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표

그리고.... 2009. 1. 26. 18:00

추억의 우표/20090126

1970년도 중반의 여름방학 때 친구로 부터편지 한통을 받았습니다.

60전짜리 우표 50장을 병풍처럼 4번 접어서 봉투에 호치켓으로 박았더군요.

우표를 펼치면 DL봉투 2장의 면적만합니다.

[충남규암]이란 소인을 길게 찍었는데 희미하긴 하지만 50장을 전부 지나간 것도 신기했구요.

나중에 만나 물어보니 시골 우체국인데 30원짜리 우표가 없어서 그랬다더군요.

이 친구 공주가 고향인데 왜 규암 소안이 찍혔는지 새삼스럽게 궁금하네요.









접어서 봉투에 호치켓으로 박은 표시가 보이는 뒷면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각스케일  (0) 2009.09.18
계산자  (7) 2009.09.15
우표  (0) 2009.01.26
네비게이션을....  (0) 2008.12.18
나의 진품명품  (0) 2008.03.30
명자나무꽃  (0) 2007.02.1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