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의 "최초로 공개되는 지리산 빨치산 수기 [남부군]"을 읽고서/20141219

 

한국전쟁을 소재로한 "그 산이 정말 거기에 있을까, 불의제전, 태백산맥" 등의 소설을 감명깊게 읽었다.

한국전쟁이 나던 해에 태어났으니 전쟁에 대한 기억은 없지만 그 영향은 많이 받지 않았을까?

그 시절에 대한 이야기는 어른들에게서 단편적으로 들었지만 좀더 알고 싶고,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하고 싶기도 해서랄까?

소설이 그 시대상을 반영하고 있기는 하지만 어디까지나 꾸며낸 이야기인 픽션이므로 논픽션에 대한 기대감으로 읽게 되었다.

 

이태는  1950년 7월 말 북한공영통신인 조선중앙통신사의 종군기자로 여자의용군 위생대를 따라 대전 부근에서 근무중

새로 창설 된 전주지사에 발령을 받아 9월 중순 전주에 머물 무렵부터 수기가 시작된다.

낙동강까지 쭉 밀고 내려갔던 전선이 인천상륙작전(19500915)으로 전세가 역전되며 북으로 후퇴하지 못하고,

덕유산 방향으로 이동하며 빨치산 생활이 시작되었다.

그 후 이현상의 남부군에 편입되어 남부군의 초기부터 소멸될 때까지 이태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한 기록이다.

 

나는 읽는 속도가 워낙 느리기는 하지만, 4월 하순에 읽기 시작했는데 상,하권을 합해서 540쪽 정도인 책을 8개월 만에야 마무리하게 되었다.

예전과 달리 시간이 넉넉하니 느긎하게 읽기도 했지만 여름철 건강이 좋지 않기도 하였고,

가을철에는 짧은 기간이지만 일이 생겨서 독서를 잠시 중단한 때문이였다.

 

 

 

 

 

 

 

 

 

 

나의 독서법인 읽으면서 내용을 정리해서 공책에 기록한 다음에 이 공책을 다시 컴퓨터에 입력하였다.

정리는 일목요연하게 요약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그냥 쭉 읽어 내려가면 쉽게 독서를 끝낼 수 있겠지만 읽고 나면 내용이 무엇이였는지 조차 생각나지 않을 때가 있다.

그래서 공책에 적으며 보면 좀 더 오래 기억할 수 있지 않을까? 해서다.

공책에 기록한 분량이 10여쪽 정도가 되면 컴퓨터에 입력한다.

이 작업이야말로 읽은지 몇일 지나서 입력하게 되므로 다시 한번 내용을 돌아보게 되어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남부군] 내용 요약.....  
_남부군[이태].pdf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미니맘 2014.12.27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이야기를 대략 알고는 있지만 아직 읽어 보지를 못했습니다.
    전 책을 빨리 읽는 편인데요 천천히 읽고 노트에 기록하고 다시 컴퓨터에 옮기고 이런 일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다시 볼수도 있고 기억도 오래 되겠고 참 좋은 방법이네요.
    겨울이면 더한데 요새는 눈이 애를 먹이네요.
    안과를 다니는데도 별로라서 신문 읽기도 건성이고 모니터 보기는 더 불편하고 벌써 그렇습니다.

    앞에도 잘 봤습니다.
    친구분들이 엄살이라고 하시는 걸 보면 등산 거뜬 하실 것 같습니다.
    등산화 장만 하셨지요? ^^

    • 하헌국 2015.01.01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독서 속도도 느리지만 특히 최근에 들어서는 더욱 느리적거려지네요.
      시간 많겠다 바쁠게 있냐?? 이런 마음 때문이지요.
      너무 느려서 이렇게라도 정리해야 이야기가 연결되어 궁여지책으로 찾은 방법이지요.

      눈이 불편하시면 쉬는 수 밖에요.

      어제 등산화를 샀는데 쫒아 다닐 만 할 지 모르겠습니다.
      동행해 주는 친구들은 배려를 많이 해줘서 괜찮은데....
      그렇치 않아도 느려터진 놈인데 사진까지 찍겠다고 꾸무럭 거리니 친구들은 속이 터지겠지요.
      저를 어떻게서라도 운동 시키려는 친구들이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2. 영도나그네 2014.12.31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헌국님의 꼼꼼함이 묻어나는 독서 노트 들이군요..
    이렇게 책을 읽어가면서 노트를 한다는 것이 시나리오 작가가 아니면 잘 하지 않는 법인데..
    독특한 독서법 같기도 하구요..
    남부군은 이미 영화와 소설로서 우리들이 잘 알고 있는 내용이지만 다시 보아도 우리들의
    동족 상잔의 아픔이 숨어 있는 것 같기도 하구요..
    헌국님과 같은 이웃이 있었기에 올 한해도 행복 했답니다..

    금년한해 마무리 잘하시고 다가오는 새해에도 좋은 활동 기대해 봅니다..

    • 하헌국 2015.01.01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원래 책읽는 속도가 느려서 이렇게라도 해야 전에 읽은 것이 떠 오르거든요.
      좀 저렴하게 책을 구입하려고 인터넷 중고서점을 찾다보니 책보다는 영화 DVD가 주로 나오더군요.
      소설을 영화나 드라마로 만든 것은 이에 맞도록 각색되어서 책을 본 다음에 볼 생각이였습니다.
      그 시절의 영향을 받으며 자란 때문인지 한국전쟁이나 일본강점기에 관련된 글을 좋아하는 편이구요.

      늘 좋은 말씀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3. 2016.07.27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하헌국 2016.07.31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제가 책 읽는게 워낙 느려서 읽는 도중에 앞 부분을 기억해 내기 위해서 읽으며 자유롭게 메모한 것입니다.
      참고가 되실지는 모르겠습니다.
      상업적인 사용이 아니고 한솔님 혼자서만 보신다면 괜찮습니다.
      글은 아니지만 제 블로그 사진을 편집해서 블로그에 올리거나 논쟁이 되는 글에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사용중지를 요구한 바 있습니다.

      수고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