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무섬마을/20171025

 

저녁까지 영주에 도착해서 숙소를 정하면 되므로 가는 길에서 멀지않은 수도리 무섬전통마을을 들리기로 하였다.

가 뒤엿뉘엿 지고 있기는 하지만 모처럼 부근에 왔으니 들려가야 마음이 편할 것같은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 햇살이 남아 있었으나 전에 가 보지 않은 외나무다리부터 가보기로 하였다.      

 

 

 

 

 

 

 

 

 

 

 

나처럼 늦게 도착한 분들이 더러 있다.

사진을 촬영하다 보니 늦가을이라 해가 짧아져서  금방 어두워지기 시작한다.

 

 

 

 

 

 

 

가로등도 켜지고....

 

 

 

 

 

 

 

초승달도 떠 있고....

 

 

 

 

 

 

 

외나무다리를 둘러보고 동네 구경이나 할까 했을 때에는 이미 어두컴컴해서 골목에 들어가서 구경할 처지가 아니었다.

담장이 둘러쳐진 곳까지만 들어가고 울안이나 건물에 접근하는 것은 단념하였다.

 

 

 

 

 

 

 

 

 

 

 

 

 

 

해우당.... 여기는 꼭 들어가고 싶었는데......

 

 

 

 

 

 

 

 

 

[전에는]

20071216.....  http://hhk2001.tistory.com/3504     http://hhk2001.tistory.com/350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222 | 무섬마을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7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봉화 닭실마을/20171030  (0) 2017.11.24
서울 수명산 첫눈/20171124  (0) 2017.11.24
영주 무섬마을/20171025  (2) 2017.11.21
의성 고운사-2/20171025  (0) 2017.11.21
의성 고운사-1/20171025  (0) 2017.11.21
의성 황룡리/20171025  (0) 2017.11.2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7.11.22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상남도를 거쳐 이번에는 경상북도로... 정말 우리나라가 좁아보입니다!
    그렇게 먼길을 다니시다보면 기름값도 기름값이지만 우선은 체력이 따라줘야 할텐데
    어찌 그 힘든일을 감당하고 계신지 정말 대단하고 놀라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하긴 평소 산길운전을 많이 하셔서 충분히 숙달은 되셨겠습니다만...!
    아무튼 덕분에 여기저기 명소와 명승지 구경 잘하고 있습니다! ^^
    의성의 고즈넉한 사찰구경도 잘했고요, 한 번 가본다 하면서도 못가본
    영주의 무섬마을도 야경까지 구경 잘했습니다! 고생 많으셨습니다!
    궂은 날씨지만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7.11.23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 구미에서 일 년동안 근무할 때 서울 올라가지 않는 휴일에는 경북지방을 빨빨거리고 돌아다녔었습니다.
      그 때 돌아본 것이 인연이 되어서 그 후에도 가게 되더군요.
      무섬마을은 통리-도계 사이의 영동선에 있는 스위치백 구간이 폐쇠되기 전에 가 보자며,
      그 일 년전에 아내와 다녀왔는데 그 때 영주까지 승용차로 가서 기차로 도계를 다녀 왔었거든요.
      그 때 무섬마을을 다녀왔는데 그 전에 몇 번 다녀왔던 안동 하회마을이 차츰 박물관처럼 되어간다는 실망감이 들어서 무섬마을이 신선하게 느껴졌었습니다.
      의성에서 영주로 가는 길에 있기에 들리기는 했는데 너무 늦어서 동네 구경은 단념하였습니다.
      아쉽기는 해도 전에 보지 못한 외나무다리를 보았습니다.
      마음이 급해서 삼각대와 릴리즈가 있었는데도 사용할 생각을 못한 것이 아쉽네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