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길상사/20150919

 

  꽃무릇 철이다. 선운사나 불갑사가 꽃무릇으로 유명하다고는 하지만 만만치 않은 거리이니 쉽게 나설 형편이 되지 않는다. 아쉬운 마음에 찾아낸 곳이 길상사이다. 몇 일전에 다녀온 딸이 이번 주말쯤이 좋지 않겠냐고 해서 아침 일찍 전철을 이용하여 출발하였다. 재작년에는 전철에서 내려서 길상사까지 걸어서 갔었는데 이제는 마을버스(성북02)가 생겨서 힘 들이지 않고 갈 수 있었다. 길상사에 들어서자마자 여러분들이 꽃무릇 촬영에 여념이 없다. 나도 합류하였으나 16~35mm의 초광각렌즈로는 근접촬영을 해야 하는데 화단 밖에서 만 촬영하려니 여의치 않다. 계곡을 따라 올라가며 꽃무릇을 중심으로 사진촬영을 하다 보니 법정스님의 흔적을 엿볼 수 있는 진영각에 도착하였다. 진영각 한 켠에 법정스님이 만드신 듯한 의자가 있기에 벽에 붙어있는 진품 사진과 대조해 보니 유사품이다. 진영각 내부도 둘러보았다. 가을 날씨라고는 하지만 아직 계곡에는 모기가 많아서 몇 방 물리고는 서둘러서 입구 쪽으로 내려왔다.

 

 

 

 

 

 

 

 

 

 

 

 

 

 

 

 

 

 

 

 

 

 

 

 

 

 

 

 

 

 

 

 

 

 

 

 

 

 

 

 

 

 

 

 

 

 

 

 

 

 

 

 

 

 

 

 

 

 

 

 

 

 

 

 

 

 

 

 

 

 

 

 

 

 

 

 

 

 

 

 

 

 

 

 

 

 

 

 

 

 

 

 

 

 

 

 

 

 

 

 

종무소에 들려서 모기약을 바르고 나니 점심공양 시간인지 식당 쪽으로 움직이는 분들이 눈에 띈다. 마땅히 점심 먹을 식당이 없는 지역이고 무료급식을 하는 사찰이니 초파일날이나 먹어 볼 수 있는 비빔밥에 시래깃국으로 맛있게 점심공양을 했다. 공양을 마치고 다시 한번 계곡 중간까지 둘러보았는데도 아직 이른 시간이다. 나무 그늘 아래에서 한참동안 앉아 있다가 마을버스가 도착하는 소리가 들리기에 길상사를 나왔다.

 

 

 

 

 

 

 

 

 

 

 

 

 

 

 

 

 

 

 

 

 

 

 

 

 

 

 

 

 

 

  열흘 전에 태기산 별 보던 임도에서 주은 모자를 집에 와서 빨고 오랫동안 방치되어서 허름한 부분은 꿰매서 오늘 처음으로 쓰고 나왔다. 크기가 아담하여 쓰임새가 많겠다고 생각했는데 이 잔디밭에 있는 의자에서 쉴 때 모자를 벗은 후 배낭을 모자 위에 놓았다. 그런데 집으로 돌아오는 전철을 탄 후에야 모자를 잃어버린 것을 알았다. 나중에 사진을 추적해 보니 배낭 밑에 깔린 사진에 마지막이다. 인연이 닿지 않은 모자였나 보다. 

 

 

 

 

 

 

 

 

 

 

 

  

 

0919 (길상사 : T와 둘이서 :전철)

 

 

 

[전에는]

20131107.....  http://hhk2001.tistory.com/4158     http://hhk2001.tistory.com/415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동 | 길상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5.10.07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즈녁한 아름다움을 간직한 서울의 길상사에도 꽃무릇들이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군요..
    아직 가을이 내려앉지 않은 이곳도 머지않아 아름다운 색갈들로 또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줄것 같구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보람찬 오후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5.10.08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녀온지 오래 되었네요.
      그때그때 포스팅 해야 내용이 좀 부실해도 가치가 있을텐데 늦었네요.
      젊은시절 음식점이였을 때 한번 가 본 기억이 있기도 하고,
      법정스님이 지으신 책을 읽은 인연 때문인지 다른 절과는 다른 느낌으로 닥아오네요.
      가 볼 만 한 곳이더군요.
      재작년에 가 보니 가을 단풍도 좋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