

 

 

무 잎은....

 

 

데쳐서....

 

 

나물과....

 

 

국으로....

 

 

레디쉬는....

 

 

피클로....

 

 

하루 사이에 빨갛게 우러난다. 

 

 

피클이 맛있게 만들어졌다./20231108

 

 

가지는....

 

 

가지볶음으로....

 

 

들깨는 성북동집에서 불순물과 흙을 여러 번 골라낸 후 서울집으로 가져왔다. 아내는 딸이 혼자 처리하기 힘들면 먹을 때마다 조금씩 불순물을 골라내고 씻어 먹자고 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딸이 몇 시간 동안 한꺼번에 작업을 마쳤다.

 

 

물에 씻은 들깨는 볶아서....

 

 

들깨수제비/20231108

맛있게 끓였다. 너무 많이 먹었나?

 

아욱은 아직 처리하지 않고 냉장고에....

 

 

늙은 호박도 그냥 냉장고에 넣었다고 한다.

 

성북동 앞밭에 아직 남아있는 농작물은 배추 무 서리태 레디쉬 아욱과 당근 몇 포기가 남아 있다. 올여름 이후 앞밭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여 예년보다 수확량은 적은 편이다. 그래도 시장에서 사 먹던 것의 상당부분을 대체하였고, 시장에서 사 먹지 않았을 테지만 직접 재배하였으니 먹을 수 있었던 것도 있다.  

 

Posted by 하헌국
,

대전 성북동집 가을 꽃밭/20231104-20231105

 

  20231104

 

성북동집 꽃밭은 이른 봄에 수선화와 매화가 피는 것으로 시작한다. 가장 아름다운 시기는 샤스타데이지와 꽃양귀비와 수레국화와 장미가 어우러져서 피는 5월 하순이 아닐까? 봄꽃이 여름 꽃으로 바뀌는 환절기에는 좀 뜸할 때가 있기는 하지만 여러 종류의 꽃이 피고 지기는 계속된다. 요즈음에는 메리골드와 백일홍과 국화가 한창이다. 가을에는 모두들 단풍에 관심이 많으니 어디 가서 꽃구경하기 힘든데 성북동집 꽃밭은 화려함을 잃지 않았다. 그렇지만 화려한 꽃밭을 볼 수 있는 날이 며칠이나 남았을까? 머지않아 된서리가 내리면 하루아침에 국화를 제외한 모든 꽃이 시들어 버린다. 

 

요즈음 추워지며 생장환경이 열악해지니 종족번식을 위해서인지 때 아닌 장미꽃이 많이 피었다.

 

 

 

 

 

 

 

 

 

 

 

메리골드와 국화

 

 

봄에 피는 명자나무 꽃은 그 후에도 몇 송이지만 지금까지 끊임없이 피고 있다. 

 

 

 

 

 

 

 

 

코스모스는 거의 졌다.

 

 

 

 

 

 

 

 

 

 

 

 

 

 

 

 

 

 

 

 

 

 

 

인디언국화

 

 

 

 

 

남천

된서리가 내린 후에도 한동안 국화를 볼 수 있지만 국화마저 지고나면 꽃밭은 황량해진다. 그 후 한겨울이 지나고 새봄에 수선화가 필 때까지는 빨간 열매와 단풍을 볼 수 있는 남천이 황량함을 덜어 주리라. 올해는 유달리 열매가 많이 열려서 기대가 된다. 

 

 

담쟁이넝쿨 단풍

 

 

 

 

 

 

 

 

 

 

 

국화

 

 

 

 

 

 

 

 

 

 

 

 

 

 

 

 

 

 

 

 

백일홍

일찍 꽃이 핀 자리에 꽃씨가 떨어진 것이 두 번 째 발아하여 자라더니 꽃이 피었다. 이 중에서 세 포기를 화분에 옮겨서 서울집으로 가져왔다. 

 

 

황매화

봄에 피는 꽃인데 한 두송이지만 심심치 않게 지금까지 피고 있다.

 

 

   20241105

 

 

 

 

 

 

 

 

 

 

 

 

 

 

 

 

 

 

 

 

 

 

패랭이꽃

 

 

 

 

 

 

 

 

코스모스

뒤늦게 발아하여 자라서 꽃이 피었다.

 

 

사피니아

도로변에 있는 화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꽃이다. 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피고 지기를 계속하고 있으니 가성비를 따지자면 이만한 꽃도 드물다.

 

 

카네이션

 

 

채송화

 

 

화초고추

 

 

풍선넝쿨

몇 년 동안 대문 앞 아치와 별채 측벽을 화려하게 장식하였는데 올해는 제대로 돌보지 못하여 나팔꽃이 쳐서 제대로 자라지 못하였다. 나팔꽃 속에서도 몇 포기가 살아남았다. 

 

 

꽈리

한 마디로 올해는 흉년이다.

 

 

 

 

 

 

Posted by 하헌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