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고운식물원/20140706

 

저녁에는 가로등이 켜 있어서 전등을 꺼도 불빛이 훤했는데 새벽에 눈을 뜨니 암흑이다.

새소리와 함께 날이 밝아 올 때까지도 흐린날씨지만 비는 내리지 않았다.

바쁠 것이 없어 느직하게 아침을 맞고 있는데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시간이 갈수록 빗줄기가 제법 강해진다.

올 여름들어서 처음으로 장마비를 맞은 셈이다.

비가 오리라는 예상을 하지 못했으므로 급한대로 우산 하나를 식물원에서 빌리고 차에 싣고 다니는 우산도 가져왔다.

퇴실시간까지는 여유가 있으므로 짐정리를 마치고 빗줄기가 가늘어 지기를 가다렸다.

 

 

 

 

 

 

 

 

 

 

 

 

 

 

 

 

 

 

 

 

 

 

향기가 짙어서 몇 차례 백합꽃에 대고 숨을 크게 들여 마시니 어질어질하다.

 

 

 

 

 

 

 

 

 

 

 

 

 

 

 

 

 

 

 

 

 

 

 

 

 

 

 

 

 

 

 

 

 

 

 

 

 

 

 

 

 

 

 

 

 

 

 

 

 

 

 

 

빗줄기가 약해진 틈을 이용하여 식물원측 차량을 도움 받아서 짐을 차에 옮겼다.

여행중에 비를 만난 것도 오랜만이라 느낌이 좋다.

방갈로에서 나와 천막 아래서 비가 더 그치기를 기다렸다가 식물원을 둘러 보았다.

어제 저녁때 둘러 보기는 했어도 비가 내리니 새로운 느낌이다.  

 

 

 

 

 

 

 

 

 

 

 

 

 

수국

 

 

 

 

 

 

 

 

 

 

 

 

 

 

 

 

 

 

 

 

 

 

 

 

 

 

 

앵무새

요녀석들은 특별한 관계인지 오랫동안 털을 골라준다.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양 고운식물원/20140706  (0) 2014.07.13
청양 고운식물원/20140706  (8) 2014.07.13
청양 고운식물원/20140705  (0) 2014.07.13
청양 고운식물원/20140705  (2) 2014.07.11
청양 고운식물원/20140705  (0) 2014.07.1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