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수명산 모감주나무/20140701

 

6월 초순부터 피기 시작한 모감주나무가 샛노란 꽃을 피웠다.

사실 이 나무가 모감주나무란 것을 모르고 있었는데, 노란꽃을 보고 무슨 나무인지 궁금해서 인터넷을 검색해 보았다.

[노란꽃]으로 검색하니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카메라 3대(캐논6D, 캐논G1X Mark2, 니콘E4500)로 여러날 촬영하니 날씨도 다르지만 무엇보다 카메라 발색의 차이 영향이 가장 큰 듯하다.

 

 

[출처] 두산백과

염주나무라고도 하는데 그 이유는 종자염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교목형(喬木形)이며 바닷가에 군락을 이루어 자라는 경우가 많다.

잎은 어긋나며 1회 깃꼴겹잎(一回羽狀複葉)이고 작은잎은 달걀모양이며 가장자리는 깊이 패어 들어간 모양으로 갈라진다.

꽃은 7월에 피고 원추꽃차례[圓錐花序]의 가지에 수상(穗狀)으로 달리며 황색이지만 밑동은 적색이다.

꽃잎은 4개가 모두 위를 향하므로 한쪽에는 없는 것 같다.

열매는 꽈리처럼 생겼는데 옅은 녹색이었다가 점차 열매가 익으면서 짙은 황색으로 변한다.

열매가 완전하게 익어갈 무렵 3개로 갈라져서 지름 5~8mm의 검은 종자가 3~6개 정도 나온다.

한국(황해도와 강원 이남)·일본·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여 무량사/20140705  (2) 2014.07.07
서울 수명산/20140701  (12) 2014.07.02
서울 수명산 모감주나무/20140701  (4) 2014.07.02
서울 수명산/20140609  (8) 2014.06.18
태기산/20140531  (4) 2014.06.05
평창 금당계곡/20140531  (2) 2014.06.0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07.04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명산에 있는 모감주 나무가 이렇게 이쁜꽃을 피웠군요..
    덕분에 모감주 나무에 대한 여러가지를 알고 갈수 있었답니다..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4.07.09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꽃이 피기 전까지는 모감주나무를 모르고 있었습니다.
      게제에 인터넷을 검색해 보기도 했구요.
      요즈음 고속도로변에서도, 식물원에서도 모감주나무 꽃이 보이더군요.
      고맙습니다.

  2. 혜미니맘 2014.07.06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감주나무꽃은 저도 알아요.
    사실은 자세히는 모르고 멀리서 봐도 확 드러나니까 아는 척 한겁니다^^
    몇년전에 노란꽃이 공원에 환하게 피었길래 궁금해서 가서 이름표를 봤거던요.

    앞에서도 카메라 3대로 찍은 거 봤는데 색이 저렇게 다르구나 싶었습니다.
    똑딱이와 폰카를 쓰고 카메라에 대해서 모르니 전 뭐라고 말은 못하겠고요.....

    • 하헌국 2014.07.09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샛노란 모감주나무꽃이 요즈음 돗보이네요.
      오늘 아침에 가 보니 꽃이 지고 주머니 모양으로 변한 것도 있더군요.

      어쩌다 보니 카메라가 4대가 되었습니다.
      자연히 오래된 것들은 손이 덜가는군요.
      각각 특징이 있으니 이를 살려 찍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듭니다.
      저야 별사진을 빼면 우선순위에서 밀리니 식구들이 쓰지 않는 것을 사용하는 편이랍니다.

      너구리 피해야 없을 것으로 생각됩니다만, 이 때문인지 더위가 대단하네요.
      무더위 잘 이겨내시구요.