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철암탄광역사촌/20140801

 

이번 여행길에 꼭 가 보려고 생각한 여행지는 철암탄광역사촌과 태백석탄박물관이다.

철암탄광역사촌은 탄광 전성기에 하천뚝에 지은 까치발 건물의 외관을 그대로 살려서 2013년 12월에 개관하였고 한다.

 

 

 

 

 

 

 

 

 

 

 

 

 

 

 

 

 

 

 

 

 

 

신문기사를 읽을 때부터 가슴이 찡하고 울컥해서 내부를 보기 전에 여기부터 와 보았다.

사실 이 때문에 철암탄광역사촌에 온 셈이다!

 

 

 

 

 

 

 

 

 

 

 

 

 

 

 

 

 

 

 

 

 

 

 

 

 

 

 

 

 

 

 

 

 

 

 

철암탄광역사촌의 허가 조건에 기존 외관을 원대로 보존하기로 했다던데, 과연 현재의 건물 용도와 간판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백농협을 지나 사진의 왼쪽 끝(흰색 트럭)쪽에 있는 철암시장은 철거공사 중이다. 

 

 

 

 

 

 

 

 

 

 

 

 

 

 

 

 

PC방 간판에 있는 'TTL가맹점'이란 용어가 새삼스럽게 보인다.

 

 

해설하시는 분께 혹시 동상의 엄마 등에 업힌 두살짜리 모델이 본인이냐고 물어보았다.

자기는 아닌데 해설자 중에 광부의 따님이 한분 계신다는데 '그 분인가?' 한다.

 

 

 

 

 

 

 

 

 

 

 

 

 

 

 

 

 

 

 

 

 

 

 

초록색 덮개가 씌워진 것은 정부비축 무연탄이고, 그 앞의 조그만 흰색 건물은 지금도 채탄중인 탄광의 급기시설이라고 한다.

 

 

 

 

 

 

 

철암역두 선탄시설은 등록문화재 21호로 일본강점기부터 채굴된 무연탄을 용도별로 선별 가공하여 화차에 싣는 시설이다.

철근콘크리트구조에 철골지붕틀 건물로 근대 재료와 공법으로 만든 국내 최초 무연탄 선탄시설로 지금도 사용중이다.

 

 

 

영화 '인정사정 볼것없다'를 촬영하였다고 한다.

 

 

 

 

 

 

 

빨강버스는 영동선의 철암과 분천 사이를 운행하는 백두대간 협곡열차(V-트레인)와 중부내륙순환열차(O-트레인) 여행객들이 이용하는 버스다.

철암탄광역사촌이 알려지지 않았고, 여행일정에도 빠져서 대부분의 여행객들은 모르고 그냥 지나가는 듯하다.

 

 

 

 

 

 

 

 

 

 

 

 

 

[참고자료]

한국일보 2014.07.17/그 시절 애환 그대로... 온 마을이 '역사 전시장'.....  http://www.hankookilbo.com/v/8d00e3adf6bf44548a976f00d3a73be7

네이버캐스트 대한민국여행사전/철암역두 선탄시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115242&cid=50392&categoryId=50392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태백시 철암동 | 철암 탄광역사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08.21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철암 탄광역사촌이 그때 그모습으로 잘 보존되고 있어 요즘 젊은 사람들이나 석탄의 고마움을 모르는 사람들이
    꼭한번 들려 보면 좋은 곳 같군요..
    헌국님의 포즈가 마치 어느 언론사에서 취재나온 사람 같은 느낌도 드는 군요..ㅎㅎㅎ
    탄광역사촌의 자세한 설명과 스케치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4.08.22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철암탄광역사촌에 가게된 동기는 본문하단에 링크해 놓은 한국일보 기사 때문이였습니다.
      그러니 해설하시는 분에게 이것저것 궁금한 것을 물어 보기도 하고,
      혹시 엄마 등에 업혀있는 두살짜리 애기가 본인인지도 궁금 했구요.
      철암역두선탄장을 공부하고 갔더라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들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