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러그라이딩'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2.07.03 제천 비봉산 청풍호 페러그라이딩 활공장
  2. 2012.07.03 제천 비봉산 청풍호 페러그라이딩 활공장
  3. 2012.07.03 제천 청풍호
  4. 2008.06.25 14. 단양
  5. 2008.04.21 16. 청풍호 7
  6. 2008.04.21 16. 청풍호 6
  7. 2008.04.21 16. 청풍호 4
  8. 2008.04.21 16. 청풍호 3
  9. 2008.04.21 16. 청풍호 2
  10. 2007.11.14 14. 단양 2
  11. 2007.11.14 14. 단양 1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제천 비봉산 청풍호 페러그라이딩 활공장/20120624

어제는 폐선되면 다시는 탈 수 없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스위치백 기차여행을 하였다.

제천에서 영주를 거쳐서 스위치백 구간을 통과하여 도계까지 갔다가 태백을 거쳐서 제천까지 되돌아 왔다.

오늘은 어제처럼 열차시간 때문에 촉박하고 조급하지 않은 여유로운 여행길이다.

4년 전에 벚꽃 구경 온 길에 임도나 들어가 볼까해서 들어 왔다가 비봉산 활공장에 오르는 모노레일을 타게 되었다.

시운전 중인 모노레일이였지만처음 경험해 본 것이였다.

제천에 왔으니 모노레일을 다시 한번 타 보려고 일부러 찾아 왔다.


올라 가는 길





안개가 끼어서 주변 경치가 선명하지는 않고 패러그라이딩도 하지 않는다.











관광용인 청풍호모노레일(3.7Km)이 개통되면 기존 모노레일(1.3Km)은 페러그라이딩용으로만 쓰일 예정이란다.

비봉산 중턱까지 좁은 비포장길을 올라 올 것도 없이 비봉산 아래 도곡리에서 출발한단다.

그러나 경기 침체로 예산확보가어려운 모양이다.



내려 가는 길



제법 북적인다.

'여기는요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천 봉양읍 학산교  (0) 2012.07.03
제천 탁사정  (0) 2012.07.03
제천 비봉산 청풍호 페러그라이딩 활공장  (0) 2012.07.03
제천 청풍호  (0) 2012.07.03
제천 제천역  (0) 2012.07.03
영동선 스위치백 운행 종료 관련 자료  (0) 2012.06.2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천 청풍호/20120624

제천에서 비봉산활공장으로 가는 길에 청풍대교를 건넜다.

청풍대교는 2012년 6월 5일 준공 되었다니 준공된지 20일쯤 되었다.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옛 청풍대교는 철거 예정인듯 한데 철거비 마련이 어려운 모양이다.


청풍대교를 건너기 전에 쉴 겸 내려서 어린애들이 좋아하는 앵그리버드 날리는 고무 새총도 쏘고.....


정자 뒤로 페러그라이딩 활공장이 있는 비봉산이 보인다.


올 봄들어 비가 오지 않아서 전국적으로 가뭄피해가 크다는 것이 실감난다.






가물어서 산딸기도 무척 작다.




청풍호반 길은 벚나무가 많고 봄이면 벚꽃축제가 열리는 곳이다.

벚나무 아래는버찌가 떨어져서 검정색이다.

입만 벌리면 버찌가 입에 닿는다.

농약은 주지 않았을까 걱정을 하면서도입안이 보라색이되도록 따먹었다.

버찌가 쌉쌀하기는 해도 큼직해서 먹을 만하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4. 단양

한강 여행 2008. 6. 25. 17:40


20071110

고수교(밤)



20071111

고수교(낮)



20071111

두산활공장


19890700/고수동굴



19890700/고수동굴

여름에 동굴여행은 정말 좋지요

우리 식구들은 여기 가서 먹은 찐옥수수 맛을 최고로 칩니다.




20031026/단성

부석사에 사과사러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죽령에서 별사진찍고,

새벽에 대강지나 단양으로 오던 길에 물안개가 대단했습니다

이 부근을 지나면 일부러 대강에 들러서 기사식당에서 밥을 먹습니다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 충주호  (0) 2008.06.26
16. 충주호  (0) 2008.06.26
14. 단양  (0) 2008.06.25
12. 진탄나루  (0) 2008.06.25
12. 진탄나루  (0) 2008.06.25
11. 연포  (1) 2008.06.2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6. 청풍호 7

2008. 4. 21. 16:29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16. 청풍호 6

2008. 4. 21. 16:22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16. 청풍호 4

한강 여행 2008. 4. 21. 16:08

청풍호반길/20080419




빨갛고 하얂고 파란색의 풍향계가 있는 곳이 착륙장입니다.

경치가 좋아서 지나는 길에 사진을 찍었는데 비봉산 꼭대기에서 설명을 들은 착륙장이 바로 여기네요.



활공장에서 내려오는 길에....





