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상오안임도/20140920

 

요즈음은 아직은 가을 정취가 무르익지 않은 시기인데다가 전국이 축제로 들썩거릴 10월 초가 얼마남지 않은 때이기도 하다.

여행하기 애매한 시기라서 마땅한 여행지를 찾느라고 엊저녁까지 지도책을 앞뒤로 넘기며 고민한 끝에 안산 시화호에 가기로 했었다.

집에서 먼 길이 아니라 준비가 되는대로 떠나기로 하였으니 자연이 아침에 출발시간이 늦여졌다.

 

여행을 준비하며 생각하니 오늘의 날씨로 보아 나무 그늘이 없는 시화호에 갔다가는 온종일 햇살에 시달려야 할 것 같다.

그래서 좀 늦은 시간이지만 추석이 지난지도 얼마 되지 않았고, 축제철도 아니니  도로가 혼잡하지는 않으리라는 생각에

그늘이 좋은  홍천의 상오안임도로 목적지를 변경하였다.

가다가 교통이 혼잡하면 뒤로 돌아서 처음 계획한 대로 시화호로 가기로 하고 길을 나섰다.

길이 좀 혼잡하기는 해도 갈 만 하겠다는 생각에 강변북로에 들어섰지만, 어느 한 곳이 막힌다기 보다는 양평까지 대부분 서행하였다.

상오안임도의 싯점인 홍천 초입의 며느리재에는 집에서 출발한지 네시간쯤 지나서야 도착하였다.

그런데 임도에 들어서기도 전에 밥부터 먹어야 하겠기에 홍천 읍내로 들어가서 점심을 먹고 임도로 향하였다.

홍천방향에서 임도에 들어가려니 여행 코스가 예전과는 반대방향이 되었다.

 

 

 

 

 

 

 

 

 

 

 

전번까지는 상오안임도 여행시 출구였던 곳이로 진입하려니 햇갈려서 진입로를 지나쳐서  올라 갔다가 되돌아 나오면서 진입로를 찾아냈다.

 

 

 

 

 

 

 

 

 

 

 

 

 

 

 

 

 

 

 

 

 

 

 

 

 

 

 

 

 

 

 

 

 

 

 

 

 

 

 

 

 

 

 

 

 

 

 

 

 

 

 

 

 

 

 

 

 

 

 

 

 

 

 

 

 

 

 

 

 

 

 

 

 

 

 

 

 

 

 

 

 

 

 

 

 

 

 

 

 

 

 

 

 

 

 

 

 

 

 

 

 

 

 

 

 

 

 

 

 

 

 

 

 

풀섶에서 개구리 한마리를 발견하였다.

피부가 바싹 말라서인지 도망가지도 못한다.

 

 

 

 

 

 

 

 

 

 

 

안스런 마음에 가지고 온 물을 듬뿍 뿌려주었다.

 

 

 

한동안 꿈쩍도 않더니만 기운을 차렸는지껑충 뛰어서 숨어 버린다.

 

 

 

 

 

 

 

 

0920 -강북강변-44-양평-홍천(점심:되돌아서)- 오안초등학교-높은터로-홍천cc-지덕사(되돌아서)-상오안임도-매화산경영모델숲 방문자센터(차단기 앞에서 되돌아서)-상오안임도-홍천cc-높은터로-오안초등학교-44-양평(저녁)-강북강변-가양대교-발산역- (홍천 상오안임도 : 302k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발산마을문화축제/20140927  (0) 2014.10.07
홍천 상오안임도/20140920  (4) 2014.09.25
홍천 상오안임도/20140920  (2) 2014.09.25
서울 수명산/20140913  (2) 2014.09.21
서울 수명산/20140913  (0) 2014.09.21
서울 발산동 저녁노을/20140909  (0) 2014.09.2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09.26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가족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기가 여간 쉽지 않은 데 용케도 헌국님의 식구들은
    가장 말을 아주 잘 듣는 것 같습니다..
    이런 임도는 차를타고 가는 것보담도 호젓한 산길을 따라 도란 도란 정담을 나누면서
    아름다운 자연을 벗삼아 걸어가는 것도 좋을것 같구요,,,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 하헌국 2014.09.29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식구들이 한적한 곳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이번에도 임도 입구에서 두사람과 차단기 있는 곳에서 두사람 만난 것이 전부였습니다.
      느긋하게 걷기도 하고, 사진도 찍고.... 완전히 전세내서 온 기분이거든요.
      그나마 갈 수 있는 임도가 많이 줄어 들었다는게 서운하기는 합니다.
      이제는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길이 되었으니,
      어찌보면 지금까지 큰 제약없이 다닐 수 있었던 것도 행운일수도 있겠지요.
      고맙습니다.
      즐거운 한 주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