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수명산 산책+쌍무지개/20210808

 

성북동집에 있을 때에는 해야 할 일이 많아서 매일 두세 시간 이상은 일을 한다. 요즈음 날이 더워서 더 이상 일을 하는 것은 무리이다. 일을 마치고 나면 입고 있던 옷이 무거울 정도로 땀을 많이 흘리니 따로 운동을 하지 않아도 몸은 가뿐한 편이다. 그런데 서울집에 오니 갑자기 몸을 움직일 일이 없다. 원래 운동에 소질도 없고 흥미도 없는 터라 따로 운동을 하지 않는데 할 일 없이 집에 들어앉아 있으려니 온몸이 뻑적지근하다. 낮에는 더울 터이니 이른 아침에 카메라와 모기약을 챙겨서 오랜만에 수명산을 다녀왔다. 나뭇잎이 돋아나기 이전의 봄에 수명산의 까치집을 조사하려고 다녀온 후 처음이다.  [관련자료] 서울 수명산의 까치집(8차 조사)/20210330..... https://hhk2001.tistory.com/6538 

 

능소화

 

 

 

 

 

 

 

 

이른 봄에 가장 먼저 나뭇잎이 돋아나는 귀룽나무

 

 

 

 

 

테니스장 쪽으로 난간이 설치되어 있다.

 

 

 

 

 

 

 

 

 

 

 

 

 

 

 

 

 

 

 

 

 

 

 

 

 

 

 

 

 

올해는 샛노란 모감주나무 꽃을 보지 못하고 지나갔다. 열매도 예년에 비하여 적게 달렸다. 

 

 

꽃댕강나무

 

 

놀이터에 자동차 타이어를 타는 놀이기구가 사라졌다.

 

 

팥배나무

 

 

산딸나무

 

 

 

 

 

모감주나무

 

 

★  쌍무지개

저녁때 거실 창문 밖으로 내다보이는 풍경이 그저께 무지개가 보였던 날처럼 해질녘에 하늘은 어두운데 건물들이 밝은 햇살을 받고 있다. 딸내미와 손자와 급하게 옥상에 올라갔더니 무지개가 선명하다. 16mm 광각렌즈로도 쌍무지개를 한꺼번에 찍을 수는 없다. 이렇게 선명한 무지개를 얼마 만에 보는지 모르겠다. 대박~ 

 

 

 

 

 

 

 

 

 

 

옥상에서 쌍무지개를 보고 집에 오니 아내는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를 크게 틀어놓고 거실창으로 쌍무지개를 구경하고 있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월구일 2021.08.09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폭염에 어떻게 지내세요^^
    자주자주 인사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네요 ㅎㅎㅎ
    사무실에 여러가지 변수들이 생겨서 숨만쉬고 있는 요즘입니다.
    한옥마을도 찾는 관광객이 많이 줄어들어 예전같지는 않은 실정이구요.

    개인적으로 쌍무지개는 아직 한번도 못본듯 싶은데
    무지개가 생기며 그아래 건물로 빛이 드리워지는 모습이 제 마음을 사로 잡는것 같습니다.
    멋진 장면을 만나셨어요~

    입추라 그런지 날씨가 서서히 꺽이기 시작하려나 봅니다.
    날씨야 그렇다 치지만 코로나가 없어져야 할텐데 그게 걱정입니다.

    모쪼록 건강 잘 챙기시고 안전한 날들 보내시기 바랍니다.
    다들 잘 계시지요?^^
    물러갑니다.

    • 하헌국 2021.08.10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시지요?
      반갑네요.
      저는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세상살이가 쉽지 만은 않지만 코로나 19와 무더위로 힘든 나날이 계속되나 봅니다.
      힘내시고 잘 견뎌내시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요?
      이제 여름도 절정은 지나가고 있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가족 모두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2. 영도나그네 2021.08.12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처럼 대전의 성북동을 나와서 이렇게
    근처 수명산을 다녀 오셨군요,,
    다양한 꽃들과 함께 계절의 변화를 보고
    느낄수도 있구요..
    이렇게 아름다운 무지개도 이날은 만날수가
    있었군요..
    아마도 앞으로도 행운이 다가올것 같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21.08.14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이런저런 사정이 있어서 서울집으로 올라왔습니다.
      오랜만에 수명산공원에 가보았더니 변한 것이 있더군요.
      이제 여름도 한풀 꺾이나 봅니다.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