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포항/20180628

 

동해안에 왔으니 일출을 보려고 일찍 일어났으나 구름이 껴서 좀더 지체하다가 후포등기산 산책로와 스카이워크를 가보기 위해서 숙소를 나섰다.

이른 아침인데도 벌써 건설현장에서는 작업이 시작되었는데, 나도 젊어서는 이들처럼 생활했다는 것이 아득하게 느껴진다. 

 

 

 

 

 

 

 

 

 

 

 

 

 

 

 

 

 

 

 

 

 

 

 

 

 

 

 

 

 

 

 

 

 

 

 

 

 

 

스카이워크는 9시 이후에나 개방한다기에 서운하지만 되돌아섰다.

 

 

 

 

 

 

 

 

 

 

 

 

 

 

 

 

 

 

 

 

 

 

 

후포 갓바위

[육지에'팔공산 갓바위'가 있다면 후포바다에는 '후포 갓바위' 가 있습니다.]라는 문구도 눈에 띈다.

통로가 있기에 들어갔지만 막상 갓바위로 올라가자니 어설퍼서 그냥 되돌아섰다.

길이 있는 것도 아니고, 들어가지 마라는 표지판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이른 아침인데도 어구를 손질하시는 분들이 보이지만 사진에 나오지 않도록 촬영하였다.

 

 

 

 

 

 

 

 

 

 

 

 

 

 

 

등기산산책로에서 지나가는 것을 보았는데 여기 와서 캠핑카를 정리하고 있다.

 

 

 

울릉도행 여객선

 

 

 

일을 마무리할 무렵 구름인지 안개인지 멋지게 보이기에 급한대로 스마트폰으로 촬영하였다.

카메라로 촬영하려고 차에 두고 온 카메라를 들고 왔을 때에는 흐트러진 상태였다.

 

 

 

강릉으로 가는 길에 7번 국도상의 울진 망향휴게소.

 

 

 

 

 

 

 

 

 

 

 그러고 보니 보름 사이에 울릉도행 여객선이 떠나는 항구 네 곳을 모두 나녀온 셈이다.

 

 

 

 

 

 

 

 

 

 

 

 

 

 

 

 

 

 

 

 

 

 

 

 

 

 

 

 

 

 

강릉항(20180612)

 

 

   

 

 

 

 

 

 

 

 

 

 

 

 

 

 

 

 

 

 

 

 

 

 

 

 

 

 

 

묵호항(20180615)

 

 

 

 

 

 

 

 

 

 

 

 

 

 

 

 

 

 

 

 

 

 

 

 

 

 

 

 

 

 

 

 

후포항(20180628)

 

 

 

 

 

 

 

 

 

 

 

 

 

 

 

 

 

 

 

 

 

 

 

 

 

 

 

 

 

 

 

포항항(20180626)

 

 

'여기는요_201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전 성북동 집/20180701  (2) 2018.07.08
대전 성북동 집/20180630  (4) 2018.07.08
후포항/20180627  (0) 2018.07.07
포항항(구항 송도부두)/20180626  (0) 2018.07.07
강구항/20180625  (0) 2018.07.0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