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 소식(WS)/20200711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 봄부터 대부분을 성북동 집에서 지내고 있었다.

3개월 동안 계속 머물던 아내와 함께 서울집으로 돌아온 것이 일주일 전(20200703)인데도 아주 오래된 것처럼 느껴진다.

장마철이라 비가 가끔 내리기는 하였지만 화분에 심은 화초는 잘 있는지, 옆집 나무로 인한 병충해 피해는 어떤지, 무슨 꽃이 피었는지....

궁금한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주말에 WS가 성북동에 가 볼 수 있을지 연락을 하였더니 오늘 다녀오겠다는 연락을 받았다.

 

가서 확인하고 해야 할 일은 카톡으로 미리 주문해 놓은 상태였는데 오후에 도착하였다는 전화가 왔다.

어머니를 모시고 들렸는데 전화상으로 이런저런 부탁을 하고 영상통화로 꽃밭과 텃밭도 둘러보았다.

보내준 사진으로 일주일 동안 보지 못한 성북동집을 살펴보게 되었다.

예전에는 생각치도 못한 일들이 놀라울 것도 없는 일상이 되었다.  

 

 

지지대를 꼼꼼하게 설치한 덕분인지 쓰러진 것은 없다.

접시꽃, 도라지꽃, 백일홍, 우단동자꽃은 여전하다.

 

 

 

범부채가 한창이다.

 

 

 

설악초와 메리골드와 장미도 더 피었다.

 

 

 

 

 

 

 

 

 

 

 

 

 

 

 

 

 

 

 

 

 

 

 

울 밖의 텃밭이 더 화려하다.

 

 

 

대추방울토마토와 완숙토마토는 일주일 사이에 너무 익어서 터진 것이 있다.

 

 

 

 

 

 

 

고구마

 

 

 

옥수수

 

아내는 비가 그치면 다음 주초쯤 성북동에 가겠다고 하나 둘 준비를  하고 있다.

서울집에서 문화생활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모기에 물리며 지낼지언정 꽃밭 가꾸는 것을 방치할 수가 없나보다. 

'여기는요_202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주 출장-2/20200716  (0) 2020.07.18
광주 출장-2/20200713  (4) 2020.07.13
대전 성북동 소식(WS)/20200711  (0) 2020.07.11
광주 출장-1/20200706-20200709  (2) 2020.07.07
대전 성북동/20200702-20200703  (2) 2020.07.04
대전 성북동/20200701  (0) 2020.07.0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