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20190319

일상_2019년 2019. 4. 1. 10:56

Jun/20190319

 

내게 유일하게 자기 말투로 이의를 제기하는 작은집 손자.

최근 들어서 세 번 내가 시간을 내서 손자와 놀아주러 갔었다. 

가끔 엄마를 찾기는 하지만, 낮 시간 동안 나와 둘이서도 잘 놀 수 있을 만큼 컸다.

놀다가 심심하면 스마트폰이라도 볼 요량을 하고 가지만 전혀 그럴 틈이 없다.

Aa Bb Cc...., 123...., one two three...., ㄱㄴㄷ...., ㅏㅑㅓㅕ....

잘못 발음하는 것을 아무리 고쳐주려 해도 막무가내다.

바구니 --> 바구님.....

 

 

하부지 입이 더 커~

'일상_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퍼스널컴퓨터 고장/20190413  (4) 2019.04.22
대전 성북동/20190402  (2) 2019.04.04
Jun/20190319  (0) 2019.04.01
티스토리 구 에디터 사용하기/20190330  (2) 2019.03.30
서울 수명산의 까치집(6차 조사)/20190324  (2) 2019.03.24
까치밥/20190307  (0) 2019.03.0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