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삼천포항의 별밤/20151130

 

  열흘 전에 다녀온 삼천포에 다시 갔다. 전에 왔을 때에는 날씨가 좋지 않았는데 첫날부터 날씨가 괜찮다. 일과를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서 카메라를 챙겨서 삼천포항에 나갔다. 해넘이를 볼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 생각하고 카메라 전원스위치를 켰는데도 아무런 반응이 없다. 몇 번을 반복해서 꼈다 껐다하며 보니 토요일 저녁에 충전이 완료되어 카메라에 충전지를 끼웠는데 그 때 전원스위치가 켜진 상태였나 보다. 이틀 동안 켜 논 상태로 있었던 것이다. 아주 좋은 기회였는데 아쉽다. 해넘이를 스마트폰으로 한 장 촬영하고 숙소로 되돌아 왔다. 충전지를 충전기에 끼워 놓고 늦은 저녁을 먹고 머쓱하니 방에 앉아서  생각하니 이제라도 다녀와야 저녁때의 아쉬움을 만회할 것 같다. 늦은 시간이라 잠깐 다녀오겠다는 생각에 삼각대와 릴리즈도 챙기지 않고 다시 삼천포항으로 갔다.  

 

 

 

 

 

 

 

 

 

 

 

 

 

 

 

 

 

 

 

 

 

 

서쪽하늘 :  별이 보일 것을 알았다면 삼각대와 릴리즈를 가져 왔을 텐데 아쉽다. 사진처럼 별이 많이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밝은 별들이 제법 눈에 띤다. 파란 불빛의 12시 방향은 백조자리의 데네브, 1시 방향으로 가까이는 거문고자리의 베가(직녀), 10시 방향은 독수리자리의 알테어(견우)로 이루어진 [여름의 대삼각형]이 있다. 방파제 난간에 카메라를 기대고 연사모드로 촬영하였다.

 

 

 

등대가 있는 곳까지 컴컴한 방파제 길을 걸으며 보니 운동 나온 분도 있고 구석구석에 낚시하는 분들이 있다.

 

 

 

창선도로 들어가는 연육교인 삼천포대교-초양대교-녹도대교가 차례대로 보인다.

 

 

 

방파제 끝에 있는 등대까지 갔다가 되돌아오는 길에 보이는 노산공원 

 

 

 

노산공원 뒤로 보이는 삼천포화력발전소

 

 

 

 

 

 

 

동쪽하늘 : 삼천포화력발전소 굴뚝의 12시 방향에 오리온자리와 그 위로 알데바란이 보이 보인다. 삼천포대교 방향의 불빛이 밝은 서쪽하늘 보다는 동쪽하늘이 약간 어두워서 별이 더 많이 보인다.  

 

 

 

낚시.....

 

 

 

노산공원 팔각정

 

 

 

팔각정에서 본 삼천포대교 방향

 

 

 

팔각정에서 본 삼천포신항 방향

 

 

 

 

 

 

 

 

 

 

 

삼천포아가씨상에서 은방울자매의 삼천포아가씨 노래도 듣고.....

 

 

 

  산등성이 위로 소리 없이 달이 떠올랐다. 산책 나온 사람들에게 달이 떴다고 알려주니 무척 좋아한다. 젊어서부터 무의식적으로 하늘을 살피는 버릇 때문에 도둑으로 몰린 적도 있지만 신경 쓰지 않으면 놓치기 쉬운 달이나 별은 다른 사람들보다 먼저 발견하는 때가 많다.   

 

 

 

 

 

 

 

 

 

 

 

 

 

 

 

동쪽하늘 :  달과 겨울의 대삼각형(달의 1시 30분 방향 멀리 있는 오리온자리의 베텔규스, 2시 방향에 있는 작은개자리의 프로키온, 3시 방향에 있는 큰개자리의 시리우스)과  달의 11시 30분 방향에 쌍둥이자리의 폴럭스와 카스토로가 있다. 

 

  이전의 모든 사진은 화이트 밸런스를 자동으로 촬영하였으나 이 사진은 텅스텐광 모드로 촬영하였다. 20시 30에 도착해서 22시 30분까지 삼천포항을 돌아다니다 보니 초저녁에 해넘이를 보지 못한 아쉬움은 어느 정도 달랠 수 있었다. 별이 보인다는 생각을 하지 못해서 숙소에 삼각대와 릴리즈를 두고 온 탓에 좀 더 멋진 삼천포항의 별밤을 담을 기회를 놓쳐서 별사진이 아닌 여행사진으로 포스팅하게 되어 아쉽다.

 

 

 

 

[전에는]

20151119.....  http://hhk2001.tistory.com/491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사천시 동서금동 | 삼천포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5.12.14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을 다 마치시고 귀가를 하셨군요!
    그동안 객지를 다니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식사도 그렇고 잠자리도 그렇고 많이 힘들고 불편하셨을텐데
    그래도 건강하신 모습으로 귀가하시게 돼서 정말 다행입니다.
    다시 한 번 노고에 치하와 격려의 말씀을 전해올립니다!
    그러고보니 계절이 어느새 깊은 겨울로 접어들었습니다만,
    지금부터라도 여행 많이 다니시면서 여유도 즐겨보시고
    사진도 많이 담아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
    오랜만에 들러 바쁘신 와중에도 정성들여 담아오신 사진들 구경 잘하고 갑니다!
    12월의 남은 날도 건강하게 보내시고요,
    올해의 마무리도 잘하시길 빌겠습니다!

    • 하헌국 2015.12.16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심하게 기억해 주시고 격려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두어 달 여기저기 돌아다니기는 했어도 주말에는 집에 있었습니다.
      젊은이들이 세심하게 챙겨주는 덕분에 여려움은 없었구요.
      오히려 젊은이들에게 미안한 생각이 드네요.

