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2015년 새해 해돋이(행주대교)/20150101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소망을 이루시기 바랍니다.

 

 

 

  엊저녁에 사진촬영 장비와 방한복을 준비하고 타이머를 설정하고 잠들었다. 새벽에 타이머 소리에 일어나 커텐 사이로 하늘을 보니 별이 보인다. 식구들이 깨지 않게 조용조용 준비하여 해뜨기 한시간 전에 출발하였다. 출발하며 새로운 목적지로 전류리가 생각 났으나, 곰곰히 생각해 보니 해뜨는 방향을 확인하지 않아서 망설여진다. 전류리로 가기 위해서 행주대교 부근을 지나며 보니 행주대교에 이미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다. 전에 촬영했던 경험도 있어서 순간적으로 전류리로 가는 것을 포기하고 행주대교에서 해돋이를 보기로 하였다.

 

  몇 일 동안 포근하던 날씨가 엊저녁부터 바람이 심하고 갑자기 추워졌다. 빵모자와 방한복으로 중무장을 했는데도 머리가 시리고 손가락이 얼얼하다. 삼각대에 카메라를 설치해서 메고 좀 더 좋은 장소를 찾아서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가서 삼각대를 폈다. 워낙 바람이 심하여  삼각대가 넘어지더라도 괜찮도록 대비도 하였다. 아직은 해가 어느 곳에서 뜰지 확실치 않지만 노을공원 부근에 있는 굴뚝의 불빛을 이용하여 무한대 촛점을 정밀하게 맟추었다. 행주대교에 도착할 무렵에는 방화대교와 올림픽대로의 불빛이 휘황찬란하였었는데 카메라를 설치하고 나니 아쉽게도 가로등이 꺼졌다.

  

 

철새.....

 

 

 

해가 뜬다고 주변이 술렁이기 시작하더니 건물 옆에서 떠오른다.

 

 

 

 

 

 

 

 

 

 

 

  해의 오른쪽 아래가 당인리발전소 굴뚝이다. 몇 년 전에 새해 해돋이 촬영시 해가 뜨는 위치가 바로 이곳이라 이번에도 당인리발전소 굴뚝을 찾아 보았는데, 해 뜨기 전에는 공항철도교와 방화대교에 가려있어서 찾지를 못하고 해가 뜬 후에서야 확인할 수 있었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미니맘 2015.01.01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헌국님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이루고자 하시는 일 모두 잘 되시길 빕니다^-^


    전 어제밤에 제야의 종소리 듣고 아침에는 어쩔까 하다가 그냥 새해 아침을 맞았습니다.
    어제 오전에 눈이와서 뒷산(와룡산)에 쌓였어요.
    구청에서 해맞이 행사를 하고 떡국도 주는데..... 미끄럽다고 ㅎ
    추운 새벽에 고생하신 덕분에 제대로 된 해맞이는 여기서 합니다^^

    • 하헌국 2015.01.01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작년에 구청에서 행사하는 곳에 가 보니 너무 많은 사람들로 북적여서 정작 해돋이는 제대로 보덜 못하였습니다.
      잘 보이는 곳은 미리 온 사람들이 차지하고 있어서요.

      오늘 아침에 무척 춥기에 망설이기도 했지만 맨날 있는 기회가 아니라는 생각에 나섰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ISLAND1969 2015.01.01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절묘하게 일출의 모습을 뚜렷하게 보신것 같으네요...축하드립니다^^*
    몇일 따뜻해서 좀 괜찮을까 싶었는데 말씀처럼 갑자기 추워지는 바람에 고생 많이 하셨을듯 싶습니다.
    새벽에 워낙에 나다니다 보니 그 고충은 말씀안하셔도 ㅎㅎㅎ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오늘 처음 일출을 보게 되네요~~

    작년이라고 하지만 어제겠지요?
    관심과 배려 그리고 친근하게 여러 말씀도 해주시고 하셔서 큰 힘과 도움이 되었던것 같습니다.
    올해엔 한번 뵙기를 소망하구요~
    같은 곳, 같은 시간대에 멋진 풍경을 담는 모습을 기대해 보아야 겠습니다 ㅎㅎ

    사모님, 그리고 따님 헌국어르신까지 복많이 받는 한해 되시고...
    앞으로도 변치않는 이웃으로 함께 하길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하헌국 2015.01.05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몇 년 전에 해 뜰 무렵의 방위각을 분석해서 지도상에서 찾은 위치에서 촬영하려고 기다렸더니 대부분 제 위치보다 동족에서 기다리더군요.
      해가 더오르니 역서 거기가 좋은 곳이라는 것을 알았구요.
      그래서 이번에는 지난번 보다 훨씬 동쪽에서 기다렸는데 해가 떠오르니 이번에는 사람들이 서쪽으로 이동하드라구요.
      저도 약간 서쪽으로 이동하였는데 그런대로 좋은 위치였습니다.

      새해에도 멋진 모습을 기대하겠습니다.
      올 해에는 기회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구요.

  3. 달빛 2015.01.02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문을 열어놓으셨군요! 뭔 일이 있으셨나보다 했습니다. ^^
    댓글 복사해서 여기저기 퍼나르는 분들은 무슨 목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지
    정말 이해가 안간답니다. 방문자 수 늘이려고 그러는 걸까요?
    아무튼 다시 열어놓으셔서 반갑고 기쁩니다! ^^

    연말연시는 잘 보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새해에도 늘 변함없이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마다 크게 성공하시고 보람찾으시게 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물론 여행도 많이 다니시고요, 달사진 해사진 별사진도 많이 찍으시길 바라겠습니다! ^^

    행주대교의 아아치 속에 겨울태양을 가둬놓으셨군요! ^^
    적당한 위치에서 절묘한 챤스를 포착하셨습니다!
    화룡점정이라고 때마침 철새들도 멋지게 날아주고요!
    한 해의 시작을 멋진 작품과 함께 시작을 하신 듯 합니다! 축하드립니다! ^^

    • 하헌국 2015.01.05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아직 나이를 이야기 할 처지가 못되는 것 같은데도 연말연시에 대한 감정은 예전만 못하네요.
      새해돋이를 보러 가려고 알람이 울렸는데도 꼭 가야 할까 하는 생각이 스치더군요.
      그래, 매일 있는 기회가 아니지.... 하고 마음을 추스려서 나섰으니까요.
      그런대로 좋은 위치에서 촬영을 하였는데 사실 찍을 때는 몰랐습니다.
      집에와서야 괜찮은 자리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블로그에 들어와서 의미없는 글인지, 뭘 유도하는 글인지를 남기는 분들이 있어서 신경이 쓰이기도 합니다.
      어떤 때는 무서운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그나저나 앞산과 뒷산도 날이 풀리기 전에나 편히 볼 수 있나 봅니다.
      제 욕심이 과하지요?
      하기야 날이 풀리면 CCTV가 호반으로 옮겨지겠지만요.
      올겨울 내면의 생활이 멋진 추억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