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뜨기(장가르기)/20150527

 

  어쩌다 좀 늦은 4월 2일에 장담그기를 했는데 그동안 봄 답지않게 더운 날씨 때문인지 국물의 증발이 많이 되었다. 햇빛을 따라서 아침과 점심 때 장단지를 앞 뒤 발코니로 옮기는 것이 일과이기도 했다. 직접 햇빛이 항아리 위 수면에 비추는 것 만 생각했는데 장단지를 옮길 때 장단지가 뜨뜻하게 데워지는 것이 숙성에 큰 역할을 하지 않을까?  

 

 

 

 

 

 

 

 

 

 

 

 

 

 

 

 

 

 

  너무 양이 적은 느낌이다. 3년? 동안 연습을 했으니 내년에는 조그마한 항아리 2개에 메주 4덩이 쯤 담기로 하였다. 그 이상은 장소도 마땅치 않을 것 같고..... 작년에 담근 된장을 먹는 동안 이제까지 사 먹은 된장과는 비교불가라는 생각을 해서 올 해도 담근 것인데 맛있어야 할텐데.....

 

 

 

[전에는]

20150402(장담그기).....  http://hhk2001.tistory.com/4749

20141124.....  http://hhk2001.tistory.com/4590

20141123.....  http://hhk2001.tistory.com/4585

20140316(된장담그기).....  http://hhk2001.tistory.com/4301

20131123.....  http://hhk2001.tistory.com/4176

20130501(된장만들기).....  http://hhk2001.tistory.com/3997

20130326(된장담그기).....  http://hhk2001.tistory.com/3953

20121117.....  http://hhk2001.tistory.com/3828

20111120.....  http://hhk2001.tistory.com/426

'일상_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실청 담그기/20150602  (4) 2015.06.08
효도쿠폰/20150528  (0) 2015.06.05
손목 골절/20150506  (0) 2015.05.08
이발/20150505  (0) 2015.05.08
반성문/20150427  (0) 2015.05.0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