청풍대교



옥순대교 가는 길에....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 세미원 2  (0) 2008.06.15
22. 세미원 1  (0) 2008.06.14
16. 청풍호 4  (0) 2008.04.21
16. 청풍호 3  (0) 2008.04.21
16. 청풍호 2  (0) 2008.04.21
16. 청풍호 1  (0) 2008.04.2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6. 청풍호 3

한강 여행 2008. 4. 21. 15:48

비봉산활공장/20080419


모노레일



활공장이 아직 정식으로 개장되지는 않았습니다.











내려오는 길에....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 세미원 1  (0) 2008.06.14
16. 청풍호 4  (0) 2008.04.21
16. 청풍호 3  (0) 2008.04.21
16. 청풍호 2  (0) 2008.04.21
16. 청풍호 1  (0) 2008.04.21
28. 행주대교  (0) 2008.04.1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6. 청풍호 2

한강 여행 2008. 4. 21. 15:25

비봉산에서..../20080419

벗꽃은 끝물인데도 청풍면 소재지의 축제장은 북적이네요.

원래 북적이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터라 호반길이나 드라이브하려고 나섰습니다.

한적한 길을 따라 가다보니 비봉산활공장 표지판이 보이네요.

높은데서 청풍호를 바라 볼 수 있을것 같아서 표지판을 따라 들어 갔습니다.

길의 끝에는 활공장에 오르는 모노레일이 있네요.

혹시나 하고 있는데 올라가고 있던 모노레일이 되돌아 왔습니다.

그리고 엉겹결에 우리도 모노레일에 탔습니다.

올라가는데 7~8분 정도 걸린다네요.

경사가 족히 45도가 되는 곳도 있는것 같습니다.

아직 정식으로 운용이 되고 있지는 않지만 활공장에는 순풍을 기다리는 메니아들이 있네요.

청풍면은 수산으로 나오는 곳을 제외하면 사방에 호수로 둘러쌓여 있네요.

벗꽃은 제대로 보지 못했어도 훨씬 좋은 경험을 해서 기분 좋았습니다.

[사진은 시계방향으로 차례대로 배열 하였습니다. 한장만 더 찍었어도 처음 사진과 끝 사진이 연결 되었을텐데....]






물길이 쑥들어간 곳이 금성(남제천IC)족입니다.

우측길은 청풍대교로 가는 길이고,

좌측길은 비포장 도로가 대부분인 충주댐 가는 길입니다.

이 길을 우리는 가드레일에 시래기(무우청) 널려 있던 길이라 하지요.



청풍대교방향의 면소재지 부근



수산으로 연결되는 곳







활공장 끝쪽에 가로로 보이는 건물 앞으로 나무가 있는 곳에 착툭장이 있답니다.






조건이 과히 좋지 않은데도 한분이....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 청풍호 4  (0) 2008.04.21
16. 청풍호 3  (0) 2008.04.21
16. 청풍호 2  (0) 2008.04.21
16. 청풍호 1  (0) 2008.04.21
28. 행주대교  (0) 2008.04.17
21. 다산유적지 1  (0) 2008.04.1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4. 단양 2

2007. 11. 14. 16:3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14. 단양 1

한강 여행 2007. 11. 14. 16:26

단양/20071110

충주 호반길의 단풍은 한창이지만 잔뜩 흐리고 바람까지 쌀쌀한 날씨가 무척 어설푸군요.

좀 늦은 점심 때 쯤이곳을 지날 때마다 들르는대강면의 그 기사식당이 영업을 하지 않아서 그냥 죽령을 넘었습니다.

부석사를 염두에 두고 나선 여행길이였지만 좀 늦게 출발한 관계로 들어가기에는 시간이 어중간해서 우선 길가 과수원에서 사과부터 샀습니다.

그리고 풍기온천에서 자고 내일 다시 오기로하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온천이라면 당연히 숙박시설이 있을줄 알았는데 숙박시설은 없군요.

에라 부석사는 다음에 오고 오늘은 다시 죽령을 넘어서 그 기사식당에서 저녁 먹고 단양에서 자기로 일정을 변경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보니 날씨는 어제와 같이 좋지 않네요.

고수교를 넘어 영월로 가는 길에 두산활공장에 올라가서 페러그라이딩 하는 것도 보고 주변도 살펴 보았습니다.

밤에 별보러 올 만한 곳이군요.

영월을 지나 신동에서는 제가 여기서만 먹는 짬뽕도 먹었습니다.

그리고 고성리에서 동강을 거슬러 가수리와 굴암리를 들러 집으로 왔습니다.



고수교


고수교



고수교(밤)

고수교(낮)


도담삼봉 가는길


두산활공장


고성리 가는 고갯길

20071110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 연포거북민박  (0) 2008.02.15
4. 임계폭설  (0) 2008.02.15
22. 두물머리  (0) 2008.02.10
14. 단양 3  (2) 2007.11.14
14. 단양 1  (0) 2007.11.14
26. 당산철교  (2) 2007.09.1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