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허난설헌 생가터(2)/20140208

 

 

 

 

 

 

 

 

 

 

 

 

 

 

 

 

 

 

 

 

 

 

 

 

 

 

 

 

 

 

 

 

 

 

 

 

 

 

 

 

 

 

 

 

 

 

 

 

 

 

 

 

 

 

 

 

 

 

 

 

 

 

 

 

 

 

 

 

 

 

 

 

 

 

 

 

 

 

 

 

 

 

 

 

 

 

 

 

 

 

 

 

 

 

 

 

 

 

 

 

 

 

 

 

 

 

 

 

 

 

 

 

[전에는.....]

20130821.....  http://hhk2001.tistory.com/4075

20130120.....  http://hhk2001.tistory.com/3897

20120824.....  http://hhk2001.tistory.com/3715

20091226.....  http://hhk2001.tistory.com/1855

20090404.....  http://hhk2001.tistory.com/233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릉 허난설헌 생가터(1)/20140208

 

폭설이 내린 강릉 시내는 눈을 치우느라 어수선하다.

눈구경한다고 쉬엄쉬엄 대관령을 넘다보니 15시 30분이 넘어서야 초당마을에 도착하였다.

배도 고프고 쉬고 싶어서 우선 식당에 가서 늦은 점심을 먹고 허난설헌 생가에 들렸다.

봄에는 벚꽃이 좋고, 여름에는 배롱나무꽃이 좋기도 하지만 허난설헌의 가슴 애린 이야기가 있어 강릉에 오면 언제나 들리는 곳이다. 

 

 

 

 

 

 

 

 

 

 

 

 

 

 

하루종일 질리도록 눈이 내리다 그치다 하는데 지금은 싸락눈이 내린다.

 

 

 

 

 

 

 

 

 

 

 

 

 

 

 

 

 

 

 

아래 사진은 작년 여름인 2013년 08월 21일 촬영한 것인데 눈꽃도 못지않게 좋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릉 허난설헌 생가터/20130821

 

선교장을 나와서 오죽헌을 지나쳐서 허난설헌 생가터로 향하였다.

강릉에서 배롱나무꽃으로야 오죽헌도 좋겠지만 웬지 강릉에 갈 때마다 들리는 허난설헌 생가터가 마음에 끌린다.

 

 

 

 

 

 

 

 

 

 

 

 

 

 

 

 

 

 

 

 

 

 

 

 

 

 

 

 

 

 

 

 

 

 

 

 

 

 

 

 

 

 

 

 

 

 

 

 

 

 

 

 

 

 

 

 

 

 

 

 

 

 

 

 

 

 

 

 

 

 

 

 

 

 

 

 

 

 

 

 

 

 

 

 

 

 

 

 

 

 

 

 

 

 

 

 

 

 

 

 

 

 

 

 

 

 

 

 

 

 

 

 

 

 

 

 

 

 

 

 

 

 

 


 

강릉에 오면 대부분 초당두부집을 들렸었는데, 여러번 먹다보니 새로운 것을 찾아서 지난번에는 감자 옹심이를 먹었었다.

그리고 이번에는 청국장을 먹었다.

 

 

[전에는.....]

20130120.....  http://hhk2001.tistory.com/3897

20120824.....  http://hhk2001.tistory.com/3715

20091226.....  http://hhk2001.tistory.com/1855

20090404.....  http://hhk2001.tistory.com/2333

 

 

 

 

 

'여기는요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기산/20130821  (9) 2013.08.28
강릉 안목해변과 대관령/20130821  (0) 2013.08.28
강릉 선교장/20130821  (0) 2013.08.28
강릉 구영동고속도로 대관령/20130821  (0) 2013.08.28
발산동의 저녁노을/20130825  (4) 2013.08.2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릉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허난설헌 생가터)/20130120

 

여기 오면 언제나 조용하고 경치도 좋지만 허난설헌(허초희)이 살았던 시대적인 배경과 삶을 생각하면 애뜻한 생각이 들어 목이 메이고 눈물이 난다.

강릉에는 허난설헌 이외에 오죽헌에 가면 신사임당이 있으니, 조선시대 유명여성을 가까운 거리에서 두분을 만날 수 있다.

그런데도 웅장한 오죽헌 보다는 허난설헌 생가가 더 끌리고 가슴 뭉클함이 있다.   

 

 

 

왼쪽부터 허균-허초희-허봉-허성-허엽 비석

 

 

 

 

 

 

 

 

이 글을 읽는 나도 눈물나고 목이 메인다.

 

 

 

 

 

 

아버지.....

 

 

 

큰형.....

 

 

 

둘째형.....

 

 

 

누나.....

 

 

 

 

 

 

 

 

 

 

 

 

 

 

 

 

 

 

 

 

 

 

 

 

 

 

 

 

 

 

 

 

 

 

 

 

 

 

 

 

 

 

 

 

 

 

 

 

 

 

 

 

 

 

 

 

 

 

 

 

 

[출처]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 안내책자

 

 

 

[전에는.....]

20120824.....  http://hhk2001.tistory.com/3715

20091226.....  http://hhk2001.tistory.com/1855

20090404.....  http://hhk2001.tistory.com/233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릉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허난설헌 생가터)/20130120

 

경포해수욕장과 강문솟대다리를 둘러보고 대관령을 넘어서 횡계를 향하여 출발하였다.

해변을 막 벗어나니 초당동 솔밭에 있는 허난설헌생가터를 지나게 되었다.

눈쌓인 허난설헌생가를 그냥 지나칠수는 없어서.....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릉 허난설헌 생가터/20120824

 

강릉에 왔으니 초당두부 맛을 보아야 하지 않을까 해서 초당순두부마을에 갔다.

전에도 몇 번 다녀간 적이 있는 순두부집에 가기 위해서 허난설헌 생가터 주차장을 이용하였다.

두부요리의 깊은 맛을 몰라서인지 두부는 두부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들린 김에 잠깐 시간을 내서 허난설헌 생가터를 둘러 보았다.

강릉하면 신사임당과 허난설헌이 유명하지만 허난설헌이 더욱 가깝고 애뜻하게 느껴진다.

 

 

 

 

 

 

 

 

 

 

 

 

 

 

 

 

 

 

 

 

 

 

 

 

 

 

 

 

 

 

 

 

 

 

 

 

 

 

 

 

 

 

 

 

 

 

 

 

 

 

 

 

 

 

 

 

 

 

 

 

 

 

 

 

 

 

 

 

 

 

 

 

 

 

 

 

 

 

 

배롱나무꽃이 절정기를 넘은 듯하다.

그래도 선교장의 배롱나무처럼 전지를 하지 않아서 자연스럽고 좋다.

 

 

 

  

'여기는요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릉 선교장  (2) 2012.08.31
강릉 선교장  (0) 2012.08.31
강릉 안목해변  (0) 2012.08.28
발산동의 저녁노을  (0) 2012.08.27
강릉 경포대해수욕장  (2) 2012.08.2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