      늦가을에 큰일을 치뤘는데 이에 파생되는 일이 만만치 않네요.
      이제 집을 비운 동안 밀린 일도 어느 정도는 마무리 되고 있습니다.
      마음의 여유를 찾으면 다시 여행도 다니려구요.
      몇 달 전에 필름스캐너를 샀는데 올 겨울에는 어디 가지 않아도
      그 동안 촬영한 별사진 필름 스캔하면 심심치는 않을 것 같네요.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 되니 이번에는 감기 몸살이 오네요.
      눕기도 그렇고해서 약 먹고 집안을 어정댑니다.
      시간이 지나야 났겠지요.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있으시기 바랍니다.

  2. 영도나그네 2015.12.15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헌국님의 열정을 볼수 있는 삼천포항에서의 아름다운 야경을 이렇게 만나 볼수 있었군요..
    모처럼 해넘이을 담을려고 나선 길이었지만 누구라도 한번쯤 경험해본 밧데리 방전!
    정말 난감함을 느끼기도 하구요..
    그래도 밤에 이렇게 혼자서 삼천포항을 거닐면서 아름다운 삼천포항과 별자리를 관찰할수 있었군요..
    언제나 열정적인 삶을 살아가는 헌국님의 왕성한 활동에 큰 박수를 보낸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편안하고 보람찬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5.12.16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낚시하시는 분의 놓친 고기가 크듯이 안타까운 날이었습니다.
      그나마 그날 저녁에 가지 않았다면 일주일 내내 기회가 없었을 것 같아서 지금도 이 나마 다행이였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별 보러 갈 때 내일은 날씨가 더 좋겠지 해서 미루면 오늘만도 못해서 후회하는 경우가 많더군요.
      좀 부족하더라도 기회가 되면 미루지 않고 나서는 것이 좋은 방법이란 것을 알게 되드라구요.
      그런데도 귀찮아서 포기하는 경우가 차츰 많아지는 것은 아무리 부정해도 나이 탓이 아닐까 합니다.
      삼천포에는 이번에 두번 다녀 온 것이 전부였는데 생각치도 않았는데 별이 보이더군요.
      세세히 어떤 별인지 모르는 것도 있었지만 오리온자리와 겨울의 대삼각형은 일부러 기다려서 촬영했습니다.
      삼각대와 릴리즈 없이 별사진을 찍은게 얼마만인지 모르겠습니다.
      별사진으로 올릴까 했는데 아무래도 부족하다는 생각에 여행사진으로 포스팅하게 되어 아쉽네요.
      항상 격려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건강하시고 멋진 하루 되세요.

  3. I S L A N D 2015.12.18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헌국님의 무사귀환을 환영합니다~~~
    사진이란것이 곁에서 누군가 지도를 해주면 참 알기 쉬운데 혼자서 알아가려니 힘들긴 합니다.
    얼마전에도 말씀드렸다시피 아직까지 여러장을 촬영해서 합치는 작업을 해보지 않았네요.
    그냥 무식하게 시간을 가지고 별궤적을 담다보니 카메라가 구식인지라 저장하기까지가 시간이 너무 걸립니다.

    이 상황을 정확히 인식하지 못했을때는 황금시간대에 카메라가 작동을 하지 않아 놓쳐버린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때 저장하는 카메라의 바디 전원을 꺼버렸네요....

    요몇일 눈도오고 날씨도 차가워져서 하늘이 정말 깨끗해 졌습니다.
    어제저녁 반짝반짝 빛나는 별을 아파트에서도 봤으니까요~~

    순간 한번나갈까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쉬운일은 절대 아닌것 같습니다.....잘 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5.12.20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름카메라 시절에도 필름 합성을 하기도 했지만 저는 시도하지 않았습니다.
      디카로 고정촬영을 하며 노출을 장시간 주는 방법과 여러장으로 촬영해서 합성하는 방법을 쉽게 접근하게 되었습니다.
      디카의 대부분은 최대 30초의 노출을 줄 수 있어서 인터벌릴리즈가 아닌 일반 릴리즈로도 30초 이내의 사진은 연사모드로 촬영해서 합성하면 별의 궤적사진을 만들 수 있습니다.
      장노출 한장으로 촬영하다보면 적정노출을 맞추기 어렵기도 하고 여러장으로 연사 할 때 보다 노광량이 적어서 별이 적게 촬영되는 문제와 님이 경험하셨듯이
      중단하기 위해서 전원을 꺼버리면 오랜 시간 동안 촬영한 것이 수포로 돌아가기도 하지만 전력 소모 만 한 셈이지요.
      사진 촬영중 비행기의 출현이나 자동차 불빛 등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에도 장기노출 중이라면 사진을 버리게 되기도하구요.
      다만 연사시에는 사진과 사진 사이의 시간적인 간격이 좁아야 하니 별사진 촬영에서 연사속도가 빠른 것은 카메라를 구입하는 중요한 요건이 아닐까 합니다.
      연사속도가 느리면 사진을 합성 했을 때 점선으로 보여 부자연스럽거든요.
      광각렌즈를 사용하는 것도 별의 움직임이 적어서 합성에 유리하기도 하구요.
      또한 연사시 사진 저장속도도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해서 저는 1920픽셀의 jpg로 촬영하고 있습니다.
      합성프로그램은 프리웨어인 startrails를 사용하구요.
      별도의 장비라야 릴리즈 정도면 되고 촛점 만 잘 맞추면 되는데다가 새벽 풍경을 촬영하러 시골에 가실 기회가 많으시니 별이 뵈면 시도해 보시기 바랍니다.
      좋은 하루 되시고 건강 잘 챙기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