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구성포 물놀이/20130824

 

올해는 여름이 다 가도록 이런저런 사정으로 야영과 물놀이를 못하였다.

야영은 못하더라도 아쉽지만 당일치기로라도 텐트도 치고 물놀이도 하자며 떠났다.

아침일찍 집을 나서서 양평 남한강의 안개낀 모습도 보고, 홍천 재래시장에 들려서 옥수수도 샀다.

 

 

 

 

 

 

탠트가 많지 않아서 그늘을 따라서 텐트를 수시로 옮겼다.

 

 

 

 

 

 

 

 

 

 

 

 

 

 

 

 

 

 

 

 

 

 

 

물놀이도하고 텐트에서 늘어지게 낮잠도 잤다.

 

우리 가족은 야영을 할 경우에도 음식을 만드는 취사도구를 준비하지 않는다.

그 대신 조리하지 않고 바로 먹을 수 있는 빵, 옥수수, 통조림, 과일 등을 준비하고, 하루 한끼 정도는 식당을 이용하는 편이다.

그러다 보니 여행 준비도 간편하고, 여행 가서 음식 만드는 시간이 필요치 않으니 그저 놀기만하면 된다.

가끔은 이웃에서 걸판지게 먹는 모습이 부럽기는 하지만, 여행을 자주 다니다 보니 번거로움도 피하고 맛있는 것은 집에서 먹자는 생각이다.

 

 

 

뭉개구름도 피고.....

 

 

 

 

0824 -발산ic-가양대교-강북강변-6-양평-청운-44-홍천-구성포(물놀이:되돌아서)-홍천-양평(저녁)-강북강변-양화대교-공항대로-발산ic- (홍천 구성포 물놀이 : 288Km)

 

 

[전에는.....]

20120811.....  http://hhk2001.tistory.com/3710

20111008.....  http://hhk2001.tistory.com/518

20110828.....  http://hhk2001.tistory.com/604

20100822.....  http://hhk2001.tistory.com/1249     http://hhk2001.tistory.com/1250

20091010.....  http://hhk2001.tistory.com/198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sik's Drink 2013.09.09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여름도 다 지나갔네요 ^^
    시원한 한 주를 보내세요~

  2. 영도나그네 2013.09.09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철에는 이렇게 가족들과 함께 야외에서 텐트를 치고 물놀이도 하며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것도
    뜻깊은 피서 방법 같습니다..
    정말 색다른 피서를 경험하고 오신것 같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 하헌국 2013.09.11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 여름에는 여건이 여의치 않아서 야영을 못하였습니다.
      여름을 그냥 보내기 서운해서 당일치기로 물놀이를 다녀왔답니다.
      20년을 훨씬 넘게 사용한 텐트인데 많이 낡았고, 요즈음은 보기드문 텐트랍니다.

  3. 달빛 2013.09.10 1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이 홍천이신 모양입니다!
    이렇게 골골마다 모르시는 곳이 없으니 말입니다!
    그 구성포에 우리 친구네 집이 있는데
    연고가 있으시면 잘 아실 것 같기도 하네요! ^^*
    사진을 보니 예전에 어려서 개울에서 멱감던 생각이 나네요!
    즐거운 시간 되셨길 빕니다.
    참! 그러고보니 오늘 얼굴 공개를 하셨네요!
    어디서 뵌 듯 하기도 하고요! ^^*

    • 하헌국 2013.09.11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젊은시절부터 별보러 돌아다니다 보니 홍천 부근에 자주가게 되었습니다.
      초기에는 태기산을 주로 다니다가 운두령, 덕두원, 불발현, 탄상현, 품걸리 등을 다녔습니다.
      그러다가 별보기가 아니라도 임도여행을 좋아하게 되니 자연히 홍천을 베이스캠프처럼 드나들게 되었지요.
      연고는 없어도 자주다니니 이제 여행갈 곳이 마땅치 않을 때, 먼곳으로는 홍천방향으로 가까운 곳으로는 강화도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어쩌죠? 9월 8일에도 며느리고개에서 시작되는 상오안 임도에 꽃보러 다녀 왔답니다.

  4. ISLAND1969 2013.09.10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선이 따로 없을듯 배고프면 먹고 다시 물놀이 하고 다시 배고프면....
    물놀이의 정석이 아닌가 싶습니다.
    바다보다는 그래도 계곡이 좋더라구요~~

    올핸 계곡도 바다도 .... 가봤는지 생각이 가물가물 합니다 ㅎㅎㅎ

    • 하헌국 2013.09.11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골에서 자라서 그런지 바다는 쉽게 와 닿지 않네요.
      여름휴가철에 해수욕장 가는것 말고는 바다는 지나가는 길에 들리는 정도랍니다.
      조용하고 모래 좀 있고 물 맑고 그늘 있으면 최고가 아닐까요?
      애들 놀기도 괜찮은 곳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