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김포 후평리 철새도래지/20160214

 

  바람이나 쐬자며 가벼운 마음으로 떠났다. 자주 쓰던 카메라도 먼 길 떠난 식구들이 가지고 가서 한동안 쓰지 않던 캐논400D를 지참했다. 날씨도 꾸무룩하니 후평리 들판이나 다녀오기로 했다. 특별한 볼 일이 있는 것이 아니므로 가는 길에 전류리포구 직전에 있는 쉼터에서 한강이 바라보이게 차를 세웠다. 음악도 듣고 한강에 둥둥 떠 있는 기러기를 한동안 구경하기도 했다. 석탄리를 지나 후평리 철새도래지에 도착하니 기러기들이 바글바글하다. 처음에는 전망창을 통해서 조심스럽게 구경하였는데 한참을 지나서 부터는 전망창을 나와서 주변을 자유롭게 돌아 다녀도 도망가지 않는다. 기러기가 날아갈까 염려해서 조심스럽기는 해도 이렇게 가까이서 많은 새를 보기는 처음이 아닐까? 집에서 떠날 때에는 철새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아서 50mm 단렌즈와 80-200mm 줌렌즈를 챙겨오지 않았는데 무척 아쉽다. 집에 가서 렌즈를 챙겨 오고 싶은 충동이 두어 번 일기도 했다. 그리 춥지 않다고 목도리와 장갑도 챙겨오지 않아서 이번 겨울 들어서 가장 추운 경험을 했다. 손이 깨지는 줄 알았다.      

 

 

 

 

 

 

 

 

 

 

 

 

 

 

 

 

 

 

 

 

 

 

 

 

 

 

 

 

 

 

사진의 중심 부근에 두루미 세 마리의 모형이 있다.

 

 

 

 

 

 

0214 (김포 후평리 : 철새 : 둘이서 : 76Km) -마곡중앙로-마곡역-(새길)-양천로-방화2단지교차로-양천로27길-방화대교남단(88jc)-올림픽대로-김포한강로-운양삼거리-78금포로-전류리-한강뚝길-후평리(철새도래지/되돌아서)-연화사 주변 돌아서- 후평리-전류리-78금포로-운양삼거리-김포한강로-올림픽대로-방화대교남단-양천로-마곡중앙로-마곡역-

 

 

 

[전에는]

20150929.....  http://hhk2001.tistory.com/4892

20150509.....  http://hhk2001.tistory.com/4787

20150411.....  http://hhk2001.tistory.com/4762

20150319.....  http://hhk2001.tistory.com/4707

20150314.....  http://hhk2001.tistory.com/4697

20150201.....  http://hhk2001.tistory.com/4660

20141109.....  http://hhk2001.tistory.com/4573 http://hhk2001.tistory.com/4575

20141012.....  http://hhk2001.tistory.com/4550 http://hhk2001.tistory.com/4551

20140909.....  http://hhk2001.tistory.com/4496

20130916.....  http://hhk2001.tistory.com/4101 http://hhk2001.tistory.com/4102

20130901.....  http://hhk2001.tistory.com/4080 http://hhk2001.tistory.com/4081

20130615.....  http://hhk2001.tistory.com/4026 http://hhk2001.tistory.com/4027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김포시 하성면 후평리 | 경기 김포시 하성면 후평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6.02.26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정말 장관이군요..
    이렇게 엄청난 기러기 무리들이 한참 먹이활동을 하고 있는것을
    가까이서 관찰할수 있었군요..
    망원랜즈가 이럴때 꼭 필요한 순간이기도 하구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6.03.03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낙 많으니까 숨어서 보지 않아도 날아가지도 않더군요.
      철새가 있을 줄 모르고 갔는데 망원렌즈가 없어서 아쉽더라구요.

  2. 전찬두 2016.03.03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작품...이 사진을 카페에 올려주지 그랬나...ㅎㅎ

    • 하헌국 2016.03.08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도 꾸무룩해서 사진도 우중충하고 다음에 다녀온 기록을 올려서 그만두었소.
      예전처럼 가끔이라도 카페에 올려야 하는데 카톡을 주로 사용하고는 올리는게 뜸해지는구려.
      잘 찍지는 못해도 참석하는데라도 의의를 둬야 할 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