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책상을 마련하다/20151222

 

  그 동안 메인 컴퓨터는 공부방 책상에 보조 컴퓨터는 작은방에 노트북은 거실에서 사용하였다. 공유가가 메인 컴퓨터 부근에 있지만 각 방에는 통신선이 배선되어 있으나 공유기를 거쳐 나온 LAN을 연결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아서 여러 번 시도를 하다가 포기하였다. 별 수 없이 공유기를 나온 LAN선을 노출 배선으로 창문 주변에 구멍을 뚫어서 거실에 있는 노트북을 연결하고, 또 다른 방은 필요 할 때 만 연장선을 설치하여 문을 열어 둔 상태에서 사용하였다. 그리고 작은방의 보조 컴퓨터는 무선LAN을 이용하였으나 성능이 유선LAN에 미치지 못하였다. 이렇게 흩어진 상태에서 되는대로 사용하다 보니 컴퓨터들이 거추장스럽고 집안 분위기를 산만하게 만드는 존재가 되어 있었다. 이러던 중에 11월 초에 메인 컴퓨터가 고장이 나서 폐기하였고 아들이 분가하며 가구배치를 다시 하는 기회에 컴퓨터를 공부방으로 통합하였다. 공부방에는 책상을 두개 배치하여 공부용과 컴퓨터용으로 구분하고 전에 보조 컴퓨터로 쓰던 것을 메인 컴퓨터로 바꾸고 노트북과 나란히 설치하였다. 

 

 

  책상 밑에 설치대를 만들어서 프린터를 올려놓고 그 위에 노트북을 놓았다. 스탠드는 공예품 촬영용 보조 조명등으로 만든 것을 재활용하였다. 늦은 시간에도 컴퓨터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공부방의 등을 껐을 때 수면방해가 되지 않고 눈부심을 방지하기 위해서 간접조명이 되도록 모니터 뒤에 숨겼다.  

 

 

 

  노트북을 거실에서 사용할 때 확장용으로 쓰던 모니터가 커다랗고 시커먼 것이 눈에 거슬려서 레이스천으로 만든 흰색 커버를 씌웠었다. 집안 분위기와도 어울려서 메인 컴퓨터용 모니터 커버도 같은 천으로 만들어 보았다. 아이디어는 아내가 제공하고 마름질하고 재봉틀로 박는 것은 좀 거칠기는 해도 내 솜씨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5.12.23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정말 깔끔한 컴퓨터 작업실이 완성되셨네요..
    지난번 고장난 컴퓨터는 과감히 폐기처분하고 지금은 이렇게 두대의 컴퓨터가 가지런히 잭상을
    자리하고 있구요...
    앞으로는 정말 컴퓨터 작업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 줄것 같습지다..
    이쁜 모니터 커버도 직접 만들어 쉬우고....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많이 만들어 가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5.12.28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성탄절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전에 쓰던 컴퓨터가 고장나서 대체해서 사용하는 것은 사양이 떨어집니다.
      그래픽이 한참 딸리는 듯해서 그래픽카드를 바꿔 끼려니 지금 사용하는 컴이 슬립형이라 안되네요.
      어쩔 수 없이 윈도우 화면의 아기자기한 표시를 모두 포기하고 쓰고 있습니다.
      업무용으로 쓰는 것이 아니니 당분간은 그냥 쓰려구요.
      올해의 마지막 주네요.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고 항상 건강하십시오.

  2. 달빛 2015.12.23 1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주가 있으시니 이런 것도 손수 쓱쓱 잘하시는군요!
    친구가 그러더라구요! 자신은 영문과 출신이라 전등도 못 갈아끼우는데
    그런게 이과와 문과의 차이라나 뭐라나...! ^^
    아무튼 참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재봉질까지 다 하시고...!
    요즘 아파트에는 배선판에서 코드만 바꿔 끼우니까
    모든 방에서 따로따로 인터넷이 가능하더라구요!
    그 쪽 아파트는 어떤지 모르겠군요!

    잘 아시겠습니다만, 50미리 단렌즈가 만능렌즈라 조리개를 바짝 조이면
    광각렌즈 같이 팬포커스로 촬영을 할 수가 있고요,
    조리개를 개방해서 찍으면 망원렌즈 같이 배경을 자연스럽게 뭉개서
    아주 분위기있는 사진을 담을 수가 있지요!
    프랑스의 세계적인 사진가 '까르띠에 브레송'도 그의 대표작 대부분을
    표준렌즈 하나로 작업을 했다고 하고요!

    하지만 16-35같은 광각계 줌렌즈로 오랫동안 촬영을 해오셨기 때문에
    아마도 적응을 하시려면 꽤나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든답니다!
    언제 기회가 되시면 적응력도 키우실 겸 표준렌즈를 끼우셔가지고
    명동이나 인사동 거리 스케치를 한 번 해보시기 바랍니다! ^^
    아주 멋진 작품들이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참! 니콘 디지털 바디에 수동렌즈를 쓰시려면 중급기 이상은 돼야 할 겁니다.
    그래야 바디가 렌즈의 밝기를 인식해서 노출이 정확하게 맞아떨어지거든요!
    좋은 결과 기원하겠습니다! ^^

    따뜻하고 편안한 밤 보내시고요!

    • 하헌국 2015.12.28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성탄절 연휴 잘 지내셨는지요.
      태기산에 다녀 오셨네요.
      아파트 통신선 배선을 확인해 보니 우리집은 메인함에서 일방적으로는 전화+LAN이 동시에 사용이 가능한 정도네요.
      8p 통신선이 한가닥씩 더 배선이 되어 있으면 따로 LAN선을 벽에 구멍 내가며 배선할 필요가 없을 것 같은데 아쉽네요.
      하기야 제가 그 분야의 전문가가 아니니 이게 한계내요.
      주먹구구 식으로 이런저런 시도를 해보는 정도거든요.
      님이 가끔 말씀하시는 소가 뒷걸음질 하다가 생쥐 밟는 격이지요.

      50mm렌즈 사용이 엄청 어설푸네요.
      필카 시절에는 촛점을 수동으로 맞추면서도 단렌즈를 썼는데,
      촛점을 자동으로 맞추는데도 앞뒤로 이동하며 구도를 잡는다는게 번거롭네요.
      그간 줌렌즈에 익숙해진 탓이겠지요.
      초광각 줌을 사용한 탓인지 대부분은 뒤로 물러가는 경우가 많네요.
      님의 말씀을 듣고 니콘바디를 사면 수동렌즈 사용하는데 별 문제가 아니겠다 생각 했는데
      이 또한 바디가 렌즈의 밝기 인식에 문제가 될 수 있다니 참고로 해야 하겠습니다.
      올 해도 몇 일 남지 않았는데 마무리 잘 하시고 항상 건강하십시오.

  3. 김참견 2018.10.23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상 밑에 프린터가 있으면
    다리가불편하지 않나요

    • 하헌국 2018.10.23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편하지요.
      그래도 자주 쓰는 것이 아닌데 책상위에 놓으면 효용성이 떨어져서 발 밑에 놓았지만 프린터 아래 틈으로 발등까지 들어가서 크게 불편하지는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